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9-11-29 19:58
[뉴스/속보] [디패Go] "그리고 눈물을 쏟았다"…구하라의 마지막 콘서트
 글쓴이 : 블루다크
조회 : 854   추천 : 2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75364
   https://www.dispatch.co.kr/2053060 [93]

 

"오빠! 나 이번주 금요일에 한국 가거든요. 사진 꼭 같이 셀렉해요. 전화할게." (구하라) 

구하라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결국 마지막 사진 선택은, '디스패치'의 몫이 됐습니다. 구하라가 옆에 있었다면, (비록 잔소리는 했겠지만) 훨씬 쉬울텐데... 말입니다.

 

 

사실, 얼마나 많이 지우고 올리고 지우고 올렸는지 모릅니다. 그냥 '디스패치' DB에 (비공개로) 남겨둘까, 고민도 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구하라는 정말, 자신의 무대를 보여주고 싶어 했습니다. "(사진이) 언제 나가냐?"고 몇 번을 물었으니까요.

2019년 11월 19일, 일본 도쿄 콘서트. 그녀가 보고 싶어 했던, 아니 보여주려 했던 그 현장을 공유합니다. 부디, 마음에 들기를 바랍니다. 

 

구하라와 (일전에) 약속을 했습니다. 다시 복귀하면, 취재를 가겠다고. 하지만 쉽지 않았습니다. 법적공방이 이어졌고, 국내 컴백은 여의치 않았습니다.


그래서 택한 것이, 일본 활동이었습니다. 그리고 11월 19일, 도쿄에서 마지막 공연을 펼쳤습니다. '디스패치'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일본으로 갔고요. 

 

"한국 팬들이 (일본 활동을) 싫어하면 어쩌죠? 또, 욕 먹는 거 아닐까요. 그래도 (보도) 하고 싶어요. 제가 열심히 살고 있다는 걸 보여 드리고 싶습니다." (구하라) 

 

구하라는 천상 가수였습니다.

무대 위에서, 그녀는

누구보다 빛이 났습니다.

누구보다 행복해 보였죠.

 

 

 

 

"여러분의 사랑을 받아도 되는 사람인지 모르겠어요" (구하라) 

 

 

구하라는, 감동의 눈물도 터뜨렸습니다. 팬들이 내건 '언제나 함께 있어' (ずっと一?)라는 슬로건을 본 겁니다.

 

"이런 사랑을 받으니 제가 얼마나 좋은 사람인지 알 것도 같고." (구하라)

 

어쩌면 그녀는, 자책했는지도 모릅니다. (자신이) 좋지 않은 사람이라 미움을 받는다고...

 

구하라에게 필요한 건, 사랑이었습니다.

 

그 사건 이후, 구하라를 가끔 만났습니다. 한국에서도 보고, 일본에서도 봤습니다.


지난 6월, 구하라의 일본 집을 방문한 적도 있습니다. 이호준, 김지호 기자가 동행했죠. 그녀의 방 곳곳에는 (일본어) '포스트잇'이 붙어 있었습니다.

"아직도 일본어를 공부하냐?"는 질문에, 답했습니다.

