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8-09-13 09:00
[뉴스/속보] 한승연 동아일보 인터뷰 - #열두밤
 글쓴이 : 후기인상파
조회 : 221   추천 : 3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72020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20&aid=0003169350

 

 

발랄하기보단 차분했다. 단어 선택, 표정에선 연륜마저 묻어나왔다.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12일 만난 배우 한승연(30)은 

화려한 무대 위에서 춤을 추고 눈웃음으로 팬들을 사로잡던 그 이미지와 너무도 달랐다. 

 

그는 다음 달 방영 예정인 채널A 드라마 ‘열두밤’에서 뉴욕 출신으로 사진을 전공하는 여성 한유경 역을 맡았다. 

‘열두밤’은 2010, 2015, 2018년 등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요즘 알록달록하고 뜨거운 드라마가 많잖아요. 차분한 ‘힐링’ 드라마라는 점이 끌렸어요. 

아마 주무시기 전에 보기 좋은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요?”

 

한유경 역할을 맡은 건 ‘잘 맞는 옷을 입은 느낌’이라고 했다. 

그는 “아이돌 시절이나 전작에서 발랄하고 에너지가 넘치는 캐릭터를 맡았는데, 실제 모습과 달라 힘들었다”며 

“소심하고 조용하지만 그 가운데 꿈을 향해 차분히 나아가는 한유경이 곧 내 모습”이라고 했다.

 

단독 주연의 부담감도 상당하다. 촬영 분량도 많아 체력 관리도 힘들었다. 그는 “너무 잘하려고 하다 보면 

오히려 연기가 산으로 가는 경우를 자주 봤다”며 “하루하루 촬영에 온 힘을 다해 집중하면서 부담감을 잊고 있다”고 했다.

 

‘열두밤’ 촬영은 그에게 소소한 즐거움도 줬다. “날이 좋을 때 낙산공원, 성곽길에서 촬영하는 장면이 많았어요. 

서울에서 나고 자랐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 있는 줄 몰랐어요.”

 

나이가 들면서 여유도 생겼다. 유독 어려 보이는 외모가 배우로서 콤플렉스가 된 적도 있었다. 

4, 5년 전 드라마에 출연할 때는 “아이돌 가수가 왜 멀쩡한 연기자 자리를 빼앗느냐”는 비판도 받았다. 

그는 “돌이켜보면 관심을 받을 수 있다는 것 자체에 감사한 일”이라며 개의치 않았다. 

전작들에서 시선과 어미 처리까지 완벽하게 공부한 후에 연기를 했다면 “지금은 촬영장에서 즉흥적인 연기를 할 때도 있다”고 했다.

 

그는 실생활에서는 전자기기 수집을 좋아하는 ‘디지털 덕후’다. 

그러나 극 중 사진학과 학생으로 나오는 캐릭터 덕분에 아날로그 감성에도 눈을 떴다고 했다. 

 

“유경이가 사용하는 필름 카메라에 실제 필름을 넣어 찍어봤는데 작가들이 칭찬을 해주더라고요. 

최근엔 카메라 매장에 가서 필름 카메라를 공수하기도 했어요.”

 

그는 지금도 꾸준히 일본을 오가며 앨범을 내고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연기와 음악 양쪽을 모두 할 수 있다는 것은 큰 행운”이라고 말했다. 

그는 “언젠가 로맨틱 코미디 장르 연기도 해보고 싶다. 공포영화의 귀신 역할도 좋다”며 웃었다. 

그는 다른 배우들의 연기를 보고 배우기 위해 바쁜 시간을 쪼개가며 한국, 미국 드라마를 찾아보기도 한다.

 

“김영애 선배님 같은 배우가 되고 싶어요. 

