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2-05-29 23:05
[잡담] 카라시아 투어를 통해 본 카라의 콘서트는...? 축제다~!! (확장판)
 글쓴이 : 석이
조회 : 5,946   추천 : 47  
 글주소 : http://karaboard.com/1184680

지난 글에 대한 확장판이라... 

중복되는 것도 있어서 올릴까말까 고민 3초 했어요. ^^

공연 내용에 대한 것은 뭐 다음에 이야기 할 기회가 있겠지만~ (무지개참치님 티저 보니 그걸로 퉁치면 될 것 같아요. ㅎㅎ) 


-------------------------------------------



카라시아 일본 투어를 통해 본 카라 콘서트의 특징은~


축제!!!!!



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공연이 있다는 것을 알리는 굿즈의 행렬로 부터... 공연전 각종 코스프레,
처음으로 시도된 기부를 위한 쌀화환, 카라에게 전하는 메세지를 작성하는 등 
공연 이외에도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카라의 콘서트가 아니었나 싶어요. 



1. 꽃마차 와 고사포  


카라의 공연을 보고 온 사람들의 공통적인 의견을 들어보면, 첫째 다양한 연령층에 놀라곤 합니다. 어린 꼬마 아이들 부터 60대 아저씨, 심지어는 아픈 사람들까지 카라로 인해서 치유받고 싶어서 공연장을 찾게 만드는 것은 카라가 가지고 있는 매력과 노래의 힘입니다. 그동안 일본에 진출한 배우나 가수들은 여성팬 비중이 높았다면 카라는 남녀노소 모두에게서 사랑받는 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동안 음원에서 초강세, CM 의 출연등으로 어느정도 검증은 되었지만, 이번 콘서트를 본 사람들의 한결같은 소리가 콘서트장에서 꼬마 아이들의 소리와 우렁찬 남성들의 구호에 놀랐다는 이야기가 빠지지 않고 등장하지요. 여성의 비중 또한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당연히 높고요. 

그래서 카라는 이번 공연중에 넓은 공연장에서 많은 팬들과 눈 높이를 맞추기 위해서 중앙의 원형 무대로 이동할 때 꽃마차를 이용합니다. 이동중에 관객들에게 손을 흔들어 주고 함께 호흡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각종 싸인이 담긴 선물을 줄 때도 이 꽃마차를 이용하게 됩니다. 반응? 두말하면 잔소리이지요. 카라가 던져준 득템 후기들 읽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요코하마, 나고야, 오사카, 후쿠오카에서는 손으로 직접 던졌는데, 도쿄와 사이타마는 워낙 큰 공연장이라서 멀리있는 관객들에게도 싸인볼을 던져주기 위해서 급기야 고사포 등장... ㅎㅎ 카라 멤버들과 팬들이 많이 좋아했지요. 카게에서 반응 또한 엄청났었고요. 이런 자그마한 장치들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웃음 줄 수 있는 공연은 카라 콘서트에서만 볼 수 있는 모습이 아닐까 싶습니다. 



중앙무대로 이동중인 꽃마차


 






 







요코하마 때 3층까지 공을 날려버린 하라의 폼. 
하라의 어깨는 소중합니다. ^^






와우 ~ . 400 레벨 500 레벨도 개방하고 있다.






도쿄, 사이타마에 등장한 고사포.


2. 코스프레의 경연장


카라의 콘서트가 열리는 날은... 지하철이 붐비고, 굿즈를 사는 사람들의 행렬이 항상 공연이 시작됨을 알립니다. 그리고 시간이 점점 지나면 많은 사람들 앞에서 카라의 의상을 코스프레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 공연장을 찾았다는 것은 이들이 얼마나 많은 시간동안 공을 들여서 공연장을 찾았는지도 알수 있고요. 승연과 박사장 2호 코스프레한 사람은 카라팬으로 만나서 다음달에 결혼까지 한다고 하니 이 얼마나 훈훈한 모습입니까. 앞으로 카라의 콘서트에서는 더 많은 선남선녀들의 만남이 이루어지지 않을까... ㅋㅋ



드라마 URAKARA 박사장 2호 
左 (Speed Up 승연) / 右 (Step)




上 (제트코스터 러브), 下 (미스터)



미스터 



Go Go Summer 



Umbrella 



소이카라 (오츠카 제약 CM) 



미스터 



카라 베이커리 



소이카라



윈터매직, 스텝, 걸스파워, 프리걸, 미스터 



3. 부채 부대 모여라~!!


단 한장의 사진으로 시작된 부채 부대. 규리의 트윗으로 고무된 카라의 팬들은 사이타마에서 대규모의 합동 퍼포먼스가 펼쳐질 정도로 볼거리가 풍성한 피날레 축제의 현장이었어요. 아마 내년에 콘서트가 열리면 이런 이벤트는 점점더 많아 질 것으로 생각합니다. 카라의 굿즈 중에서 단 한가지만을 선택하라고 하면 전 주저없이 부채를 선택하고 싶을 정도로 퀼리티도 좋고 크기도 대박입니다. 일본의 콘서트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부채지만, 이번 굿즈에 사용된 사진도 좋고 크기도 커서 아주 만족스러운 상품이 부채가 아닐까 싶습니다. 



