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작성일 : 12-10-03 17:10
[잡담] 그럼 나는 어머니와 KARA의 이야기를 ...
 글쓴이 : Kogoro
조회 : 1,654   추천 : 25  
 글주소 : http://karaboard.com/398575
<기계번역 문장>

나의 어머니가 있는 나의 본가는, 나의 집에서 2km정도의 부근이므로, 자주 가는 것입니다만,
본가에서 KARA의 영상을 볼 것도 있어, 어머니도 함께 보고 있을 경우가 있습니다.
 
 
에서도 어머니는
KARA팬이 아니다.
가장 좋아하는 아이돌은 요전에까지 AKB48에 소속하고 있었던 마에다 아쓰코.
 
 
그러나 KARA의 4명의 이름을 알고 있다. 나의 영향입니다.
Jiyoung의 이름을 왠지 모르게 기억하지 않고, 「막내」라고 부르고 있다.
 
 
KARA 안(속)에서는 Nicole를 가장 마음에 들고 있다.
“축 늘어진 눈”로 인품이 좋을 것 같이 보인다라고 말하고 있었다.
 
 
IU(이름을 기억하고 있지 않은 것 같지만)이라고 Hara를 동일인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가끔 나보다 정보가 빠르다
Gyuri의 목의 수술, Seungyeon의 빈혈에 의한 입원등.
(낮, 대부분 매일 TV를 보고 있으므로. )
 
 
“무엇인가 듣고 싶은 가수의 곡이 있으면 음원을 사서 CD를 만들어요”이라고 내가 하면,
“KARA의 곡이 좋다. 귀여운 곡이 많기 때문에”라고 말하므로,
80분의 CD에 20곡이상KARA의 곡을 가득 채웠다.
그 이후, 어머니의 자동차의 오디오에는 그 CD가 들어 있다.
꽤 마음에 들고 있는 것 같다.
지금은 가사를 기억하고 있지 않지만 20곡정도 콧노래를 노래할 수 있다.
 
 
Pretty Girl은 한국어이므로 당연 가사를 완전히 이해하지 않고 있지만
영어의 “♪ Pretty Girl”의 부분을 흥얼거릴 때, 왠지 모르게 “♪ 유리코가”라고 말한다.
※유리코:일본인여성에게 자주 있는 이름의 하나
 그런 식으로 들리는 것 같다.
한국어의 곡의 가사에 일본인의 인명이 들어갈 까닭이 없다고 하는 의문은 일어나지 않는 것인가?
 
 
“최근 TV에서 KARA 보지 않네요”이라고 나에게 말한다.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 같다”이라고 내가 대답하면
“왜?”
“한국인이기 때문에 …”
 
 
내가 KARASIA에 간 것도 알고 있으므로,
“당신도 열심히 응원했니?”이라고 들리고, 나는 조금 부끄러워서
“조용히 보고 있었다”이라고 응했지만, 실제는 열심히 응원했다.
 
 
어머니 “KARA 안에서 누가 가장 인기 있니?”
나 “AKB인 것 같이 선거가 없으므로 모른다”
어머니 “ㅎㅎㅎ”
 
 
어머니 “당신은 누구를 가장 좋아하니?”
나 “Sengyeon”
어머니 “왜?”
나 “일본어가 능숙해서 애교가 있기 때문에”
(정말은 그런 단순한 이유가 아니지만, 우선 그렇게 대답했다)
어머니 “이라면 일본인의 쪽이 더욱 일본어능숙함이 아니니?”
나 “....”

어머니는 남자의 마음을 모르고 있다.
 
 
이런 분위기로 때때로 어머니와도 KARA의 화제를 이야기하는 KARA팬입니다.
그리고 어머니는 KARA에도 자세한 마에다 아쓰코 팬입니다.
 
 
 
 
<원문>
私の母がいる私の実家は、私の家から2km程度の近くなので、しばしば行くのですが、
実家でKARAの映像を見ることがあり、母も一緒に見ている場合があります。
 
 
でも母は
KARAファンではない。
最も好きなアイドルは先日までAKB48に所属していた前田敦子。
 
 
しかしKARAの4人の名前を知っている。私の影響です。
Jiyoungの名前をなぜか記憶せず、「末っ子」と呼んでいる。
 
 
KARAの中ではNicoleを最も気に入っている。
“垂れた目”で人柄がよさそうに見えると言っていた。
 
 
IU(名前を記憶していないようだが)とHaraを同一人物だと思っている。
 
 
たまに私より情報が早い
Gyuriの喉の手術、Seungyeonの貧血による入院など。
(昼間、ほとんど毎日TVを見ているので。)
 
 
“何か聴きたい歌手の曲があれば音源を買ってCDを作るよ”と私が言うと、
“KARAの曲がいい。かわいい曲が多いから”と言うので、
80分のCDに20曲以上KARAの曲を詰め込んだ。
それ以来、母の自動車のオーディオにはそのCDが入っている。
わりと気に入っているようだ。
今では歌詞を覚えていないが20曲くらい鼻歌を歌える。
 
 
Pretty Girlは韓国語なので当然歌詞をまったく理解していないが
英語の“♪Pretty Girl”の部分を口ずさむ時、なぜか“♪百合子が”と言う。
※百合子:日本人女性によくいる名前の一つ
そういうふうに聞こえるようだ。
韓国語の曲の歌詞に日本人の人名が入るわけがないという疑問は起きないのか?
 
