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20-07-13 13:43
[뉴스/속보] 강지영 "故구하라 재판 증인 서는 父 감사, 도움 됐으면"[SS인터뷰②]
 글쓴이 : 블루다크
조회 : 206   추천 : 1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80951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8&aid=0000678430 [24]

강지영은 “나도 아진이랑 비슷하게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많은거 같다. 그래서 아진이에 더 감정 이입이 잘 됐다. 김승수 선배님은 너무 멋진 선배님이시다. 나도 언젠가 그런 선배가 되고 싶다는 생각도 하고 도움만 받고 살았으니 언젠가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도 커졌다”고 운을 뗐다.


애틋한 재회로 마무리 된 정일우와의 러브라인은 어땠을까. 그는 “정일우 씨는 연기경력도 많고 하니까 많이 의지가 됐다. 어렸을때부터 즐겨 보던 작품에 나오는 배우와 호흡하는 것도 신기했다. 많이 이끌어주셔서 감사드리고 배려도 많이 해주셨다”고 말했다.

‘야식남녀’는 기존 드라마들과 같이 16부작이 아닌 12부작으로 다소 짧은 호흡으로 진행됐다. 강지영은 “엔딩에서 두 남녀가 재회하긴 했지만, 둘이 더 빨리 이어졌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도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엔딩이 너무 좋았다. 인연이라면 어떻게든 다시 본다고 생각하기에 마음에 들었다. 설렜다”고 덧붙였다. 

 

 