후쿠오카에서 첫 선을 보인 규리의 부채 부대 ^^



사이타마에서는 글자를 세길 정도로 많은 아이디어가 나왔어요. 



이벤트에 참석한 사람들 모두 모여서 찰칵!! 



4. 일본에서 처음 시도된 기부 쌀 화환 


카라의 서울 공연에서 쌀화환을 보고 이루어진 쌀화환, 카라로 인해서 또 하나의 긍정적인 모습중 하나가 아닐가 싶어요. 국내에서는 많은 연예인들 팬들에게서 볼 수 있지만, 일본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하는 이벤트입니다. 매 카라 공연마다 카라팬들이 마련한 정성이 담긴 쌀들은 좋은 곳에 쓰인다고 하니 이 또한 카라라는 이름으로 좋은 일을 하게되는 것이지요. 





카라, 日에 '쌀 화환' 전파  2012-04-20


걸그룹 카라가 한국의 팬 기부 문화를 일본에 전파 중이다.  이 화환은 카라의 일본 팬들이 마음을 모아 마련한 특별한 쌀 화환으로, 평소 일본 공연현장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대대적인 팬 참여 기부형 화환이기 때문에 일본 내에서도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공연장에 팬들이 준비한 쌀 화환을 이전에는 일본에서는 볼 수 없었다. 팬들이 공연에 맞춰 조직적으로 대대적인 쌀 기부를 준비한 것은 사실상 최초로 여겨진다"라고 설명했다.



5. 카라에게 전하는 말 " 사랑해요 "


이제 카라의 대표곡으로 자리잡은 " 지금 전하고 싶은 말 고마워요"  (今 贈りたい ありがとう)... 카라에게 힘든 시절 이 노래를 들으면서 위안을 삼았던 팬들에게 전하는 카라의 메세지가 담긴... 이 노래는 부르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에게 눈물나게 만드는...ㅠ.ㅠ 카밀리아 데이 (0611) 에서는 꼭 불리워질 노래이기도 하지요. 이번 카라시아 공연 때 마다 플랭 카드에 팬들이 적은 메세지가 사이타마를 끝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완성되고 보니 엄청난 양이 되었네요. 팬들이 카라에게 전하는 메세지입니다. 이걸 받은 카라 아이들의 모습이 궁금합니다. 애들아 울지않을거지...?  "친해지지 않을거야 눈물아 안녕"ㅎㅎ 




매 공연장 마다 팬들의 마음을 담아서
카라에게 보내질 메세지~






6. 공연 후 분위기를 알 수 있는 트윗 글 모음


공연이 끝난 후 항상 트윗 반응을 올려주신 가이드님 덕분에 공연후의 생생한 글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짧은 글들을 통해서 이번 공연이 어떠했는지를 알 수 있는 글들이 아닐까 싶습니다. 시간이 지나서 다시 읽어보니 색다른 느낌도 들고 그러네요. 한번 시간 날 때 봐 보세요. 그 때의 기억들이 다시금 날 겁니다. 









이런 축제의 현장을 카라의 콘서트에서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제가 일본 투어 할 때 카라의 콘서트는 많은 볼거리가 있을것이리라고 예상했는데 오늘 사이타마에서 풍경이 바로 그런 분위기를 많이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내년부터 카라의 콘서트가 다시 열리면 그때는 공연 티켓을 구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이런 풍경을 보기 위해서도 모여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남녀노소가 함께하고 모두가 축제를 즐기는 모습... 카라의 대중성이 만들어낸 카라표 콘서트의 모범적인 모습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심신이 피곤하고, 뭔가 하루 즐겁게 보내고 싶다. 그러면 주저하지 마세요. 
카라의 콘서트에 가면 축제를 즐길 수 있습니다. 
앞으로 카라가 걸어가는 길은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게 될 것입니다.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13-10-07 20:43:30 커뮤니티에서 복사 됨]
  • 트위터
  • 페이스북




처음  1  2  3


COMMENT
내일부터 새로운 역사의시작♥^^♥
13-10-07 20:55:42
카라콘서트 보다 즐거운게 이세상에 또 있을까 ...
13-10-07 21:19:11
역시 정리는 석박사님

저도 꼭 한번 축제에 참여해 보고싶네요 ㅠㅜ
13-10-07 21:19:40
     
 
꼭 참가를 안 해도 즐기는 방법은 많아요.^^
13-10-07 21:21:04
이것이 저입니다.
13-10-07 22:38:42
     
냐하하,,, 승연부대에 있었군요...ㅋㅋㅋ
13-10-08 08:11:14


처음  1  2  3


 
 

