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2-08-12 08:56
[잡담] 발라드에 담을 수 있었던 KARA의 일본어 / バラードに込められたKARAの日本語
 글쓴이 : Kogoro
조회 : 1,706   추천 : 29  
 글주소 : http://karaboard.com/274005
Missing
♪思い出のかけらを1つ1つ集めたら (추억의 파편을 1개 1개 모으면)
 
손가락으로 「1」을 제시한 후, 가슴에 손을 얹는 Jiyoung
指で「1」を示した後、胸に手を当てるJiyoung
 
 
 
Missing
♪ぎゅっと抱きしめて (꽉 부둥켜 안아)
 
「꽉 부둥켜 안아」과 동시에 가슴에 손을 얹는 Nicole
「ぎゅっと抱きしめて」と同時に胸に手を当てるNicole
 
 

Missing
♪「好きだ」って初めて心から思えたよ (「좋아한다」라고 처음으로 마음속으로부터 생각되었어요)
 
이 가사의 부분으로 가슴에 손을 얹는 Gyuri
この歌詞の部分で胸に手を当てるGyuri
 
 

Missing
♪もう一度抱きしめて (한번 더 부둥켜 안아)
 
동일하게 SeungYeon
同じくSeungYeon
 
 

Winter Magic
♪どんな遠い星よりも遠く感じる夜 (어떤 먼 별을보다 멀게 느껴져 밤)
 
멀리 가리켰다 후 손가락으로 ☆(별)을 그리는 Hara
遠くを指さした後、指で☆(星)を描くHara
 
 ※이것은 Winter Magic 정규 안무는 않을 것입니다. Hara가 자신의 의사로하고 있어요.
 ※これはWinter Magicの正規の振り付けではないはずです。Haraが自分の意思でやっています。
 
 

누구나 가사의 발음을 기억하면 노래 부르는 것은 가능합니다만, KARA는 일본어가사의 의미를 이해한 뒤에서 읊고 있습니다.
물론, 가수라면 가사의 의미를 이해한 뒤에서 읊는 것은 당연합니다만, 외국인이라면 이러한 상태로 눈에
보이게 표현해 주면, 「일본어라도 기분을 담아서 노래 부르고 있는 것이네요」라고 일본인이 느낍니다.
 
KARA는 노래에 한하지 않고 하는 일 모두에 마음이 담아져 있어서 그것이 외국어라도 표현할 수 있습니다.
보통은 외국어를 배우면 단어를 정확하게 발음하거나 문법을 틀리지 않도록 하는 것에 의식이
가버려, 단조로운 말투가 되는 것입니다만, KARA는 문법이나 단어의 정확함보다도,
말에 감정을 싣는 것을 중시하고 있습니다. 상대의 마음을 파악하는 포인트는 여기이네요.
상대에게 의도가 통하는 최저한의 지식이 있으면 일본어의 정확함은 그다지 중요가 아니고, 그것보다
오히려 자신의 마음을 전하는 표현을 할 수 있는 것쪽이 쭉 중요합니다.
일본인이라도 일본어로 그것이 되지 않는 사람은 많이 있습니다.
KARA 말에 기분이 가득차 있기 때문에, 외국어로 자연스럽게 몸짓이 나오는 거죠.
일본에 살고 있을 리도 없는데도 그것이 되기 때문에 KARA의 일본어는 굉장합니다.
 
  
だれでも歌詞の発音を覚えれば歌うことは可能ですが、KARAは日本語歌詞の意味を理解した上で歌っています。
もちろん、歌手であれば歌詞の意味を理解した上で歌うのは当然ですが、外国人であればこういう具合に目に
見えるように表現してくれると、「日本語でも気持ちを込めて歌ってるんだね」と日本人が感じます。
 
KARAは歌に限らずやることなすことに心が込められていてそれが外国語でも表現できます。
普通は外国語を学ぶと単語を正確に発音したり文法を間違わないようにすることに意識が
行ってしまい、単調な話し方になるのですが、KARAは文法や単語の正確さよりも、
言葉に感情を乗せることを重視しています。相手の心を掴むポイントはここですね。
日本語の正確さは相手に意図が通じる最低限の知識さえあれば、さほど重要ではなく、
むしろ自分の心を伝える表現ができることの方がずっと重要です。
日本人でも日本語でそれができない人はたくさんいます。
KARAは言葉に気持ちがこもっているから、外国語でも自然に身振り手振りが出てくるんでしょう。
日本に住んでいるわけでもないのに、それができるからKARAの日本語はすごいんです。
  • 트위터
  • 페이스북
Pray for Korea


COMMENT
 
Kogoro님의 따뜻함이 묻어나는 글들 항상 감사히 읽고 있습니다...^^
12-08-12 09:01:30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공감 추천한표^^
12-08-12 09:10:52
 
카라의 노래는 진실이 담겨있지요..^^
12-08-12 09:15:43
 
추천추천~
12-08-12 09:47:30
가슴으로 노래하는 카라
12-08-12 10:11:36
잘 읽었습니다. 설명 감사합니다.

