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9-11-29 19:58
[뉴스/속보] [디패Go] "그리고 눈물을 쏟았다"…구하라의 마지막 콘서트
 글쓴이 : 블루다크
조회 : 213   추천 : 2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75364
   https://www.dispatch.co.kr/2053060 [33]

 

"오빠! 나 이번주 금요일에 한국 가거든요. 사진 꼭 같이 셀렉해요. 전화할게." (구하라) 

구하라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결국 마지막 사진 선택은, '디스패치'의 몫이 됐습니다. 구하라가 옆에 있었다면, (비록 잔소리는 했겠지만) 훨씬 쉬울텐데... 말입니다.

 

 

사실, 얼마나 많이 지우고 올리고 지우고 올렸는지 모릅니다. 그냥 '디스패치' DB에 (비공개로) 남겨둘까, 고민도 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구하라는 정말, 자신의 무대를 보여주고 싶어 했습니다. "(사진이) 언제 나가냐?"고 몇 번을 물었으니까요.

2019년 11월 19일, 일본 도쿄 콘서트. 그녀가 보고 싶어 했던, 아니 보여주려 했던 그 현장을 공유합니다. 부디, 마음에 들기를 바랍니다. 

 

구하라와 (일전에) 약속을 했습니다. 다시 복귀하면, 취재를 가겠다고. 하지만 쉽지 않았습니다. 법적공방이 이어졌고, 국내 컴백은 여의치 않았습니다.


그래서 택한 것이, 일본 활동이었습니다. 그리고 11월 19일, 도쿄에서 마지막 공연을 펼쳤습니다. '디스패치'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일본으로 갔고요. 

 

"한국 팬들이 (일본 활동을) 싫어하면 어쩌죠? 또, 욕 먹는 거 아닐까요. 그래도 (보도) 하고 싶어요. 제가 열심히 살고 있다는 걸 보여 드리고 싶습니다." (구하라) 

 

구하라는 천상 가수였습니다.

무대 위에서, 그녀는

누구보다 빛이 났습니다.

누구보다 행복해 보였죠.

 

 

 

 

"여러분의 사랑을 받아도 되는 사람인지 모르겠어요" (구하라) 

 

 

구하라는, 감동의 눈물도 터뜨렸습니다. 팬들이 내건 '언제나 함께 있어' (ずっと一?)라는 슬로건을 본 겁니다.

 

"이런 사랑을 받으니 제가 얼마나 좋은 사람인지 알 것도 같고." (구하라)

 

어쩌면 그녀는, 자책했는지도 모릅니다. (자신이) 좋지 않은 사람이라 미움을 받는다고...

 

구하라에게 필요한 건, 사랑이었습니다.

 

그 사건 이후, 구하라를 가끔 만났습니다. 한국에서도 보고, 일본에서도 봤습니다.


지난 6월, 구하라의 일본 집을 방문한 적도 있습니다. 이호준, 김지호 기자가 동행했죠. 그녀의 방 곳곳에는 (일본어) '포스트잇'이 붙어 있었습니다.

"아직도 일본어를 공부하냐?"는 질문에, 답했습니다.

