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2-05-30 20:39
[인증/후기] 귤탄전 생일 선물 전달 및 사인 인증
 글쓴이 : 부동심결
조회 : 4,805   추천 : 62  
 글주소 : http://karaboard.com/146880
1년에 한번씩 돌아오는 멤버들의 생일.
그 중 이번에는 바로 우리의 여신이자
영원한 카라의 리더 규리양의 생일이 다가왔다.
 
1월달 하라와 지영이 때의 버벅거림으로 카게다운 2% 부족한 진행이었는데
이번에는  그런 실수를 범하지 않으리라고 다짐했다.
그리고 저번의 경험 덕인지 이번에는 비슷한 시간을 가지고 진행했지만 좀더 나은 준비가 되었다.
 
4차례에 걸친 장시간에 걸친 회의 끝에 결정된 선물들.
 
오랫동안 간직하고 기념이 될 수있는 탄생석으로 장식을 한 브로치(보증서와 감정서 첨부)
 
그 브로치를 멎지게 오랫동안 보관해줄 타조알 보석함
 
팬레터나 팬북을 만들려고 메세지 달라고하면 쑥수럽다며
죽어라 안하는 카게인들을 위한 포춘쿠키와 메세지 족자
 
잦은 해외 출장으로 너덜너덜해질 여권을 보호해줄 여권 케이스
 
 
 
브로치 제작을 위해 종로3가 귀금속 거리를 오후 1시부터 다녔지만
요즘 브로치 하는 사람이 없어서 아예 취급을 안한는 말만 들었다..
이 와중에 수원사는 절친 형님이 한잔하자는 전화 때문에 마음은 더욱 급해졌다.
 
결국 마지막으로 공략으로 소매점 밀집 거리의 한 보석점에서 제작이 가능하다는 말을 들었다.
 
악세사리 고를 때마다 항상 나오는 질문들.
'몇살이냐?' '무슨 선물이냐?' '직업이 뭐냐?' '어떤 보석 좋아 하느냐?' 등등.

24살에 탄생석으로 장식한 브로치 제작을 원한다도 했다.
그 자리에서 러프 디자인 잡은 다음에 사용할 보석으로 인조석을 말하는데
천연석 사용해야 한다고 하니 가격 문제를 얘기했음.
 
결국 빙빙 돌려서 설명하기 귀찮기도 해서 여러가지 대화 중에 그냥 일코 해제해버렸다.
 
카라게시판이라는 팬사이트인데 카라의 박규리양의 선물로 제작하려고 한다고 했음.
금액은 200만원 정도에서 최대한 해줄 수 있는 만큼해달라고 하니 바로 견적 들어감.
우선 몸체와 사용 가능한 보석의 크기 등등 순식간에 계산이 끝나서 나옴.
 
브로치이기 때문에 몸체는 가볍게해서 14k 백금(white gold)로 제작
에메랄드는 1.0~1.4 캐럿 정도 크기
장식용은 큐빅이 아닌 다이아몬드로 변경.
 
큐빅으로 안하고 다이아로 하는 이유를 물었더니
에메랄드가 천연석인데 주위 장식이 큐빅이면 확 티가 나고
제품 전제의 질이 떨어져 버린다 함.ㅋㅋㅋㅋ
 
그래서 나온 러프 디자인 3개중 회의를 통해 3번 디자인으로 결정한 후
봄빛여름님께 말해서 100만원 선 입금하고 작업 진행.
 
제작 완료는 10일정도 걸리고 완성 이틀전에 에메랄드와 다이아몬드 결합직전의 사진을 보내주기로 함.
 
해서 브로치 제작은 다행히 그날 하루만에 결정되서 순조롭게 진행이 시작되었다.
 
22일 브로치를 수령하기위해 재차 방문.
여기서 황당 사태가 발생한다.
카드 비번을 까먹어서 돈을 못찾게 되고 봄빛여름님께 연락을 했지만 전화기는 꺼진 상태.
 
다시 보석점에 돌아가서 사정 얘기하고 인터넷 뱅킹으로 쏘기로하고 수령해옴.
 
쪽지로 연락한 결과 봄빛여름님 휴대폰이 사망중이었음.
 
결국 봄빛여름이 수고하셔서 100만원도 입금 완료.했음
 
브로치 사진들
 
브로치                                                                         감정서
 
 
브로치 보증서                                                              브로치_감정서,보증서 포장

 
브로치 포장

족자 이미를 작업해 준 무지개참치님께 감사.
본인이 그래픽 관련 툴을 하나도 못다루기 때문에 이번에도
무참님이 고생 좀 하셔서 투척해 주심.ㅋㅋ

족자 인쇄는 우리집 아래 동네에서 작업해주는 곳이 있어서 금방 만들어냄.
단지 족자용 졸대가 없어서 나중에 완성 시키기로 하고 인쇄된 천만 가지고 옴.
 
