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8-21 15:23
[잡담] 처음에 들었을 땐 블루스 치곤 좀 덜 진득하단 느낌이었어요. ^^;;
 글쓴이 : noONE
조회 : 2,248   추천 : 32  
 글주소 : http://karaboard.com/1073181

음악을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얕고 넓게 많이 듣긴 했는데 깊게는 모르지만 암튼...

제가 좋아하는 블루스 뮤지션들은 대부분 20세기 초반에 모던 블루스를 창조해낸 사람들, 또는 60~70년대의 Rock 르네상스 기에 활동했던 Rocker들이라서요. ^^


따라서 제가 생각하는 블루스라는 건 진득한 오버드라이브(그냥 아무런 이펙터 없이 기타와 앰프를 직결하고 나서 볼륨만 높였을 때 전기적 신호의 왜곡으로 인해 나오는 자연스런 디스토션 사운드) 톤의 일렉트릭 기타에 읊조리듯 노래하는 그런 음악이었던 거죠...
(제가 참 좋아하는 Rory Gallagher나 Roy Buchanan이 딱! 그런 류라고나 할까나...^^)

그런데 밑에 NEZO님 글을 읽고 나니, 그리고 인스트루먼틀을 듣고 나니 확실히 알겠네요.

저도 처음 들었을 때 갸우뚱 했던 것이...그냥 '블루스'라는 한 단어로 정의할 수 있는 음악이 아닌 듯 해서요.

블루스와 R&B(우리나라에선 소몰이 보컬로 알려져 있지만 원랜 Rock의 프로토타입 장르 중 하나였죠...), 쏘울, 거기에 찡기직 콩딱~거리는(ㅎㅎ) 훵크(funk)까지...
흑인 음악의 모든 요소들이 적절히 녹아 있는 데다 어쿠스틱 기타에는 컨츄리 블루스의 터치도 살짝 들어가 있다는 거...

이렇게 써 놓고 보면 일반인(?)들은 도저히 접근도 못할, 오로지 골수 흑인 음악 & Classic Rock 마니아들을 위한 음악인 것 같지만
놀라운 건 이게 바로 대한민국에서 아주 평이한 '대중적 대량 소비'의 대상인 여성 아이돌 그룹,
그 중에 가장 대표적이고 영향력 있는 메인스트림 걸그룹 중 하나인 KARA의 신곡에 대한 얘기라는 겁니다.

진정 놀랍네요.

80년대 유러피언 뉴웨이브/로맨틱 팝에 대한 걸출한 오마쥬 STEP을 들었을 때도 그랬고,
스윗튠의 전매특허라 할 세련된 멜로디에 테크노의 다양한 서브장르들을 담아낸 PANDORA를 접했을 때도 그랬지만...
(수록곡 '그리운 날에'는 심지어 1920년대 미국 태생인, 모든 재즈의 시발점 '스윙'을 시도하고 있었죠...)

스윗튠이 워낙 팝을 기반으로 80년대 이후의 다종다양한 팝/락/뉴웨이브/테크노/펑크락 등등을 두루두루 섭렵한 덕분에
위 열거한 장르들에 대해 이토록 성공적인 오마쥬를 만들어 낼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런 장르들을 2000 하고도 10년대의 한국의 대중/아이돌 음악계에 별다른 위화감 없이 담아낼 수 있다는 것은
오직 스윗튠과 KARA의 찰떡궁합스런 역량이 어우러진 결과라는 점은 누구도 부정할 수가 없을 겁니다.

모던 토킹과 런던 보이즈, 듀런듀런, 컬쳐클럽을 들으며 80년대를 롤러장에서 보낸 '그때 그 음악'을 아는 세대 뿐 아니라,
80년대를 직접 겪지 않은 10대 20대를 모두 아우르는 대중성을 갖는다는 것.
이것이야말로 KARA와 스윗튠이라는 최강 콤비가 가진 파괴력의 핵심인 것이죠.

