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8-05 15:38
[인증/후기] 몽이의 힘들었던 왕십리CGV 후기..ㅠㅠ
 글쓴이 : 몽이
조회 : 3,204   추천 : 29  
 글주소 : http://karaboard.com/1037891
   http://blog.naver.com/jeanette99/10173752703 [246]
어제가 맞나요? 맞네요..
 
어제 6시에 기상~했습니다..
전날에 3시에 잤는데...흠냐....
어쨌든 일어나자마자 씻고 준비하려는데..
아직 7시...
그래서 카게하면서 뒹굴뒹굴 하다가
8시쯤에 쪼뽕이님이 김천에서 출발했다고 연락이 와서
그래서 8시 30에 동대구역으로 출발..
그래서 9시에 쪼뽕이님 만나서 같이 동대구역터미널로 갔는데..
이럴수가...
고속버스 일반석 다 매진....
아...일반석은 17200원, 그리고 우등은 25400원인데...
일반은 뒤에 몇시꺼 있냐고 물어보니 12시 40분꺼밖에 없다고 해서..
그래서 그냥 우등으로 10시 10분꺼 끊고...
근처에 롯데리아에서 아침부터 쪼뽕이님이랑 앉아서 아이스크림 하나먹고..(쪼뽕이님이 사주셨어요~감사합니다~^^)
그리고 9시 57분에 롯데리아에서 다시 터미널로 출발...
가서 기다리니 우등버스가 오네요..
그래서 탑승해서 출발!!!!
엄청 설레는 마음으로 출발했는데...
진짜 엄청 덜컹거리고..안그래도 멀미 엄청 심한데..
진짜 토가 목구멍까지 올라왔는데 겨우겨우 참았어요..
거기에다가 차는 또 중간에 얼마나 막히던지..정말 죽는줄 알았어요..
그렇게 가고 있는데..응?
전화가 왔네요..받아보니..살시님이 잘 가고 있냐고..^^
그래서 잘 가고 있다고 하니 잘 보고 오라고 하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어요..^^
살시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또 가고 있는데..
또 전화가 왔네요..받아보니..하로하로님..
오고 있냐고 하시길래 잘 가고 있다고 말씀드리고..
그리고 또 다시 잠이 들어서 거의 도착할쯤에 깨서 창밖을 보다가
원래 1시 40분 도착인데..우등버스가 진짜 왜이런지 모르지만 2시 10분에 도착했네요..에휴..
그래서 도착해서 내리니 머나먼바닷가님이 데리러 오셔서 같이 지하철 타고 왕십리로 출발!
머나먼바닷가님이 저한테 교통카드를 주시고 쪼뽕이님께는 1회용 교통카드 만들어주시고..
그리고 왕십리로 출발!
그렇게 왕십리역에 도착해서 머나먼바닷가님이 뭐 먹어야하지 않냐고 하셔서
베스킨라빈스 가자고 했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삥뜯은건 아니고 그냥 바닷가님이 스트로베리 블라스트 사주시고..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먹고있는데..
햄앓이님, 헬싱님, 카밀리아100님, 버드님이 베스킨라빈스로 오셨어요..^^;;
그래서 앉아있는데 여덕2명이랑 남덕5명이라 앉아있으니 좀 그렇고 눈치도 보이고 해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CGV로 올라갔습니다..
가서 하로하로님이 예매해주신 포토티켓 뽑고..(하로하로님 감사합니다~^^덕분에 잘봤어요~^^)
그리고 햄앓이님 따라갔는데 어디서 많이 본 논네분이..
보니 더기님이셨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안녕하세요~인사했는데
읭?진짜 왔어?와하하하핳 이러시고..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저랑 쪼뽕이님은 3시 20분꺼라 입장..
입장해서 카메라 꺼내서 있는데
와 직찍러분들 엄청 많더라구요..ㄷㄷ
다들 카메라가..ㄷㄷ 대포..
저는 뭔 전쟁터인줄 알았어요..
그래서 앉아있는데
세나님이랑 물결님 발견!
그래서 같이 인사 나누고..
그리고 있는데..오옷!승요나 입장!
와..머리가 얼마나 작으면 마이크가 초대형처럼 보일까요..ㄷㄷ
 
조곤조곤 또박또박 말하는데 얼마나 이쁘던지..
 
죄송합니다..승연언니..카메라가 꾸려서 승연언니 실물의 1/100000000000000000000000도 안나왔네요..
 
