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작성일 : 18-02-03 01:00
[잡담] 영화 관객 얘기 (저 기준으로 봐선 이해 안 간다)
 글쓴이 : 횃불
조회 : 520   추천 : 2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68567

 

머 저는 1년 내도록 영화 보러 안 갑니다만 .. 왜? 좀 지나면 영화채널에서 하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크게 흥미가 없고 해서 그렇습니다.

 

 

 

그런데 한국인구가 5000만 조금 넘을텐데 관객이 1000만을 넘겼다 할때마다 저는 놀랍니다.

 

 

 

 

 

그이유

1. 그 영화를 2번이상으로 보는 사람은 몇 프로 될까요? (내 생각엔 10프로 이내)

 

2. 노인인구나 미성년자가 5000만에 포함되어 있는데 1000만이 어찌 나오냐? (노인+미성년이 조족지혈이면 가능합니다.​)

 

3. 기초생활 수급자 등록한 사람들이 -그 영화를 머~한 3번 정도 봤다 라고- 많이 봤다 (라고 하면 저는 인정 합니다..)

   .. 대략 부산인구 정도라고 알고 있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휘리릭~~

COMMENT
저는 다른 건 몰라도 왜 2번 같은 의문을 가지셨는지가 의문이네요 ㅎㅎ

노인분들이나 미성년자들는 왜 영화를 안 본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천 만 영화라는 것은 곧 주변에 남녀노소 불문하고 거의 다 봤다는 것을 뜻하는 것인데요..ㅎㅎ

그래서 청불 영화는 천 만을 넘은 사례가 없는 것이고요..^^

참고로 '내부자들'이 청불 영화로는 천 만에 살짝 못 미치는 9백 만을 넘기는 대기록(?)을 달성했는데..

이 건 정말 예외적인 기록이라 저도 당시 놀랐는데..

아마도 생각보다 두 번 이상 영화를 보는 사람들이 많다고 생각됩니다...ㅎㅎ^^;;
18-02-03 02:31
 
요즘 1천만 관객이라는 말이 자주 회자되서 그렇지 5천만 인구에 1천만 관객이 많이 놀랍기는 하죠.
여튼 1인당 관람횟수가 전세계 통틀어 1,2위를 다투는 것도 그렇고 미국영화는 재미없어서 인기가 별로 없는 분위기도 그렇고.. 한국인들의 영화사랑이 유별난 측면이 있는건 사실인듯 싶네요..^^
추가하자면 한국인의 1인당 관람횟수가 다양한 영화에 분산되는게 아니라 특정 몇몇 작품에 집중되는 쏠림현상이 천만관람객 영화를 만들어내는 주원인이 아닐까 싶습니다.
18-02-03 09:23
확실히 남들이 봤다고 하면 나도 봐야하는 심리(?)가 좀 있어서 그런지
잘된 영화와 그렇지 않은 영화의 관객 수가 차이가 많이 나는거 같네요.
18-02-04 18:35
 
 

Total 1,30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02 [잡담] 웹드라마 <박회장의 그림창고> - 10월 초에 촬영 시작 예정 (1) 후기인상파 08-16 131 1
1301 [잡담] 즐거운주말되세요 (1) 카라짱 08-11 150 4
1300 [잡담] 눈물이 나와요 ㅜㅜ (5) Sherlock 08-10 340 7
1299 [잡담] 맥주 마시세요 2캔씩 마시세요 장수의 비결 (3) 쿨가이 08-08 208 4
1298 [잡담] 내일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규리느님도 참석한다는 게 사실입니까? (3) 구작가 08-08 258 3
1297 [잡담] 오늘 햄토리 생일이라고 하네요 (4) 초코맛바 08-07 248 4
1296 [잡담] 퇴사를 앞두고 있어 그런지, (4) 구작가 08-06 229 3
1295 [잡담]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인데 규리더는 EDM하고 보컬이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2) 구작가 08-03 210 3
1294 [잡담] 시간외 근무 중에 제트코스터 러브(dance shot) 뮤비를 틀고... (6) 구작가 08-03 231 3
1293 [잡담] 180802 tvN <인생술집> 720p 파일 (5) 후기인상파 08-03 204 3
1292 [잡담] 박규리 - <원데이원 매거진> 2018년 7월호 & 8월호 (1) 후기인상파 08-02 211 3
1291 [잡담] 즐거운하루 되세옷 (1) 카라짱 08-01 114 1
1290 [잡담] 꿀쩡햄콜귤영? (금년내에 노래를 내는 카라 멤바는?) (2) 횃불 08-01 233 1
1289 [잡담] 승연 금일 눈물사진 (1) 횃불 07-31 225 3
1288 [잡담] 여수다 미방 (1) 횃불 07-31 120 2
1287 [잡담] 내일 20시 R는 보라입니다 (1) 횃불 07-31 124 2
1286 [잡담] 구하라 - < WILD > - 아이튠즈 재팬 'K-POP' 차트 4위 , 레코초쿠 데일리 'K-POP' 차트 3위 (1) 후기인상파 07-31 200 4
1285 [잡담] 키이스트의 일본 자회사 디지털어드벤처(DA) 횃불 07-30 186 1
1284 [잡담] WILD 커버 댄스 ^^ (1) 후기인상파 07-30 181 3
1283 [잡담] < WILD > 작사, 작곡가 (1) 후기인상파 07-30 209 2
1282 [잡담] KOO HARA - WILD 발매 (180715 하라공연) (2) 횃불 07-30 226 1
1281 [잡담] 금일 직방 영상을 보고 니콜영상 생각 나 보고... (1) 횃불 07-30 123 2
1280 [잡담] 직방 토탈 (직방 밤 성악버젼은 오디서?) (1) 횃불 07-30 122 3
1279 [잡담] 규리 나고야 여행 (나의 통밥) (2) 횃불 07-30 144 2
1278 [잡담] 모델프레스 메세지 (승연) (1) 횃불 07-30 157 2
1277 [잡담] 하라 x 폴스부티끄 (1) 횃불 07-28 199 3
1276 [잡담] 미레이 결혼 (1) 횃불 07-28 215 4
1275 [잡담] 제천영화제 (1) nahyun 07-27 146 1
1274 [잡담] 150611 해투 구하라 열대야를 구하라 횃불 07-27 167 2
1273 [잡담] 니콜 (술집 다음주 예고) (1) 횃불 07-27 139 0
1272 [잡담] 8월 11일 KARASIA2ndJAPANTOURCOVERLIVE 개최 홍보 횃불 07-27 154 0
1271 [잡담] "구하라! 직방으로" 의 동작이 초코칩쿠키 안무라고 생각했습니다. 횃불 07-26 134 2
1270 [잡담] 카오루티비 보다가 갑자기 구하라 얘기가. (1) oasis 07-26 189 2
1269 [잡담] 8월 10일, '단체 관람' 관련 트위터 (1) 후기인상파 07-26 153 3
1268 [잡담] (끌올) <제천 국제음악영화제> 온라인 예매 - 오늘 (7월 26일), 오후 2시 오픈 (1) 후기인상파 07-26 123 2
 1  2  3  4  5  6  7  8  9  10  >  >>


★ 2018년 8월 17일 금요일 03: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