사실 뮤직뱅크, 음악중심, 인기가요, 엠!카운트다운 등등 음악방송을 보다 보면 누가 누구인지도 모를 정도로 비슷한 의상, 비슷한 장르, 비슷한 멜로디, 비슷한 창법의 그룹들이 그냥 나왔다가 들어가는 그림이 무한 반복되는 것처럼 보일 때가 있습니다.

똑같은 발굴, 교육, 양성 시스템을 통해 길러지고,
몇 안되는 인기 작곡가들의 곡을 나눠 갖거나, 아니면 그 인기 작곡가들의 곡을 답습한 곡들을 부르는
비슷한 안무, 비슷한 컨셉의 아이돌 그룹들이 우후죽순처럼 지금도 데뷔해 대고 있으니,
정말 지금이야말로 아이돌 위주 케이팝의 끝물이 아니냐는 위기의식이 불거지다 못해 터져나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모두가 아시다시피 말이죠. (이마저도 2~3년전부터 흘러나오던 얘기였습니다...)

모두가 알고 있으나,
모두가 지금으로선, 그리고 자기들로선 별다른 대안이 없다며 무한 반복, 도돌이표를 찍을 수 밖에 없는,
매우 재미 없어진,
위기에 빠진 케이팝 아이돌 씬에,

데뷔 7년차,
이제 우스개 소리처럼 아이돌 계의 원로(?) 대접을 받으며
적당히 편안하게 그 동안 쌓아놓은 인지도라는 원금에서 이자나 연금만 받아챙겨도 충분할 것 같은 카라는
떡 하니 이렇게 또 다시 눈이 번쩍 띄는 새로운 장르, 감칠맛 나는 음악과 함께 돌아왔습니다.

가끔 그런 생각을 합니다.

카라가 특별한 게 아니라,
내가 카라를 특별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이고,
카라의 특별함은 내 주관적인 느낌에서 나오는 것이 아닌가,
내 눈은 어쩔 수 없이 카라 쪽으로 굽는 팔이 아닌가 의심할 때가 있었습니다.

한 마디로 카라가 음악적이든, 그애들이 걸어온 삶의 역정 면에서든 여러가지 측면에서 매우 특별한 걸그룹이라는 건
그냥 "카라의 팬인 나만의 생각이 아닌가" 싶다는 거죠, 가끔은.

그런데 이제사 확신이 생깁니다.


이제 안심하고 믿으셔도 됩니다. 카라는 진짭니다.


우연찮게도 제가 좋아하게 된 걸그룹이,
대한민국 아이돌 계에서 가장 독특한 음악을 하는, 그리고 모든 면에서 다른 어느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개성을 가진 멋진 그룹이었던 겁니다.


아무 걸그룹이나 하나 딱 찍어서 봐도 섹시 코드, 귀염 코드, 선머슴애 배드걸/힙합걸 코드 요 세가지로 다 설명되는 진부함 속에서,
남장을 하고 블루스/쏘울/컨츄리/훵크가 혼합된 정체불명의 장르를 노래하는 다섯 요정이라...


참 재밌단 생각이 듭니다. ^^


단언컨대, 카라는 진짭니다.

그리고 재밌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TEN HANDS CROSS-HELD
FIVE SMILES
ONE HEART




처음  1  2  3  4


COMMENT
제가 좋아하는 Let It Go도 흑인 음악의 냄새가 나는데요.
저는 KARA의 곡에서는 배경에 들어 있는 샤우트나 코러스에 블루스 느낌을 느끼는 것이 많습니다.
13-08-21 21:03:06
     
 
예...딱 뭐라 집어 말하기는 어려운데...KARA 노래에선 여러가지 장르가  복합적으로 느껴진다고나 할까요.