아..이 미소 너무 좋아요..
 
아..전 왜 이렇게 사진을 못찍을까요..
 
눈감는거도 이렇게 기품이 넘칠줄이야..
 
카밀분한테서 꽃다발을 받고 좋아하는 승요나..
 
아..진짜 심장 멎는줄..ㅠㅠ아이컨택이라니..
 
꽃다발을 받고 활짝 웃는 승연언니..
 
진짜 봐도봐도 너무 신기하네요..ㄷㄷ 마이크랑 머리크기랑 같다니..
 
마지막에 나가는데 브이를 하는데..아..진짜 바보같이 왜 이리 흐릿하게 찍었지..
 
그리고 승연언니가 나가자 직찍러분들 8관으로 우르르르 빠지시고..
앞자리에 아무도 없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대단하십니다~
그리고 에픽을 봤는데..역시
아이스에이지와 리오를 제작하신 감독분이 그림을 정말 이쁘게 잘 만드셨더라구요~
그리고 거기에다가 승연언니의 완벽한 목소리 연기란!정말 승요나 짱..^^)b
나중에는 승요나 목소리만 들리고..(응?)
 
그리고 영화가 끝나고 닭갈비 집에 가서 대져님이 저녁 사주셨습니다~^^
대져님 감사합니다~덕분에 잘 먹었어요~
그리고 쪼뽕이님이랑 저는 7시 20분차라 택시를 타고 서울역으로 고고씽!
가서 기차를 타고 골아떨어져서 그냥 잠만 잤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집에 잘 도착했습니다~
도움을 주신 모든분께 정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상..몽이의 후기 끝..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햄앓이님과 헬싱님이랑 머나먼바닷가님이 저의 카라굿즈와 시디 삥을 뜯었어요..ㅠㅠ
논네들 혼네주세요..
 
 
  • 트위터
  • 페이스북
트윗계정 : jeanette991




 1  2  3  4  맨끝


COMMENT
눈물없이 볼 수 없는 후기네요 ㅠㅠ
고생하셨네요
후기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
13-08-05 15:46:07
     
 
감사합니다~^^)/
13-08-05 15:58:41
많이 설레신게 느껴지네요~~
cd와 굿즈는 삥 뜯긴게 아니고 기부로 알아들었지영~~!메렁!ㅋ
13-08-05 15:47:34
     
 
그게 무슨소리예요..ㅠㅠ
ㅠㅠ진짜 무섭게 삥 뜯었어영..
13-08-05 16:04:45
역시 무서운 해마리엉아답게 삥을 뜯었군요 ㅎㄷㄷ
13-08-05 15:50:07
     
 
ㄷㄷㄷ 해드모트...
13-08-05 15:55:13
          
 
진짜 해드모트더라구요..ㅠㅠ
13-08-05 15:59:12
     
 
네..ㅠㅠ얼마나 무섭던지..ㅠㅠ
13-08-05 15:58:59
 
즐거운 고생했군요... ㅎㅎ

그리고...
햄앓이님과 헬싱님이랑 머나먼바닷가님... 이름 적어놨어요... ^^
13-08-05 15:53:03
     
살려주세요ㅠㅠ
13-08-05 15:55:38
     
ㅋㅋㅋ
저도요~~
13-08-05 15:56:06
     
 
HaraHam님 혼내주세요..ㅠㅠ
13-08-05 15:59:34
췌... 역시 서울역까지 에스코트 안해줘서 삐졌구만
13-08-05 15:55:14
     
감수하셔야 겠네요~~!
13-08-05 15:56:33
     
 
췌...그러게 좀 해주시지..ㅋㅋㅋㅋ
13-08-05 16:00:18
          
저는 시키면 하는 사람이지 안시키면 안하는 사람이라 ㅋㅋㅋ
사실 그리고 거기서 그리 빨리 파장 할줄은..
13-08-05 16:07:16
               
 
힝..ㅠㅠ
13-08-05 16:09:15
               
대신에 다음에 이런거 있으면 선약 없는 이상은 픽업 왕복 해드릴게용
13-08-05 16:16:06
                    
 
오옹~감사합니다~>_<
13-08-05 16:48:51
수고하셨어요 ^^ 두번째 승연이사진 너무 귀엽네요~
13-08-05 15:56:39


 1  2  3  4  맨끝


 
 

