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11-26 15:29
[인증/후기] 2nd Karasia 여행 종합 후기 - from 요코하마 to 고베
 글쓴이 : 대져
조회 : 1,972   추천 : 28  
 글주소 : http://karaboard.com/1255648


KARA와, 개인의 삶은... 별개입니다.
중요한 의미를 가질 뿐.

9월 컴백 쇼케이스 때부터 시작해서, 그제 고베 Karasia 공연으로 마무리된 긴 여행.
더 정확히 표현하면, 2nd Karasia 일정이 발표되자 마자
공연티켓 부탁과 7월에 일찌감치 확정했던 항공권 및 숙소 예약으로 시작된,
3개월 여에 걸친, 처음 경험한 생소했던 저의 여행이 이제 막 끝났습니다.

아무리 성인이고, 제 결정과 행동을 책임지는 것이 마땅한 나이지만
쇼케이스로 시작된 9월의 집중적인 KARA 한국활동 참여에 이어
단기간에 4번이나 일본을 방문해 콘서트를 참여한다는 것이
솔직히 재정, 시간, 업무, 인간관계… 이 모든 면에서
이런저런 무리함을 무릅쓴 어려운 결정이었습니다.

한번의 콘서트에서 2시간 반 가량…총 8회의 콘서트를 봤으니,
이번 여행을 통해 대략 20시간을 눈 한번 깜박이는 시간 아까워하며
멀리, 혹은 가까이 위치한 KARA를 바라봤군요.
회를 거듭하면서 점점 더 많이 생각했던 것은,
“나에게 KARA는 무엇일까… 그리고 KARA에게 나는 무엇일까..” 였습니다.

“팬이니까, 스타의 콘서트를 보러간다”는 단순한 진술로는
이런저런 상황과 환경을 극복해가며, 비슷한 공연을 여덟번이나 반복해서 보는...
그것도 한번 오갈때 마다 상당한 대가를 치뤄야 하는 해외공연을 계속 참여하는
제 자신의 결정과 그 의미를 설명할 수가 없었습니다.

늦깎이 팬이라, 서울콘, 1st Karasia, 특히 도쿄돔을 못봤던 한풀이..?
아저씨가 처음 빠진 걸그룹에 대해 정신줄 놓을 정도로 집중하는 것...?
아니면, “팬 경력은 짧아도 콘서트는 이만큼이나 많이 봤다"라는 자랑질…?
글쎄요…



일본에서 콘서트를 전후한 한-일 카밀들과의 만남이 수차례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저랑 연배 비슷한 분들과 자주 어울리게 되었죠.
말로야 더쿠 더쿠 하지만, 아무리 봐도 멀쩡한 양반들.
카게티가 아닌 말쑥한 정장이나 캐쥬얼을 입고 있으면, 함부로 말붙이기도 쉽지 않을 사람들.
하지만, 카트로 이동하는 KARA 아이들을 향해 환호하는 모습은,
여느 10대 팬에게도 뒤지지 않을 만큼 정열적이고 순수했습니다.
콘서트 현장에서의 제 모습은 결코 이상하지도, 특별하지 않았던거죠.
그분들도, 그걸 수차례 반복한 것입니다. 저처럼.

왜, 저 사람들은 몇번씩이나…
비슷한 Set List의, 동일한 KARA의 콘서트를 보러 오는걸까…
무엇이 저들과 나를, 일본의 생소한 도시들로 여행하도록 끄는걸까…

한가지 분명한 것은,
저처럼 단기간, 그러나 몇달동안 미친듯이 KARA에게 집중한다 해서,
개인의 삶이 변하지는 않습니다.
KARA는 삶을 대신해 주지도, 빈 부분을 메꿔주지도 않습니다.
KARA는 KARA의 길, 특히 멤버 각자의 길이 있고, 
나는 내 삶이 있죠.

