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10-06 23:07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니콜 트윗 (23:06) [+日本語, English Translation]
 글쓴이 : 햄앓이
조회 : 4,908   추천 : 50  
 글주소 : http://karaboard.com/1181901
   http://t.co/9Fp4o1lgXb  [293]
Nicole (@_911007)님이 11:06 오후 on 일, 10 06, 2013 에 트윗을 올렸습니다: 



 나의 소중한 카밀리아 

카라의 재계약과 해체설로 걱정하게 만들고. . .상처도입혀서 죄송합니다. 하지만 저도 카라그룹으로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튜어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갑자기 제 탈퇴설과 재계약여부가 기사화되서 황당하고 당황했어요. 그래도 제마음을 전하고싶어서 이렇게 글 올려요. 

가장 중요한건요. . .저는 카라 맴버로서 시작했고 마지막도 카라 멤버로서 마무리하고 싶어요. 근데 현재 소속사와의 재계약이 안 되기 때문에 카라에서 교체된다는 기사와 관계자들의 인터뷰를 보고. . 많이답답하고 혼란스러웠어요. . . 

DSP회사와 재계약은 카라로서의 재게약이 아니라 아티스트로서의 소속계약이라고 생각해요. 회사의 소속 아티스트는 아니지만 이제껏 함깨해온 구룹을 지속하기 위해 방법을 찿을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 저는 그냥 한사람이에요. 저 한명의 문제로 인해서 카라가 해체되거나 바뀌는건 아니라고 생각해요.그래서 소속사 계약과 카라멤 버로서의 계약은 분리해도 되지 않을까하고 생각 했습니다 어떡해보면, 사적인 일과 공적인 일로 구분되어 생각을 해 봤어요. 

저는 아직 많은 목표들 갖고 있어요. 그래서 카라활동에 최선을 다하면서 저를 또다시 만들기 위해 노력 하고싶어요. 그러기 위해 서는 저에게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구요. . .그래서 제 개인 소속문제는 제 미래를 위해 투자해보고 싶어서 DSP와 소속재계약은 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카라로서 우리카밀리아에게 많은사랑을 받아왔고 여러분에게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하지만 일이 점점커지면서 여러분에게 도 상처돼고 저도. . .마음이 힘드네요. 재계약과 함께 탈퇴와 멤버 교체등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저도 맘이 많이아팠어요 . .그리고 카라라는 그룹은 이제 한명의 것은 아 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저도 카라의 멤버로서 카라애 대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기에 위에 같은 생각을 했어요. 

하지만 여러분들과 카라의 관계자분들이 저와 달리 불가능한 일이라 하시면 저는 정니콜이라는 한개인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소속사 재계약과는 상관없이 저는 카라의 멤버로서 활동할 것을 약속해요. 저는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카라를 사랑하고 카라멤 버로 활동하고 있는 게 행복하고. . . 카라라는 그룹이 저에게 너무나 큰존재입니다 . 

저희를 사랑해주고 응원해주는 모두에게 너무 감사합니다. . .


私なりにニコルちゃんの言葉のニュアンスをできるだけ変えないように日本語にしてみました。
나 나름대로 니콜양 말의 뉘앙스를 가능한 한 바꾸지 않게 번역해 보았습니다.

번역 : Asanama 


私の大切なカミリアへ

KARAの再契約と解散説で心配させてしまって。。。
傷つけてしまって申し訳ありません。
しかし、私もKARAのグループとして頑張って活動している状況で
日本でのツアーも控えている状況で突然私の脱退説と再契約
するかどうかという記事が出てデタラメで戸惑いました。
それでも私の心を伝えたくてこのようにメッセージを書きます。

最も重要なことは。。。私はKARAのメンバーとして始めたし
最後までKARAのメンバーとして終えたいです。
ところが、現在の所属会社との再契約をしないならKARAのメンバーを
交替させられるという記事と関係者たちのインタビューを見て。。。
たくさん苦しくて混乱しました。。。

DSPとの再契約はKARAであるためではなく、アーティストとしての
所属契約だと考えます。
会社の所属アーティストではないが、今まで頑張ってやってきた
グループを続けるための方法を見つけることができないかと思います。
私はひとりの私です。私ひとりの問題によってKARAが解散されたり変わるのは違うと
考えます。それで所属会社の契約とKARAメンバーとしての契約は分離しても良くない
だろうかと考えました。そうして、私的なことと公的なことに区切って考えてみました。

