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20-05-26 18:50
[뉴스/속보] [단독] '야식남녀' 측 "강지영, 아이돌 아닌 배우…케미 너무 좋아" (직격인터뷰)
 글쓴이 : book
조회 : 264   추천 : 2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80203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212728 [35]

[OSEN=장우영 기자] “아이돌이 아니다, 배우다!”


뻔하지 않은, 맛있는 드라마 ‘야식남녀’가 첫 방송을 마쳤다. 신선하다는 호평과 함께 안방에 상륙한 ‘야식남녀’는 정일우, 강지영 등 배우들의 화제를 낳으며 월화드라마 판도를 흔들었다.

25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극본 박승혜 연출 송지원)에서는 어려운 상황에 처해 어쩔 수 없이 돈 때문에 거짓말을 하게 된 박진성(정일우)의 모습과 ‘게이 셰프가 운영하는 야식남녀’라는 프로그램 기획안을 낸 김아진(강지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비스트로’라는 식당의 셰프인 박진성, 그 식당의 단골손님인 김아진은 사실 이웃사촌이었다. CK 채널 계약직 PD인 김아진은 온갖 차별대우로 설움을 안고 있지만, 박진성이 만들어준 음식과 맥주 한 잔에 힐링하는 소소한 행복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박진성은 비스트로를 당장 빼야 한다는 날벼락 같은 통보를 받았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아버지(오만석)가 교통 사고를 당해 치료비까지 부담해야 했다. 모아둔 돈은 없고, 대출도 불가능한 상황. ‘비스트로’가 마지막 보루인 그는 건물주에게 무릎까지 꿇으며 시간을 달라고 간청했다.

김아진은 본부장 차주희(김수진)로부터 기회 아닌 기회를 얻었다. 기획안으로 제출한 ‘야식남녀’ 제작 기회를 주겠지만, ‘게이 셰프’를 24시간 안에 데려오라는 것. 마음이 급해진 김아진은 구인 사이트에 모집 공고를 내고, 급한대로 그나마 아는 셰프인 박진성에게 다리를 놔달라고 부탁했다.

기껏 찾아온 셰프들이 손이 예쁘지 않다는 이유로 퇴짜를 맞으며 김아진의 기획안은 폐기되고, 방송국에서도 해고될 위기에 놓였다. 이때 박진성이 오디션장에 찾아왔고, 현란한 손놀림으로 맛깔나는 음식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박진성은 “지금부터 나는 내가 아니다. 나는 게이 셰프다”라며 마음을 다졌다.

이미지 원본보기

이렇듯 ‘야식남녀’는 뻔하지 않은 드라마로 안방에 상륙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야식으로 시청자들의 빈속을 채우고, 예측불가한 전개로 신선한 재미까지 선사한 것.

첫 방송을 마친 ‘야식남녀’ 제작진은 OSEN에 “진인사대천명이라고 한다. 최선을 다하고 모두의 노력이 헛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는 소감을 전했다.

‘야식남녀’는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강지영의 첫 국내 드라마라는 점에서도 화제를 모았다. 강지영은 김아진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이며 합격점을 받았다.