이 자명한 사실 앞에서,
덕질하느라 뭘 못했다, 어쨌다 저쨌다 하는 것은
스스로의 미숙함과 자기 삶에 대한 컨트롤 능력 부재를 드러내는
치기어린 투정, 더 잔인하게 말하면 창피한 일일 뿐입니다.
어떤 것도 용서해야 되는 미성년 청소년이거나,
20대 극초반의 미성숙한 성인이라면… 훈계를 들어야 할 일이구요.

그러므로,
당연히 자신의 행동과 결정을 마땅히 책임질 나이의 아저씨들이…
아니, 다 필요없고… KARA 팬이 된지 1년쯤 된 제가
생계와 관련된 어떤 것들을 포기하거나 뒤로하고
KARA 덕질에 시간과 자원과 감정을 투여하는 것은,
“그것이 중요하다"라는 이유 외에는 그 어떤 설명도 가능하지 않습니다.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먹고사는 문제, 즉 ‘생계’ 혹은 ‘생존'에 영향을 미칩니다.
그러나 그 ‘중요한 것' 자체가 생존을 해결해 주지 않습니다.
오히려 생존에 필요한 자원의 일정부분을 소모 혹은 소비할 것을 요구하죠.
그래서, ‘중요한 것'을 저는 다른말로,
‘내가 사람으로서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라고 풀어쓰기도 합니다.
나로 ‘먹고 자고 싸는' 동물차원의 생존이 아니라,
‘느끼고 감동하고 기뻐하고 가치를 느끼는' 인간다운 존재로 만드는 것.
그래서, 생존의 차원에서는 낭비이지만... 
존재로서는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필수적인 것이 바로 '중요한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여러 무리수를 감내해가며 결행한 이번 여행은,
제가 ‘사람으로 살아있음'을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
‘생존’을 넘어서 ‘존재'로서의 가치, 기쁨, 행복을 느끼고 싶은 몸부림이었습니다.
한번 한번, 비슷하지만 다른 저들의 무대를 바라보면서…
몇차례 이후에는 다음에 어떤 무대에 어떤 안무인지 훤히 익숙해졌음에도, 
다시금 마지막 고베 콘서트 무대를 보기위해 이런 저런 애를 써서 마침내 참여하게 된 것도,
‘대져'라는 이름으로 느끼는 이 기쁨과 행복을 포기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KARA가 주는 충족감이 제게는 그만큼 소중했으니까요.
2nd Karasia 마지막 무대에 저들 5명과 함께 있는 것,
제게는 꼭 필요하고,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었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몸이 아픈데도(사실… 티를 많이 내지는 않았지만, 일본에서 몸이 무척 아팠습니다..)
직장에 이런 저런 무리수를 두면서도,
재정상황이 넉넉치 않음에도,
다른이와의 관계에 약간의 손해를 봐야 함에도,
저는 고베 콘서트를 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마지막 무대, 와이어를 타고 내려오며, 
매번 공포로 감던 그 눈을... 분명하게 뜬채로 객석의 카밀들을 바라보던 규리를,
라이브로 그토록 듣고싶었던 SOS를,
며칠동안 가슴을 뛰게 만들었던 French Kiss 무대를,
그 맘… 알 것 같은 니콜의, 그리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어하는 지영의 눈물을,
카밀도, KARA도... 함께, 마침내 한꺼번에 터져버린 ‘우리 모두의 눈물’도,
앞선 다른 콘서트때와는 다르게, 포기 않고 끝까지 목놓아 ‘카라짱'을 부르짖으며 기다리던 카밀의 외침을,
그리고 그 외침에 이끌려 머리에 수건을 두른채 다시 무대로 나와 ‘아리가또' 마지막 인사하는 KARA를,
도저히,
다시는 볼 수 없을 이 아름답고 가슴벅찬 모습들을
하나하나, 두 눈과 마음에 새겨넣었습니다.
제게 마지막 고베 콘서트의 이 순간들은
평생을 간직할 가치가 있는 '소중한 것'입니다.

