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10-09 12:46
[인증/후기] 2nd Karasia 요코하마 후기 - 1
 글쓴이 : 대져
조회 : 3,590   추천 : 34  
 글주소 : http://karaboard.com/1189528


"후기를 써야되나...."
"쓰더라도 지금 써야할까..."
고민을 살짝 했습니다. 
좀 더 솔직하게 표현하면, Karasia를 마치고 집에 돌아가 편안하게 후기를 쓰려고 했습니다.
디테일한 내용을 궁금해하는 카게 논네들의 마음을 알기에,
사건과 정보의 디테일 전달에 약점이 많은 저로서는..
카게 논네들이 보고싶어하는 콘텐츠로 글 쓰기가 어려울것 같았거든요.

그런데, 피곤했던 어제 일정을 뒤로하고 한숨 푹~ 잔 이후로 
맘이 바뀌었습니다.
"어쨌든 후기가 없는 것보다는 낫겠지...."라는 생각이 드는 것과 동시에
"대져 쟈는 갔다고 요란 떨드만 후기도 안쓰고 뭐하고 자빠졌냐~"라는 소리가 귓가에 쟁쟁거려서입니다 ^^;;;;
그냥, 평소 하던대로... 찍은 사진 몇장과 더불어 생각나는대로 적을께요.


1. 설레임


인천공항 출국장 빠리크라상의 모닝커피.
새벽잠을 설치며 6시 조금넘어 도착한 공항의 분위기는 제법 상큼했습니다.
여행을 시작하는 사람들의 표정에서 느껴지는 설레임...?
아직은 지치지 않은, 활기찬 발걸음을 옮기는 사람들 속에 앉아있다보니,
제가 KARA를 만나러 여행을 떠나고 있음이 실감나더군요.
인천공항의 일반적인 잿빛 컬러와는 다른
짙디짙은 다크브라운의 인테리어와 커피향이 맘에 들어 사진을 한장 찍었습니다.


2. 여유



보딩15분 전 게이트 앞에서 짧은 아침식사를 했습니다.
여행은 스케줄이 계획대로, 문제없이 진행된다면... 10분의 짧은 짬도 큰 여유로움을 줍니다.
보딩 직전의 게이트 앞 웨이팅 시간이 바로 그렇죠.
기다림 이외에...아무것도, 특별히 할 일이 없거든요.
홀로일때는 음악을 듣지만, 
일행과 함께라면 이렇게 한잔의 맥주로 여유를 누리며, 
비행기가.... 나를 기다리게 합니다.. 
아래 사진의 나리따 공항으로 날 데려다 줄 녀석처럼요.. ^^

그리고, 분명 'Break-first'입니다.... ㅡ ㅡ;;;




3. 노이즈 속 고요한 정적, 아름다움



항공기 이용때마다 느끼지만,
운항 중의 비행기 내부는 소음 속에 있음에도 굉장히 정적입니다.
가끔 화장실을 찾는 몇 사람과 드물게 보이는 승무원 외에는...
몇시간을 지나도 똑같은 풍경, 똑같은 분위기, 변함없는 상황입니다.
시간이 정지된 듯한 느낌이죠.
장거리 운행시에는 영화를 보거나..
스크린조차 없는 저가항공 이코노미석의 경우는 잠을 청하는 것 외에는 별 도리가 없습니다.
하지만, 그 지루함은 새로운 세상을 만나기 위한 겨울잠입니다.
어떤 경우건, 랜딩 후 입국장을 나서면...
익숙하지 않은 새로운 세상이 다이나믹하게 펼쳐지니까요.

특별히, 오늘은 가만히 비행기 내부를 바라보고 있노라니.. 
그 반복적인 풍경조차 아름답게 느껴지더군요.
아마도, KARA때문인것 같습니다.


