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20-05-18 17:03
[잡담] 어제 오늘 이 노래를 들으면서... 카라노래는 아니지만 자꾸 누구 생각이...
 글쓴이 : 홀맨
조회 : 558   추천 : 3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79901

 

어제 오늘 리뷰할 일이 있어서 이 노래를 듣는데 가사 땜에 자꾸 하라 생각도 나고... 뭉클했어요. 

(아이유 팬들 사이에서 저 뮤비 속 이구아나(?)가 하라를 의미한다는 얘기도 도네요....) 

본인이 대놓고 밝히지는 않았지만 가사의 표현과 상징들 속에서 결국 '스물 여덟을 다 채우지 못하고 먼저 떠난 이들과의 기억, 추억'을 

악몽처럼 다시 떠오르더라도 계속 간직하겠다는 그녀의 의지가 담겼다고 할까요. 

--------------------------------------------------------------------------------------

So are you happy now?

Finally happy now, yeah?

뭐 그대로야 난

다 잃어버린 것 같아

 

모든 게 맘대로 왔다가 인사도 없이 떠나

이대로는 무엇도 사랑하고 싶지 않아

다 해질 대로 해져버린

기억 속을 여행해

 

우리는 오렌지 태양 아래

그림자 없이 함께 춤을 춰

정해진 이별 따위는 없어

아름다웠던 그 기억에서 만나

Forever young

 

Oh oh oh, oh-oh oh oh

Oh oh oh, oh-oh oh oh

Forever we young

Oh oh oh, oh-oh oh oh

이런 악몽이라면 영영 깨지 않을게

 

섬 그래 여긴 섬 서로가 만든 작은 섬

Yeah, mm, forever young

"영원"이란 말은 모래성

작별은 마치 재난문자 같지

그리움과 같이 맞이하는 아침

서로가 이 영겁을 지나

꼭 이 섬에서 다시 만나

 

지나듯 날 위로하던 누구의 말대로 고작

한 뼘짜리 추억을 잊는 게 참 쉽지 않아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날 붙드는 그곳에

 

우리는 오렌지 태양 아래

그림자 없이 함께 춤을 춰

정해진 안녕 따위는 없어

아름다웠던 그 기억에서 만나

 

우리는 서로를 베고 누워

슬프지 않은 이야기를 나눠

우울한 결말 따위는 없어

난 영원히 널 이 기억에서 만나

Forever young

 

Oh oh oh, oh-oh oh oh

Oh oh oh, oh-oh oh oh

Forever we young

Oh oh oh, oh-oh oh oh

이런 악몽이라면 영영 깨지 않을게 

 

 

  • 트위터
  • 페이스북
Holeman


COMMENT
저도 이 노래 최신 곡이라 좀 들었는데 가사에 그런 의미가 있었군요
저도 아이유랑 하라 누나랑 니콜 누나가 인기가요 MC 했을 때 공방 3번 갔었는데요
아이유가 하라 누나랑 인기가요 MC 여러번 하고 꽤 친했을텐데
절친한 친구를 작년 10월과 11월에 잃어서 아이유 정말 힘들거라는 생각이 들더군요ㅠ
20-05-18 17:36:37
 
이노래가 먼저 세상에 별이된 동료들 생각해서 작곡한 곡이래요.. 그동료중에 하라도 포함되서 만들어진 곡이라네요ㅠㅠ
20-05-18 20:09:19
 
아이유님 잘 지내시고 앞으로 좋은 일만 있으시기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20-05-18 20:17:28
 
 

