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20-07-13 13:36
[뉴스/속보] [인터뷰+] 카라 강지영에서 배우 강지영으로
 글쓴이 : 블루다크
조회 : 347   추천 : 1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80949

JTBC '야식남녀' 김아진 역 배우 강지영


2008년 카라로 데뷔한 강지영
5년 만에 국내 복귀

"카라 4년, 연기 5년…앞으로도 연기 하고파 

 

카라 활동 종료 후 일본에서 배우로 활동했던 강지영은 그동안 뚱녀와 요괴, 마피아 등 일본에서 경험한 다양한 역할들을 토대로 획득한 내공을 보여준다. "한국어로 연기하고 싶어 돌아왔다"는 강지영은 "연기력 논란 얘기가 나올까봐 정말 많이 걱정이 됐다"며 "그런 반응이 없어서 정말 다행이다"며 특유의 환한 미소를 선보였다.

 

[인터뷰+] 카라 강지영에서 배우 강지영으로

 

"'야식남녀'와 출연, 고민 없었다"

강지영이 안정적으로 김아진으로 분할 수 있던 배경엔 그동안의 시간이 있다. 카라로 4년간 활동했다면 배우로 활동한 시간이 5년이다. 아이돌이 아닌 배우로 더 많은 시간을 보낸 셈이다. 일본 작품으로 두 차례나 한국 영화제에 초청됐을 만큼 강지영은 쉼없이 작품 활동을 하면서 연기 내공을 다져왔다.

"일본에서 많은 작품에 출연하고, 익숙해지면서 자연스럽게 일본어 연기가 될 때 쯤 '이제 한국어로 연기한다면 얼마나 좋을까'란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빨리 돌아가고 싶었고요. 그 즈음 '야식남녀' 제안도 받았어요. 소재도 신선하고, 내용도 뻔하지 않았어요. 무엇보다 김아진이라는 캐릭터가 너무나 큰 매력을 가진 친구라 고민도 없이 금방 출연을 결정했죠." 

 

[인터뷰+] 카라 강지영에서 배우 강지영으로

 

"한국, 그리웠어요."

카라로 국민적인 인기를 모았지만, 타국에서 홀로 연기자로 활동하는 게 쉽진 않았을 터. 강지영은 "힘든 시간이었지만 이 악물고 버텼다"며 "그렇게 중간에 돌아오고 싶지 않았다"고 지난 시간을 전하며 환하게 웃었다.

또한 '암살교실' 등 일본에서 개봉한 작품으로 한국 영화제 초청을 받고, 홍보 프로모션으로 한국에 오면서 갈증을 풀었다고. "기자간담회때 정말 많은 취재진이 몰린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잠깐 그렇게 인사드리는 것만으로도 해소되는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일본 소속사와 계약기간을 완벽히 채우고 돌아온 강지영은 "그래도 일본에서 제안이 온다면 할 의향이 있다"며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동하고 싶다"는 바람도 숨기지 않았다.

 