극히 개인적인 생각인데 리듬에서 funk적인 느낌도 받았거든요. ^^
13-08-21 21:45:36
 
카라는 참.이상해....남과 다른길을 가지만...그 길은...항상...위로 향한다고 할까나...아이돌이지만..음악성?그런거 제외하고...다른 아이돌과 다른 방향성을 지니고있는듯...ㅋㅋ근데...그거 나름대로 의미를 가지는걸까?뮤비를 보면...집중이안돼는데...순수노래만 들으면..가사에집중된다는..1인..내가이상한가요??
13-08-21 21:22:12
     
 
아뇨. ^^ 지극히 정상이십니다. ^^

노래 한 곡을 듣고 모두가 똑같이 느낄 수는 없지만 느낌과 표현은 달라도 대체로 그 생각과 느낌의 방향성은 일치하는 것 같습니다.

KARA는 참 음악적인 면에서나 다른 면에서나 타 아이돌 그룹과는 조금은 다른 길을 걷고 있다는 거죠. 언제나 어떤 독특함? 개성? 같은 게 느껴진다는 거 아닐까요? ^^
13-08-21 21:48:18
카라에 빠지고 카라음악에 빠지고...... 헤어날수 없습니다.  ㅋㅋ ^^
13-08-21 21:26:05
     
 
ㅎㅎ 여긴 다 그런 사람들만 모인 곳이니까요. ^^
13-08-21 21:48:34
100% Agree with this.
That's why Kara will go far and long. Kara will last a long time.
13-08-21 22:30:07
     
 
Thank you so much~ Most Kamilias would agree with you, either.

KARA has something special in many ways as well as introducing various kind of music. ^^
13-08-21 22:47:12
좋은글이네요~~ 처음으로 추천이라는걸 해봅니당 ㅎㅎ
13-08-22 01:55:00
     
 
컥...첫 추천의 영광이 저에게...고...고맙습니다. ㅠㅠ
13-08-22 08:09:01
 
ㅇ꾸~~ㅇ욱..... 근데.....역시.... 낯...설...어.......설레~ 설레~ 이런글은...ㅋㅋ
13-08-22 06:27:29
     
 
놀부횽~꼭 막판에 복습 댓글 남기시더군요. ㅋㅋㅋ 눈팅만 해주셔도 저 역시 설레~설레~입니다. ㅋㅋ
13-08-22 08:08:41
     
 
앗 놀부님이시다~
13-08-23 02:54:40
 
모든 아이돌 음악을 섭렵하고 이야기하면 3박4일을 이야기하시는 저니맨님이 이렇게 말씀하시니...
정답입니다. ^^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많이 늦은 댓글이네요.

전 컨셉이 어떻고 스타일이 어떻고 하는 이야기가 들리면,
그냥 카라만 믿고 봅니다.
아이들이 하고 싶어하는 음악을 하는 모습 그 자체로 좋습니다.
이번 곡도 들을수록 매력이 느껴지는 곡입니다.
13-08-23 02:54:17
잘 읽었습니다.
추천할 수 밖에 없는 글이네요. ^^
13-08-23 10:41:56


처음  1  2  3  4


 
 