Total 144,43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인증/후기] KARASIA 2013 HAPPY NEW YEAR IN TOKYO DOME 리뷰(1) (50) arisan 01-08 3585 30
[잡담] 지금 생각하면 눈시울이 붉어지는... (31) 무지개참치 12-11 2524 30
[가입인사] 처음 뵙겠습니다. 잘 부탁합니다 m (__)m (58) Ken3 11-28 1585 30
[잡담] 카라에게 고맙습니다. (47) 가이드 11-18 1635 30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카밀리아 여러분~~^^ (81) 몽이 09-18 2020 30
[정보/자료] KARA Collection, Solo 곡 작사, 작곡진 [5명 전원 작사 참여] + Music Video 모음 (42) 규램 08-29 4428 30
[잡담] 밑에서 석이님이 미화시켜달라길래..... (28) 심통이 08-10 1684 30
[잡담] KARA가 부적절한 질문을 받은 것 같네요 (27) Kogoro 08-23 2076 30
[팬메이드] 규리사랑님 요청에 따른 합성짤 대방출... (45) 에고 07-24 6795 30
[잡담] Happy Birthday Seung Yeon! (59) arisan 07-23 2019 30
[잡담] To 따뜻한 한국 KAMILIA (20) Kogoro 06-30 1985 30
[인증/후기] 팬미팅 후기입니다(길지만 사진 같은거는 없습니다 ㅠㅠ) (25) 호빵짭짭 06-10 2269 30
[니코동] 마지막 니코동입니다... 그리고 안녕... (68) 직퀘 10-22 4402 30
[카라작성글] 구하라 트윗 (02:20) (17) 카라트윗봇 11-18 1371 29
[카라작성글] 강지영 인스타그램 (14:04) (19) 카라인스타봇 09-06 1516 29
[사진/캡쳐] 깡지 근황 사진 (39) 오공비리 08-11 3258 29
[카라작성글] 한승연 트윗 (23:01) (23) 카라트윗봇 07-24 1384 29
[해외영상] 니콜의 새로운 안무영상이 올라왔습니다. Nicole Jung with Luam, Artist Development (41) 무근지카라 05-16 2195 29
[인증/후기] 승연양이 저희 카라게시판 트위터를 팔로우 해줬어요~ 그리고 멘션까지!! (70) 트위터관리자 04-15 2742 29
[잡담] 통영의 하늘과 통영의 바다에서 카라를 외치다 (42) 은빛카라마을 01-20 1940 29
[인증/후기] 오사카 콘서트 후기 1 (52) 콜이한테맞고싶다 10-28 3014 29
[잡담] 한국과 일본, 각각 사인회에 장점과 단점이 있는가 보네요 (67) Kogoro 09-16 2470 29
[잡담] 당첨이 안 돼 (숙녀가 못 돼 개사) (40) asdfwerw 09-15 1654 29
[잡담] 여론몰이에 희생된 남편, 어제 부부싸움 했네요. (37) 응징 09-12 1530 29
[잡담] 승연언니 정말 감사합니다...정말감사해요..진짜.. (53) 바라기 09-11 1649 29
[플짤] KARA _ 숙녀가 못 돼 (Black & White) (25) 아름다운미리내 09-09 2745 29
[번역] 130827 "월간 EXILE" 스캔과 번역 (22) Kogoro 08-28 4428 29
[인증/후기] 에픽 무대인사때 승연양에게 꽃다발을 안겨주었습니다. 그러나..... (33) 영원토록 08-07 2897 29
[인증/후기] 몽이의 힘들었던 왕십리CGV 후기..ㅠㅠ (78) 몽이 08-05 3205 29
[잡담] 일반인들은 절대 범접할 수 없는 더쿠의 위력. (40) 무관의제왕 07-20 1856 29
[번역] 일본팬(arisan님)이 정리한 KARA 한국팬미팅 후기 깔끔정리글~ (34) 소나기13 06-18 3525 29
[인증/후기] 팬미팅... 카라의 마무리 인사 멘트 日本語 繙譯 有(칼갤 달걀님글 펌) (19) 아크앤젤 06-17 1615 29
[잡담] 승연이를 포함한 카라 멤버들아 눈팅한다면 보아라. (31) 시프트 06-12 1591 29
[인증/후기] U-Express 라이브 탐험기 Vol.1 Voyage to U-Express Live. (45) Miracle5 03-10 2398 29
[가입인사] 初めまして(^v^)  안녕하세요. (50) arina 05-10 1876 29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




★ 2020년 8월 8일 토요일 08: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