결전의 드콘일 사람들이 모여 있는 장소에서 박스 깔고 펼쳐서 카케인들의 메세지를 적음
 
입장시간이 가까워지고 생각나는 멘트가 없는 분들은 뒷풀이 때 받기로하고 입장
 
드콘 끝나고 다들 뒷풀이 장소 이동해서 한잔 두잔 걸친 후 족자를 펼지고 메세지 받기 시작
 
이때 실수가 일본에서 오신분들도 함께 적게 했어야 하는데 깜박했다는....
그후 월요일에 다시 가서 족자를 완성시켜 옴.

타조알 보석함은 생각지도 않았지만 우연히 본 남자의 자격 재방송에서 찾아낸 아이템이었음.
아마 3년전에 한 투잡 프로젝트에서 김태원이 알공예 자격증을 따기위한 도전을 보고
 
'바로 저거야, 브로치에 정확하게 어울리네'
 
하지만 아무리 검색해봐도 파는데를 찾을 수가 없었고 다른 선물 준비도 조금
빡세서 니콜 카파 사인회장에 잠깐 놀러온 전투마신에게 부탁해서 알아봐 달라고함.
 
해서 알소녀라는 곳을 찾아 주어 방문해서 제작을 의뢰함
제작자와 여러 얘기를 나누고 필요한 이미지를 보내기로 하고 나옴.
여기서도 일코해제하고 22일 완성 해달라고 하고 이번에도
봄빛여름님을 통해 입금함.
 
 
보석함 상단                                                                 보석함 정면
 
카라게시판 로고(너무 크게 제작해주심)                         내부 01
 
내부 02                                                                        포장중인 사진
사진과 같이 펄피치 색으로 기본 도색 후 족자와 동일한 이미지를 사용해서
제작했으면 규리 사진 부분은 입체적으로 표현 했음.
 
그리고 포장에 대한 추가를 하자면 알소녀에세 이런 박스에 넣어줌
 

이게 보석함 박스야? 양주 박스지 ;;
해서 별수 없이 박스 제작해서 포장함
이게 그 사진

 
아마 가장 사기 힘들었던게 여권 지갑이었음
센트럴시티의 신세계 백화점 1층 명품관, 2층, 3층의 준 명품관을
모조리 뒤져지만 지금 상품이 품절, 여권지갑은 안 만들어요 만 수십번 들음.
 
결국 허탕지고 돌아와 봄빛여름의 조언을 듣고 이튿날 재출격.
 
이번에는 반드시 사고야 말리라는 각오를 다지고 압구정동 현대백화점과 갤러리아 백화점을 헤집고 다니기 시작.
 
결국 현대 백화점에서 루이뷔통 여권지갑을 발견.

디자인은 봄빛여름님께 보내 조언을 받고 구입하고 매장으로 ㄱㄱㄱ.
 
근데 가격이 우리 예상에서 9만원 초과 후덜덜.
하지만 다른데 돌아볼 시간도 체력도 다 떨어지고 다른데 가도 이것보다
좋은게 있다는 보장이 없어서 그냥 구입해버림.
 
덤으로 해주는 이니셜 각인을 신청하고 30분 탱자 거리며 놀다가
제품 수령하고 귀가...
 
 
여권 지갑 안쪽                                                             여권지갑 바깥쪽
 
 
사진이 병맞같이 찍혔어도 이해해 줄거라 믿습니다.
 
포춘 쿠키는 이미 하라, 지영때 했기 때문에 금방 주문함.
하지만. 포춘쿠키의 경우 주문보다는 메세지 받는게 더 어려웠음
메세지 모집글의 조회수는 700에 가까운데 메세지는 87개가 전부
결국 13개는 =카라게시판- 이름으로 내가 만들어서 보냄.
 
이렇게 선물을 마무리하고 23일 전달을 하려고 햇지만
엠빙신의 구글콘에 출연(이라고 쓰고 끌려갔다고 읽는다)하는 바람에 일정이 꼬임
 
결국 보석함, 포춘쿠키는 모두 29일에 받기로 연기함.
알공예의 경우 시간이 많으면 좋다고 하고, 포춘 쿠키도 무리없이 연기 되어음.
 
29일 오전부터 돌아다니면 보석함 수령 후 포춘 쿠키 수령하러가는데 점심 시간이 걸림.
쿠키나무가 카페도 겸하고있어서 점심 시간 때는 조금 북적거림.
 
