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작성일 : 13-11-01 01:40
[인증/후기] 카밀리아는 가족입니다 Translations by noONE and arisan
 글쓴이 : Kamiliakara
조회 : 4,354   추천 : 31  
 글주소 : http://karaboard.com/1221864
KARASIA Experience from a far 
멀리서 경험하는 카라시아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thank my Kamilia Japan friends who helped me experience having these goods! I'm really humbled by their generosity 
먼저, 제가 그 굿즈들을 받아볼 수 있게 도와주신 일본 카밀리아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그분들의 친절하고 넓은 마음에 정말 고개가 숙여집니다.  

As everyone knows here, It's no chance for me buying rare KARA goods because I cannot watch KARASIA (atleast not now) But because of the love and friendship of everyone, I can experience the KARASIA spirit here in my country so I'm very grateful for all your help!
여기 모든 분들이 아시다시피, 저는 카라시아에 가 볼 수가 없기 때문에(적어도 지금은 그래요) 희귀한 카라 구즈들을 살 수 있는 기회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의 사랑과 관심 덕분에 여기 모국에 있으면서도 카라시아의 느낌을 맛볼 수 있었습니다. 도와주신 여러분 모두에게 정말 감사드립니다.  

I started here in karaboards 14 months ago and all I want is to share my love and affection for kara, as you all know kara does not have a big following in our country unlike other Kpop groups. KARA has the least followers but nevertheless I am always faithful and loyal to KARA since 2010. I may not be like most of you that have followed them since their debut but I can assure you that I will love KARA always and forever! Just like I always say (KARA my one and only until the day i die) 
제가 여기 카라게시판을 시작한 지도 어느덧 1년 2개월이 되었습니다. 제가 바라는 것은 오직 카라에 대한 제 사랑과 열정을 다른 분들과 함께 나누는 것입니다.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여기 우리 모국에서는, 다른 케이팝 그룹과는 달리 카라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아주 많지는 않습니다. 여기 카라 팬덤은 규모가 가장 작은 축에 들긴 하지만, 저는 2010년 이후 지금까지 쭉 카라에게 헌신적이고 진심어린 팬이었습니다. 대부분 카라의 데뷔 이후 지금까지 카라의 팬이셨던 여러분만큼은 간절할 수는 없겠지만, 저는 제가 항상 말해왔던 것처럼(내가 죽는 날까지 하나뿐인 내 사랑 KARA) 언제나 그리고 영원히 카라를 사랑할 거라고 맹세할 수 있습니다. 

I am nobody, I am just a simple Kamilia that craves and loves them just like you. KARA doesn't know me and I haven't seen them even once and for that I am sorry! But it is really difficult to get Korea or Japan Visa in the Philippines, and It's very expensive traveling to Korea and Japan unlike other places but It is my dream someday to come. But until that day comes, I will always support kara even from a far. 

저는 그냥 평범한 사람입니다. 여러분처럼 카라에 빠져서 카라를 사랑하는 그저 한 사람의 카밀리아일 뿐이죠. 카라는 저를 모릅니다. 저 또한 그들을 단 한번도 직접 본 적이 없습니다. 정말 안타까울 뿐입니다!! 하지만 필리핀에서 한국이나 일본 비자를 따기란 정말 힘듭니다. 게다가 한국이나 일본으로 여행하려면 다른 곳과는 달리 비용 또한 아주 많이 듭니다. 그러나 언젠가는 이뤄질 제 꿈이기도 하죠. 어쨌든, 그 날이 올 때까지 저는 비록 여기 먼 곳에서라도 언제나 카라를 응원할 겁니다. 

Again, thank you for giving me a chance to experience KARASIA even in spirit. Thank you for sharing your photos and experiences 
I will cherish this presents and will take good care of them I promise! Thank you KAMILIA FAMILY! 
다시 한번, 카라시아를 그 느낌과 기분만으로라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데 대해 정말 감사드립니다. 여러분의 사진과 경험을 공유해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이 선물들을 소중히 간직하고 잘 보관하겠습니다. 약속드릴게요!! 고맙습니다. 카밀리아 가족 여러분! 