대사가 없어도 보는 이들을 단번에 사로잡을 수 있는, 그런 에너지를 가진 배우가 되길 꿈꿉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시청률 4% 가즈아~~~~~
18-09-13 10:04
 
 

Total 141,93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카라게시판 규정 및 주의사항 (7) 운영자 07-14 7157 8
141931 [국내영상] 우리 1년 후에 여기서 다시 만날래? ' 한승연X신현수 '열두밤' (3) 블루다크 09-21 77 3
141930 [국내영상] 2009 부산 파워콘서트 (3) 후기인상파 09-21 71 4
141929 [카라이야기] 박규리 - 두 편의 영화 촬영에 돌입할 예정 (5) 후기인상파 09-20 214 5
141928 [국내영상] 박규리 인사말 영상 -- #10월 2일 #Bnt 화보 + 인터뷰 공개 (2) 후기인상파 09-20 118 3
141927 [카라작성글] 박규리 인스타그램 -- #Bnt #촬영중 (1) 후기인상파 09-20 89 4
141926 [사진/캡쳐] 한승연 - <열두밤> 스틸컷 (1) 후기인상파 09-20 126 6
141925 [카라이야기] 채널A <열두밤> -- 10월 12일(금) 오후 11시, 첫방 예정 (2) 후기인상파 09-20 111 4
141924 [사진/캡쳐] 한승연 -- 표지 모델 -- <여성동아> 10월호 (2) 후기인상파 09-20 180 4
141923 [국내영상] <열두밤> 티저 영상 -- 낯선 사람에게 설렘을 느껴본 적 있나요? (1) 후기인상파 09-20 82 1
141922 [잡담] 하라를 위한 좋은 이미지 찾아냄. (2) 병든성기사 09-19 175 4
141921 [잡담] 믿고 응원해주것뿐. (2) 가납사니아래 09-19 154 2
141920 [사진/캡쳐] 180918 한승연 #촬영 (1) 후기인상파 09-19 181 5
141919 [잡담] 시간이 지났어도 기자놈들은 맘에 안들어요 진짜. (6) 민족의아리아 09-18 219 3
[잡담] 할 수 있는건 하라를 위한 배너뿐... (4) 블루다크 09-18 145 11
141917 [잡담] #TLをハラちゃんの笑顔で埋めよう(링크 추가) (1) 괸돌이 09-18 157 3
141916 [사진/캡쳐] <열두밤> 포스터 - 가로 배너 (2) 후기인상파 09-18 161 2
141915 [잡담] 남자 측의 주장이 점점 이상해지네요. (3) 구작가 09-18 242 3
141914 [잡담] 코리 누나 복면가왕!! (4) Sherlock 09-17 145 4
141913 [잡담] 하라 누나에게 힘을 줄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요?? (5) Sherlock 09-17 170 4
141912 [잡담] 하라양 법률 대리인 (2) 하로 09-17 259 0
141911 [잡담] 처음부터 뭔가 있겠거니 하고 있었습니다 (3) 일말의순정 09-17 206 5
141910 [잡담] 사랑하는 하라에게.. 정말 큰일 날뻔 했어.. (2) 영장군 09-17 143 2
141909 [뉴스/속보] ㅋㅋㅋ 이젠 스스로 핀치에 몰리네요..... (3) 무관의제왕 09-17 254 1
141908 [잡담] 내가 뭔가 잘못한 것 같은 느낌. oasis 09-17 127 0
141907 [잡담] 디스패치가 아무리 공신력이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5) 구작가 09-17 233 2
141906 [잡담] 이 놈의 세상. 망해 버려라. 괸돌이 09-17 111 1
141905 [잡담] 하라 누나에게 (2) Sherlock 09-17 119 5
141904 [뉴스/속보] [단독]구하라가 밝힌 그날 새벽... "폭언, 폭행, 그리고 협박"(인터뷰) (4) 무관의제왕 09-17 210 2
141903 [잡담] 하하...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1) 민족의아리아 09-17 127 2
141902 [잡담] 찌질한 새..끼. (5) 승연시아버지 09-17 201 3
141901 [카라작성글] 니콜 트윗 (08:51) 카라트윗봇 09-17 95 1
141900 [국내영상] 신비로운 목소리 '패왕별희'의 정체는 가수 니콜! (2) 블루다크 09-16 175 3
141899 [국내영상] '패왕별희' & '포청청' 같은 노래 다른 느낌♬ 블루다크 09-16 71 2
141898 [국내영상] '포청천' VS '패왕별희' 1라운드 무대 - Beauty and the Beast 블루다크 09-16 91 3
141897 [카라이야기] 복면가왕에 니콜이 나왔네요ㅠ (1) 블루다크 09-16 152 2
 1  2  3  4  5  6  7  8  9  10  >  >>


★ 2018년 9월 22일 토요일 06: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