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작성일 : 14-01-07 09:33
[잡담] 때로는 관리자분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감사하는 글이 있어도 좋잖아요
 글쓴이 : Kogoro
조회 : 1,540   추천 : 31  
 글주소 : http://karaboard.com/1300918
이 기회에 관리자 분들에게 감사 글을 남깁니다.


적어도 저는 현재의 관리자 분들이 계시는 덕분에 지금도 해외에서 여기에 와서 놀고 있습니다.
애당초 무지개참치님이 올려 주신 카게 일본어 소개 글이 없었다면 저는 카게에 가입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아첨이 아니라 정말 대단해요. 이 게시판의 운영 체제는 정말 대단해요.
한점을 핀포인트에 볼 때는 사람에 따라 부족한 점이 보이기도 할지도 모르지만, 이 정도까지 게시판으로 키워 오신 공적은 장난이 아니에요.

모두들의 게시판이라고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좋은 리더가 있어야 번영하고, 저 같은 외국인 유치까지 성공하게 하셨잖아요
예를 들어 뒷짐님 같은 경우는 카게의 안전과 안정 유지를 맡고 계시는 것 같은데,
규정에 따라 규제와 자유의 균형을 적시 판단하시는 것입니다.
다만 먼저 자유가 전제이고 "누가 봐도" 카라게시판에 어울리지 않는 수준인 글에만 규제를 적용하는 방법으로 보입니다.

규정으로 구체적으로 명기되지 않아서 카라 게시판에 어울리는지 여부 찬반으로 갈리는 듯한 내용은 원칙적으로는 규제하지 않고, 
"누가 봐도"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되는 수준에 이른 시점에서 규제하는 방법을 취하고 계시는 것처럼 보입니다.
질서를 유지해야 하지만 규제는 최소화하기 위해서이겠죠.


근데 이 판단은 부담이 너무 큽니다.
이 경우의 "판단"이란,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란 판단도 포함됩니다.
누가 봐도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되는 수준까지는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는 판단도 또 괴로운 거죠.

게다가 카게 관리자 분들은 보스 아니라 리더라서 절대적 권한을 받은 분들이 아니에요.
좌우 중 어느 쪽 판단을 내려도 반발이 나올 수 있는 상황이라도 이용자들과 상하 관계가 아니니까, 강한 권한으로 이의를 일축할 수도 없어요.
아니 물론 실효상에서는 가능하죠. IP블록이나 뭐든지 하려고 하면 가능합니다.
그러나 보스 아니라 리더이니...
다 말 안 해도 알어 주시죠?

그리고 제가 특히 뒷짐님을 존경하는 점이 어떤 사건에 대처할 때도 감정을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조용하게 대처하시는 점이죠.
리더가 항상 냉정한 사람이라면 주위에 안심감을 주죠


규제와 자유의 균형 배분은 나라에서 작은 집단까지 영원의 테마인데
100:0 에서  0:100 까지

이 사이에 자신이 옳다고 믿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습니다.
그래도 관리자 분들은 가능한 한 의견을 모으면서 판단을 내려야 됩니다.
하지만 관리자 분들은정치가나 회사 이사와 달리 강한 권한을 받은 존재가 아니기 때문에 정말 자신이 판단해도 될까 고민하실 때도 있던 게 아닌가요.


그리고 개인적인 일이지만, 아첨이 아니라 인간적 면도 좋아해요. 마음이 따뜻하거든요.
저는 외국인이지만 국적에 관계 없이 따뜻한 사람이 이끄는 집단에는 역시 친밀감을 느낍니다.
솔직히 석이님이 선도해 주지 않았다면 저도 카게에 남었는지 모르겠어요.

비슷한 내용인 글이 몇개 있는 경우 신규 가입자 분의 후기 글이나 외국 사람의 인증 글을 우선적으로 공지로 올리기도 하시는 것을  정말 따뜻해서 좋아요.
즉 카게에 적응하기가 힘든 사람을 우선하시는가 봅니다.

평소에는 저희와 거의 접점이 없는 프로그래밍 담당관리자 분도 계시고, 카게 활성화를 위해 이벤트를 열어 주시는 관리자 분도 계시고,
카라에게 서포트를 전해 주시는 관리자 분도 계시네요.

관리자 분들은 우리가 눈치 채기 어려운 점에도 세세한 배려하시는 것이 보이거든요.