이만한 가치를 부여하는 것이 부끄럽지 않도록
지금까지 자신들을 소중하게 다듬고 만들어온 KARA가 자랑스럽습니다.
그리고 평생을 기억하게 될, 긴 3개월 여 간의 KARA와 함께했던 이 시간들이
가슴 벅차도록 행복합니다.


PS. 1. 뭐, 원래 2회로 계획했던 일본행이… 긴 여행의 여정동안 2배가 된 것은 안비밀입니다… ^^;;

          추가 일본행을 결정하는 그 순간만큼은…

          보고싶은 갈망에 뛰는 가슴을 도저히 억제할 수 없었다는 것도요… ^^;;

      2. 아무리 생각해도, KARA에게 나는...  Kamilia일 뿐입니다. 멀찍이 서 있는.. ^^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헉....대단하세요..총 14회중 8회의공연...그저 부럽.....ㅠㅠ  많이 가신건 알고 있었는데 와....수고하셨습니다 ㅜ.ㅜ
13-11-26 15:37
중요한 것과 필요한 것의 경계에서 발버둥치는 제겐 한없이 부럽기만 한 경험을 하셨규리~~
13-11-26 15:48
대져님은 인생에서 소중한 값진 시간을 갖게되신거죠...  나중에 되돌아봤을때 아름다운 추억과 ...
13-11-26 16:09
 
KARAと、個人の人生は...別です。
重要な意味を持つだけ。

9月カムバックショーケースの時から始めて、おととい、神戸Karasia公演で終了した長い旅行。
もっと正確に表現すると、2nd Karasiaの日程が発表されてすぐ
公演チケットお願いと7月に早めに確定した航空券や宿所の予約で始まった、
3ヵ月余りにわたる、初めて経験した不慣れだった私の旅行がもう終わったばかりです。

いくら大人で、私の決定と行動を責任を負うのが当然な私ですが
ショーケースで始まった9月の集中的なKARA韓国活動参加に続き、
短期間に4回も日本を訪問してコンサートを参加しているということが
正直に財政、時間、業務、人間関係…このすべての面で
いろいろ無理を冒した、困難な決断でした。

一度のコンサートで2時間半・・合わせて8回のコンサートを見たから、
今度の旅行を通じておよそ20時間を目一度瞬く時間おしくて、
遠く、あるいは近くに位置してKARAを眺めたのですね。
回を重ねるにつれて、次第にもっと沢山考えたのは、
"私にKARAは何だろうな…そしてKARAに私は何かな。。"でした。

"ファンだから、スターのコンサートを見に行く"は単純な供述では
いろんな状況と環境を乗り越えながら、似たような公演を8度も繰り返して見る...
それも一度行われるたびに相当な見返りを戦わなければならない海外公演を引き続き参加する
自分自身の決定とその意味を説明できませんでした。

晩年にファンですから、ソウルコン、1stKarasia、特に東京ドームを見てなかった恨を晴らす..?
おじさんが初めて抜けたガールズグループに対するうつつをぬけほどの集中…?
なければ、"ファン歴は短くてもコンサートはこれくらいたくさん見た"という自慢質…?
そうですね、果たして…?


日本でコンサートを前後した韓・日カミールらとの出会いが何度もいました。
どうやら、私と年配似たような方たちとよく似合うようになったんです。
言葉だオタクオタク話だが、いくら見ても上品でいい人たち。
Karaの掲示板のTシャツがなくぱりぱりのスーツやあるいはカジュアルを着ていたら、むやみに話を付けたり容易ではない人たち。
しかし、カートで移動するKARA子供たちに向かって歓呼する姿は、
普通の10代のファンにもひけを取らないほど情熱的で素晴らしかったです。
コンサートの現場での私の姿は決して異常も、特別ではなかったんです。
その方たちも、それを数回繰り返したものです。私のように。

どうして、あの人たちは数回にわたって…
似たSet Listの、同一のKARAのコンサートを見に来るのか…
何が彼らと私を、日本の不慣れな都市へ旅行するように集めてるんだろう…