시간 때울 곳을 찾는데 회전 초밥 1접시 천원이 보임(vat 별도)
힘든 일을 하는 내 스스로에게 상을 주기 위해 들어감(핑계는 좋다 ㅋㅋㅋ)
거기서 한 12접시 해치우고 나옴.
 
포춘 쿠키 수령하고 다이소로 가서 부직포 정리 박스 소,대를 구입해서 전부 포장함.
원래는 대나무 바구니를 구입하여 했으나 큰게 없어서 포기
 
오늘 바람의 물결님에 들으니 이마트 같은데가면 큰게있다고함.
 
어째든 완성된 모습
 
 
포춘 쿠기 재 포장                                                         브로치 보증서 여권지갑 보석함
 
자 이제 남은건 전달 뿐이다.
카게에 같이갈 지원자 모집을 글을 올려는데.
영혼만 보낸다는 둥, 평일이라 아쉽다는 둥 좌절스런 소리만 나옴.
 
다행이 바람의물결님이 지원해주기로 오셔서 내방역에서 만남.
dsp가는데 카라 차가 내려감. 안에 누가 타고 있는지는 모름.

dsp도착해서 임원님께 통화하고 한 5분 기다리니 직원분 나오심.
선물과 족자 인증싸인 받을 종이를 전달하고 나옴.
물결님과 니콜, 하라 간식거리 보러 압구정 현대백화점으로 이동.
이것저것 기웃거리다가 나와서 망고식스로 감.
물결님이 바쿰+아메리카노 세트를 사주셔서 먹으면서 한 2시간 카라 얘기하다가 귀가함.

이번 선물 준비는 조금 어렵기도 하고 쉽기도 했음.
 
선물 목록이 빨리 정해지니 거기에 맞춰서 움직이기만 했음.
 
문제는 이 움직이 너무 멀어서 힘들었음.
그리고 뭐좀 쓰라고하면 빼지좀 말고 팍팍 써 내요.
 
어케 포춘 쿠키글 조횟는 700인데 쓰는 글은 13개 모지라냐고~~~~
내가 그거 채우느라고 머리를 쥐어 뜯으면서 창작의 고통에 몸부림 쳤음.
 
6월 11일 카밀리아 데이때 뭔가가 있을거라고 기대하면 이만 줄임.


규리 사인 인증


오늘 받은 규리양 인증 싸인입니다.
요즘 스케쥴이 많아서 멘붕 상태라 ps도 못썼답니다.
그래도 꼬박꼬박 써주니 감사할 따름이죠.
언젠가 우리 선물을 하고 나와준다면 그것도 나름 인증이겠지요.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선 추천 후 감상
12-05-30 20:40
저도 추천이요
12-05-30 20:42
수고하셨습니다 ㅎㅎㅎ
12-05-30 20:44
 
너무너무 수고 하셨습니다,,,  좀 늦게 카게인이 되어서,,,, 동참을 못했습니다,,,
다음부턴,,, 열심히 동참하겠습니다 ^^
12-05-30 20:45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_^
12-05-30 20:45
수고하셨습니다 ^^
12-05-30 20:46
허얼~고생하셨어요...
12-05-30 20:47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노인네들 혼나야함...포츈쿠키 메시지...
여하튼 수고많으셨습니다...^_^ 박수~~
12-05-30 20:47
고생하셨습니다.
드릴 건 추천 밖에 없음ㅋ
12-05-30 20:48
우워엉~~~~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논네들 데리고 이만큼 꾸리기 정말 힘들었을텐데 ㅠㅠㅠㅠ
12-05-30 20:48
 
부동심결님 고생하셨습니다.

611 뭔가가 있긴한가 보네요.
12-05-30 20:49
     
부동심결님이 그냥 기대한다는 얘기 ㅋㅋ
12-05-30 20:54
수고많으셨네요... 후기 잼있게 잘봤었요 ^^
드릴건...... 추천~~~~~~;;;;
12-05-30 20:49
 
아오 짱이에요...ㅜ.ㅜ
12-05-30 20:50
 
부동님 넘 멋지고 감사합니다....
12-05-30 20:51
고생 많으셨습니다. 여기 메시지 안쓴 죄인 한명 ㅡㅡ?
그리고 브로치도 그렇고 하나 하나 너무 예쁘고 좋아 보입니다.
12-05-30 20:54
고생 하셨습니다~~ 잘 봤어요~~^^
12-05-30 20:58
드릴껀 추천밖에 없네요  넘  고생하셨씀다    날도 더운데  큰  몸 이끌고  댕기는 모습이  눈에  선하네요 
다시한번  고생하셨습니다  ............
12-05-30 21:00
브로치 너무 이뻐요...그리고 고생했는데..아이들 얼굴 봤으면 좋았을텐데..
그리고 저도 포춘쿠키메세지 ...그저 미안할뿐...
너무 수고햇어요..
12-05-30 21:01
수고들 하셨습니다..