Total 144,0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가입인사] 안녕하세여~^▽^ (59) 이퓨 09-08 1491 33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ㅇ// 가입인사.. //ㅇ// (66) 새미 09-02 1467 33
[가입인사] 그런데..카게에 여덕이 그렇게 적나요...? (86) 카라야 08-23 2362 33
[플짤/움짤] 깡지는 닭발을 싫어해?...그 오해와 진실! (43) 아름다운미리내 07-22 2212 33
[잡담] 정말이지 깜짝 놀랐습니다. (34) 일코중무장 07-16 3221 33
[공지] "KARA掲示板" karaboard.com登録案内文と 注意事項です(メッセージを送信する方法を追加) (117) 무지개참치 05-01 27993 33
[잡담] 새멤버 영입에 반대 의견을 가지신 분들과 계획하고 있는 일을 밝히겠습니다. (33) KaRaWithMe 05-14 1632 32
[인증/후기] 130615 KAMILIA DAY 팬미팅 아주 간단한 후기 (83) 무지개참치 06-16 5076 32
[잡담] 가요대전 사녹때 카밀여러분들께 감동받았어요 ㅎ (41) 브레인스토민 12-29 1693 32
[번역] 요코하마 공연, 카밀리아 재팬 카밀들의 댓글 집 (44) Kogoro 10-11 3488 32
[잡담] (정리) 130929 정규 4집 마지막 방송 날, 훈훈한 모습들~ (트위터 글과 사진 모음) (60) 석이 09-29 3851 32
[인증/후기] 좀 많이 늦은 부산,대구 팬싸 후기 (46) 햄편식중 09-22 1861 32
[잡담] 4집 활동 관련, 정보성 글 총 정리 (음반, 음원, 투표등) (37) 쿠키 09-01 4011 32
[잡담] 처음에 들었을 땐 블루스 치곤 좀 덜 진득하단 느낌이었어요. ^^;; (75) noONE 08-21 2249 32
[잡담] 컴백주에 결혼합니다 ~_~ (59) 류천 08-13 1466 32
[잡담] . (33) acrb 08-03 1150 32
[잡담] 보석이 귀한 이유 (22) 대져 07-27 1895 32
[잡담] 일반인에게 도쿄돔 DVD보여 줬을때 반응.... (88) 푸르릉 07-20 2297 32
[인증/후기] Kamilia School입학 일기 Vol.0.75 학생들 (42) Miracle5 07-07 5475 32
[번역] 팬미팅 낮공연 세세한 후기 (22) 거믄날개 06-23 2233 32
[가입인사] 처음 뵙겠습니다. 初めまして。 (86) takayan 06-07 1475 32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ㅋ 눈팅만 하다 가입하게 되었어요 ^^ (133) 캐미스트리 05-30 1864 32
[번역] 하루노(はる乃)님의 삼마노맘마 감상평 (41) 원원 04-22 3558 32
[플짤] 승연 동물농장 플레이어 (전편 수록) (23) 또돌이 04-17 1735 32
[해외영상] 카라 BBHD (바이바이해피데이즈) MV Short Ver. [Youtube] (51) 메인로고 03-14 3673 32
[잡담] 조금 긴 글이지만 도쿄돔 방송을 보기 전에 읽어주었으면 합니다 (23) Kogoro 02-03 1771 32
[인증/후기] Miracle5의 도쿄돔 여행기 Vol.1 : Tokyo Dome traveler's diary. (67) Miracle5 01-28 2935 32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여기선 여덕이라는걸 밝혀야 한다면서요? (172) 훈성 01-20 1973 32
[정보/자료] 카라게시판에서 앞으로 만들어갈 우리의 자료. [카라 인증, 현수막, 배너, 영상] (52) 석이 06-20 3824 32
[잡담] 카라 토쿄돔공연 기념으로 조삼모사 패러디 (40) 썬키스트 01-08 1445 32
[잡담] 도쿄돔 매진 뉴스에 기분을 좋게 해서, 日 논네가 LOST(일본어 버전) 열창했습니다! (45) Kogoro 12-08 1728 32
[잡담] (일본인시점) MBS “세야넨" KARA의 성실함이 나타나는 장면 (35) Kogoro 10-25 2524 32
[정보/자료] KARA 1st Japan Tour 2012에서 카라와 함께하는 공식 스폰서 모음. (37) 석이 04-29 2924 32
[잡담] 제너럴리스트 시대의 아이돌 '카라' (40) 봄빛여름 09-27 14228 32
[잡담] 카라의 첫번째 선수, 마지막 선수 모두 카밀리아입니다.!!♡ (33) Autumn 09-26 1970 32
<<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5월 27일 수요일 08: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