一つ明らかなことは、
私のように短期間、しかし、数ヵ月間、狂ったようにKARAに集中しても、
個人の暮らしが変わりはありません。
KARAは私の人生を代わりに住むかも、空いた部分を埋めてくれないです。

この自明の事実を前で、
KARAファンとして活動するために何をしなかった、またはあれこれ話をするのは
自らの未熟さと自分の人生に対するコントロール能力の不在を示す
子供染みな苦情、もっと残忍に言えば恥ずかしいことであるだけです。
どんなことも容赦しなければならない未成年青少年だったり、
20代グク前半の未成熟な大人なら…訓戒を聞かなければならないことです。

だから、
当然自分の行動と決定を当然責任を負うべき年のおじさんたちが…
いや、全部必要なく…KARAのファンになってから1年ごろなった私が
生計と関連されたどんなものを放棄したり、後にして
KARAファン活動に時間と資源と感情を投与するのは、
"それが重要である"という理由の他にはそのどんな説明もできません。

人生で'重要なこと'は暮らしの問題、つまり'生計'あるいは'生存'に影響を及ぼします。
しかし、その'重要なこと'自体が生存を解決してもらえません。
むしろ生存に必要な資源の一定部分を消耗、あるいは消費することを求めます。
それで、'重要なこと'を私は他の言葉で、
'私が人として人間らしく暮らせるようにすること'と解いて書いたりします。
羅老'食べて寝てまとめる'動物レベルの生存ではなく、
'感じて感動して喜んで価値を感じる'人間らしい存在にすること。
それで、生存の次元では浪費だけど。。。
しかし、存在としては必須的なものがまさに'重要なこと'です。

その意味で、
様々な無理を甘受して決行した今回の旅行は、
私が'人に生きていること'を感じる時間でした。
'生存'を越えて'存在'としての価値、喜び、幸せを感じたい動きでした。
一度一度、似ているが、他の彼らの舞台を眺めながら…
数回以降は、次にどのような舞台にどのような振り付けかすっかり慣れたのに、
再び最後の神戸のコンサート舞台を見るためにあらゆる苦労をしてついに参加することになったのも、
'TheAzure'という名前で感じるこの喜びと幸せを諦め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からです。
KARAが与える充足感が私にとってはそれだけ大事だからです。
2nd Karasiaの最後の舞台に彼ら5人と一緒にいること、
私には必ず必要で、非常に重要な意味があったという意味です。

それで、
体が痛いのにも(事実…表現をたくさんしてはいないが、日本で体がとても痛かったです。)
職場にあらゆる、無理をしながらも、
財政状況が不如意にも、
他の人との関係に少しの損害を見なければ艦にも、
私は、神戸のコンサートに行くしかありませんでした。

そしてそこで、
最後の舞台、ワイヤーを伝って流れてきて、
毎回閉じたその目を...明らかに浮かんだまま客席のカミールらを見ていたギュリを、
ライブでそんなに聞きたかったSOSを、
数日間胸を躍らせたFrench Kissの舞台を、
その心…分かるようなニコルの、そして感謝の心を伝えたくてするジヨンの涙を、
カミールも、KARAも...一緒に、ついに一度に流してしまった'私たちみんなの涙'も、
ほかのコンサートの時とは異なり、諦めなく最後まで声をはりあげて'カラちゃん'を叫びながら待っていたカミールの叫びを、
そしてその叫びに惹かれて頭にタオルをまとったまま再び舞台に出て'ありがとう'最後の挨拶するKARAを、
到底、
またと見られないこの美しくて胸がいっぱいになった姿を
一つ一つ、目と心に留めて入れました。
私に最後の神戸コンサートのこの瞬間は
一生収めることが価値がある'大切なもの'です。

これだけの価値を付与することが恥ずかしくないように
今まで自分たちを大切に整え、作ってきたKARAが誇らしいです。
そして一生を記憶することになる、長い3ヵ月あまりのKARAと一緒にしたこの時間が
胸がいっぱいになるよう、幸せにします。