넘 이쁘군요..

분명 규리도 엄청 조아라 했을껍니다..
12-05-30 21:02
어휴................정말 고생많으셨습니다..대단하십니다.정말..
12-05-30 21:02
너무 고생하셨어요.... 창의력부족으로 하나만 적은게 뜨끔..ㅠ.ㅠ... ^^;
12-05-30 21:04
 
정성스런 선물들이네요...모두들 수고많으셨습니다....^^
12-05-30 21:16
추!천!쾅! 대단히 수고하셨어여!!
12-05-30 21:30
수고하셨습니다.
12-05-30 21:35
고생 하셨습니다.ㅎㅎ
12-05-30 21:43
 
모두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드릴껀 없고 영혼을 담아 추천~
12-05-30 21:44
 
선물 준비하는게 시간도 많이 들고 어려운 일인데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12-05-30 21:48
고생하셨네요 .  박수
12-05-30 21:51
ㅎㅁ 문구들 참여 좀 하시지 ㅎ
12-05-30 21:53
* 비밀글 입니다.
12-05-30 21:54
 
감사드립니다^^ 고생하셨네여..
12-05-30 21:58
고생하셨습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저주스런 몸땡이는 움직이지 못하지만 마음만은 항상 같이 한다는...
12-05-30 22:09
정말 수고 많이하셨습니다.......
12-05-30 22:41
정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
브로치가 우려했던것보다 훨씬 이쁘게 나와서 기쁘네요 ㅎㅎ
알공예는 로고 없을 때가 더 이뻤...ㅋㅋㅋ

참, 혹시 이 댓글 보시면 서포트게시판에도 글 복사해서 올려주심 감사하겠습니다. ㅎ
12-05-30 23:38
고생하셨습니다..ㅎㅎ
12-05-31 00:23
수고 엄청 많이 하셨네요.
12-05-31 00:44
정말 수고 많이 하셨읍니다.....^^  추천~~
12-05-31 02:04
고생했습니다........ ^^  내가 지방만 아니면 같이 같을건데요 ㅎㅎ
12-05-31 02:41
 
고생많으셨습니다 ^^
12-05-31 05:55
행동하는 논네 보기 좋아
12-05-31 09:07
수고하셨습니다^^
12-05-31 09:28
 
수고했어요~
12-05-31 10:06
고생했습니다
12-05-31 10:26
쉬운일이 아닌데 너무 고생 많으셨네요 ㅎ,ㅎ
12-05-31 11:54
고생 많으셨어요...이번 선물 진짜 이쁘다..ㅎㅎㅎ
12-05-31 12:31
와~ 대단하네요
12-05-31 13:09
이번 선물은 참 알차네요 ^^ 고생하셨습니다.~~
12-05-31 19:16
멋집니다 !~
12-05-31 19:51
수고하셨습니다~~!
12-06-01 00:09
너무 너무 고생하셨네요; 감사합니다~!
12-06-01 01:12
 
수고하셨습니다^^ !!
12-06-01 01:34
뒤늦게 감사드려요...^^
12-06-01 16:53
정성이 듬뿍 ㅎㅎ 수고하셧습니다 ^^
12-06-02 19:04
 
고생많으셨네요~
수고하셨습니다~^^
12-06-03 18:26
 
뒤늦게나마 수고하셨다고 글 한 자 적습니다. ^_^; 고생 많으셨네요~
12-06-04 22:40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언제나 수고하시는 많은 분들에게 고맙기만 할 따름이네요. ^^;
12-06-04 23:34
수고하셨습니다 ~ 리더를 위해서 고생하시는 모습 정말 보기좋습니다 ~ 카라를 위해서 열심히 하는모습 자꾸 봤으면 좋겠네요 ~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
12-06-15 21:16
 
너무 멋있어요☆
늦어졌습니다만,
감사합니다☆

저의 메시지도 규리 씨에게 닿아있는군요(^o^♪



とても素晴らしいです☆
遅くなりましたが、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

私のメッセージもギュリさんに届いているのですね(^o^♪
12-06-26 23:22
 
 