"계속 공부해야죠. 아직 외울 게 많아요. 참, 방송에서 '미스터'를 솔로로 부를 기회가 생겼어요. 꼭 봐주세요. 그 다음에는 싱글도 내고, 콘서트도 하려고요." (구하라)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tal 65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59 [뉴스/속보] [GyuRi] 박규리, 걸그룹 출신 첫 큐레이터 도전…피카프로젝트 합류 (1) 하로 07-23 211 3
658 [뉴스/속보] 강지영, 이젠 어엿한 배우로…“계속 변화하고 성장할래요” [인터뷰] (1) book 07-22 147 2
657 [뉴스/속보] [Ma 인터뷰] 강지영, 떡잎부터 다른 신인 배우의 애티튜드 블루다크 07-14 190 1
656 [뉴스/속보] 강지영 "故구하라 재판 증인 서는 父 감사, 도움 됐으면"[SS인터뷰②] 블루다크 07-13 201 1
655 [뉴스/속보] '야식남녀' 강지영 "5년만 한국 복귀, 스타보단 진짜 배우 되고파"[SS인터뷰①] (1) 블루다크 07-13 184 1
654 [뉴스/속보] [인터뷰+] 카라 강지영에서 배우 강지영으로 블루다크 07-13 156 1
653 [뉴스/속보] 강지영 "카라 재결합? 언젠간 자연스럽게"[SPO★톡] 블루다크 07-12 232 1
652 [뉴스/속보] [Y터뷰②] 강지영 "父, 故 구하라 소송 증인 참여...잘 해결되길" 블루다크 07-12 198 1
651 [뉴스/속보] [Y터뷰①] 강지영 "'야식남녀'로 편견 깨고 싶었죠" 블루다크 07-12 166 1
650 [뉴스/속보] 강지영 "'카라 강지영'은 소중했던 추억, 더 열심히 할걸"[SPO★톡] (1) 블루다크 07-12 215 1
649 [뉴스/속보] 카라에서 배우로…강지영 "5년만에 온 한국, 제자리 찾은 느낌" 블루다크 07-12 198 1
648 [뉴스/속보] 강지영 "15살에 카라 데뷔, 아직 20대예요"[NC인터뷰②] 블루다크 07-12 177 1
647 [뉴스/속보] 강지영, 멈춰있던 기억을 깨고[NC인터뷰①] 블루다크 07-12 172 1
646 [뉴스/속보] 강지영 "배우 홀로서기, '난 카라였으니까' 절대 안 하기로 다짐"[인터뷰S] 블루다크 07-12 213 1
645 [뉴스/속보] [스타톡] 강지영 "정일우와 키스신 롱테이크? 자연스럽게" 블루다크 07-12 145 1
644 [뉴스/속보] 규리, 직접 그린 그림 멋지네..여전히 예쁜 얼굴♥ (1) book 07-10 200 1
643 [뉴스/속보] [인터뷰] 배우로 돌아온 강지영 "지난 5년, 결코 헛된 시간은 아니었어요" (1) book 07-06 215 1
642 [뉴스/속보] 한승연, 유기견 보호소 봉사활동 "이렇게 애정이 그리워요..사지말고 입양하세요" (1) 커즈 07-06 207 1
641 [뉴스/속보] 강지영 "故 구하라, 많이 그립고 마음 아파…유가족 돕고 싶다"(인터뷰) Tiger 07-03 237 1
640 [뉴스/속보] [인터뷰종합] "故구하라, 아직도 마음 아파"…'야식남녀' 강지영, 걸그룹→배우 日5년이 만든 성숙… (3) book 07-03 286 4
639 [뉴스/속보] 최종범 2심서 징역 1년…구하라 오빠 "원통하고 억울" (1) Tiger 07-02 275 1
638 [뉴스/속보] [현장IS] '故구하라 폭행혐의' 최종범, 징역1년 선고…불법촬영은 무죄 [종합] (2) 커즈 07-02 238 0
637 [뉴스/속보] [HARA] 故'구하라 폭행·협박' 최종범, 항소심서 '법정구속'…징역 1년 (4) 하로 07-02 251 1
636 [뉴스/속보] '야식남녀' 강지영, 안정적 연기력으로 배우 역량 입증 (1) 커즈 07-01 226 1
635 [뉴스/속보] [POP이슈]"강지영父 증인 신청"..故구하라 친오빠, 친모 상대 상속소송 첫 재판 (1) 커즈 07-01 276 2
634 [뉴스/속보] 네이트, 카카오 다음·네이버 이어 연예뉴스 댓글 없앤다 “역기능 우려 반영”(종합) (2) 커즈 06-30 252 2
633 [뉴스/속보] [단독] 한승연, TV조선 단막극 '응보' 주인공…2년 만 안방 컴백 (3) 커즈 06-30 342 3
632 [뉴스/속보] [스브스타] "단지 하라를 좋아해서"…故 구하라 잊지 못한 팬의 순애보 (1) 커즈 06-29 287 4
631 [뉴스/속보] ‘故 구하라 오빠’ 구호인 “동생 유산으로 이혼 가정 돕고파” (1) book 06-29 249 4
630 [뉴스/속보] YGX 오피셜 팬미팅 공지 (3) 커즈 06-23 366 2
629 [뉴스/속보] 강지영, 100kg 파격 변신···'으라차차! 마이 러브' 7월 2일 국내 개봉 (3) 커즈 06-17 343 2
628 [뉴스/속보] '아이돌 피싱캠프' 토니안·이진호·한승연, 첫 만남부터 낚시 대결..."왜 이러냐 오늘" (2) 커즈 06-17 304 1
627 [뉴스/속보] [D:FOCUS] 한승연 “동물농장 MC로 접한 유기견 실태 충격, 봉사 꾸준히” (1) book 06-16 303 2
626 [뉴스/속보] 한승연, "유기견 봉사활동 추천"..유기견 제품∙사료 1톤 기부 [화보] (2) 커즈 06-16 265 2
625 [뉴스/속보] [라이프앤도그] 한승연과 반려견 푸이 누비가 함께하는 러블리 휴캉스 타임 (3) 커즈 06-15 298 3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8월 6일 목요일 03: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