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10-24 03:29
[인증/후기] 눈물, 파고, 그리고 하라 in Osaka
 글쓴이 : 대져
조회 : 5,564   추천 : 58  
 글주소 : http://karaboard.com/1210917


가슴에서 솟아오른 카라의 눈물을 보았습니다.
그 마음으로 뛰어들어 파고를 만드는 카밀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엄청난 하라와... 지상에서는 다시 볼 수 없을 그녀의 무대를 보았습니다.

1. 
하라가 아팠습니다.
이유는 정확히 모르지만, 첫 무대 말미에 조명이 꺼진 후 쓰러져 실려나갔어요.
첫 등장부터 하라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느껴 졌는데, 
결국 투나잇 무대에 하라가 보이지 않았고, 규리가 뭔가 설명을 하며 양해를 구하더군요.
그후, 몇곡을 하라 없이 네명이서 무대를 꾸렸습니다.

상상이 가시나요?
갑자기 하라가 빠져버린 라이브 무대를 보는 카밀의 심정...
네명 때문에 응원은 열심히 하면서도, 온통 하라 걱정에... 조여드는 가슴이 견디기 힘들었습니다.
솔로무대마저 하라를 빼고 네명만 진행할 때의 불안감은... 끔찍했습니다.

다행히, 솔로무대 후 하나비 순서에 하라가 다시 나왔습니다.
무대에 다시 선 하라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것 만으로도....
감사하고 또 감사했습니다. 
모르겠어요...다른 분의 시선엔 어땠는지.
목마 위에 앉아있지만, 힘 하나 없이 그 눈마져 풀려있는 창백한 하라의 얼굴.
그 상황에서 둘중의 하나를 부르는 스크린 속의 하라 표정을... 차마 볼 수 없었습니다.

2. 
도저히 제가 좋아할 수 없는 데습은 당연히 싫어했겠지만,
오사카성홀 콘서트장에 들어가는 카밀들에게 A4용지에 <KARA..ing>라고 인쇄된 종이가 비공식적으로 배부되었습니다.
그 종이 뒷면에는 한글과 일본어로 이렇게 써 있었습니다.
한글 표기 일부를 옮겨 적습니다.

1. 이 종이는 "지금 전하고 싶은 말, 고마워요"를 부르기 시작하면 KARA에게 보이게 들어주세요.
2. 규리, 승연, 니콜, 하라, 지영의 5 명으로 KARA를 앞으로도 계속해 달라는 마음을 담아 "KARA..ing"라는 메시지를 KARA에게 주고 있습니다(우리는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KARA의 가족, Kamilia입니다. 우리 Kamilia는 규리, 승연, 니콜, 하라, 지영의 5명의 KARA를 앞으로도 쭉 응원합니다)...(하략)

하지만, 현장에서 안전요원에게 압수당하는 장면이 목격되면서... 
과연 이 시도가 어찌될지, 솔직히 낙담도 조금 됬었습니다.

그런데,
콘서트 말미, 독립무대에서 KARA 애들이 <지금 전하고 싶은 말, 고마워요>를 부르는 순간,
1층 아레나와 2층, 3층의 카밀리아들이 주섬주섬 종이를 꺼내... KARA애들을 향해 드는 겁니다.
걱정하고 낙담했던 마음이 부끄러울만큼, 정말 많은 카밀들이....
팬들을 향해, 팬을 위한 노래를 부르는 KARA를 바라보며,,
카밀 자신들의 마음을 담은 메시지.. <KARA.. Ing>를 펴보였습니다.
결국... 다른 아이들은 멀리 있어 정확히 보지는 못했지만, 
곤돌라를 타고 제 앞을 지나던 지영이는, 견디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메인무대에 도착해서도 제대로 노래를 이어가지 못할만큼... 그렇게 울었습니다.
저와... 그리고 많은 카밀들과 함께.

3.
무대에서 쓰러질 만큼 아팠습니다.
저 악바리가....스테이지 하나와 솔로무대를 포기했어야 할만큼.
겨우 나와서도, 누가봐도 아닌걸 느낄만큼 창백하고 힘을 잃은 모습이었어요.
누누히 고개를 숙이며 사과하는 하라에게, 
오사카성홀에 모인 모든 사람들이 괜찮다고... 정말 괜찮다며 '다이조브'를 외쳤습니다.
젖먹던 힘을 다해 끝까지 안무와 자신의 파트를 감당하는 하라를 보며,
정말 잘했다고... 그만하면 너무 훌륭하다고 칭찬할 수밖에 없을만큼,
하라는 남은 무대를 완벽하게 마쳤습니다.
열정의 <스텝> 무대까지 마쳤고, 하늘엔 은색 피날레 테잎까지 축포와 함께 나부꼈습니다.