4. 즐거움



여행 중 가장 즐거운 시간은 
아마도 목적지가 얼마 남지 않은 '열차 안'이지 않을까 싶네요.
열차여행은 비행기처럼 옴짝달싹 못하게 얽매이지도, 
자동차 운전처럼 다른 신경 쓸 수 없을만큼 집중할 필요도 없으며,
장거리 버스처럼 신체가 제약되지도 않고,
맘만 먹으면, '무엇이든 가능한' 시간이거든요.
이렇게 편안하게 도시락을 까먹으며 철로변 풍경을 누리는 것,
가히 여행에 있어 기차의 이용은 감성의 사치가 아닐까요.. ^^

나리따 공항에서 요코하마까지 1시간 반이면 도착하는 나리따익스프레스(N'EX),
비용대비 효율, 편의성, 안락함, 그리고 자유로움...
참 좋았습니다.
그리고 튀김도시락도... 맛 좋았구요~
이제, 곧 KARA를 만납니다... ^^




5. 첫 경험, 귤햄콜꿀졍~

태풍때문에 걱정했던 것과는 달리,
요코하마의 날씨는 쾌청했고... 그리고 살짝 더웠습니다.
숙소에 들를 짬도없이 아레나로 직행해 굿즈 줄부터 꼬리를 잡았습니다.


판매를 12시부터 해서 그런지, 
거진 4시다되어 도착한 아레나의 굿즈줄이 엄청 길지는 않았습니다...는 개뿔,
판매대까지 1시간이 넘게 걸렸습니다.
도쿄돔을 참여한 맨독님 말로는 이정도면 아주 양호한거라더군요.



어쨌든, 갖고싶었던 부채와 응원봉 겟!
그동안, 차마 구걸은 못하고... 
부러움에 침만 흘리던 콘서트 굿즈를 직접 장만했다는 기쁨에,
굿즈판매대를 뒤로하고 나서는 발걸음이 날어갈듯이 가벼웠습니다.
제가 도착했을때, 모자가 이미 sold out 되었지만,
솔직히... 다른 굿즈는 별로 관심이...(라고 쓰고 재정상황이...라고 읽는.. ㅡ ㅡ;;)



굿즈 구입을 위해 줄을 서있는 동안,
국내 쇼케이스나 팬미팅때 제 주변에 몰려드는, 
아니 제가 함께하는 논네들의 우중충함과는 달리,
일본의 KARA팬층이 정말 다양하고 또 젊은 사람이 많다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역시, 국내 원정 일본팬들은 일정한 경제력을 갖춘... 아저씨들이었던 것일 뿐이었습니다.
역시 KARA의 희망과 치유는, 아저씨들만의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누군가에겐 이해될 수 없는, 굿즈를 향한 열망.
저렇게 긴 줄을 서서 이렇게나 비싼(?) 부채를 사려고 기다리는 저들은 누구일까..
현해탄을 건너와, 이렇게 굿즈의 구입을 기뻐하는 나는 누구일까...
그리고 이런 굿즈구입을 부러워하며 안타까움에 발을 구르는 카게 논네들은 과연 어떤 사람들일까..
KARA는 과연 누구이길래, 이 많은 사람들을 이렇게 만들었을까...
여러 생각들이 교차하는 굿즈구입의 시간이었습니다.