카라는 물론 소중한 사람들이지만 카라게시판을 솔선하여 만들어 오신 사람들도 비슷하게 소중한 사람들이에요.
일상에 녹아든 때문에 잊기 쉽지만 이 당연한 같은 카게 활동은 이 분들이 계셔야 성립됩니다.
1원조차 내지 않고 제공된 이 커뮤니티 공간은 큰 노력과 인내에 의해 유지되고 있다고 다시 인식을 깊게 합니다.

감사하고 존경합니다.


카게 덕분에 팬 활동을 더 많이 즐기게 된 분들
관리자 분들 감사합니다 하고 한마디만이라도 말씀 남겨 드리실래요?
  • 트위터
  • 페이스북
Pray for Korea




처음  1  2


COMMENT
 
카라게시판 관리자 여러분 항상 감사합니다.
14-01-07 13:12:04
 
운영진분들의 수고와 노고에 항상 감사하는 마음 갖고 있습니다.
운영진분들이 있었기에 카게가 이렇게 발전하지 않았나 싶어요.
힘내시고, 되도록 빨리 돌아오세요. 보고 싶어요.
14-01-07 13:15:09
Kogoro 님의 의견에 전적으로 찬동드립니다.
나도 Kogoro 씨와 같이 일본에서 참여하고 받고 있습니다 만,
이 게시판의 관리자 분들과 한국 KAMILIA의 여러분에게는,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불행히도 한국과 일본의 정치인들은 아직도 서로 가까워 지려고하지 않습니다.
그런 상황입니다 만, 우선 우리의 국가를 뛰어 넘어 점점 친해지면 좋겠습니다.
14-01-07 13:28:10
     
ozma 님의 의견에 동감입니다.
이미 한국 일본 중국 동북아 3국은 역사적으로도 밀접한 관계가 있고 있고 경제적으로도 가장 많은 교역을 하는 이웃 국가입니다
과거의 맺힌앙금을 풀고 밝은 미래를 위해 발전된 관계로 나아가야하는데 요즘들어 긴장만 조성하는 기사만 올라오니 안타깝습니다.
영국 프랑스 독일등 서유럽 국가들처럼 과거의 전쟁과 대립의 역사를 넘어 화해와 협력의 시대가 와야할텐데 말이죠

ozmaさんの 意見に 同感です。
すでに 韓国、日本、中国 北東アジア 3国は 歴史的にも 密接な 関係が あるし、経済的に 最も多くの 交易をする 隣国です
過去の 宿ったわだかまりを解いて 明るい 未来をために 発展された 関係に 進まなければならないが、最近入って 緊張を 造成する 記事だけ 登ったら 残念です。
英国、フランス、ドイツなど 西ヨーロッパ 諸国の ように 過去の 戦争や 対立の 歴史を 乗り越え、和解と 協力の 時代が 来なければならないのに 言葉です
14-01-07 16:16:35
관리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해주는 건 없는데 늘 받아먹기만 하고~~~
14-01-07 14:43:22
운영진분들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냅니다 ...
14-01-07 16:43:43
카밀들의 쉼터를 위해 노력하시는 운영진분들께 항상 감사하며 언제나 응원을 보냅니다.
14-01-07 18:30:51
관리자분들 믿습니다 ㅎㅎ
관리자 짱짱맨 ㅎㅎ
14-01-07 18:37:10
관리자님 덕분에 나는 이렇게 행복합니다!
14-01-07 19:57:20
항상 그곳에 있기 때문에 오히려 고마움을 잘 느끼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죠. 언제나 신세 많이 지고 있습니다~~
14-01-07 23:18:09
수고하세요^^
14-01-08 00:11:37
이 글을 읽고 나니 맘이 편안해지네요~~ 감사합니다~
14-01-08 00:17:39
 
여러분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운영진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잊지 않도록 해요~
14-01-08 08:02:59
     
잊은 적이 없어~.
14-01-08 22:45:07
관리자 분들 수고많으십니다. 항상 좋은 일만 있기를...
14-01-08 19:31:11


처음  1  2


 
 