Total 143,83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카라게시판에서 준비한 하라양의 생일서폿!!! (39) 서포트관리자1 01-07 3516 33
[가입인사] 가입인사 드립니다. (116) 굽발 02-13 562 33
[플짤] 들었다 놨다 햄~ (47) 아름다운미리내 01-01 2651 33
[이벤트] 필리핀 카밀리아의 열정과 응원 (1080p) Happy 7th Anniversary to KARA! 0329 (60) Kamiliakara 03-27 3015 33
[번역] 일본 아저씨팬의 차분하면서도 애정이 느껴지는 KARASIA 감상 후기입니다. (58) 신상불명 06-04 2914 34
[잡담] 펜보다 강한카라. (28) 라엘론 06-05 1723 34
[잡담] [카라툰]주말 여행에서... (58) 일코중무장 06-25 2803 34
[잡담] 뉴센에게 헌정하오... (28) 직퀘 08-28 1538 34
[잡담] 박성우 만화가가 유명한 사람인가봐요? [박성우 화백님 인증 댓글 포함] (113) 거믄날개 09-25 4083 34
[잡담] 옛날의 KARA를 모르는 일본인에게서 ∼도쿄돔에 이르기까지 ∼ (18) Kogoro 10-09 4159 34
[번역] 日本のカミルリア必読 (일 카밀분들 필독?) 카라 인터뷰 일본어 해석본 (40) 하라하라도찌세츠나이… 10-29 4473 34
[인증/후기] 소망이의 도쿄돔 후기..! (38) 눈물빛소망 01-07 2013 34
[번역] 2013 KARASIA 도쿄돔 콘서트 이모저모 (공연감상위주~) (16) 소나기13 01-08 2517 34
[팬메이드] 히로친사님의 멤버별 생일 일러스트를 보고 생각해 봅니다. (8개월만에 완성된 그림) (42) 무지개참치 01-26 6330 34
[번역] KARA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에게 (35) Ken3 02-09 1928 34
[팬메이드] 어제의 칭찬댓글에 삘받은 초딩카밀의 역작 - Rock U - 올려봅니다~~~~ (33) nicorrrrri 02-13 1515 34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박규리 트윗 (10:25) (71) 하로하로 03-21 2637 34
[플짤/움짤] 130415 정오의 희망곡 구하라 카라게시판 인증.swf (33) ㅍㅍㅇㅎ 04-15 2594 34
[번역] 일본팬의 KARA 데뷔 6 년임에도 변함없는 인기의 비밀 (22) 신상불명 06-08 2772 34
[인증/후기] 20130615 팬미팅 뒷풀이 메인로고님의 BBHD커버 (64) 이슬서너이 06-16 2149 34
[잡담] 뒈~~~~~박 대박대박대박 (니콜 촬영 패러디) (59) 메인로고 07-06 2590 34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박규리 트윗 (12:36) (53) 하로하로 07-16 1946 34
[사진/캡쳐] CD의 몇몇 사진 Thank You Summer Love (27) Miracle5 07-25 2780 34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바운스 카라입니다.^^ (130) 바운스카라 08-15 2128 34
[인증/후기] 2nd Karasia 요코하마 후기 - 1 (54) 대져 10-09 3672 34
[잡담] 초6때부터 고3까지 카라팬이 된지 6년, 6년이란 세월속에 카라가 내게준 크나큰 선물 (58) 바라기 10-09 1582 34
[인증/후기] 진짜 한승연 최고ㅠㅠ팬들 선물 일일이 챙겨줌ㅠㅠ사람맞음?ㅠㅠㅠㅠㅠ(동물농장 방청 후기) (48) 은빛카라마을 10-10 3730 34
[인증/후기] 푸르릉의 카라시아 2013 in 후쿠오카 공연 관람 후기 #2 (55) 푸르릉 10-20 2946 34
[카라이야기] KARA의 2013년의 혼신의 활동에 감사! 그리고 나는 지금을 사는. (31) Miracle5 01-19 1689 34
[잡담] 용산 쿨트랙에서 (36) 오공비리 12-09 2137 35
[인증/후기] 극장 중계 개인적 감상 (16) Kogoro 01-07 2024 35
[잡담] 오랜만에 장문 "카라는 원장이고 간호사이다" (26) Kogoro 01-27 2905 35
[인증/후기] 푸르릉의 후쿠오카 카라시아 후기 #3 (39) 푸르릉 05-04 1902 35
[가입인사] 初めまして(처음 뵙겠습니다) (64) Shun 03-05 1584 35
[이벤트] 데뷔 6주년 축하글 "5장의 꽃잎의 아름다운 꽃 KARA : KARA the beautiful 5 petals flower." (46) Miracle5 03-26 2534 35
<<  <  4101  4102  4103  4104  4105  4106  4107  4108  4109  4110  >>




★ 2020년 4월 4일 토요일 20: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