私はまだたくさんの目標を持っています。
だからKARAの活動に最善を尽くしながら
私をまた再び作るために努力したいです。
そのためには私に多くの時間と努力が必要だと思うんです。。。
それで私の個人所属の問題は、私の未来のために投資してみたくて
DSPと所属再契約はしないことを決めました。

KARAとして我々のカミリアにたくさんの愛をいただいてきた皆さんに
もっと良い姿を見せてあげたいのに事がますます大きくなりながら
皆さんにも傷つけて私も。。。心がツライですね。
再契約とともに脱退とメンバー交替などの話を聞きながら
私も心がたくさん痛かったです。。。
そしてKARAというグループはもうひとりのものではないと思います。
それだけ私もKARAのメンバーとしてKARAに対する責任があると思うので
以上のように考えました。

しかし、皆さんとKARAの関係者の方々が私とは違い、
不可能なことであれば
私はチョン・ニコルという個人に戻ります。

所属会社の再契約とは関係なく、
私はKARAのメンバーとして活動することを約束します。
私は今でもそしてこれからも
KARAを愛してKARAのメンバーとして活動しているのが幸せで。。。
KARAというグループが私にとってあまりにも大きな存在です。
私たちを愛してくれて応援してくれるみんなにとても感謝しています。。。




벌써 완역이 나온듯? 
그래도 팬이 하는 번역은 마음이 담겨 있다고 우기고... 

번역 : 머나먼바닷가 


My dear kamilia 

I had worried you for resign contract and withdrawal rumor.. and make you hurt, so i am sorry. 
However i was going well in kara and its just before Japan tour, i was embarrassed and confused by news about my withdrawal rumors and resign issue. However i want send my mind to you, so i write

For most important Thing is, I begin as member of kara, and i want to end as a member of a kara. However, i was nervous and confused to see the news and interview that i was replaced in kara 

My re-contract With Dsp doesn't mean re-contract as a KARA, i think it is contract as a artist 
I'm not belong to the company as its artist, but i think i can find a way to maintain a group that we went along with 

I'm just a person. I don't think that kara will disband or change due to my problem. 
So i can separate contract with company and contract as a kara member. 
I think it is like private thing and public thing, anyhow 


I still have many goals. So i made my best effort to kara activity, also do my best to make my self 
To do that, i need more time and practice 
In my contract problem, i want to invest to my future, so i decided that i don't contract with dsp anymore 
I have loved by our kamilia, and i want to show you to better myself, but things got worse, i hurt you... i feel depressed. 

To heard about Re contract and withdrawal, i felt ill. , and i think that kara doesn't belong to one person. I have a think like that because i have responsibility as a member of KARA. 

However, you and staff of kara think that i can't possible that against my opinion, i go back as Jeong Nicole as one person 

promise you that I do my job as member of KARA regardless of contract with company. 
I love KARA and happy to be member of KARA for now and on ... group named KARA is so big, huge to me. 

I thank all of you who love and cheer us 

  • 트위터
  • 페이스북


싶다가 아니라 된다

흔들리지마





처음  1  2  3  4  5  6


COMMENT
     
사실 봄빛 어빠면 용서가 될지도...
하지만 카앨님을 먼저 넘어야..
13-10-10 08:56:24
예상대로 별 문제 아니군요.
신화나 브아걸의 가인처럼 소속사만 관련된 것이네요.
평소에서 꼼꼼한 니콜이니, 잘 선택하리라 생각합니다.

