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8-07-16 13:29
[카라이야기] 강지영 인터뷰 (HQ 사진 + Text) -- 'BIFAN x 씨네21' 데일리 매거진
 글쓴이 : 후기인상파
조회 : 815   추천 : 4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71160

 

 

 

http://www.bifan.kr/webzine/e_daily.asp?sc_category=20180716

 

 

 

“발전하는 내 모습을 보는 게 재밌다.” 강지영이 일본 활동을 시작한 지 올해로 4년. 

스무 살에 일본으로 건너간 이후 가수 활동을 비롯해 영화와 TV 드라마, 뮤직비디오를 종횡무진 누빈 그녀다. 

 

‘월드 판타스틱 레드’ 상영작인 미야노 케이지 감독의 <킬러, 그녀>에서는 어린 시절 부모를 죽였던 남자를 찾아 복수하려는 아이코로 분했다.

생애 첫 한국 관객에게 성숙한 어른의 모습으로 각인되고 싶다는 배우 강지영을 만났다.

 

 

 

Q : 올해만 <레온>(2018), <이것도 내 인생>(2018), <킬러, 그녀>까지 세 편의 일본영화에서 주연을 맡았다. ‘배우 강지영’에게 중요한 해인 것 같다.

 

강지영 : 올해 초에 <레온>이 개봉했고, 7월14일에 <이것도 내 인생>이 일본 개봉을 해서 당장 내일 행사에 참석해야 한다. (웃음) 

<킬러, 그녀>는 2년 전에 시나리오를 받아본 작품이라 감회가 새롭다. 

 

 

Q : 그간 도전해 보지 않은 장르인데 시나리오를 받고 걱정은 없었나.

 

강지영 : 처음엔 액션 연기를 잘 소화할 수 있을지 걱정이 컸다. 아이코가 훌륭한 총잡이인 덕분에 결과적으로 격투신을 소화한 장면은 적었던 것 같다.

감독님도 총을 다루는 자세를 특히 강조하셨다. 옥상에서 자세를 낮춘 채 스나이퍼 총을 들고 타겟을 기다리는 장면이 있는데, 

액션 영화를 보면서 동경하던 순간을 내가 직접 연기할 수 있어서 짜릿했다. 

 

Q : 대사가 적고 냉정한 표정을 유지해야 해서 오히려 감정을 표현하기가 어려웠겠다.

 

강지영 : 아이코는 어릴 때 겪은 트라우마로 슬픔이 들끓는 캐릭터인데도 그걸 거의 드러내지 않는 연기를 해야 했다. 

대사가 없어서 조금은 편할 거라 생각한 것은 오산이었다. (웃음)

 

Q : 이번 영화에선 일본어와 함께 영어 연기도 펼친다. 언어적인 감각이 돋보이는 것 같다.

 

강지영 : 일상 대화는 아무런 지장이 없지만 외국어로 연기를 하려면 생활 양식과 문화를 이해하려는 상상 이상의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것 같다. 

타지 생활이 힘들어도 일본을 떠나지 않았던 이유가 일본 문화를 몸에 익숙하게 만들기 위함이었다. 

 

Q : 일본에서의 연기 활동이 이제 익숙해진 것 같다. 

 

강지영 : 일본에서 내 이름의 한자를 그대로 쓰고 있는데, 마침 일본에서는 익숙한 이름인 ‘치에’라고 읽힌다고 한다. 

덕분에 나를 당연히 일본 배우겠거니 생각하는 분들도 있더더라. 

대사 연습을 할 때도 예전에는 열 번 정도 억양을 잡아가야 했다면 이제는 한 두 번 고치는 것으로 줄었다.

 

Q : 코미디, 멜로, 범죄 스릴러 등 장르를 넘나들며 전혀 다른 장르와 캐릭터를 소화했다. 

여전히 아이돌의 이미지가 강한 한국과 비교해 일본에서는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는 배우다.

 

강지영 : 나도 그게 신기하다. <레온>에서 코믹한 연기를 했는데, 카라 시절부터 좋아해 주신 팬분들도 흔쾌히 재밌게 즐겨주셔서 꽤 놀랐다.

 

Q : 최근 몇 년간 보여준 왕성한 활동력의 원천이 궁금하다.

 

강지영 : 나는 기본적으로 에너지가 많은 사람인 것 같다. 표현하고 발산하는 게 정말 좋다. 