그런데, 멤버들 모두가 퇴장한 무대에 하라가 남아 일본어로 뭐라뭐라 멘트를 하더군요.
단 한마디도 알아들을 수 없는 언어였지만,
단 한마디도 놓치지 않고 알아들을 수 있었습니다.
하라의 표정이,
하라의 음성이,
하라의 몸짓이...
제 마음에 말을 하더군요...
미안했다고... 잠시 기다리라고.

악기가 설치되고,
밴드가 등장하고,
강렬한 사운드와 함께, 
정열적인 레드와 블랙의 의상으로 갈아입은 하라가 무대에 나타났습니다.
이미 그때부터,
제 눈에는 하염없이 눈물이 흘러내렸습니다.

악바리라서가 아닙니다.
책임감이 강해서도 아닙니다.
하라는...
카밀을 사랑하고 있는 것입니다.
자신을 이토록 사랑하는 카밀들을.... 이대로 돌려보낼 수 없었던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그 창백한 모습에 피처럼 빨간 무대의상을 입고,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불렀습니다.

....... ㅜㅜ

오늘 제가 들은 음악은,
성대로, 몸으로 부른 노래가 아니었습니다.
하라의 솔로무대는,
그녀의 영혼이 그대로 드러난 무대였습니다.
짧지 않은 그 솔로곡 동안, 
그녀의 영혼도, 
나의 영혼도,
그리고 그 자리에 있던 모든 카밀들의 마음도...
다 같이 하나로 울렸습니다.
저 작은 하라의 깊은 곳에서 끌어올려져 울려퍼진 영혼의 노래를 통해.

지상에서,
오늘 같은 무대를 다시 볼 수 있다는 상상을...
앞으로도 감히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Greatest Hara

  • 트위터
  • 페이스북




처음  1  2  3


COMMENT
 
ㅠㅠㅠㅠ
13-10-24 20:42:54
대져님 고생많으셨어요 ㅠㅠ
하라구 ㅠㅠ
13-10-24 20:51:50
뭐라고! 그런 일이 있었군요.
가르쳐 주셔서 감사합니다.
Hara님도 Kamilia도 걱정스러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Hara님도 성심에 감동했습니다.
13-10-24 20:58:11
아........ ㅠㅠ
13-10-24 21:45:26
하라야 무리하면 안된다. 카라를 위해서도... 카밀리아를 위해서도... ㅠㅠ;
13-10-24 22:22:34
건강이 최고입니다
13-10-24 22:51:36
 
오사카 2일째 공연에서 모두 멋진 공연을 보여주어서 반응이 후끈합니다.
앞으로 멤버들 건강 꼭 챙기세요~
13-10-25 00:58:14
마치 그 현장에 있었던거 같은 글이네요~~!
다시는 볼수 없는 레젼드 콘서트를 보신겁니다
부럽규리~~!
추천!!!!
13-10-25 09:21:47
카라와 카밀리아 모두 서로의 마음을 잘 알고 잇으리라 믿습니다 카라 ♡ 카밀리아
13-10-25 09:33:08
이 나이에 눈물이..

카라 !!  사랑했어 사랑한다  사랑할거야 !!!
13-10-25 17:57:16
정말 하라의 레전드급 투혼!
13-10-25 21:31:23
ㅠㅠ 그런일이 있었다니;;;
오사카 원정대 수고 하셨습니다.
13-10-26 00:50:06
 
후..누군가..투혼이라고..말했는데...하라에겐..투혼이 아닌 일상이 된건가...약속을 위해서..진격의 하라..홧팅~~!
13-10-26 22:09:19
하라누나...... 미워ㅠㅠ 아프면 들어가서 쉬워도 되는데... 그렇게 무리 안해도 되는데... 기어코 나와서 하고ㅠㅠ 정말 다시 그러기만 해봐 흥~!
13-10-27 01:48:58
아 눈물이 안 날 수 없는....  하라의 투혼이 정말 돋보이는 부대였군요...    오사카 원전대 정말 수고 많이 했고 감사합니다... ^^
13-10-27 11:42:34
아 눈물난다...하라야...
13-10-27 23:17:08


처음  1  2  3


 
 

