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20-02-20 18:40
[잡담] 네이버도 연예 뉴스 댓글 잠정 폐지...인물 연관검색어도 중단
 글쓴이 : 커즈
조회 : 388   추천 : 3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78303

카카오에 이어 네이버도 연예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인물명에 대한 연관검색어 서비스도 중단하기로 했다. 연예 뉴스 댓글과 인물명 연관검색어 중단은 3월 중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 서비스를 총괄하는 유봉석 전무는 2월19일 보도 자료를 내고 "인터넷의 본질적 특징인 ‘양방향 소통’의 가치도 소중히 해왔다"라면서 "하지만 인터넷 공간에서 벌어지고 있는 연예인 개인의 인격권 침해에 대한 우려가 커졌고 네이버도 연예인 활동을 폭넓게 다루는  연예뉴스 댓글 공간을 제공하고 있는 만큼 연예인의 인격권 침해 문제에 대해 책임을 공감한다"라고 연예 뉴스 댓글 폐지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기술과 운영 정책을 통해 연예뉴스 댓글들의 연예인 인격권 침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도했지만 기술적인 조치만으로 연예인들의 고통을 해소하는 것은 부족했다"라면서 "연예인이기 전에 인격권을 보호 받아야 할 개인의 고통에 공감하는 것이 우선이라 판단했다. 연예인을 아끼고 응원하는 팬들의 댓글이 아무리 많아도 소수의 악플이 연예인 개인에게 끼치는 부정적 영향력이 너무 크다"라고 덧붙였다.

네이버는 연예 정보 서비스의 구조적인 개편이 완료될 때까지 연예뉴스 댓글을 폐쇄한다는 방침이다. 이의 일환으로 연예인을 포함해 인물명 검색 시 제공되는 연관검색어 서비스도 완전 폐지하기로 했다.

유봉석 전무는 "연관 검색어는 이용자가 입력한 검색어와 함께 추가로 궁금해할 수 있는 키워드를 제안하하는 기능"이라며 "하지만 이용자가 입력한 검색어를 기반으로 하다 보니, 이 공간에서 확인되지 않은 루머나 인격권을 침해할 수 있는 키워드가 노출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동 완성 기능의 경우 폐지는 면했다. 유봉석 전무는 "자동완성 기능은 이용자의 편의를 위한 필수적인 기능인 만큼,  상시적인 개선을 통해 부작용을 최소화할하겠다"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앞으로 연예 정보 서비스를 스타의 개인적 근황이나 사생활에 대한 과도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는 콘텐츠 대신 실제 활동의 결과물인 작품 중심으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는 목표다. 유봉석 전무는 "연예인들이 그들의 활동을 응원하는 팬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는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제공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황치규 기자(delight@bloter.net)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늦었지만 잘한 일이네요
20-02-20 20:29:44
 
다행이고 잘된 일이지만 개인적으로는 마음이 싱숭생숭하네요.. 악플 달리는 곳들 죄다 이렇게 사라지면 끝일 보잘것 없는 것들일 뿐인데... 이런 쓰잘데기 없는 것들을 왜 다 겪어야 했을까 싶은 생각 때문에 드는 억울한 감정이 쉽게 가시질 않네요..
20-02-20 22:20:23
     
 
맞아요ㅠㅠ아무리 늦어도 작년6월에 했어도 이러지 않았을텐데 생각이들면서 복잡하고 아직안심은 할수없네요
20-02-20 22:41:49
 
사람 여럿 죽이더니 빨리도 폐지했네..
20-02-21 11:38:02
     
 
동의합니다ㅠㅠ 빨리좀 폐지좀 해주지ㅠㅠ
20-02-21 15:15:37
 
 