Total 144,67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 흔한 일본의 어느 먹거리집.. (28) 거믄날개 09-10 2087 32
[잡담] 냉정한 분석 「꾸미지 않는다」 KARA / 冷静な分析「飾らない」KARA (27) Kogoro 07-31 2218 32
[잡담] 아... 덥습니다. 카게에 들어오기가 이렇게 힘들다니... (46) 일코중무장 07-26 2361 32
[카라작성글] 한승연 트윗 (23:00) (18) 카라트윗봇 07-24 1661 31
[번역] 130615 일본팬(arisan님)이 정리한 KARA 한국 팬미팅 후기 깔끔 정리 글~ (39) 소나기13 06-18 5228 31
[카라이야기] Ceci 2월호 구하라 인터뷰 Text (46) 석이 01-20 6306 31
[공지] 카라게시판에서 준비한 지영양의 생일서폿!!! (40) 서포트관리자1 01-07 3238 31
[잡담] 때로는 관리자분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감사하는 글이 있어도 좋잖아요 (35) Kogoro 01-07 1541 31
[인증/후기] 카밀리아는 가족입니다 Translations by noONE and arisan (68) Kamiliakara 11-01 4369 31
[공지] 힘내라~! 팡팡! 포토북!~이벤트 (頑張れKARAフォトブックイベント) (31) 롹유 10-17 5138 31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한승연 트윗 (11:02, 11:03, 11:03) (79) 햄앓이 09-05 2910 31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가입인사 드립니다. (67) kave 09-05 1562 31
[번역] 130810 뮤직드래곤 자막 (31) 원원 08-10 2308 31
[잡담] KARA라는 이름의 가치, KAMILIA라는 이름의 무게 (29) 대져 08-07 1652 31
[플짤] [MV] KARA - HANABI Teaser (자동 재생) (36) xoQk 07-24 3768 31
[해외영상] (Audio Only) 올 나잇 닛폰 - KARA - THANK YOU SUMMER LOVE 첫 공개 (68) 강지영구하라 07-12 4637 31
[번역] 순대 국밥을 요리했습니다.(スンデクッパを作りました) (69) arisan 05-18 3226 31
[팬메이드] 새 카게 티 셔츠 : A brand-new Karaboard T-shirt. (52) Miracle5 05-08 1948 31
[잡담] "산마노만마"를 본 오사카 사람의 감상문 (2) (43) Kogoro 04-23 2484 31
[잡담] 누군가의 팬이 된다는 것은? (25) Binoo 04-06 1413 31
[잡담] 저에게 어제 6주년은 데뷔 기념일 중 최고의 날이 아니었을까... (26) 무관의제왕 03-30 2182 31
[국내영상] 세바퀴中 니콜 다짜고짜 스피드 퀴즈.swf (오랜만에 엄청 웃었슴) 댓글 추쵼 일등 시켜줘!!! (26) 루나리언 03-14 1988 31
[인증/후기] 하라, 지영 생일 서포터 후기 (47) 부관리자 03-08 3405 31
[번역] 일본 U-EXPRESS 라이브에서 KARA와 KARA팬을 본 타가수팬 ^^~ (21) 소나기13 03-05 2281 31
[인증/후기] 자살을 막고 새로운 인생을 살게 해준 카라 (32) 푸르릉 01-29 2090 31
[인증/후기] 도쿄돔 후기 (4) - 아!!! 난 보았다 ~~~ (47) 낮은곳의목소리 01-09 2618 31
[직캠] 도쿄돔 팬캠.....렛잇고.... (15) 푸르릉 01-08 1922 31
[직캠] [Fancam] 130106 KARA - Hara Solo (I Love Rock N Roll) 드럼, 일렉, 헤드뱅 하라~ (37) 석이 01-08 2561 31
[직캠] 도쿄돔 직캠 오프닝 멘트-규리 여신드립영상 (번역완료) (16) 푸르릉 01-08 2255 31
[사진/캡쳐] 130106 도쿄돔 콘서트 직찍 (by @she_ra1212 ) (24) 아름다운미리내 01-06 6845 31
[잡담] [자랑질 주의] 일본 카밀이신 Hirochin Co님이 선물을 보내주셨어요! +_+ (48) 마나짱 12-15 3239 31
[정보/자료] 빌보드 재팬 MUSIC AWARDS 2012 올해의 가수 카라 7위 (10) 뒷짐 12-15 2446 31
[플짤] 121104.Music Lovers.KARA Cut (자막본) (38) xoQk 11-05 2418 31
[잡담] 나 혼자 끙끙앓은 어떤 영상 이야기... [120914 SketchBook KARA - Pandora, MR Removed] (40) xoQk 09-30 4152 31
[잡담] 일본인관점 SIGMA FES상세 리뷰 (21) Kogoro 10-12 1799 31
<<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10: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