조금 더 성장하면 세상 돌아가는 일들에 대해서도 많이 알게 되지 않을까. 

나답게 사는 것. 배우에게는 꼭 필요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감사합니다~!
18-07-17 00:24
 
 

Total 83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34 [카라이야기] 햄이 인기스터상이네 횃불 06-09 119 3
833 [카라이야기] 190518 라쿠텐 라이브 / 190608 MBS 라디오 by ponta super 횃불 06-09 134 0
832 [카라이야기] 하라를 기다리며.. [스압] 비겐 06-01 192 4
831 [카라이야기] 무슨 이야기를 써야할지 모르겠지만.. (3) 괸돌이 05-26 351 3
830 [카라이야기] 승연 오피셜 포토 비겐 05-26 267 2
829 [카라이야기] 한승연 동물보호 봉사활동 비겐 05-22 182 3
828 [카라이야기] 2019 승연 횃불 05-16 168 1
827 [카라이야기] 귤탄일 .. 규리회 횃불 05-14 166 1
826 [카라이야기] 금일 SCREEN 에서 레온방송 횃불 05-14 156 0
825 [카라이야기] 최애논쟁 글을 보고 생각난 "규리학개론" (3) 병든성기사 05-13 199 4
824 [카라이야기] 하라 지영 인스타 영상 (1) 비겐 04-16 344 3
823 [카라이야기] 박규리 생일파티 (회사 포스트) (2) 카라나비 04-06 322 5
822 [카라이야기] [HaRa] 시사인 _ 작지만 지지 않는 투지의 구하라 (2) 하로 04-06 381 6
821 [카라이야기] 박규리 생일파티 비겐 04-02 406 3
820 [카라이야기] [Fuji TV] 메자마시X산마 平成30年SP 해외스타 랭킹 TOP25 _ KARA 11위 (2) 하로 03-31 443 4
819 [카라이야기] 규리 금일 팬미팅 (3) 횃불 03-30 350 3
818 [카라이야기] 카라 12주년을 축하합니다. 괸돌이 03-29 211 1
817 [카라이야기] 하라도 본 할아버지 영상 (2) 횃불 03-28 321 3
816 [카라이야기] [감성곡] 잘 있니? / 青空へ mv (2) 횃불 03-27 271 5
815 [카라이야기] Revive by TOKYO24 촬영 종료 인사 횃불 03-27 293 3
814 [카라이야기] 니콜 인스타에 나온 장소가 우주군 뮤비 촬영장 같네요~ 블루다크 03-21 315 3
813 [카라이야기] [KARA] 트와이스, '카라' 이후 7년 3개월 만에 K팝 걸그룹 '오리콘 차트' 대기록 (1) 하로 03-13 518 2
812 [카라이야기] 하라 : SECRET LOVE /사랑의 마법 bgm / Wild 횃불 03-04 326 1
811 [카라이야기] Revive by TOKYO 24 (0127 .. 190216) 횃불 02-19 357 2
810 [카라이야기] 왓위민원트 횃불 02-09 398 2
809 [카라이야기] JY - 最後のサヨナラ 메이킹 (한글자막) 횃불 02-09 471 2
808 [카라이야기] 아오 조라에 .. 푸른 하늘에 횃불 02-02 462 1
807 [카라이야기] (링크) 햄 Kstyle 인터뷰 번역 후기인상파 01-30 603 1
806 [카라이야기] 승연 아오조라에 뮤비보면서 떠오르는 장면 횃불 01-27 450 0
805 [카라이야기] I Love Me 를 들으며... 카라가 생각나는 노래... 괸돌이 01-27 432 2
804 [카라이야기] <Koo HaRa Japan Fanmeeting 2018~約束~> 리포트 (3) 후기인상파 01-26 555 7
803 [카라이야기] < 青空へ > 앨범 -- 타워레코드 온라인 TOWER RECORDS ONLINE 후기인상파 01-25 477 1
802 [카라이야기] 150609 / 150617 라디오 횃불 01-20 413 1
801 [카라이야기] 승연 - 우주군 횃불 01-19 445 2
800 [카라이야기] 1월 22일 - <2019 K-FAN Fes in Japan vol.2> 공연은 연기되었고, 그에 따른 환불 조치중입니다 후기인상파 01-18 503 0
 1  2  3  4  5  6  7  8  9  10  >  >>


★ 2019년 6월 18일 화요일 03: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