Total 143,8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카라게시판 3월 모금 이벤트 당첨자 공지 & 수록곡 차트 ♥ (2) 운영자 04-01 227 2
공지 2020년 상반기 카라게시판 서버 & 도메인 연장 완료 공지 (5) 운영자 03-01 632 8
공지 [2020년 하반기] 서버비 모금 & 4월 모금 이벤트 공지 (3) 운영자 01-08 1606 5
공지 카라게시판 규정 및 주의사항 (8) 운영자 07-14 16015 11
143852 [국내영상] 규리&은정과 함께 배워보는 건강한 갓바디 다이어트! HOT SUMMER 준비는 지금부터! Tiger 1시간 전 11 1
143851 [국내영상] 승연이 인스타그램 영상 (3) book 2시간 전 22 3
143850 [뉴스/속보] [知英][JY] '올림픽 연기' 여파로 방송가 출렁..'모범형사'→'야식남녀' 편성 변경 (3) 하로 8시간 전 69 3
143849 [카라작성글] [seungyeon]Instagram (3) 커즈 10시간 전 47 2
143848 [뉴스/속보] [전문] 한승연, 팬 마스크 선물에 감동 "이런 와중에…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2) 커즈 11시간 전 49 3
143847 [직찍] 승연이 그 낚시프로 이미 촬영했대요 (2) 커즈 04-08 88 4
143846 [잡담] [HARA] HARA 국내 판매처 (2) 하로 04-08 79 3
143845 [잡담] Baby Boy 들으면 들을수록 정말 감동적이지 않나요? (1) 1stMiniWait 04-08 57 4
143844 [직찍] 지영이 매니저님 인스타 (5) 커즈 04-08 128 3
143843 [국내영상] ep.4 - 규리&은정 YOUTUBE 대화법 얼마나 알아? 뷰러님들도 함께 맞추어 보아요~ (2) Tiger 04-07 91 3
143842 [사진/캡쳐] 7일 포토데이 승연이 (5) book 04-07 88 5
143841 [정보/자료] 승연이 새 스케쥴 (4) book 04-07 140 4
143840 [뉴스/속보] 故구하라 친오빠 "최씨 몰카 무죄.. 강력처벌 촉구"[전문] (5) 커즈 04-06 138 5
143839 [뉴스/속보] [종합] 故 구하라 vs 최종범 항소심, 5월 21일 확정…폭행·협박 인정될까 (5) book 04-05 133 6
143838 [카라작성글] 규리여신 인스타그램 (2) book 04-05 113 5
143837 [국내영상] [Nicole] 니콜 Vlog l 용주의 인생 요리 feat.버터넛스쿼시고르곤졸라리조또 (3) 하로 04-05 101 4
143836 [국내영상] [ep.3] 탑골뷰티 SPECIAL - AGAIN 2011! DEAR. QUEENS & T-ARA FOREVER! (1) Tiger 04-04 117 3
143835 [요청/건의] 혹시 둘중에 하나 인기가요에 나왔던거 ts 파일 구할수있을까요?? (1) 블루다크 04-04 113 3
143834 [해외영상] 구하라 사진집 발매 관련 트위터 모음 (3) 괸돌이 04-04 152 5
143833 [뉴스/속보] [HARA] ‘구하라법’ 소관 국회 기재위 유성엽 간사 “반드시 필요한 법, 입법 강력 추진할 것” (3) 하로 04-04 120 5
143832 [요청/건의] 혹시 2012~2013 골든디스크 시상식 영상 공유가능할까요? 꿀졍 04-03 80 1
143831 [국내영상] 한승연 SYSY | 밀라노에 갔승연! (2) book 04-03 152 3
143830 [뉴스/속보] “별걸 다 한다” 한승연, 23살이래도 믿겠어‥동안 미모[SNS★컷] (2) book 04-03 120 3
143829 [뉴스/속보] 故구하라 오빠, '구하라법' 청원 독려...10만명 돌파 소식에 "기쁘다"[전문] (2) book 04-03 96 5
143828 [카라작성글] [SeungYeon]Instagram (1) 커즈 04-03 146 3
143827 [뉴스/속보] [HARA] '구하라 법' 정식 심사 받는다…3일, 국회동의청원 10만명 돌파 (2) 하로 04-03 150 3
143826 [뉴스/속보] 국회 청원 100% 달성하였습니다. (1) 괸돌이 04-03 103 3
143825 [잡담] 청원 100프로 완료 됬어요ㅠㅠ (5) 커즈 04-03 107 4
143824 [뉴스/속보] [단독]카라 출신 강지영, 음주 운전자에게 교통사고 당해 (9) 실신한농노 04-03 218 1
143823 [카라작성글] 규리여신 인스타그램 2 (2) book 04-02 126 5
143822 [카라작성글] 규리여신 인스타그램 (1) book 04-02 95 4
143821 [국내영상] [ep.2] 탑골뷰티 SPECIAL - AGAIN 2009! DEAR. KAMILIA & KARA FOREVER (2) Tiger 04-02 116 4
143820 [뉴스/속보] "구하라 재산 바랄 자격 없어"..구하라법 입법 청원자 3만명 돌파 (1) book 04-02 91 3
143819 [잡담] ▶◀ 사사베 키요시 감독 사망, 향년 62세…강지영 주연 영화, 유작됐다 (3) 하로 04-02 149 3
143818 [사진/캡쳐] (데이터 주의) 실화탐사대 내용 캡처 - 구하라법 (2) Tiger 04-02 190 3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4월 9일 목요일 19: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