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작성일 : 18-02-03 01:00
[잡담] 영화 관객 얘기 (저 기준으로 봐선 이해 안 간다)
 글쓴이 : 횃불
조회 : 428   추천 : 2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68567

 

머 저는 1년 내도록 영화 보러 안 갑니다만 .. 왜? 좀 지나면 영화채널에서 하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크게 흥미가 없고 해서 그렇습니다.

 

 

 

그런데 한국인구가 5000만 조금 넘을텐데 관객이 1000만을 넘겼다 할때마다 저는 놀랍니다.

 

 

 

 

 

그이유

1. 그 영화를 2번이상으로 보는 사람은 몇 프로 될까요? (내 생각엔 10프로 이내)

 

2. 노인인구나 미성년자가 5000만에 포함되어 있는데 1000만이 어찌 나오냐? (노인+미성년이 조족지혈이면 가능합니다.​)

 

3. 기초생활 수급자 등록한 사람들이 -그 영화를 머~한 3번 정도 봤다 라고- 많이 봤다 (라고 하면 저는 인정 합니다..)

   .. 대략 부산인구 정도라고 알고 있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휘리릭~~

COMMENT
저는 다른 건 몰라도 왜 2번 같은 의문을 가지셨는지가 의문이네요 ㅎㅎ

노인분들이나 미성년자들는 왜 영화를 안 본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천 만 영화라는 것은 곧 주변에 남녀노소 불문하고 거의 다 봤다는 것을 뜻하는 것인데요..ㅎㅎ

그래서 청불 영화는 천 만을 넘은 사례가 없는 것이고요..^^

참고로 '내부자들'이 청불 영화로는 천 만에 살짝 못 미치는 9백 만을 넘기는 대기록(?)을 달성했는데..

이 건 정말 예외적인 기록이라 저도 당시 놀랐는데..

아마도 생각보다 두 번 이상 영화를 보는 사람들이 많다고 생각됩니다...ㅎㅎ^^;;
18-02-03 02:31
 
요즘 1천만 관객이라는 말이 자주 회자되서 그렇지 5천만 인구에 1천만 관객이 많이 놀랍기는 하죠.
여튼 1인당 관람횟수가 전세계 통틀어 1,2위를 다투는 것도 그렇고 미국영화는 재미없어서 인기가 별로 없는 분위기도 그렇고.. 한국인들의 영화사랑이 유별난 측면이 있는건 사실인듯 싶네요..^^
추가하자면 한국인의 1인당 관람횟수가 다양한 영화에 분산되는게 아니라 특정 몇몇 작품에 집중되는 쏠림현상이 천만관람객 영화를 만들어내는 주원인이 아닐까 싶습니다.
18-02-03 09:23
확실히 남들이 봤다고 하면 나도 봐야하는 심리(?)가 좀 있어서 그런지
잘된 영화와 그렇지 않은 영화의 관객 수가 차이가 많이 나는거 같네요.
18-02-04 18:35
 
 

Total 1,20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09 [잡담] 니콜 인스타 텍스트 횃불 05-24 53 1
1208 [잡담] 규리언니 팬미팅 후기.. (4) 카라의앨범 05-24 86 5
1207 [잡담] 으아니 Gyuri's B-DAY 2차에서는 상황극 설정도 있었나요? (3) 구작가 05-24 100 1
1206 [잡담] 규리여신느님 팬미팅 가을에 한 번 더 해줬으면 좋겠네요 ㅠㅠ (1) 구작가 05-23 58 2
1205 [잡담] (링크) 180522 SBS <본격연예 한밤> 박규리 Cut 후기인상파 05-23 92 3
1204 [잡담] 조금 전 재방송으로 <어바웃 타임> 1화를 봤습니다. (※스포일러 주의) (6) 구작가 05-22 158 2
1203 [잡담] 채널 A 의 열두밤은 9월 이후라고 나오는군요. (1) 영장군 05-22 112 1
1202 [잡담] 어바웃 타임,, 꾹 참고 볼려고 했었는데요. (4) 영장군 05-22 164 1
1201 [잡담] 13번째 버킷리스트 + 어바웃 타임 배우 (1) 횃불 05-22 146 2
1200 [잡담] Drama <Secret Love> -- with Subtitles in several languages 후기인상파 05-22 76 1
1199 [잡담] [GyuRi] 21 , MAY 규리더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하로 05-21 69 1
1198 [잡담] 규리여신님의 탄신일을 축하합니다. 괸돌이 05-21 62 4
1197 [잡담] 작년초 우주 (한승연) 횃불 05-20 124 2
1196 [잡담] 180714 내 인생인데 = 私の人生なのに (눈물의 이유) 횃불 05-20 87 2
1195 [잡담] 고고써머 최초의 한국버젼 + 키뮤 인스타 (1) 횃불 05-20 117 2
1194 [잡담] 기안 84는 확실히 카밀이 맞는것 같더군요. (1) 영장군 05-20 215 2
1193 [잡담] 그 또한 내 삶인데 _ 조용필 하로 05-19 74 0
1192 [잡담] 팬미팅 시작하기직전 (3) 니코리나 05-19 150 2
1191 [잡담] 지금 팬미팅 줄 서고 있는데... (2) 구작가 05-19 150 4
1190 [잡담] 팬미팅 장소 도착! Sherlock 05-19 94 4
1189 [잡담] 귤MC 후기인상파 05-19 97 0
1188 [잡담] 창고로 GoGo~ 후기인상파 05-19 84 0
1187 [잡담] 열두밤 (3) 후기인상파 05-18 209 1
1186 [잡담] 어바웃 타임 사태를 방금 확인했는데... (1) 구작가 05-17 237 2
1185 [잡담] 햄 어바웃타임 짧은 미리보기 후기인상파 05-17 113 2
1184 [잡담] 다행히 승연이랑 글마랑 찍은씬은 없었다네요 (1) 영장군 05-17 184 1
1183 [잡담] 왜 그랬을까? (성을 전 --> 김도 아니고 천으로 ) 횃불 05-17 116 1
1182 [잡담] 청시2 + 어바웃 타임 공개해라!! (승연 기존 분량) 횃불 05-17 126 1
1181 [잡담] [Coming soon] '여우들의 은밀한 수다' EP.05 -- V LIVE 내일 오후 7시 30분 후기인상파 05-16 91 1
1180 [잡담] [Coming soon]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 EP.04 -- V LIVE 내일 오후 8시 30분 후기인상파 05-16 85 0
1179 [잡담] [Coming soon] - tvN <About Time> -- with subtitles in foreign languages -- VIKI.COM (1) 후기인상파 05-16 115 0
1178 [잡담] 뷰블리 - 네이버 TV 후기인상파 05-16 87 0
1177 [잡담] 황혼의 문턱 & 쟈니 쟈니 횃불 05-14 93 0
1176 [잡담] (요청) 뷰블리 1회 ts 부탁드려요 ㅠㅠ (2) 후기인상파 05-14 145 1
1175 [잡담] 비포 (3편 줄거리 요약) 횃불 05-12 152 1
 1  2  3  4  5  6  7  8  9  10  >  >>


★ 2018년 5월 25일 금요일 14: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