강지영의 연기와 관련해 ‘야식남녀’ 측은 OSEN에 “강지영은 아이돌이 아니다. 배우다”라는 짧은 말로 칭찬을 대신했다. 특히 제작진은 “배우들이 서로 자극을 받아 상승효과가 있다. 나이대가 비슷해서 그런지 분위기도 너무 좋다. 시끄러울 정도다”라며 배우들의 케미,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첫 방송을 마친 ‘야식남녀’는 다양한 야식과 예측불가의 전개로 신선한 웃음, 힐링,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야식남녀’ 측은 “‘야식남녀’를 보시는 분들이 잠시라도 행복해지면 좋겠다”며 “훌륭한 배우들과 멋진 스태프들의 커다란 에너지가 ‘야식남녀’를 보시는 가장 큰 재미 포인트가 될 걸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tal 66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61 [뉴스/속보] 강지영 "故구하라 재판 증인 서는 父 감사, 도움 됐으면"[SS인터뷰②] 블루다크 8시간 전 35 1
660 [뉴스/속보] '야식남녀' 강지영 "5년만 한국 복귀, 스타보단 진짜 배우 되고파"[SS인터뷰①] (1) 블루다크 8시간 전 28 1
659 [뉴스/속보] [인터뷰+] 카라 강지영에서 배우 강지영으로 블루다크 9시간 전 21 1
658 [뉴스/속보] 강지영 "카라 재결합? 언젠간 자연스럽게"[SPO★톡] 블루다크 07-12 73 1
657 [뉴스/속보] [Y터뷰②] 강지영 "父, 故 구하라 소송 증인 참여...잘 해결되길" 블루다크 07-12 55 1
656 [뉴스/속보] [Y터뷰①] 강지영 "'야식남녀'로 편견 깨고 싶었죠" 블루다크 07-12 41 1
655 [뉴스/속보] 강지영 "'카라 강지영'은 소중했던 추억, 더 열심히 할걸"[SPO★톡] (1) 블루다크 07-12 64 1
654 [뉴스/속보] 카라에서 배우로…강지영 "5년만에 온 한국, 제자리 찾은 느낌" 블루다크 07-12 50 1
653 [뉴스/속보] 강지영 "15살에 카라 데뷔, 아직 20대예요"[NC인터뷰②] 블루다크 07-12 45 1
652 [뉴스/속보] 강지영, 멈춰있던 기억을 깨고[NC인터뷰①] 블루다크 07-12 39 1
651 [뉴스/속보] 강지영 "배우 홀로서기, '난 카라였으니까' 절대 안 하기로 다짐"[인터뷰S] 블루다크 07-12 56 1
650 [뉴스/속보] [스타톡] 강지영 "정일우와 키스신 롱테이크? 자연스럽게" 블루다크 07-12 35 1
649 [뉴스/속보] 규리, 직접 그린 그림 멋지네..여전히 예쁜 얼굴♥ (1) book 07-10 71 1
648 [뉴스/속보] [인터뷰] 배우로 돌아온 강지영 "지난 5년, 결코 헛된 시간은 아니었어요" (1) book 07-06 103 1
647 [뉴스/속보] 한승연, 유기견 보호소 봉사활동 "이렇게 애정이 그리워요..사지말고 입양하세요" (1) 커즈 07-06 87 1
646 [뉴스/속보] 강지영 "故 구하라, 많이 그립고 마음 아파…유가족 돕고 싶다"(인터뷰) Tiger 07-03 125 1
645 [뉴스/속보] [인터뷰종합] "故구하라, 아직도 마음 아파"…'야식남녀' 강지영, 걸그룹→배우 日5년이 만든 성숙… (3) book 07-03 169 4
644 [뉴스/속보] 최종범 2심서 징역 1년…구하라 오빠 "원통하고 억울" (1) Tiger 07-02 148 1
643 [뉴스/속보] [현장IS] '故구하라 폭행혐의' 최종범, 징역1년 선고…불법촬영은 무죄 [종합] (2) 커즈 07-02 132 0
642 [뉴스/속보] [HARA] 故'구하라 폭행·협박' 최종범, 항소심서 '법정구속'…징역 1년 (4) 하로 07-02 144 1
641 [뉴스/속보] '야식남녀' 강지영, 안정적 연기력으로 배우 역량 입증 (1) 커즈 07-01 108 1
640 [뉴스/속보] [POP이슈]"강지영父 증인 신청"..故구하라 친오빠, 친모 상대 상속소송 첫 재판 (1) 커즈 07-01 157 2
639 [뉴스/속보] 네이트, 카카오 다음·네이버 이어 연예뉴스 댓글 없앤다 “역기능 우려 반영”(종합) (2) 커즈 06-30 139 2
638 [뉴스/속보] [단독] 한승연, TV조선 단막극 '응보' 주인공…2년 만 안방 컴백 (3) 커즈 06-30 212 3
637 [뉴스/속보] [스브스타] "단지 하라를 좋아해서"…故 구하라 잊지 못한 팬의 순애보 (1) 커즈 06-29 163 4
636 [뉴스/속보] ‘故 구하라 오빠’ 구호인 “동생 유산으로 이혼 가정 돕고파” (1) book 06-29 131 4
635 [뉴스/속보] YGX 오피셜 팬미팅 공지 (3) 커즈 06-23 262 2
634 [뉴스/속보] 강지영, 100kg 파격 변신···'으라차차! 마이 러브' 7월 2일 국내 개봉 (3) 커즈 06-17 238 2
633 [뉴스/속보] '아이돌 피싱캠프' 토니안·이진호·한승연, 첫 만남부터 낚시 대결..."왜 이러냐 오늘" (2) 커즈 06-17 204 1
632 [뉴스/속보] [D:FOCUS] 한승연 “동물농장 MC로 접한 유기견 실태 충격, 봉사 꾸준히” (1) book 06-16 205 2
631 [뉴스/속보] 한승연, "유기견 봉사활동 추천"..유기견 제품∙사료 1톤 기부 [화보] (2) 커즈 06-16 170 2
630 [뉴스/속보] [라이프앤도그] 한승연과 반려견 푸이 누비가 함께하는 러블리 휴캉스 타임 (3) 커즈 06-15 203 3
629 [뉴스/속보] [팝업★]"스트레스 받아서 체중계 버려"..한승연, 운동으로 가꾼 명품 몸매 (2) 커즈 06-15 187 4
628 [뉴스/속보] [知英][JY] LINE MUSIC 지난 5년 동안 LINE 벨소리 ® 로 가장 많이 설정 된 곡 1 위 JY "좋아하는 사람이있는 것" (4) 하로 06-13 225 3
627 [뉴스/속보] 한승연, 유튜브 개설 인증 "민낯 일상부터 익스트림 취미까지 모두 공개" (6) 커즈 06-10 256 5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7월 13일 월요일 22: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