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8-02-02 23:22
[잡담] 콘텐츠 y (간만에 하라)
 글쓴이 : 횃불
조회 : 517   추천 : 3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68564
   https://www.instagram.com/contenty_official/ [95]
   http://www.contenty.co.kr/ [292]

 

http://www.contenty.co.kr/notice/?board_name=notice&mode=view&search_field=fn_title&order_by=fn_pid&order_type=desc&board_page=1&list_type=list&board_pid=16 

 

제목 : 구하라, 예능 프로그램 '서울메이트' 방송안내

 

안녕하세요, 콘텐츠Y 입니다.

구하라씨가 인기 예능 프로그램 '서울메이트'로 오랜만에 인사 드리게 되었습니다.

 

'서울메이트'는 특별한 호스트와, 특별한 이방인의, 아주 특별한 서울여행을 그린 글로벌 홈셰어 라이프 예능 프로그램으로

호스트 구하라씨와 외국인 게스트가 함께 홈셰어링 하며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와 매력을 보여드릴 예정 입니다.

 

2월 3일 토요일 저녁 7시 40분 올리브TV와 tvN에서 동시 방송되는 '서울메이트' 구하라편 많은 시청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방송을 저는 최소 한달 예상하는데 다들 어찌 보십니까? 

 

 

 

http://joy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menu=700200&g_serial=1075186&rrf=nv 

 

'서울메이트' 구하라, 흥 폭발 홈셰어링 시작

북유럽 감성집 최초공개, 3일 방송 

 

 

구하라의 홈셰어 라이프가 공개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올리브 '서울메이트'에서는 구하라 편이 공개된다. 구하라는 북유럽 감성이 물씬 풍기는 집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이전의 하우스들과는 또 다른 매력이 가득한 구하라의 홈셰어링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이 공개한 예고 영상에서는 홈셰어링을 준비하고 있는 구하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일본어를 유창하게 하는 만큼, 일본 게스트를 원했던 구하라의 바람과 달리 스웨덴 게스트가 구하라 하우스를 찾았다.

 

고양이, 강아지 등 다양한 반려동물도 함께해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날 공개된 포스터에서는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 차차와 함께한 구하라의 모습이 담겼다. 뿐만 아니라 논현동의 구하라 하우스의 혜택도 눈에 띈다. 아늑한 복층 하우스는 물론, 놀이동산 투어를 체험할 수 있다는 독특한 혜택이 있다.

 

'서울메이트' 제작진은 "외국인 신청자들 중 케이팝과 드라마 팬들이 많아 한류스타인 구하라를 꼭 섭외하고 싶었다. 특출난 예능감에도 불구하고 지금껏 사생활이 노출된 적이 없어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메이트'는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구하라 인스타그램

  • 트위터
  • 페이스북
휘리릭~~

COMMENT
18-02-04 10:04
 
 

Total 1,27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73 [잡담] <규리랑 노래하자! 최강 듀엣송 선수권대회 / Let's sing with Guri / ギュリちゃんと歌おう> 후기인상파 49분 전 7 0
1272 [잡담] 채널A <열두밤> 기대이상입니다. (1) 구작가 10-13 157 1
1271 [잡담] 720p만 고집하는 '채널A'는 각성하라! (2) 후기인상파 10-11 149 2
1270 [잡담] 오늘 오전 11시 <열두밤> 제작발표회 예정 (1) 후기인상파 10-11 90 2
1269 [잡담] 니코 니코 니코리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3) 괸돌이 10-07 112 4
1268 [잡담] 즐거운주말되세요 카라짱 10-06 100 3
1267 [잡담] 레밍턴스틸, 어쩌면, 제시카의 추리 극장 (1) 괸돌이 10-05 154 1
1266 [잡담] 오늘도 힘든 하루를 보냈을 수도 있는 사람들에게 (1) 일말의순정 10-05 179 3
1265 [잡담] 영화 『공공의 적』셜경구 대사 中 에서.... (1) 하로 10-04 173 5
1264 [잡담] 씨 빡~!!! ... (2) 병든성기사 10-04 272 2
1263 [잡담] 처음부터 남자노무 스키가 양아치로 보였습니다. (3) 구작가 10-04 284 3
1262 [잡담] 너무 화가 납니다. (10) Sherlock 10-04 382 4
1261 [잡담] 노래방 '퍼펙트 싱어' 모드로 STEP을 불렀는데요. (3) Sherlock 09-30 226 2
1260 [잡담] 박규리 <GYURI'S B-DAY> 굿즈 판매 후기인상파 09-28 210 2
1259 [잡담] 오랜만에 라디오에... (4) Sherlock 09-27 214 5
1258 [잡담] 다들 추석 연휴는 잘 보내셨습니까? (5) 구작가 09-27 170 5
1257 [잡담] 걱정하는 마음, 행복하기 바라는 마음. (1) 괸돌이 09-23 228 3
1256 [잡담] 하라를 위한 좋은 이미지 찾아냄. (2) 병든성기사 09-19 287 4
1255 [잡담] 믿고 응원해주것뿐. (2) 가납사니아래 09-19 248 2
1254 [잡담] 시간이 지났어도 기자놈들은 맘에 안들어요 진짜. (6) 민족의아리아 09-18 317 3
[잡담] 할 수 있는건 하라를 위한 배너뿐... (4) 블루다크 09-18 243 11
1252 [잡담] #TLをハラちゃんの笑顔で埋めよう(링크 추가) (1) 괸돌이 09-18 252 3
1251 [잡담] 남자 측의 주장이 점점 이상해지네요. (4) 구작가 09-18 355 3
1250 [잡담] 코리 누나 복면가왕!! (5) Sherlock 09-17 234 5
1249 [잡담] 하라 누나에게 힘을 줄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요?? (5) Sherlock 09-17 266 4
1248 [잡담] 하라양 법률 대리인 (2) 하로 09-17 370 0
1247 [잡담] 처음부터 뭔가 있겠거니 하고 있었습니다 (3) 일말의순정 09-17 288 5
1246 [잡담] 사랑하는 하라에게.. 정말 큰일 날뻔 했어.. (2) 영장군 09-17 225 2
1245 [잡담] 내가 뭔가 잘못한 것 같은 느낌. oasis 09-17 197 0
1244 [잡담] 디스패치가 아무리 공신력이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5) 구작가 09-17 328 2
1243 [잡담] 이 놈의 세상. 망해 버려라. (2) 괸돌이 09-17 179 2
1242 [잡담] 하라 누나에게 (2) Sherlock 09-17 196 5
1241 [잡담] 하하...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1) 민족의아리아 09-17 228 2
1240 [잡담] 찌질한 새..끼. (5) 승연시아버지 09-17 279 3
1239 [잡담] 하라야 힘내렴... 나는 니편이란다. (4) 팔랑크스 09-15 305 5
 1  2  3  4  5  6  7  8  9  10  >  >>


★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09: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