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HARA] 대한가수협회 "故 설리·구하라와 작별…댓글 중단·법안 마련" 촉구[전문] > 커뮤니티

작성일 : 2019-11-29 13:20
[뉴스/속보] [HARA] 대한가수협회 "故 설리·구하라와 작별…댓글 중단·법안 마련" 촉구[전문]
조회 : 1,042   추천 : 2  

 

 

다음은 대한가수협회의 입장문 전문이다.


고 설리 양을 떠나보내며 흘린 눈물이 채 마르기도 전에

다시 고 구하라 양과 작별을 고해야만 하는 뼈아픈 현실 앞에

우리 사단법인 대한가수협회 전 회원은 참담함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대중음악 한 세기의 역사 위에 세계를 제패한 BTS의 신화가 세워지기까지 우리 가수들은 국민과 희로애락을 함께하는 운명 공동체였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익명성 뒤에 숨어 가수들을 향해 혐오와 저주의 막말을 퍼붓는 광기 어린 대중과, 

트래픽에 목숨을 걸고 가수에 대한 사회적 타살을 방조하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부도덕한 경영, 

정의로운 펜 대신 악플을 유도하는 기사 빵을 구걸하며 스스로 황색 언론임을 자인하는 이 땅의 일부 신문, 방송사들, 

비극적 사태가 거듭되고 있음에도 그럴 때마다 몇 줄 대책으로 국민의 입과 귀를 막는 대한민국의 문화정책 입안자들로 인해 

 

가수들은 스스로 자신을 지켜내야만 하는 절박한 지경으로 내몰렸다.

 

한류의 뿌리인 문화적 토양의 피폐화가 가속화되고 애써 쌓아 올린 K-POP의 지속가능성마저 위협받는 이 즈음, 

우리는 베르테르 효과에 의한 참사를 방지하고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작금의 사태에 책임이 있는 각 당사자에게 다음 사항을 즉시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기에 이르렀다.

 

포털사이트 네이버는 연예기사 댓글 서비스를 즉시 중단하라.

 

국회는 사실에 기반한 기사 생산을 장려하고 악플을 유도하는 선정, 폭력적 기사를 처벌할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하라.

 

문화체육관광부는 국가적 자산인 대중가수를 보호할 수 있는 현실적 대책을 수립하여 시행하라.


끝으로, 

 

우리는 스스로의 자구책을 강구함과 동시에

대중음악계의 안녕을 저해하는 악의 무리를 끝까지 추적하여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이며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하여 행동에 나설 것임을 선언한다.

 

 

 

 

♡H.a.R..a♡

우리에게 하라는 언제나 기적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MMENT
네이버에게 자정작용 기대는 난망하겠고 오로지 채찍만이..
19-11-29 17:55

커뮤니티 목록

Total 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백업
게시물이 없습니다.




★ 2021년 2월 27일 토요일 18: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