멤버별 부채, 그리고 야광봉~








6. 축제, 그리고 잠깐의 여유

굿즈 구입 후, 둘러본 아레나 주변은 역시나 각종 코스프레의 일카덕들로 축제분위기였습니다.
구경을 좀 하다가, 
4집 Full Bloom 400g x 5 = 2kg의 짐을 줄여야겠다는 생각이 급히 들었습니다.
생각보다 백팩의 무게가 어깨에 부담이 되더군요.
농담이고(^^;), 고마운 일카밀들에게 제게 있던 넉넉한 수량의 Full Bloom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맨독님과 아크마님도 각각 가져온 분량이 있어, 13개의 Full Bloom을 나눴습니다.
처음에는 어린이 카덕에게 주려고 시도했습니다.
일본어가 안되니 바디랭귀지로 동행 부모님들에게 설명을 했지만, 거절. 거절. 거절.
이해는 되더군요.
뭐...저라도 낮선이의 갑작스런 선물제의를 쉽게 수락할 수 없었을겁니다. ^^;;
어쨌든 1차 배포에 실패하고 작전을 바꿔 '코스프레 여덕'으로 타겟팅~
슬금슬금 접근해... "캐나이픽쳐포...어쩌구" ^^;
촬영을 빌미로 "프레젠뜨~ 어쩌구"하며 4집앨범을 꺼내니...
역시 ... 예상대로 젊고 아리따운 코스프레 여덕들은 "아리가또"를 연발하며 기뻐했고,
그 주변에서 앨범배포를 목격하고 대시한 일카밀들로 인해 순식간에 미션 컴플리트!




한결 가벼워진 백팩의 무게를 느끼며,
입장까지 주어진 잠깐의 여유와 더불어 쾌청한 요코하마의 하늘을 누렸습니다.
서울에서 공항가는 길은 우산을 썼는데, KARA 부근의 하늘은 이렇게나 맑군요.


그렇게 여유로움을 누리다가 펄피치 카게티의 카라sia2012님과 합류,
일본의 마당발 세나님 합류,
카게의 아이돌 Miracle5님 합류,
오신줄 몰랐던 조비타님 합류...
역시 카게티를 입고 있으면 눈에 잘 띈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7. 콘서트 입장


많은건 알았지만...들어갈때 보니 정말 수많은 카밀들이...와우~
1만명이 이정도인데, 도쿄돔은 과연 어땠을까....
이렇게나 많은 이들이...KARA를 기대하고, 기다리고 있었구나... 생각하니,
순간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ㅜㅜ


자, 오늘은 여기까지... 저녁에 또다시 두번째 콘서트가 있으니... 
콘서트 후기는 두번의 공연을 모두 합해서 다음번에 올리도록 할께요.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우와~ 대단하네요 후기 감사합니다 ㅎㅎ
13-10-09 12:48
 
안 부럽다....아니....부...부...부...
13-10-09 12:48
대져님이다!
후기 감사드려요ㅎㅎ
생생한 콘서트 후기 기대합니다>_<
13-10-09 12:52
아이패드등 모바일로 사진을 올리는 방법은 위에 html 체크후에 <img src=이미지주소> 이렇게 하면 됩니다~
13-10-09 12:54
     
이게 은근 힘들던 ㅠㅠ
13-10-09 12:59
          
전 몸통글의 80%이상을 모바일로 쓰다보니 이제 익숙하네요~ㅅ~
13-10-09 13:03
부채 대리구매 하고 싶은데.......ㅜㅜ
어떻게 안될까요...?
13-10-09 12:54
일본의 KARA팬층이 정말 다양하고 또 젊은 사람이 많다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역시, 국내 원정 일본팬들은 일정한 경제력을 갖춘... 아저씨들이었던 것일 뿐이었습니다.
KARA의 희망과 치유는, 아저씨들만의 것이 아니었습니다.


ㅎㅎ 즐거웠겠습니다.2부 기다릴게요^^
13-10-09 13:00
     
사실은 카라 역시 아이돌인지라.. 근본적으로는 1020소년소녀가 중심이 됩니다. ㅋㅋ
데습도 사실 이 사실을 종종 놓칩니다만..
13-10-09 13:04
 
대져님이 찍은 사진중에,,, 한장만,,,,, 입장 대기줄만 감상합시다,,,,
두번째 후기를 기다리며,,,,, ^^

13-10-09 13:05
     
왜 제눈에는 규리만 보이는걸까요^^ㅋㅋㅋ
13-10-09 13:22
 
안녕하세요^^
어젯밤 처음 만나서 너무 기뻤습니다
또한 만났을 때는 잘 부탁합니다 ^^
13-10-09 13:11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13-10-09 13:15
카라는 이시대 최고의 걸그룹!!!
13-10-09 13:18
이런 후기후기 처음이라는^^
역시 대져님 감사합니다^^b
13-10-09 13:22
 
대져님 후기 올려주셨구나~
즐거운 공연이었다고 좋았겠어요.