"계속 공부해야죠. 아직 외울 게 많아요. 참, 방송에서 '미스터'를 솔로로 부를 기회가 생겼어요. 꼭 봐주세요. 그 다음에는 싱글도 내고, 콘서트도 하려고요." (구하라)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tal 143,49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카게운영자 선임 및 서버연장계약 관련 공지 (15) 운영자 12-02 624 12
공지 카라게시판 규정 및 주의사항 (7) 운영자 07-14 14252 9
143494 [잡담] 한서희- 故 구하라 등대 1시간 전 21 0
143493 [뉴스/속보] #KAMILIAPRIDE #goodnightHARA #KARAはずっと家族 #KARAisFAMILY 괸돌이 6시간 전 43 3
143492 [정보/자료] 네이버에 올라온 니콜의 여행지 관련 포스트 (1) 블루다크 12-14 107 4
143491 [잡담] 제가 세상을 너무 좋게 생각했었네요. (3) 괸돌이 12-14 98 2
143490 [잡담] 그냥 한탄 좀 해도 될까요..... (7) 니콜친위대중사 12-13 206 0
143489 [사진/캡쳐] [HARA] HARA x CROWNCROWN collaboration (2) 하로 12-13 128 2
143488 [사진/캡쳐] [知英][JY] GoodBye LEON (3) 하로 12-13 196 1
143487 [잡담] 잡담잡담'ㅁ' (3) 극한아래 12-13 120 4
143486 [뉴스/속보] [GyuRi] 박규리, 새 프로필 공개 “내년 연기 활동에 박차” (4) 하로 12-12 191 3
143485 [잡담] 니콜언니 팬미팅 표구매에 관하여.... (5) 등대 12-12 198 0
143484 [뉴스/속보] [Nicole] 「ニコル Fan Meeting 2020〜Spring Again〜」 開催決定! (3) 하로 12-11 157 3
143483 [뉴스/속보] [Nicole] LIVE DVD "NICOLE CONCERT 2019~Summer Wave~" 2020.2.12 ON SALE !! 하로 12-11 92 3
143482 [정보/자료] [HARA] [ORICON] Weekly INDI Single Rank「Midnight Queen」2019年12月09日付 (2019年11月25日~2019年12月01日) 하로 12-11 84 2
143481 [잡담] Superman (1978) - Turning Back Time Scene 괸돌이 12-11 86 2
143480 [뉴스/속보] [HARA] 구하라가 떠난 세상 남은 자들이 할 일 _ 시사 IN (12) 하로 12-11 237 4
143479 [잡담] 많은 일들이 있었네요.... 니콜친위대중사 12-10 135 2
143478 [잡담] 면접을 보고 왔어요 (3) 비겐 12-10 170 4
143477 [사진/캡쳐] [HARA]「Midnight Queen」PHOTO _ Tiger님 보정 (3) 하로 12-09 160 4
143476 [뉴스/속보] [HARA] [Towe Record] 『Midnight Queen』J-POP Single Weekly TOP30 2019年12月9日付 集計期間:2019年12月2日~2019年12月8日 하로 12-09 127 3
143475 [잡담] 아주대 주철환 교수님이 멘탈 "갑" 을 가지라고 하셨답니다. (6) 하로 12-09 252 1
143474 [사진/캡쳐] [HARA] スカイ キャッスル 追慕公園 5階 3室 하로 12-08 178 3
143473 [사진/캡쳐] [HARA] 구1 (2) 하로 12-08 213 2
143472 [사진/캡쳐] [HARA]「Midnight Queen」PHOTO (4) 하로 12-08 197 3
143471 [잡담] 제가 속 좁은 사람인가 봅니다. (4) 괸돌이 12-08 258 3
143470 [잡담] 書峴驛 (ソヒョン驛) 》》》》 盆唐 スカイ キャッスル 追慕公園 無料 シャトル バス (1) 하로 12-07 177 4
143469 [뉴스/속보] [ORICON NEWS][YouTube 차트] KARA 미스터가 TOP10 진입 (2) 하로 12-06 254 4
143468 [공지] 12월 변경사항입니다. (11) 운영자 12-06 313 5
143467 [잡담] 김장하러 지방내려가는중에.. (3) 로미 12-06 231 3
143466 [잡담] 5200 BUS ; 金浦空港 》》》》書峴驛 (ソヒョン驛) 》》》》 盆唐 スカイ キャッスル 追慕公園 (1) 하로 12-06 147 2
143465 [카라작성글] [知英][JY] InstaGram (2) 하로 12-06 210 3
143464 [잡담] [TAXI] 한국-일본간 택시 로밍 호출 시작 (1) 하로 12-05 184 2
143463 [사진/캡쳐] [HARA] 週間 文藝春秋 인터뷰에서 거론 된" 연어 차 즈케"鮭茶漬 (2) 하로 12-05 187 3
143462 [뉴스/속보] [知英][JY] 강지영, '야식남녀'로 韓 복귀 하나..키이스트 "출연 검토 중" (4) 하로 12-05 261 7
143461 [뉴스/속보] [단독] 강지영, ‘야식남녀’ 출연, 데뷔 후 국내 첫 드라마 (4) 실신한농노 12-05 211 8
[카라이야기] 구하라를 제대로 기억하기 위한 10가지 장면들(2) (3) 홀맨 12-05 281 10
 1  2  3  4  5  6  7  8  9  10  >  >>


★ 2019년 12월 15일 일요일 12: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