[인터뷰+] 카라 강지영에서 배우 강지영으로

[인터뷰+] 카라 강지영에서 배우 강지영으로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tal 144,56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4534 [카라작성글] 지영 인스타그램 Tiger 09-19 134 1
144533 [국내영상] SUB)절대 실패 없는 니콜 최애! 얼그레이 화이트초코 머핀 레시피 | 코리의 요리조리 Tiger 09-19 79 1
144532 [국내영상] 14F 일사에프-반박불가 성장형 아이돌 카라! 누구보다 열심히 활동했던 카라 무대 영상 모아봄 (1) 괸돌이 09-19 134 2
144531 [국내영상] 영덕되게 : 응보 Tiger 09-19 138 1
144530 [카라작성글] 니콜 인스타그램 (1) Tiger 09-18 97 1
144529 [잡담] [HARA] 故 구하라 유족, 상속소송 세 번째 재판…친부모 법정 첫 출석 (1) 하로 09-17 111 4
144528 [카라작성글] 규리 인스타그램 Tiger 09-17 112 2
144527 [카라작성글] 승연 인스타그램 스토리 (2) Tiger 09-17 151 1
144526 [카라작성글] 니콜 인스타그램 (1) Tiger 09-17 90 2
144525 [카라작성글] 규리 인스타그램 (1) Tiger 09-17 84 3
144524 [정보/자료] 영덕되게 시즌어플에도 올라왔어요 (1) 커즈 09-17 108 2
144523 [카라이야기] 오 영덕되게 시작됐어요! (2) Tiger 09-16 126 2
144522 [잡담] 응보 무료온라인 시사회데 드라마를 다틀어주네요 (4) 커즈 09-16 106 2
144521 [뉴스/속보] 응보 무료 온라인 시사회 9월16일 (오늘)저녁 10시 (2) 커즈 09-16 137 2
144520 [카라작성글] [SeungYeon] Instagram (1) 커즈 09-16 112 2
144519 [카라작성글] 니콜 인스타그램 (1) book 09-15 120 2
144518 [뉴스/속보] 故구하라 오빠, 추모 공원서 "안타깝고 죄송해" 사과 book 09-14 136 1
144517 [뉴스/속보] [스타에게 물었다①] 강지영부터 SF9 재윤까지 슬기로운 집콕 취미생활 (1) 커즈 09-14 161 2
144516 [잡담] [HARA] 배윤정, 故구하라 향한 그리움 "1년 전 오늘"..가희-채리나도 슬픔 (1) 하로 09-13 153 3
144515 [잡담] [HARA] 故 구하라의 오빠가 변함없는 팬들의 사랑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 (1) 하로 09-13 140 5
144514 [뉴스/속보] ‘학교기담-응보’ 한승연 “촬영 도중 가위 눌려, 생애 처음” (인터뷰) (1) 커즈 09-12 153 3
144513 [잡담] '아육대' e스포츠로 컴백…아이돌 배그·카트 맞대결 (3) 하로 09-12 179 1
144512 [국내영상] [콜타임] SUB)니콜이 만들어주는 돼지고기 밀푀유나베???? l 프로 자취러들 다 모여라~! (1) Tiger 09-12 116 2
144511 [카라이야기] 응보 3, 4회 다 봤습니다 (스포 거의 X) (2) Tiger 09-11 167 3
144510 [카라작성글] 니콜 인스타그램 Tiger 09-11 88 1
144509 [국내영상] [CODE] 1편보다 더 재밌는 나무위키 2부 얼른 이어서 보세요!! (2) Tiger 09-11 105 1
144508 [사진/캡쳐] [GyuRi] 서울 청담동 피카프로젝트 전시회 '아트, 하트, 화투 그리고 조영남전’ 참석 (1) 하로 09-10 176 4
144507 [카라이야기] 응보 1, 2화 봤는데 (스포일러 거의 X) (4) Tiger 09-10 137 1
144506 [잡담] 지금 시즌어플 응보 뜨신 분 계신가요? (4) Tiger 09-10 129 0
144505 [직찍] 응보출연진 햄 찍찍 (1) 커즈 09-10 136 2
144504 [뉴스/속보] [GyuRi] 박규리, '금전 요구' 메신저 피싱 신고…"母에게 600만 원 요구" (1) 하로 09-08 153 1
144503 [정보/자료] [학교기담-응보] 한승연이 길거리 한복판에서 입틀막하고 폭풍눈물 쏟은 이유? (3) 커즈 09-08 161 2
144502 [정보/자료] 학교기담 응보 공식홈페이지 승연 역할 소개 (1) 커즈 09-08 125 2
144501 [뉴스/속보] ‘학교기담-응보’ 한승연, 무서운 몰입으로 절절한 오열 (1) 커즈 09-08 122 2
144500 [잡담] tv조선 학교기담 이벤트 (1) 커즈 09-08 103 2
<<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9월 29일 화요일 07: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