사진은 수정해 놓을께요.
13-10-09 13:26
잘 읽었습니다^^
13-10-09 13:42
 
제가 함께하는 논네들의 우중충함과는 달리,
일본의 KARA팬층이 정말 다양하고 또 젊은 사람이 많다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ㅋㅋㅋ

카게에도 상큼한 논네가 얼마나 많은데요?
라고 쓰고보니 그런가...ㅎㅎ
13-10-09 13:46
     
아니 어째서요...
특수구조님 스네일님 죽어도카라님 빅토리아님(은 카게분 아닌가?) 바라기님 카신님 몽이님 십이녀님 등등 상큼한 팬이 얼마나 많이 있는데요
13-10-09 14:12
     
 
대져님이 여덕분들과는 거리를 두고 꼭 논네들 근처에만 계시니 못 보시거지요.~
13-10-09 14:25
     
저 같이 상큼한(응?) 18살 남덕은요?ㅠㅠ
13-10-09 14:29
          
돌(죄송합니다 ㅜ), 나무(역시 죄송합니다ㅠㅠ), 까마귀, 흑마법사가 모인 사악한 그룹도 있긴 합니다.
13-10-09 14:39
 
절단 신공도 절묘하시고...ㅎㅎ
공연 즐겁게 보고 오세요~
부러워요.
13-10-09 13:50
대단하시네요!! 부채가  참.. 부러워요ㅠㅠㅠ
13-10-09 13:50
 
정말 최고의 후기네요..^^
13-10-09 13:52
 
대져님 처음 일본 KARA콘서트에 참가 하셨군요.
감수성이 많은 분이라서 많은 것을 느끼신 거겠죠.
평소에 카게에서 활동하면 몽이님, KASHIN님, 햄앓이님, 저 같은 사람들이 소수파인 것처럼 느껴지지만, 실제로 큰 콘서트에 가면 아저씨는 소수파입니다.
일본에서도 아저씨 팬들이 많다고 해도 역전은 안 하는 것 같아요.ㅎ
13-10-09 14:19
     
 
몽이님, KASHIN님, 햄앓이님, 저 같은 사람들이 소수파인

"저 같은"
은근 슬쩍 묻어가기 ㅋㅋ
13-10-09 14:26
 
여행갈 때 그 설레임이 참 좋은거 같아요.
한발짝씩 거리가 가까와짐에 따라 심장박동도 뛰고.
도착해서 나와 같이 공연을 보러온 사람들의 모습을 보는 것 또한 큰 즐거움중에 하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맥주 한잔이 참 부러워요.ㅎㅎ
공연 이야기는 오늘까지 보시고나서 차분하게 정리하셔서 아주 길~~~~~~~~~~게 써 주세요.
13-10-09 14:28
흔흠흠 대리만족이라고 하죠^^
대져님의 글을 읽는 내내
꼭 제가 느끼는 것 같은 ....
카라를 생가하니 또 울컥하네요^^;;;;
진짜 가을이라 그런가
요즘 눈물이 자주 고인다능 ㅠㅠ
흠흠흠...
굿즈의길디길을 저리도 해맑게 웃으며
기다리는 카밀들에 또 한번 울컥해요 ㅠㅠ
오늘 둘째날도 후기 올려주세여^^!!!
저희의안방카밀 눈팅카밀직장인카밀
비루한학생인카밀들은 여러분의 후기만을
눈이빠지게????맞나??
여튼 목이빠지게 기다리고 있으니^^
맘껏 올려주떼여^^!!!!
13-10-09 15:02
수준높은 후기 잘봤습니다 ...    2부 도 기대 하겠습니다 ~~
13-10-09 15:06
승연이나 승연 부채 중 하나를 갖고 싶...  ㅎㅎ.
13-10-09 15:13
후기 감사합니다^^
13-10-09 15:47
그런데 맥주는 왜 자꾸 끼워 놓고 찍으시는데요 ?????
자꾸 맥주로 눈이 가네..... 지송함다...