PS.1.まあ、もともと2回で計画した日本行きが…長い旅行の旅程の間2倍になったことは秘密です…^^; 追加、日本行きを決定するその瞬間だけは… 見たい渇望に轟く胸を到底抑え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ことも…^^;
PS.2.いくら考えても、KARAに私は...Kamiliaのみです。遠めに立っている。^^
13-11-26 16:12
 
과연 ^^. 설마 낮부터...... 아프신 몸으로 고베까지 수고하셨어요.
13-11-26 16:18
내가 사람으로 살아있음 느끼게 해주는^^
믿고 읽는 후기(좋은글귀^^??) 감사합니다
창피한 일인 이 되고싶지 않아
나름 일 열심히 하고있는 일인^^
13-11-26 16:31
수고 많으셨어요^^
13-11-26 16:34
멀찍이 서 있는.. 이요?
같이 하려는 마음으로 충분히 가까이 서 계시다고 보는데요ㅎ

후기 멋져요~ 부럽습니다ㅎㅎ
13-11-26 17:06
역시...멋지세요ㅎㅎ
후기 감사합니다 수고 많으셨어요ㅎㅎ
13-11-26 18:22
 
대져님이 절 울리는군요...ㅜ.ㅜ
다들 똑같은 맘이에요..
13-11-26 18:49
마음으로 통하는 후기(?)
13-11-26 19:13
같은 카밀의 마음입니다^^뭉클뭉클 ㅠㅠ
13-11-26 20:38
KARA는 53년의 내 인생에서 처음 좋아하게 된 Artist입니다. 저도 자신의 인생에서 KARA가 어떤 존재가 되는지 지금은 자신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 어려운 문제를 계속 생각할 수 있길 바래.

요코하마와 고베와 2번도 만나서 매우 기뻤습니다.
13-11-26 21:40
나에게 카라는 무엇일까?

저한테는 쉬운 질문이네요ㅎ
바로 '가족'입니다
13-11-26 22:52
 
공감합니다. 솔직히 하루아침에 카라를 완전히 싹~ 잊고 살아가도, 살아가는 데 지장이 있는 건 아닙니다.
저도 그거에 대해 생각해 봤는데, 대져님 말씀이 답인 것 같네요^^
몸 안 좋으신데도 다녀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푹 쉬세요~~
13-11-26 22:54
 
대져님과 더 많이 이야기하고 싶었어요. 제가 적어도 영어를 더 잘 하면...
그것이 유감입니다만, 오사카와 고베에서 카라를 함께 봤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입니다.
13-11-26 23:14
고생하셨어요
13-11-26 23:23
카라도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사람들이니까요~~
13-11-26 23:36
좋아하는 것에 이유는 필요 없어!
인생은 한때의 꿈, KARA가 있어서 좋은 꿈이 되었습니다.
13-11-27 00:26
 
이 글을 KARA가 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
13-11-27 03:03
제 인생의 전부라고는 할 수 없지만 삶의 활력소예요 ~^^

좋은 경험을 공유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3-11-27 13:57
대져님의 글을 읽어보니 행복은 스스로 만드는 거네요...  항상 감동을 주는 대져님의 글들...  여러모로로 부럽부럽 ~
13-11-27 16:49
 
 