‘야식남녀’로 호평을 받았지만, 카라 출신인 강지영에게 ‘연기돌’은 또 다시 넘어야 할 새로운 과제기도 하다. 그는 “이번에 좋게 봐주셔서 마냥 기뻤다. 아이돌 출신이지만 오히려 인사성과 밝음은 연기를 할 때도 좋은 점으로 작용한다. 다만 더욱 다양한 연기와 장르를 소화하려면 밝은 모습 뿐 아니라 여러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도 하고 싶은 것도, 도전하고 싶은 것도 참 많다. 연기로만 봐도 액션도 도전해보고 싶고 욕심이 많다”고 다부지게 말했다. 무대 위 강지영의 모습과 카라 재결합은 기대할 수 없는걸까. 그는 “많이들 여쭤보신다. 그런데 멤버들 모두 홀로서기를 한지도 얼마 안됐고, 1세대 선배님들이 재결합 하시는걸 보니 본인의 길을 이뤄낸 후 다시 만난 모습이 멋지더라. 우리도 그러고 싶다. 언니들과는 여전히 친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강지영의 아버지는 故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 씨가 친모를 상대로 제기한 상속재산 소송 증인으로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를 모았다. 강지영은 “언니에게 도움이 되고 싶어서 내린 결정이지만 사실 너무 조심스러웠다. 내 이름이 들어가면 언니 가족들이 불편해하시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다행히 좋게 생각해주셨다. 예전부터 아빠와 하라 언니 아버지께서 각별하셨다. 도와드리고 싶은 마음에 아빠가 결정하신거 같다.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tal 65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59 [뉴스/속보] [GyuRi] 박규리, 걸그룹 출신 첫 큐레이터 도전…피카프로젝트 합류 (1) 하로 07-23 213 3
658 [뉴스/속보] 강지영, 이젠 어엿한 배우로…“계속 변화하고 성장할래요” [인터뷰] (1) book 07-22 149 2
657 [뉴스/속보] [Ma 인터뷰] 강지영, 떡잎부터 다른 신인 배우의 애티튜드 블루다크 07-14 191 1
656 [뉴스/속보] 강지영 "故구하라 재판 증인 서는 父 감사, 도움 됐으면"[SS인터뷰②] 블루다크 07-13 207 1
655 [뉴스/속보] '야식남녀' 강지영 "5년만 한국 복귀, 스타보단 진짜 배우 되고파"[SS인터뷰①] (1) 블루다크 07-13 189 1
654 [뉴스/속보] [인터뷰+] 카라 강지영에서 배우 강지영으로 블루다크 07-13 161 1
653 [뉴스/속보] 강지영 "카라 재결합? 언젠간 자연스럽게"[SPO★톡] 블루다크 07-12 236 1
652 [뉴스/속보] [Y터뷰②] 강지영 "父, 故 구하라 소송 증인 참여...잘 해결되길" 블루다크 07-12 202 1
651 [뉴스/속보] [Y터뷰①] 강지영 "'야식남녀'로 편견 깨고 싶었죠" 블루다크 07-12 169 1
650 [뉴스/속보] 강지영 "'카라 강지영'은 소중했던 추억, 더 열심히 할걸"[SPO★톡] (1) 블루다크 07-12 220 1
649 [뉴스/속보] 카라에서 배우로…강지영 "5년만에 온 한국, 제자리 찾은 느낌" 블루다크 07-12 201 1
648 [뉴스/속보] 강지영 "15살에 카라 데뷔, 아직 20대예요"[NC인터뷰②] 블루다크 07-12 180 1
647 [뉴스/속보] 강지영, 멈춰있던 기억을 깨고[NC인터뷰①] 블루다크 07-12 176 1
646 [뉴스/속보] 강지영 "배우 홀로서기, '난 카라였으니까' 절대 안 하기로 다짐"[인터뷰S] 블루다크 07-12 218 1
645 [뉴스/속보] [스타톡] 강지영 "정일우와 키스신 롱테이크? 자연스럽게" 블루다크 07-12 150 1
644 [뉴스/속보] 규리, 직접 그린 그림 멋지네..여전히 예쁜 얼굴♥ (1) book 07-10 203 1
643 [뉴스/속보] [인터뷰] 배우로 돌아온 강지영 "지난 5년, 결코 헛된 시간은 아니었어요" (1) book 07-06 220 1
642 [뉴스/속보] 한승연, 유기견 보호소 봉사활동 "이렇게 애정이 그리워요..사지말고 입양하세요" (1) 커즈 07-06 211 1
641 [뉴스/속보] 강지영 "故 구하라, 많이 그립고 마음 아파…유가족 돕고 싶다"(인터뷰) Tiger 07-03 238 1
640 [뉴스/속보] [인터뷰종합] "故구하라, 아직도 마음 아파"…'야식남녀' 강지영, 걸그룹→배우 日5년이 만든 성숙… (3) book 07-03 288 4
639 [뉴스/속보] 최종범 2심서 징역 1년…구하라 오빠 "원통하고 억울" (1) Tiger 07-02 276 1
638 [뉴스/속보] [현장IS] '故구하라 폭행혐의' 최종범, 징역1년 선고…불법촬영은 무죄 [종합] (2) 커즈 07-02 240 0
637 [뉴스/속보] [HARA] 故'구하라 폭행·협박' 최종범, 항소심서 '법정구속'…징역 1년 (4) 하로 07-02 253 1
636 [뉴스/속보] '야식남녀' 강지영, 안정적 연기력으로 배우 역량 입증 (1) 커즈 07-01 227 1
635 [뉴스/속보] [POP이슈]"강지영父 증인 신청"..故구하라 친오빠, 친모 상대 상속소송 첫 재판 (1) 커즈 07-01 276 2
634 [뉴스/속보] 네이트, 카카오 다음·네이버 이어 연예뉴스 댓글 없앤다 “역기능 우려 반영”(종합) (2) 커즈 06-30 256 2
633 [뉴스/속보] [단독] 한승연, TV조선 단막극 '응보' 주인공…2년 만 안방 컴백 (3) 커즈 06-30 352 3
632 [뉴스/속보] [스브스타] "단지 하라를 좋아해서"…故 구하라 잊지 못한 팬의 순애보 (1) 커즈 06-29 289 4
631 [뉴스/속보] ‘故 구하라 오빠’ 구호인 “동생 유산으로 이혼 가정 돕고파” (1) book 06-29 251 4
630 [뉴스/속보] YGX 오피셜 팬미팅 공지 (3) 커즈 06-23 374 2
629 [뉴스/속보] 강지영, 100kg 파격 변신···'으라차차! 마이 러브' 7월 2일 국내 개봉 (3) 커즈 06-17 351 2
628 [뉴스/속보] '아이돌 피싱캠프' 토니안·이진호·한승연, 첫 만남부터 낚시 대결..."왜 이러냐 오늘" (2) 커즈 06-17 308 1
627 [뉴스/속보] [D:FOCUS] 한승연 “동물농장 MC로 접한 유기견 실태 충격, 봉사 꾸준히” (1) book 06-16 306 2
626 [뉴스/속보] 한승연, "유기견 봉사활동 추천"..유기견 제품∙사료 1톤 기부 [화보] (2) 커즈 06-16 268 2
625 [뉴스/속보] [라이프앤도그] 한승연과 반려견 푸이 누비가 함께하는 러블리 휴캉스 타임 (3) 커즈 06-15 303 3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8월 6일 목요일 16: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