절단신공 .... 별로 좋은 것 아닌데... 사람 또 목 빠지게 하시는군요....
13-10-09 15:54
 
아 부럽네요 부채도 이쁘고 즐거운 콘서트 여행 되세요
13-10-09 16:00
     
 


바람많은 한적한 오후에...
13-10-09 16:07
     
맨독님도 같이 가셨으면서ㅠㅠ
13-10-09 16:25
     
 
멘독님도 함께 보셨으면서...ㅎㅎ
안주가 정갈하면서 맛나 보입니다.
13-10-09 19:07
 
우째 맥주를 마시러 간 것 같은... ㅎㅎㅎ
재미나게 잘 읽었습니다~ ^^*
13-10-09 16:42
 
추천을 부르게 하는 후기글이네요 ^^ 소중히 잘 정독했습니다 감사해요 ㅎㅎ
13-10-09 16:45
헐.............진짜 후기가 강력하다
13-10-09 18:33
첫 카라시아 때의  그 느낌과 감동이  마구마구  밀려 오는 듯 합니다,,  아이들  공연  본편이  먼저겠지만  이런  길거리  주변  흥겨움이  매우  좋습니다,,ㅎㅎ
오늘  공연도  마음껏  즐기고  오십시오~^__^
13-10-09 19:37
으잉,, 아침부터 저녂까지,, 맥주 파티...
댸져님 만만찮아요...~~
13-10-09 20:05
와~ 정말 멋지네요. 너무 부럽습니다~~
13-10-09 20:25
 
으아 몰입되는 후기다...ㅠㅠ 또 뭐라 얘기하고 싶었는데 까먹었어요. ㅠㅠ 대져님 최고!!!

카게에서 요즘 잘 안보이는 조합과비율타이밍님도 가셨군요. ㅎㅎ 무쟈게 반가우셨겠당...ㅠㅠ
13-10-09 20:57
May the Beer be with you!
13-10-09 22:50
     
 
ㅋㅋㅋㅋ I'm your beer!!
13-10-10 10:05
우아ㅏ 재밌다..다음후기 목빠지게기다릴께요ㅠㅠㅠ수고하셨어요 ㅋㅋ부채ㅠㅠ
13-10-09 23:45
 
대져님 수고하셨습니다.
요코하마에 와 있었네요!
만나고 싶어요^^
후쿠오카에는 오지 않습니까?

후기 감사합니다☆
13-10-10 00:10
후기감사합니다
13-10-10 00:18
사진이 있으니 참 좋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13-10-10 01:51
대져씨
처음으로 만날 수 있어서 굉장히 기뻤습니다.
다음은 제가 한국에 가서 여러분과 이야기 하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13-10-10 18:11
화상이 있는 여성 3명 가운데, Thank you Summer Love는 미즈호 씨
13-10-10 18:15
정말 재미있게 잘 쓰셧네여 잘 보고 갑니다
13-10-11 09:32
우와 정말 정성어린 소중한 후기 너무나도 고맙습니다 ^^
13-10-11 23:20
 
 