그나저나 카라는 참 선의보단 악의적인 기사가 잘 올라오는군요.
왜 인지 모르겠네요.
13-10-09 18:07:58


처음  1  2  3  4  5  6


 
 

Total 143,66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잡담] 제가 카라를 좋아하는 이유 10,000 가지 중 하나. (57) 국민여신박규리 08-02 2259 56
[인증/후기] <장옥정, 사랑에 살다> 서포트 후기 (61) 서포트관리자 06-28 5207 55
[팬메이드] 進撃のKARA (진격의 거인 패러디) (35) 식용유 06-13 2124 55
[인증/후기] 오사카 이벤트 후기 (67) Kogoro 04-08 3490 54
[공지] 카라게시판 방향성투표 결과발표 및 관련공지 (80) 운영자 07-07 5006 53
[인증/후기] [대구팬싸후기] 이제부터 저는 일본카밀리아 되겠습니다. 하라덕분이랄까, (168) 더기 09-14 5139 53
[직찍] Happy Birthday to Miss Ham picture. (60) HirochinCo 07-24 3354 53
[잡담] 샤베쿠리 007 (2 번째 출연) 일본인 관점의 고찰 / しゃべくり007(2回目出演)日本人視点の考察 (49) Kogoro 07-19 3150 53
[카라작성글] 한승연, 카게 2주년 기념 축하-눈팅인증 (138) 버드 04-15 3157 52
[플짤/움짤] Karasia Player~! (43) 기적하라 07-27 4025 52
[해외영상] KARA The Animation staring Nicole (51) Asanama 03-10 2609 51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니콜 트윗 (23:06) [+日本語, English Translation] (102) 햄앓이 10-06 4909 50
[잡담] 임팩트있는 일카밀의 한마디. (36) 거믄날개 01-08 1800 50
[잡담] nicole birthday (42) wooz 10-07 1694 49
[잡담] 저는 여전히 새멤버 반대이고 앞으로도 새멤버는 존재 자체를 절대로 인정하지 않을겁니다 (2) 동네인 07-01 1491 48
[인증/후기] 오사카 카밀의 오사카 공연 후기 (91) Kogoro 10-26 10354 47
[잡담] 카라시아 투어를 통해 본 카라의 콘서트는...? 축제다~!! (확장판) (46) 석이 05-29 5926 47
[잡담] 문화의 가교란 이런 것이잖아요 (40) Kogoro 05-26 2318 47
[이벤트] 6주년 축하합니다。 (43) HirochinCo 03-29 1619 47
[해외영상] KARA The Animation staring Jiyoung (36) Asanama 03-10 2161 47
[잡담] 직캠러와 쇼부치는 중... (19) 푸르릉 01-09 1644 47
[번역] [바이두-카라게시판] 니콜MV Lost (feat. 2AM 진운) (13) 사람안의하늘 09-03 2484 47
[인증/후기] 푸르릉의 후쿠오카 카라시아 후기 #2 (58) 푸르릉 05-03 1873 46
[잡담] 일본의 인구구조와 과거의 Idol붐 관점에서의 KARA인기 -30년의 때를 넘어- (45) Kogoro 07-29 4516 46
[팬메이드] [카라툰] 4화. 뭐하는 곳이지? (75) 일코중무장 07-14 3120 46
[공지] 조금 걱정되는 점이 있어 글을 남깁니다. (52) 커뮤니티관리자 05-02 2737 45
[인증/후기] 오사카 뵨네와 가고시마 뵨네 (95) arisan 04-08 2870 45
[인증/후기] 2013/03/19 박규리양 드라마『네일샵 파리스』서포트 후기 1인칭 Ver. (스압주의) (120) 하로하로 03-22 2614 45
[플짤/움짤] 여러분, 도쿄돔입니다! 아..아니...규리입니다 ^^; (53) 아름다운미리내 01-08 5096 45
[번역] 카라팬의 마음을 100% 반영한 일본 아저씨 팬의 절절한 글입니다. (대박 공감글이니 베스트 보내주셈 ㅋㅋ… (80) 신상불명 05-19 3459 45
[인증/후기] 23일 오사카 콘서트 풍경 (54) 랄랄라찌 10-27 3416 44
[국내영상] KARA(카라) - 숙녀가 못 돼 (Damaged Lady) M/V Trailer (3rd Teaser) (76) Kamiliakara 08-30 4197 44
[잡담] . (54) Beethoven 07-25 1673 44
[인증/후기] 영화 감상 감상문 Karasia in Seoul -3D- reported by Miracle5 in 4D! Vol.1 (32) Miracle5 07-13 3018 44
[팬메이드] 카라 게시판 공인(?) 소식지 쉴드 10호. (69) 식용유 06-01 1858 44
<<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2월 24일 월요일 14: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