To everyone who loves kara, I know that we will always love them for the rest of our lives. Thank you for being my inspiration for loving them more. Your passion and love for kara gives me more reasons for loving them! 
카라를 사랑하시는 여러분 모두에게, 우리 삶에 남은 시간 동안 언제나 우리가 그들(KARA)을 사랑하리라는 것을 알고 있어요. 저로 하여금 그들을 더더욱 사랑할 수 있게 자극과 영감(靈感)을 주셔서 고맙습니다. 카라에 대한 여러분의 열정과 사랑은 저에게 그들을 사랑해야 할 더 많은 이유를 더해 주셨죠! 



遠くからのKARASIA体験 

まず第一に、私はこれらのグッズを絵に手に入れる経験を助けて下さった日本Kamiliaの友人に感謝したいと思います!私は彼らの寛大さに本当に自分が謙虚になります。私がKARAのレアグッズを買う機会が無いことをここ(フィリピン)の人々はみんな知っている。なぜなら、私は(少なくとも今)KARASIAを見ることができないが、皆さんの愛情と友情のため、私は私の国でここKARASIAの精神を体験することができます。すべてあなたの助けのおかげです! 

私は14ヶ月前karaboardsをここで開始し、ご存知の通りKARAは、他のKPOPグループとは異なり、私たちの国で大きなファンを持っていないので、私は私の愛とKARAのための愛情を共有したいのです。 KARAは最低限のフォロワーしかありませんが、それにもかかわらず私は2010以来、KARAを信頼し忠実です。私は彼女たちのデビュー以来、応援してきたあなたたちの様ではないかもしれませんが、私はいつも、永遠にKARAを愛するということを保証することができます!ただ、私はいつも( 私の一等であり唯一であるKARAは、私が死ぬ時まで永遠に愛する)と言いたい 

私は誰でもありません、私はちょうどあなたのように切望し、愛している単純なKamiliaです。 KARAは私を知りません。私は一度も彼女たちに会っていない。それは、残念なことです!しかし、それはフィリピンで韓国や日本のビザを取得するのは本当に困難であり、他の場所への旅行とは違って、韓国と日本への旅行は非常に高価だが、それはいつか叶えたい私の夢です。しかし、その日が来るまで、私はいつも遠くからでもKARAをサポートします 

繰り返しますが、私にも、精神的にでもKARASIAを体験する機会を与えていただき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あなたの写真や経験を共有していただき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私はこのプレゼントを大切にし、私は約束し、それらを大切にします! KAMILIAのFAMILY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カラを愛する皆のために、私たちは常に私たちの人生の残りの時間にいつも彼女たちを愛していることを知っています。もっと彼女らを愛するための私のインスピレーションであってくれて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カラのためのあなたの情熱と愛は私にそれらを愛するための多くの理由を与えます! 






  • 트위터
  • 페이스북

카라를 위한 내 사랑은 절대 안끝나고 매일매일 더 커지 ♥

나는 카밀리아이고 카라를 향한 제 사랑은 영원합니다! ♥

카라를 위해서!

카라 뿐입니다!

카라는 제게 새 삶을 주었습니다!


@icemankara




처음  1  2  3  4


COMMENT
카라를 사랑하는 마음과 진심이 너무 잘 느껴지는 글이네요. 번역도 잘 되었구요. 추천~
13-11-02 23:19:50
     
I'm glad you like it ^_^
13-11-02 23:44:57
저희 교회가 필리핀으로 선교사역을 해서 필리핀에 관심이 많았었는데 더욱 좋아지네요~~
13-11-03 00:33:08
     
Thank you for reading ^_^
13-11-03 00:36:11
 
How I wish Kara will be touring here in the Philippines.
KARASIA is supposed to tour all over asian countries,not only in Japan.
But sadly,there's a low fanbase support in here.
#KARAEXISTS
13-11-03 00:46:26
     
Fellow Filipino! ^_^ Someday our love for kara will reach them. Keep on loving them! ^_^
13-11-03 00:47:23
잘읽었습니다.
카라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시네요.
Kamiliakara has a deep affection for KARA.
13-11-14 11:37:07
     
Thank you ^_^
13-11-30 16:24:29


처음  1  2  3  4


 
 

