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우리에게 하라는 언제나 기적 - 하로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5-01-13 11:11
[잡담] 망망대해에서 한국선원을 구한 거북이
 글쓴이 : 쿨가이
조회 : 866   추천 : 3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23926

http://i.imgur.com/nbQy9s1.png

 

▲ 1969년 김씨를 구한 것으로 추정되는 장수거북

1969년 8월 30일, LA 항에 도착한 스웨덴배 시타벨호에서 한국인 김정남(당시 27)씨가 내렸다.
그에게 달려든 많은 취재진들이 있었는데 그 이유는 그가 거북에게서 구해졌기 때문이었다.

1969년 8월 29일, 김씨는 일본배 패트럴 나가라호에 선원 6명과 타고 있었다.
무료한 시간에 다른 4명과 함께 일본산 위스키 '나카' 를 마시고 나머지 4명은 안으로 들어가고
김씨 혼자 갑판 위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때 김씨는 취기에 발을 헛디뎌 바다로 빠지고 만다.


김씨가 실족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간은 8월 29일 오전 10시였다.
악천후는 아니었지만 김씨가 추락하고 2시간 14분 후에야 선장은 한명의 실종을 알게 되고
선수를 돌리지만 이미 때는 늦은 것.

한편 바다에 떠다니던 김씨는 곧 죽을거란 생각만 가지고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갔다고 한다.
그렇게 떠다니던 도중 김씨는 앞에서 검은 물체를 발견했는데 그는 '상어' 인 줄 알았다고.
하지만 그 상어같은 물체는 자신에게 다가와서 공격도 하지 않아 자세히 가서 보니 거북이었다고 한다.

덩치가 큰 거북이어서 그는 곧 왼쪽 팔을 등에 올렸는데 움직이지 않았고
상체를 조금 얹어도 움직이지 않았다고 했다.
거북을 보고 안도한 그는 곧 거북을 타고 움직이기로 했고 거북 등에 올라타게 된다.

하반신은 물에 잠긴 채로 상체만 거북의 등에 의지하고 그렇게 가는데
신기한 것은 거북이 물 속으로 들어가지 않고 수면 위에서만 김씨를 태우고 다녔다는 것.
그렇게 거북이와 16시간을 같이 있었던 김씨는
곧 짙은 안개의 바다속을 빠져나가게 되고 그곳에서 스웨덴 배 '스타벨 호' 를 만나게 된다.

구명보트를 내려주는 것을 보고 거북에서 내려 구명보트를 타고 거북을 보는 순간
그 거북은 다시 바다 밑으로 가라앉았다고 한다.
바닷고기에 물리거나 쏘인 자국은 없었으며 간단한 타박상만 김씨에게 있었다고 스타벨 선원들은 전했다.


많은 학자들은 김씨의 말이 거짓말이 아니라고 했다.
아마 김씨가 탄 거북은
진술로 보아 장수거북
일 것이고
해파리와 해초등을 먹는다고 알려져 있다고 한다.
하지만 미스테리한 것은 김씨를 지지해주는
16시간동안 아무것도 먹지 않은 점
이라고 한다.
특히 거북이 김씨를 태운 것은 김씨를 구해주기 위해 태워줬다는 점보다는
아마
우둔해서 느끼지 못해서김씨를 태우고 다녔다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했다.

그렇게 김씨는 거북에게 구조되어 16시간동안 태평양에서 생사를 넘나든 후
사고 발생 다음날인 9월 1일, 다시 일본의 자신의 회사로 돌아가 일을 시작했다고 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싸움은 용납할 수 있다 그러나 찌질이는 용납할 수 없다

COMMENT
 
김정남씨라는 분에게 그 거북은 말그대로 생명의 은인이네요.
인간 이외의 생명체는 모두 미물이라는 생각은 평생토록 절대 하지 않았을 듯..^^
15-01-13 12:39
신기한 일이네요~
15-01-14 01:07
 
 