Total 143,27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잡담] 카게가...ㅎㄷㄷ합니다.. (34) 대져 04-28 1394 29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49) 보우보 04-10 1280 29
[인증/후기] 한승연양 드라마『장옥정, 사랑에 살다』카라게시판/카라홀릭 등 현장 화환사진 (64) 하로하로 04-01 4761 29
[잡담] 내가 생각하는 카라는 '절친' (24) 미연 03-30 1210 29
[잡담] 스키리로 보이는 카라의 자신감과 애교 (24) Kogoro 03-26 1917 29
[번역] 일본에서 규리 서포트 관련 반응을 좀 (25) Kogoro 03-22 2684 29
[뉴스/속보] [단독]'그겨울' 김규태PD, 걸그룹 카라 5부작 드라마로 만난다 (53) 머나먼바닷가 03-22 1892 29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카게분들 좋은밤 되시고계신지요 :) 가입인사 올립니다 (58) 카라천하 03-05 1304 29
[플짤] 내겐 너무 예쁜 승연 (22) 또돌이 02-23 1997 29
[번역] 사소하지만 사소하지않은 이야기 + 100명의 댄서 (17) 소나기13 02-22 1813 29
[잡담] 한승연 닮은 딸..!? (51) 응징 02-20 2002 29
[직캠] 도쿄돔 직캠 순서대로~ 총정리~! (20) ㅍㅍㅇㅎ 01-10 5183 29
[인증/후기] 도쿄돔 굿즈 구매 후기 (32) 콜이한테맞고싶다 01-07 2237 29
[잡담] 제가 시간을 내서 "카라게시판 댓글 알리미 Ver 1.0" 을 제작중입니다... (36) 아쭈군 08-01 1560 29
[팬메이드] 한글날 기념 배너 (26) 갈빛베짱이 10-09 1427 29
[잡담] 덕질은 참으로 유용하다.~! (37) Autumn 09-06 1651 29
[번역] [번역]KARA 콜렉션을 본 남녀카라팬 감상후기 총정리편(arisan님과 aikostar님)+M/V (19) 소나기13 09-05 2255 29
[잡담] 발라드에 담을 수 있었던 KARA의 일본어 / バラードに込められたKARAの日本語 (10) Kogoro 08-12 1680 29
[공지] KaraBoard (karaboard.com) English user guide (106) 에고 08-03 11988 29
[잡담] 여덕 경미의 카라팬 스토리...? (재미없음) (20) godstarsidus 07-31 2122 29
[잡담] KARA 일본 CM에서 "말장난"분석 / KARA 日本CMでのダジャレ解析 (31) Kogoro 07-28 5457 29
[잡담] 지하철의 중심에서,,, 카라팬임을,,, 외치다,,, (험짤 포함ㅋ) (71) 더기 07-25 1944 29
[팬메이드] 우라카라 오프닝 (히로친사님 일러스트Ver) 70%완성 (31) 식용유 07-05 2186 29
[번역] 많은 KARA 의 매력이 꽉 찬, 즐거운 라이브(오늘 트윗 모음) (28) 가이드 05-17 2991 29
[번역] 심심 할때 읽어 보는 승연이 응원스레드 글 (37) deeppink 04-24 2562 29
[잡담] 우리가 "더" 지영이를 아끼고 응원해야하는 이유... (23) 승연시아버지 01-04 1215 28
[카라작성글] 한승연 트윗 (22:38) (12) 카라트윗봇 08-23 1261 28
[직찍] 140214_미니드라마 여자만화 구두 제작발표회 직찍. (20) 카밀특별시 02-15 2304 28
[잡담] 카게에서 배운 카라와 카밀리아의 관계 (22) 매튜 01-17 1258 28
[인증/후기] 2nd Karasia 여행 종합 후기 - from 요코하마 to 고베 (22) 대져 11-26 1973 28
[인증/후기] 굳이 일본으로 멀리 바다건너서까지... 네 진짜 가길 잘했어요ㅠㅠ쩔ㅠㅠ(23일 참가) (26) 은빛카라마을 11-24 3318 28
[인증/후기] 131026 뒤늦게 올리는 멜론 팬싸 후기(멘붕+분노=해피엔딩) (28) 콜오브뷰티 11-07 2823 28
[잡담] KARASIA 보러간 카밀들의 멘트를 많이 본 소감 (25) Kogoro 11-04 2408 28
[인증/후기] KARASIA OSAKA 2일째 Review (68) arisan 10-27 2433 28
[공지] 힘내라~! 팡팡! 포토북!~이벤트 (頑張れKARAフォトブックイベント) (27) 롹유 10-17 4032 28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


★ 2019년 9월 23일 월요일 05: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