Total 139,79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2018년도 탁상용 캘린더 판매 (12) 운영자 10-25 978 11
공지 카라게시판 규정 및 주의사항(2017-07-14) (6) 운영자 07-14 3677 5
[인증/후기] 2013/03/19 박규리양 드라마『네일샵 파리스』서포트 후기 (日本語 / English / 中國語) (317) 서포트관리자1 03-20 11566 157
[직캠] 큰맘먹고 올립니다. 지영의 학원천국 직캠 (66) 푸르릉 01-07 7270 95
[잡담] 감사합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114) 수처리 06-29 3765 82
[잡담] 일본에서 아이돌 활동 상식을 뒤집어 엎은 카라 (102) Kogoro 02-26 3825 81
[정보/자료] [DIAGRAM] 2007~2013 카라연대표 (213) ㆍ케이 02-02 8930 77
[팬메이드] 어서와 카게는 처음이지?.. (카게 메인용으로..한번) (44) 식용유 06-01 2493 77
[인증/후기] 용산 사인회때 아이들과 나눈 대화 !!!!! (61) 무지개참치 09-03 7767 75
[잡담] 용산 사인회 및 조공 후기입니다(좀 긴데 별로 재미는 없음) (54) 조합과비율그리고타이… 09-03 6623 74
[팬메이드] 유튭에 떡밥 던지고 왔지영~ (73) 돼순이 04-19 5051 74
[커버] "숙녀가 못 돼" 댄스 커버 (by.깅) (53) 깅이 09-25 2546 72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박규리 트윗 (13:17) (95) SaintHam 03-19 3948 72
[번역] 日本人から日本カミリアへ KARA掲示板紹介文/일본인에게서 일본 카밀리아에 KARA게시판 소개글 (75) Kogoro 02-15 7285 71
[잡담] 안녕하세요? KaRaStaFF 김xx 입니다!^^a.. (78) KaRaStaFF 08-27 3053 70
[잡담] 인사 。 (154) HirochinCo 02-08 4046 68
[팬메이드] 우라카라 오프닝 - 히로친사(ヒロチン社) 일러스트 ver (54) 식용유 07-07 4007 65
[뉴스/속보] 어제 일본 타워레코드 가게 전체 앨범판매 1위 판도라 (25) 딸기랩 09-04 5667 65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72) wooz 09-03 3437 63
[잡담] (직캠)KARAの新曲 ”BYE BYE HAPPYDAYS 오늘 공연중 (76) 초나무 03-02 3887 63
[직캠] 도쿄돔 팬캠.....기다리시던...무려 스텝!!!!!!!!!!!!!!!!!!!!!!!!!!! (31) 푸르릉 01-08 2610 63
[해외영상] KARA The Animation staring Seungyeon (50) Asanama 03-09 2821 62
[인증/후기] 극장중계, 상황설명(KARASIA 도쿄돔) (34) Kogoro 01-07 3514 62
[플짤] [MV] SeungYeon - Guilty (M-on.TV) (84) xoQk 09-04 7568 62
[잡담] 카게분들에게 묻습니다. (31) 푸르릉 08-27 1830 62
[인증/후기] 귤탄전 생일 선물 전달 및 사인 인증 (59) 부동심결 05-30 4806 62
[잡담] "페케퐁 (ペケポン)"& "왕의 브런치 (王様のブランチ)" 일본인 관점의 고찰(日本人視点の考察) (59) Kogoro 07-24 3828 61
[팬메이드] 우라카라 오프닝 - 히로친사(ヒロチン社) 일러스트 ver (51) 식용유 07-07 3792 61
[잡담] 2012.05.26 사이타마 콘서트 보러 일본 가다!! (40) godstarsidus 06-02 2405 59
[인증/후기] 눈물, 파고, 그리고 하라 in Osaka (56) 대져 10-24 4733 58
[해외영상] KARA The Animation staring Hara (51) Asanama 03-10 2807 57
[해외영상] KARA The Animation staring Gyuri (61) Asanama 03-09 2852 57
[직캠] 기분이다...카라떡후님이 요청하신..오리온 직캠입니다. (36) 푸르릉 01-09 2260 57
[잡담] 벌써 4집 활동 마무리 단계인가요... (50) wooz 09-26 3383 56
[잡담] 많은 일본 아이들이 카라를 사랑하는 것은 왜 (71) Kogoro 07-03 3723 56
[잡담] 일본인이 본 파란폭소와 뮤직드래곤 (60) Kogoro 04-17 4267 56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구하라 트윗 (20:25) (65) 하로하로 01-13 4346 56
 1  2  3  4  5  6  7  8  9  10  >  >>


★ 2017년 11월 19일 일요일 10: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