Total 3,86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865 [잡담] 니콜 본명이뭔가요? (14) 오랜지 01-14 921 1
3864 [잡담] 하라구생일 날지나가기전에 축하글 (1) 구하라사랑 01-14 623 1
3863 [잡담] 일리나 옐라비치 (2) 후기인상파 01-13 1051 1
3862 [잡담] 생일 & 선물 (4) 후기인상파 01-13 597 3
3861 [잡담] 카밀력을 측정해봅시다!!! (11) 오랜지 01-13 623 0
3860 [잡담] 안녕하세요~!!! (8) 여흑 01-13 600 4
3859 [잡담] 흔한 지방러의 2014년 음악방송 공개방청 결산... (7) 살아있는시체 01-13 778 5
3858 [잡담] 나머지 멤버의 한해 운수 (2) 긴머리도사 01-13 996 3
3857 [잡담] 지영이의 한해운수 (3) 긴머리도사 01-13 1025 4
3856 [잡담] 2015 AFC 아시안컵 한국 vs 쿠웨이트 승 (2) 쿨가이 01-13 597 0
3855 [잡담] 니콜 JAPAN OFFICIAL FANCLUB WEBSITE Coming Soon (4) 후기인상파 01-13 913 3
3854 [잡담] 일본의 시대별 교복 변천사 (3) 쿨가이 01-13 3372 4
3853 [잡담] 망망대해에서 한국선원을 구한 거북이 (2) 쿨가이 01-13 867 3
3852 [잡담] 이 글 꼭봐주셨으면좋겠습니다 (3) 오랜지 01-13 632 3
3851 [잡담] '난 진짜 라이트한카덕이다'라고 생각하시는분들 이 글보세요... (10) 오랜지 01-13 881 0
3850 [잡담] 하라누나 (법적)생일축하드려요 (3) 무한카라도전 01-13 531 2
3849 [잡담] 구하라 생일 축하해요! (6) Kamiliakara 01-13 590 3
3848 [잡담] 추리를 시작하죠... (1) 오랜지 01-12 535 1
3847 [잡담] 투표합시다 (1) 티몬 01-12 528 2
3846 [잡담] 하라유니온 하라 생일축하 메세지에 참여해요 ^^ (2) 살아있는시체 01-12 538 2
3845 [잡담] 꿀탄절을 미리 축하합니다. ^^ (1) 살아있는시체 01-12 532 1
3844 [잡담] 정전엔 출석체크... (9) 살아있는시체 01-12 533 0
3843 [잡담] 으 고민입니다 (3) 하라하라구 01-12 580 0
3842 [잡담] 쇼케이스 디브이디가 나왔나요? (2) 하라하라구 01-12 627 1
3841 [잡담] 하라구 셀카봉 장만했어요 (1) soogun 01-12 657 3
3840 [잡담] 골든디스크 시상식 (3) 꿀여신 01-12 737 1
3839 [잡담] 치사하다 주인아 (3) 쿨가이 01-12 695 2
3838 [잡담] 혹시 영웅호걸좀 다시 볼 수 있는곳 없을까요? (3) highgel 01-12 822 1
3837 [잡담] 제가 그동안모은 굿즈들!!!정리하느라 힘들었음... (4) 오랜지 01-12 650 2
3836 [잡담] 잉여잉여한 온니카덕의 바론갤러리, 동영상목록 (8) 오랜지 01-12 925 1
3835 [잡담] 나이별 제가생각하는 아이돌의 모습 (3) 오랜지 01-12 1292 3
3834 [잡담] 그런데 탑기어 애들 나오는거 녹화 방청 가신분 있습니까? (8) 긴머리도사 01-12 689 2
3833 [잡담] 규리도 요츠바랑이라는 만화 좋아하나 보네요ㅋ (6) 러블리하라 01-11 1675 5
3832 [잡담] 2015년 첫글 (9) 깅이 01-11 773 2
3831 [잡담] 카밀에게 천국이란... (7) 비겐 01-11 643 4
 1  2  3  4  5  6  7  8  9  10  >  >>


★ 2019년 12월 9일 월요일 19: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