Total 144,55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 흔한 일본의 어느 먹거리집.. (28) 거믄날개 09-10 2076 32
[잡담] 냉정한 분석 「꾸미지 않는다」 KARA / 冷静な分析「飾らない」KARA (27) Kogoro 07-31 2206 32
[잡담] 아... 덥습니다. 카게에 들어오기가 이렇게 힘들다니... (46) 일코중무장 07-26 2347 32
[카라작성글] 한승연 트윗 (23:00) (18) 카라트윗봇 07-24 1654 31
[번역] 130615 일본팬(arisan님)이 정리한 KARA 한국 팬미팅 후기 깔끔 정리 글~ (39) 소나기13 06-18 5201 31
[카라이야기] Ceci 2월호 구하라 인터뷰 Text (46) 석이 01-20 6280 31
[공지] 카라게시판에서 준비한 지영양의 생일서폿!!! (40) 서포트관리자1 01-07 3226 31
[잡담] 때로는 관리자분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감사하는 글이 있어도 좋잖아요 (35) Kogoro 01-07 1530 31
[인증/후기] 카밀리아는 가족입니다 Translations by noONE and arisan (68) Kamiliakara 11-01 4355 31
[공지] 힘내라~! 팡팡! 포토북!~이벤트 (頑張れKARAフォトブックイベント) (31) 롹유 10-17 5123 31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한승연 트윗 (11:02, 11:03, 11:03) (79) 햄앓이 09-05 2895 31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가입인사 드립니다. (67) kave 09-05 1549 31
[번역] 130810 뮤직드래곤 자막 (31) 원원 08-10 2295 31
[잡담] KARA라는 이름의 가치, KAMILIA라는 이름의 무게 (29) 대져 08-07 1637 31
[플짤] [MV] KARA - HANABI Teaser (자동 재생) (36) xoQk 07-24 3755 31
[해외영상] (Audio Only) 올 나잇 닛폰 - KARA - THANK YOU SUMMER LOVE 첫 공개 (68) 강지영구하라 07-12 4616 31
[번역] 순대 국밥을 요리했습니다.(スンデクッパを作りました) (69) arisan 05-18 3208 31
[팬메이드] 새 카게 티 셔츠 : A brand-new Karaboard T-shirt. (52) Miracle5 05-08 1936 31
[잡담] "산마노만마"를 본 오사카 사람의 감상문 (2) (43) Kogoro 04-23 2470 31
[잡담] 누군가의 팬이 된다는 것은? (25) Binoo 04-06 1398 31
[잡담] 저에게 어제 6주년은 데뷔 기념일 중 최고의 날이 아니었을까... (26) 무관의제왕 03-30 2170 31
[국내영상] 세바퀴中 니콜 다짜고짜 스피드 퀴즈.swf (오랜만에 엄청 웃었슴) 댓글 추쵼 일등 시켜줘!!! (26) 루나리언 03-14 1978 31
[인증/후기] 하라, 지영 생일 서포터 후기 (47) 부관리자 03-08 3394 31
[번역] 일본 U-EXPRESS 라이브에서 KARA와 KARA팬을 본 타가수팬 ^^~ (21) 소나기13 03-05 2271 31
[인증/후기] 자살을 막고 새로운 인생을 살게 해준 카라 (32) 푸르릉 01-29 2078 31
[인증/후기] 도쿄돔 후기 (4) - 아!!! 난 보았다 ~~~ (47) 낮은곳의목소리 01-09 2600 31
[직캠] 도쿄돔 팬캠.....렛잇고.... (15) 푸르릉 01-08 1904 31
[직캠] [Fancam] 130106 KARA - Hara Solo (I Love Rock N Roll) 드럼, 일렉, 헤드뱅 하라~ (37) 석이 01-08 2541 31
[직캠] 도쿄돔 직캠 오프닝 멘트-규리 여신드립영상 (번역완료) (16) 푸르릉 01-08 2241 31
[사진/캡쳐] 130106 도쿄돔 콘서트 직찍 (by @she_ra1212 ) (24) 아름다운미리내 01-06 6825 31
[잡담] [자랑질 주의] 일본 카밀이신 Hirochin Co님이 선물을 보내주셨어요! +_+ (48) 마나짱 12-15 3223 31
[정보/자료] 빌보드 재팬 MUSIC AWARDS 2012 올해의 가수 카라 7위 (10) 뒷짐 12-15 2437 31
[플짤] 121104.Music Lovers.KARA Cut (자막본) (38) xoQk 11-05 2405 31
[잡담] 나 혼자 끙끙앓은 어떤 영상 이야기... [120914 SketchBook KARA - Pandora, MR Removed] (40) xoQk 09-30 4137 31
[잡담] 일본인관점 SIGMA FES상세 리뷰 (21) Kogoro 10-12 1786 31
<<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9월 26일 토요일 01: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