Total 144,76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카라게시판 9월 모금 이벤트 당첨자 공지 ♥ 운영자 10-01 878 0
공지 2020년 하반기 카라게시판 서버 연장 완료 공지 운영자 08-01 2233 2
공지 [2021년 상반기] 서버, 도메인 연장 모금 & 11월 모금 이벤트 공지 (3) 운영자 01-08 6716 7
공지 카라게시판 규정 및 주의사항 (8) 운영자 07-14 21098 11
[인증/후기] 2013/03/19 박규리양 드라마『네일샵 파리스』서포트 후기 (日本語 / English / 中國語) (317) 서포트관리자1 03-20 13379 157
[직캠] 큰맘먹고 올립니다. 지영의 학원천국 직캠 (66) 푸르릉 01-07 7961 95
[잡담] 감사합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114) 수처리 06-29 4494 82
[잡담] 일본에서 아이돌 활동 상식을 뒤집어 엎은 카라 (102) Kogoro 02-26 4641 81
[팬메이드] 어서와 카게는 처음이지?.. (카게 메인용으로..한번) (44) 식용유 06-01 3020 78
[정보/자료] [DIAGRAM] 2007~2013 카라연대표 (213) ㆍ케이 02-02 10395 77
[인증/후기] 용산 사인회때 아이들과 나눈 대화 !!!!! (61) 무지개참치 09-03 8784 75
[팬메이드] 유튭에 떡밥 던지고 왔지영~ (73) 돼순이 04-19 6023 75
[잡담] 용산 사인회 및 조공 후기입니다(좀 긴데 별로 재미는 없음) (54) 조합과비율그리고타이… 09-03 7367 74
[커버] "숙녀가 못 돼" 댄스 커버 (by.깅) (53) 깅이 09-25 3068 72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박규리 트윗 (13:17) (95) SaintHam 03-19 4669 72
[번역] 日本人から日本カミリアへ KARA掲示板紹介文/일본인에게서 일본 카밀리아에 KARA게시판 소개글 (75) Kogoro 02-15 8606 71
[잡담] 안녕하세요? KaRaStaFF 김xx 입니다!^^a.. (78) KaRaStaFF 08-27 3630 70
[잡담] 인사 。 (154) HirochinCo 02-08 5181 68
[팬메이드] 우라카라 오프닝 - 히로친사(ヒロチン社) 일러스트 ver (54) 식용유 07-07 4597 65
[뉴스/속보] 어제 일본 타워레코드 가게 전체 앨범판매 1위 판도라 (25) 딸기랩 09-04 6202 65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72) wooz 09-03 4095 63
[잡담] (직캠)KARAの新曲 ”BYE BYE HAPPYDAYS 오늘 공연중 (76) 초나무 03-02 4517 63
[직캠] 도쿄돔 팬캠.....기다리시던...무려 스텝!!!!!!!!!!!!!!!!!!!!!!!!!!! (31) 푸르릉 01-08 3080 63
[해외영상] KARA The Animation staring Seungyeon (50) Asanama 03-09 3300 62
[인증/후기] 극장중계, 상황설명(KARASIA 도쿄돔) (34) Kogoro 01-07 4104 62
[플짤] [MV] SeungYeon - Guilty (M-on.TV) (84) xoQk 09-04 8474 62
[잡담] 카게분들에게 묻습니다. (31) 푸르릉 08-27 2281 62
[잡담] "페케퐁 (ペケポン)"& "왕의 브런치 (王様のブランチ)" 일본인 관점의 고찰(日本人視点の考察) (59) Kogoro 07-24 4446 62
[인증/후기] 귤탄전 생일 선물 전달 및 사인 인증 (59) 부동심결 05-30 5521 62
[팬메이드] 우라카라 오프닝 - 히로친사(ヒロチン社) 일러스트 ver (51) 식용유 07-07 4414 61
[잡담] 2012.05.26 사이타마 콘서트 보러 일본 가다!! (40) godstarsidus 06-02 2859 59
[인증/후기] 눈물, 파고, 그리고 하라 in Osaka (56) 대져 10-24 5565 58
[해외영상] KARA The Animation staring Hara (51) Asanama 03-10 3379 57
[해외영상] KARA The Animation staring Gyuri (61) Asanama 03-09 3421 57
[직캠] 기분이다...카라떡후님이 요청하신..오리온 직캠입니다. (36) 푸르릉 01-09 2735 57
[잡담] 벌써 4집 활동 마무리 단계인가요... (50) wooz 09-26 3912 56
[잡담] 많은 일본 아이들이 카라를 사랑하는 것은 왜 (71) Kogoro 07-03 4414 56
[잡담] 일본인이 본 파란폭소와 뮤직드래곤 (60) Kogoro 04-17 4988 56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구하라 트윗 (20:25) (65) 하로하로 01-13 4895 56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02: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