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20-09-14 19:44
[뉴스/속보] 故구하라 오빠, 추모 공원서 "안타깝고 죄송해" 사과
 글쓴이 : book
조회 : 119   추천 : 1  
 글주소 : http://karaboard.com/1581397

[OSEN=박소영 기자] 고 구하라의 오빠가 변함없는 팬들의 사랑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

 

구하라의 오빠 구호인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분들이 모여 책자로 만들어서 주신 선물 추모공원에 맡겨두신거 잘 받았어요”라는 메시지를 적었다.

 

이어 그는 “일어,영어 포스트잇 으로 번역까지 써서 주신 정성에 너무 감사드리고 평생 간직하겠습니다. 이렇게 응원해주시고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많은데 정말 안타깝고 죄송합니다 ㅜㅜ”라고 인사했다.

 

함께 올린 사진에서 팬들은 구하라의 책자를 만들어 “너의 12번째 여름을 기억해”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또한 구하라의 포토카드와 직접 그린 사진, 그리움을 담은 메시지로 하늘의 별이 된 스타에게 변함없는 애정을 자랑했다.

 

카라 출신 구하라는 우울증을 극복하지 못하고 지난해 11월 24일 서울 강남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많은 이들의 추모 속에 고인은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 안치됐다.

 

오빠 구호인은 국민동의청원을 통해 양육의무를 소홀히 한 부모의 상속권을 박탈하는 내용의 ‘구하라 법’을 추진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tal 66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64 [뉴스/속보] '펫 비타민' 전현무·붐·한승연·김수찬 MC 발탁…10월 15일 첫 방송 [공식] (2) 커즈 09-23 97 2
663 [뉴스/속보] 햄 10월15일 k비에스 고정mc출연 (5) 커즈 09-22 113 2
662 [뉴스/속보] 응보 무료 온라인 시사회 9월16일 (오늘)저녁 10시 (2) 커즈 09-16 120 2
661 [뉴스/속보] 故구하라 오빠, 추모 공원서 "안타깝고 죄송해" 사과 book 09-14 120 1
660 [뉴스/속보] [스타에게 물었다①] 강지영부터 SF9 재윤까지 슬기로운 집콕 취미생활 (1) 커즈 09-14 131 2
659 [뉴스/속보] ‘학교기담-응보’ 한승연 “촬영 도중 가위 눌려, 생애 처음” (인터뷰) (1) 커즈 09-12 125 3
658 [뉴스/속보] [GyuRi] 박규리, '금전 요구' 메신저 피싱 신고…"母에게 600만 원 요구" (1) 하로 09-08 136 1
657 [뉴스/속보] ‘학교기담-응보’ 한승연, 무서운 몰입으로 절절한 오열 (1) 커즈 09-08 99 2
656 [뉴스/속보] 응보 kt시즌 시간 (1) 커즈 09-07 135 1
655 [뉴스/속보] 학교기담 응보 tv조선 방송스케줄 (1) 커즈 09-06 121 2
654 [뉴스/속보] 응보 방영날짜 (1) 커즈 08-28 199 2
653 [뉴스/속보] 컬투쇼 8월21일 승연 출연 (1) 커즈 08-15 238 2
652 [뉴스/속보] 컬투쇼 인스타그램 승연출연 (3) 커즈 08-15 229 3
651 [뉴스/속보] 한승연, 씨네드라마 '학교기담-응보' 출연..가을 호러퀸 도전[공식] (2) book 08-14 228 3
650 [뉴스/속보] 8월 20일 문명특급 - 니콜 출연!! (3) Tiger 08-06 424 2
649 [뉴스/속보] [GyuRi] 박규리, 걸그룹 출신 첫 큐레이터 도전…피카프로젝트 합류 (1) 하로 07-23 395 3
648 [뉴스/속보] 강지영, 이젠 어엿한 배우로…“계속 변화하고 성장할래요” [인터뷰] (1) book 07-22 331 2
647 [뉴스/속보] [Ma 인터뷰] 강지영, 떡잎부터 다른 신인 배우의 애티튜드 블루다크 07-14 382 1
646 [뉴스/속보] 강지영 "故구하라 재판 증인 서는 父 감사, 도움 됐으면"[SS인터뷰②] 블루다크 07-13 378 1
645 [뉴스/속보] '야식남녀' 강지영 "5년만 한국 복귀, 스타보단 진짜 배우 되고파"[SS인터뷰①] (1) 블루다크 07-13 355 1
644 [뉴스/속보] [인터뷰+] 카라 강지영에서 배우 강지영으로 블루다크 07-13 335 1
643 [뉴스/속보] 강지영 "카라 재결합? 언젠간 자연스럽게"[SPO★톡] 블루다크 07-12 415 1
642 [뉴스/속보] [Y터뷰②] 강지영 "父, 故 구하라 소송 증인 참여...잘 해결되길" 블루다크 07-12 375 1
641 [뉴스/속보] [Y터뷰①] 강지영 "'야식남녀'로 편견 깨고 싶었죠" 블루다크 07-12 341 1
640 [뉴스/속보] 강지영 "'카라 강지영'은 소중했던 추억, 더 열심히 할걸"[SPO★톡] (1) 블루다크 07-12 397 1
639 [뉴스/속보] 카라에서 배우로…강지영 "5년만에 온 한국, 제자리 찾은 느낌" 블루다크 07-12 372 1
638 [뉴스/속보] 강지영 "15살에 카라 데뷔, 아직 20대예요"[NC인터뷰②] 블루다크 07-12 359 1
637 [뉴스/속보] 강지영, 멈춰있던 기억을 깨고[NC인터뷰①] 블루다크 07-12 338 1
636 [뉴스/속보] 강지영 "배우 홀로서기, '난 카라였으니까' 절대 안 하기로 다짐"[인터뷰S] 블루다크 07-12 390 1
635 [뉴스/속보] [스타톡] 강지영 "정일우와 키스신 롱테이크? 자연스럽게" 블루다크 07-12 311 1
634 [뉴스/속보] 규리, 직접 그린 그림 멋지네..여전히 예쁜 얼굴♥ (1) book 07-10 342 1
633 [뉴스/속보] [인터뷰] 배우로 돌아온 강지영 "지난 5년, 결코 헛된 시간은 아니었어요" (1) book 07-06 356 1
632 [뉴스/속보] 한승연, 유기견 보호소 봉사활동 "이렇게 애정이 그리워요..사지말고 입양하세요" (1) 커즈 07-06 334 1
631 [뉴스/속보] 강지영 "故 구하라, 많이 그립고 마음 아파…유가족 돕고 싶다"(인터뷰) Tiger 07-03 366 1
630 [뉴스/속보] [인터뷰종합] "故구하라, 아직도 마음 아파"…'야식남녀' 강지영, 걸그룹→배우 日5년이 만든 성숙… (3) book 07-03 430 4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9월 25일 금요일 01: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