Total 1,48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83 [잡담] 누나들 하루를 함께 보냈나봐요. (2) Sherlock 11-25 154 3
1482 [잡담] 판도라 컴백활동때 게릴라데이트 영상 (2) 커즈 11-24 106 1
1481 [잡담] 하라 보고 왔어요...! (3) 꿀졍 11-24 132 7
1480 [잡담] 하라 1주기를 맞아 - I Love You, I Want You, I Need You ... (3) 홀맨 11-24 109 4
1479 [잡담] *** 열람 자격이 필요한 글입니다 *** (2) 하로 11-24 76 6
1478 [잡담] 보고싶은 하라를 생각하며.. (2) Tiger 11-24 77 5
1477 [잡담] [HaRa] "양육 안하면 연금도 없다"…'공무원 구하라법' 행안위 통과 (3) 하로 11-24 88 2
1476 [잡담] 벌써 일년이 지나가네요... (2) 니콜친위대중사 11-23 62 3
1475 [잡담] 보고 싶어서, 기억하기 위해서 왔습니다. (2) 영원히햄 11-23 88 4
1474 [잡담] 스텝 뮤비 조회수가 계속 올라가는게 신기하네요 (2) 오랜지 11-23 103 4
1473 [잡담] 벌써 1년이네요. (2) 포에버영 11-23 87 4
1472 [잡담] 펫비타민 5회 창고에 올렸어요 커즈 11-20 62 2
1471 [잡담] 펫 비타민에 귤콜졍이 게스트로 나오면 좋을텐데 (3) 하로 11-19 126 2
1470 [잡담] 안녕하세요 뒷북치는 후기입니다! (2) 끼리코 11-17 147 4
1469 [잡담] [HARA] 하라구 (1) 하로 11-16 193 2
1468 [잡담] 빅메일 이런거 어떻게 끌고오나요? (2) 커즈 11-15 131 2
1467 [잡담] 펫비타민 4회 고화질 창고에 올렸습니다. 커즈 11-15 88 2
1466 [잡담] 요즘 Retro가 유행이라는데.... (1) 하로 11-14 186 2
1465 [잡담] 펫비타민보면서 햄 스타일이 너무 예뻐요 (1) 커즈 11-12 167 2
1464 [잡담] 블루팬미팅 늦은후기 (1) 커즈 11-10 189 6
1463 [잡담] 김구라 "이제 '라스'서 아이돌한테 애교 시키기 싫다" (3) 하로 11-09 305 3
1462 [잡담] 캡처는 어떤 보정이 더 괜찮으지도 좀 봐주세요~ (2) 블루다크 11-07 184 3
1461 [잡담] 뭐 새삼스러운 이야기이지만 승연이 정말 동안이네요. (1) 포에버영 11-07 204 4
1460 [잡담] 승연누나 찍을려고 렌즈 샀어요.. (2) 무한카라도전 11-07 199 3
1459 [잡담] ▶◀ 희극인 박지선 님의 명복을 빕니다. (2) 하로 11-02 259 0
1458 [잡담] 10월의 마지막 날 (2) 하로 10-31 266 2
1457 [잡담] 펫비타민 창고에 공유했어요 (1) 커즈 10-30 188 4
1456 [잡담] 펫비타민 회차를 거듭날수록 햄 진행분량이 많아지네요 (1) 커즈 10-29 216 2
1455 [잡담] 카라(KARA) - STEP 댓글모음 & 교차편집(stage mix) (선플로 만든 영상이에요) (2) 커즈 10-26 260 4
1454 [잡담] [HARA] “현직 사진작가인데요… 인성이 유달리 좋은 연예인 4명의 실명 공개합니다” (1) 하로 10-26 348 4
1453 [잡담] *** 열람 자격이 필요한 글입니다 *** (3) 포에버영 10-20 253 1
1452 [잡담] 오늘아침 하라에 관한 글이 인기글이어서 봤는데요 (1) 커즈 10-18 328 2
1451 [잡담] 가을날씨되면 아이돌빅쇼 카라편 보고싶어서 다시봤거든요 (3) 커즈 10-18 293 4
1450 [잡담] 펫비타민 실시간 톡이있었네요 (2) 커즈 10-17 302 2
1449 [잡담] 펫 비타민 창고에 쿨가이 10-16 272 3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03: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