Kogoro님의 글과 비슷한 이유로, 카라의 노래는 기능적인 발성 요소 보다는

카라가 전달하고자하는 감동이 더 크므로 좋아하게 됩니다.
12-08-12 10:42:49
 
今日も愛が感じられる文章、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오늘도 사랑이 묻어나는 글, 감사합니다. ^^
12-08-12 10:59:17
추천 드립니다..ㅎㅎㅎ
12-08-12 11:02:33
정말 좋은글입니다 추천합니다!
12-08-12 11:10:16
 
코고로님 글은 닥추..
12-08-12 11:10:53
 
 

Total 144,09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잡담] 카게가...ㅎㄷㄷ합니다.. (34) 대져 04-28 1444 29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49) 보우보 04-10 1313 29
[인증/후기] 한승연양 드라마『장옥정, 사랑에 살다』카라게시판/카라홀릭 등 현장 화환사진 (64) 하로하로 04-01 4809 29
[잡담] 내가 생각하는 카라는 '절친' (24) 미연 03-30 1244 29
[잡담] 스키리로 보이는 카라의 자신감과 애교 (24) Kogoro 03-26 1947 29
[번역] 일본에서 규리 서포트 관련 반응을 좀 (25) Kogoro 03-22 2722 29
[뉴스/속보] [단독]'그겨울' 김규태PD, 걸그룹 카라 5부작 드라마로 만난다 (53) 머나먼바닷가 03-22 1929 29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카게분들 좋은밤 되시고계신지요 :) 가입인사 올립니다 (58) 카라천하 03-05 1339 29
[플짤] 내겐 너무 예쁜 승연 (22) 또돌이 02-23 2029 29
[번역] 사소하지만 사소하지않은 이야기 + 100명의 댄서 (17) 소나기13 02-22 1855 29
[잡담] 한승연 닮은 딸..!? (51) 응징 02-20 2044 29
[직캠] 도쿄돔 직캠 순서대로~ 총정리~! (20) ㅍㅍㅇㅎ 01-10 5229 29
[인증/후기] 도쿄돔 굿즈 구매 후기 (32) 콜이한테맞고싶다 01-07 2286 29
[잡담] 제가 시간을 내서 "카라게시판 댓글 알리미 Ver 1.0" 을 제작중입니다... (36) 아쭈군 08-01 1592 29
[팬메이드] 한글날 기념 배너 (26) 갈빛베짱이 10-09 1472 29
[잡담] 덕질은 참으로 유용하다.~! (37) Autumn 09-06 1691 29
[번역] [번역]KARA 콜렉션을 본 남녀카라팬 감상후기 총정리편(arisan님과 aikostar님)+M/V (19) 소나기13 09-05 2283 29
[잡담] 발라드에 담을 수 있었던 KARA의 일본어 / バラードに込められたKARAの日本語 (10) Kogoro 08-12 1707 29
[공지] KaraBoard (karaboard.com) English user guide (106) 에고 08-03 12098 29
[잡담] 여덕 경미의 카라팬 스토리...? (재미없음) (20) godstarsidus 07-31 2151 29
[잡담] KARA 일본 CM에서 "말장난"분석 / KARA 日本CMでのダジャレ解析 (31) Kogoro 07-28 5612 29
[잡담] 지하철의 중심에서,,, 카라팬임을,,, 외치다,,, (험짤 포함ㅋ) (71) 더기 07-25 1988 29
[팬메이드] 우라카라 오프닝 (히로친사님 일러스트Ver) 70%완성 (31) 식용유 07-05 2219 29
[번역] 많은 KARA 의 매력이 꽉 찬, 즐거운 라이브(오늘 트윗 모음) (28) 가이드 05-17 3051 29
[번역] 심심 할때 읽어 보는 승연이 응원스레드 글 (37) deeppink 04-24 2663 29
[잡담] 신규 운영자에 지원한 Tiger입니다. (27) Tiger 12-03 1033 28
[잡담] 우리가 "더" 지영이를 아끼고 응원해야하는 이유... (23) 승연시아버지 01-04 1250 28
[카라작성글] 한승연 트윗 (22:38) (12) 카라트윗봇 08-23 1308 28
[직찍] 140214_미니드라마 여자만화 구두 제작발표회 직찍. (20) 카밀특별시 02-15 2304 28
[잡담] 카게에서 배운 카라와 카밀리아의 관계 (22) 매튜 01-17 1306 28
[인증/후기] 2nd Karasia 여행 종합 후기 - from 요코하마 to 고베 (22) 대져 11-26 2102 28
[인증/후기] 굳이 일본으로 멀리 바다건너서까지... 네 진짜 가길 잘했어요ㅠㅠ쩔ㅠㅠ(23일 참가) (26) 은빛카라마을 11-24 3482 28
[인증/후기] 131026 뒤늦게 올리는 멜론 팬싸 후기(멘붕+분노=해피엔딩) (28) 콜오브뷰티 11-07 2877 28
[잡담] KARASIA 보러간 카밀들의 멘트를 많이 본 소감 (25) Kogoro 11-04 2476 28
[인증/후기] KARASIA OSAKA 2일째 Review (68) arisan 10-27 2474 28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




★ 2020년 5월 31일 일요일 19: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