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8-05-22 05:52
[카라이야기] 채널A <열두밤> -- 12부작 -- 캐릭터 소개 & 시놉시스
 글쓴이 : 후기인상파
조회 : 829   추천 : 3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70209

 

 

채널A 광고대행사의 홍보자료(pdf)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 

 

 

 

단 12일, 사랑에 빠지기 충분한 시간

그들의 위험하고도 찬란한 여행이 시작된다

 

<열두밤>

채널A가 드라마 제작에 닻을 올렸다. 젊은 남녀의 사랑, 여행, 성장을 그린 <열두밤>이 그 주인공이다.

2016년 2월 1차 기획안 이후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총 5번 기획안을 수정,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채널A표 웰메이드 드라마의 시작이 될 <열두밤>에 대해 좀 더 알아보자.

 

8년… 12번의 만남

그들의 사랑은 이뤄질까

 

<열두밤>은 두 사람의 하룻밤을 1회로 구성한 총 12부작 드라마이면서, 1막이 4회차로 구성된 3막 구조의 연대기 드라마이다. 

1막은 월드컵 열기로 뜨거웠던 2010년이 배경이고, 2막은 메르스로 대한민국이 공포에 떨었던 2015년, 3막은 2018년 현재를 담고 있다. 

각 시점별 사회를 지배했던 큰 사건이 있고 그 속에 유경(여주인공)과 현오(남주인공), 그들의 멜로가 있다.

 

 

한승연

제니퍼 한(한유경) / 뉴욕 출신

 

스스로를 현실주의자라 믿는 리얼리스트

졸업을 앞둔 사진 전공 대학생

중학생 때 미국으로 이민 간, 미국 생활 10년차

계획적이고 꼼꼼한 성격이지만 중요한 건 늘 까먹음

생각이 많은 타입이라 매일 일기를 씀

때때로 긍정적이고 즉흥적인데 그 모습이 매력적

사진을 대하는 진지함과 용기가 사랑스러움

 

 

 

신현수

차현오(카즈이치) / 도쿄 출신

 

자기 확신으로 가득 찬 낭만주의자

입사 열흘 만에 무용이 하고 싶어 뛰쳐나온 #신입사원

일본에서 나고 자란 재일교포 3세

마음대로 행동하고 충동적으로 보이지만 생각이 깊음

춤을 배운 적 없지만 혼자만의 몸짓을 아침마다 반복

불쑥 끼어드는 예측 불가능성과 대담함이 매력

막상 저질러놓고 뒤에 와서 고민하는 모습이 귀여움

 

 

제1막(청춘 멜로)

2010년, 청춘의 밤

 

제2막(위험한 멜로)

2015년, 재회의 밤

 

제3막(절절한 멜로)

2018년, 미련의 밤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금요일 편성이 유력한 것 같아요 ^^ =>
https://www.instagram.com/p/BiivbJHlxZA/
18-05-22 05:53
 
정보감사합니당..
18-05-22 14:02
기대 기대 ~~
18-05-22 19:21
신현수의 일본어 구사능력이 웬지 드라마의 Key일 것 같은 ㅎㅎㅎㅎ
18-05-23 12:20
 
 

Total 142,0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1927 [카라작성글] 박규리 인스타그램 -- #Bnt #촬영중 (2) 후기인상파 09-20 226 4
141926 [사진/캡쳐] 한승연 - <열두밤> 스틸컷 (1) 후기인상파 09-20 327 6
141925 [카라이야기] 채널A <열두밤> -- 10월 12일(금) 오후 11시, 첫방 예정 (2) 후기인상파 09-20 270 4
141924 [사진/캡쳐] 한승연 -- 표지 모델 -- <여성동아> 10월호 (2) 후기인상파 09-20 383 4
141923 [국내영상] <열두밤> 티저 영상 -- 낯선 사람에게 설렘을 느껴본 적 있나요? (2) 후기인상파 09-20 185 1
141922 [잡담] 하라를 위한 좋은 이미지 찾아냄. (2) 병든성기사 09-19 302 4
141921 [잡담] 믿고 응원해주것뿐. (2) 가납사니아래 09-19 265 2
141920 [사진/캡쳐] 180918 한승연 #촬영 (1) 후기인상파 09-19 350 5
141919 [잡담] 시간이 지났어도 기자놈들은 맘에 안들어요 진짜. (6) 민족의아리아 09-18 331 3
[잡담] 할 수 있는건 하라를 위한 배너뿐... (4) 블루다크 09-18 256 11
141917 [잡담] #TLをハラちゃんの笑顔で埋めよう(링크 추가) (1) 괸돌이 09-18 258 3
141916 [사진/캡쳐] <열두밤> 포스터 - 가로 배너 (2) 후기인상파 09-18 292 2
141915 [잡담] 남자 측의 주장이 점점 이상해지네요. (4) 구작가 09-18 362 3
141914 [잡담] 코리 누나 복면가왕!! (5) Sherlock 09-17 246 5
141913 [잡담] 하라 누나에게 힘을 줄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요?? (5) Sherlock 09-17 274 4
141912 [잡담] 하라양 법률 대리인 (2) 하로 09-17 382 0
141911 [잡담] 처음부터 뭔가 있겠거니 하고 있었습니다 (3) 일말의순정 09-17 295 5
141910 [잡담] 사랑하는 하라에게.. 정말 큰일 날뻔 했어.. (2) 영장군 09-17 239 2
141909 [뉴스/속보] ㅋㅋㅋ 이젠 스스로 핀치에 몰리네요..... (3) 무관의제왕 09-17 369 1
141908 [잡담] 내가 뭔가 잘못한 것 같은 느낌. oasis 09-17 205 0
141907 [잡담] 디스패치가 아무리 공신력이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5) 구작가 09-17 336 2
141906 [잡담] 이 놈의 세상. 망해 버려라. (2) 괸돌이 09-17 191 2
141905 [잡담] 하라 누나에게 (2) Sherlock 09-17 208 5
141904 [뉴스/속보] [단독]구하라가 밝힌 그날 새벽... "폭언, 폭행, 그리고 협박"(인터뷰) (4) 무관의제왕 09-17 319 2
141903 [잡담] 하하...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1) 민족의아리아 09-17 241 2
141902 [잡담] 찌질한 새..끼. (5) 승연시아버지 09-17 288 3
141901 [카라작성글] 니콜 트윗 (08:51) (1) 카라트윗봇 09-17 163 1
141900 [국내영상] 신비로운 목소리 '패왕별희'의 정체는 가수 니콜! (2) 블루다크 09-16 248 3
141899 [국내영상] '패왕별희' & '포청청' 같은 노래 다른 느낌♬ 블루다크 09-16 133 2
141898 [국내영상] '포청천' VS '패왕별희' 1라운드 무대 - Beauty and the Beast 블루다크 09-16 163 3
141897 [카라이야기] 복면가왕에 니콜이 나왔네요ㅠ (1) 블루다크 09-16 240 2
141896 [잡담] 하라야 힘내렴... 나는 니편이란다. (4) 팔랑크스 09-15 316 5
141895 [사진/캡쳐] <각자의 미식> 박규리 스틸컷 1p (2) 후기인상파 09-15 404 5
141894 [잡담] 하라야 힘내... (5) 던힐3425 09-15 383 8
141893 [잡담] 속상하네요. (4) Sherlock 09-14 365 7
<<  1  2  3  4  5  6  7  8  9  10  >  >>


★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08: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