Total 143,35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가입인사] 가입인사 드립니다 ~그리고 카밀이 된 후 카라에 대한 생각 변화(?) (60) 보헤 10-12 1862 37
[가입인사] 남편을 카덕으로 만드는 방법을 가르쳐주세요 ~! (57) nicorrrrri 10-04 3599 37
[잡담] 작은 노력이 이룬 기적.. (56) 롹유 09-17 1428 37
[잡담] 카라를 왜? 좋아하시나요? (57) 무지개참치 07-09 1784 36
[인증/후기] 뮤직뱅크 후기... 좀 늦었네요..^^ (20) 아쭈군 09-08 2024 36
[인증/후기] 카라 한승연양 생일 선물 전달 - 인증 사인 추가 (40) 부동심결 08-14 5551 36
[뉴스/속보] K팝스타 '카라', 수출입銀 사무라이본드 띄운 숨은 공신? (33) 희상짱 06-05 2451 36
[잡담] 2012.05.28 사이타마 콘서트 보러 일본 가다!! (31) godstarsidus 06-03 2452 36
[잡담] 2012.05.27 사이타마 콘서트 보러 일본 가다!! (38) godstarsidus 06-03 2831 36
[잡담] KARASIA 일주년기념 글 "균등한 5명" 긴 글 주의... (28) Kogoro 02-18 1958 36
[팬메이드] 카라 피규어에 분노한 히틀러 (64) 이나 05-02 2479 36
[공지] 카라게시판 총관리자는 살아있는시체님으로 결정되었습니다 (69) 임시관리자 06-06 2053 35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니콜 트윗 (오후 4:28) (50) 블루다크 01-22 2111 35
[인증/후기] 푸르릉의 카라시아 2013 in 후쿠오카 공연 관람 후기 #1 (62) 푸르릉 10-20 2813 35
[잡담] 고만들좀 하자구요~ (24) 대져 10-04 1775 35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뒤늦게 가입인사 드립니다! (49) 지나아빠 09-07 1574 35
[잡담] 카라는 부처가 못돼지만, 카밀리아는 이미 부처님이시다. (37) Autumn 09-06 1564 35
[가입인사] 가입했습니다 ! ^_^ (55) 송하라 08-25 1688 35
[인증/후기] Miracle5 1st Korea Tour 2013 "MIRACLEA" Vol.8 : 내가, KARA팬이다! (41) Miracle5 08-17 2120 35
[인증/후기] Kamilia School입학 일기 Vol.1 (53) Miracle5 08-03 3098 35
[가입인사] 안녕하세요!!야수타로입니다*^ㅁ^* (56) yasutaro 06-25 2110 35
[이벤트] 데뷔 6주년 축하글 "5장의 꽃잎의 아름다운 꽃 KARA : KARA the beautiful 5 petals flower." (46) Miracle5 03-26 2480 35
[가입인사] 初めまして(처음 뵙겠습니다) (64) Shun 03-05 1531 35
[인증/후기] 푸르릉의 후쿠오카 카라시아 후기 #3 (39) 푸르릉 05-04 1859 35
[잡담] 오랜만에 장문 "카라는 원장이고 간호사이다" (26) Kogoro 01-27 2849 35
[인증/후기] 극장 중계 개인적 감상 (16) Kogoro 01-07 1959 35
[잡담] 용산 쿨트랙에서 (36) 오공비리 12-09 2089 35
[카라이야기] KARA의 2013년의 혼신의 활동에 감사! 그리고 나는 지금을 사는. (31) Miracle5 01-19 1638 34
[인증/후기] 푸르릉의 카라시아 2013 in 후쿠오카 공연 관람 후기 #2 (55) 푸르릉 10-20 2848 34
[인증/후기] 진짜 한승연 최고ㅠㅠ팬들 선물 일일이 챙겨줌ㅠㅠ사람맞음?ㅠㅠㅠㅠㅠ(동물농장 방청 후기) (48) 은빛카라마을 10-10 3661 34
[잡담] 초6때부터 고3까지 카라팬이 된지 6년, 6년이란 세월속에 카라가 내게준 크나큰 선물 (58) 바라기 10-09 1529 34
[인증/후기] 2nd Karasia 요코하마 후기 - 1 (54) 대져 10-09 3591 34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바운스 카라입니다.^^ (130) 바운스카라 08-15 2059 34
[사진/캡쳐] CD의 몇몇 사진 Thank You Summer Love (27) Miracle5 07-25 2733 34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박규리 트윗 (12:36) (53) 하로하로 07-16 1896 34
<<  1  2  3  4  5  6  7  8  9  10  >  >>


★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08: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