 
“最近TVでKARA見ないね”と私に言う。
“韓国で活動してるようだ”と私が答えると
“なぜ?”
“韓国人だから…”
 

私がKARASIAへ行ったことも知っているので、
“あなたも熱心に応援したの?”と聞かれて、私は少し恥ずかしくて
“黙って見ていた”と応えたが、実際は熱心に応援した。
 

母“KARAの中で誰が最も人気あるの?”
私“AKBみたいに選挙がないのでわからない”
母“笑”
 

母 “あなたは誰が一番好きなの?”
私 “Sengyeon”
母 “なぜ?”
私 “日本語が上手で愛嬌があるから”
(本当はそんな単純な理由じゃないが、とりあえずそう答えた)
母 “だったら日本人のほうがもっと日本語上手じゃない?”
私 “....”

母は男心を分かっていない。
 
 
こんな雰囲気で時々母ともKARAの話題を話すKARAファンです。
母はKARAにも詳しい前田敦子ファンです。
  • 트위터
  • 페이스북
Pray for Korea




처음  1  2


COMMENT
ㅎㅎ 대화가 재미 있네요..
어머니와 그런 대화를 할수 있다는게 부러워요..
12-10-05 16:09:15
어머니와 일상속에서 카라의 이야기를 할 수 있다니 정말 부럽습니다. ^^;
12-10-05 16:10:14
ㅋㅋㅋㅋㅋㅋ재밋어요 ㅋㅋㅋㅋㅋ 어머니는 남자의 마음을 모르고 있다. ㅋㅋㅋㅋ
12-10-05 23:01:10
母 “だったら日本人のほうがもっと日本語上手じゃない?”

オッ~ オッ~
12-10-06 11:33:04
ㅎㅎㅎㅎ 재밌습니다.....

남자의 마음....ㅋ
12-10-06 12:09:30
ㅋㅋㅋ 웃으면서봤네요~
12-10-06 17:43:24
 
다시 봐도 재미있는 모자간의 대화입니다~
13-06-22 00:38:31


처음  1  2


 
 

Total 144,0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인증/후기] 보고 왔다! Karasia 도쿄돔 공연 2013의 내용개요 (17) Miracle5 01-07 1307 25
[잡담] [정리] 2012년 한해를 마무리하며 카라의 첫 단독콘서트 그리고 내년 투어 예상. (54) 석이 12-07 3939 25
[이벤트] 【일본】Fukuoka Hawks Town mall KARA & めんたいワイド's Produce X'mas tree (32) ALONE 11-10 5172 25
[해외영상] [[Fancam rehearsal]121003 KARA - Mister @ M!Countdown One Asia Tour, Smile (16) 이기품 10-05 1322 25
[잡담] 그럼 나는 어머니와 KARA의 이야기를 ... (27) Kogoro 10-03 1655 25
[니코동] 전기소년 (Electric Boy) 멘트 업했습니다. (332개) (17) 직퀘 10-02 3343 25
[해외영상] SIGMA FES 2012. Artist said "I love KARA". 참가 아티스트가 "카라 를 좋아한다" (40) Miracle5 09-27 2014 25
[잡담] 2o12. o9.25 카라게시판 인증의 날, Part 1, 박성우 [카게 닉 : wooz] 화백 (16) 석이 09-26 1863 25
[팬메이드] "메인로고님과 규리의 이야기" 홍보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오프닝 변경 (37) Kogoro 09-16 1717 25
[번역] 130731 TV LIFE 스캔과 번역 (25) Kogoro 07-31 4312 25
[잡담] 강지영 일본 인기.JPG (14) 낭만비행 09-08 3529 25
[잡담] KARA가 초래한 일본의 경제효과 (11) Kogoro 09-08 1536 25
[잡담] 1등....이라.. (8) 라엘론 09-02 1088 25
[가입인사] 가입인사 해 드리겠습니다.여러분 안녕하세용^^ hi,everyone nice to know you^^ (90) kk중국 09-01 1162 25
[가입인사] 안녕하세요~오늘 가입했어요 (94) 여흑 08-23 1105 25
[잡담] 정말이지 사는 재미가 없네요. 이 좋은 시기에... (데습 나쁩니다!) (31) 일코중무장 08-14 1620 25
[정보/자료] 내 이름은 Go Go Summer~! 내 이야기 들어 보실래요. (41) 석이 07-27 3919 25
[해외영상] Seungyeon - Gulity (Black & White Ver.) (18) karapei 07-25 1451 25
[팬메이드] 아니 벌써 스물다섯살? (26) 넬핀 07-24 1854 25
[잡담] 문득 떠올라서 적어봅니다. (30) noONE 07-30 1217 25
[번역] 히로친사님의 식용유님 극찬... (34) 거믄날개 07-08 2409 25
[잡담] 걸그룹 카라 위엄.JPG (펌) (15) 낭만비행 06-30 1779 25
[번역] KARA 日 2CH 팬 게시판 (Sukkiri KARA 스페셜 12.06.05 출연 반응) (18) 사카이99 06-06 1831 25
[번역] [5/16] K A R A S I A 도쿄 요요기 늦은 참전 후기 블로그 소개(직찍 포함 사진 다수) (24) 복길아 05-20 2897 25
[잡담] 처음 뵙겠습니다. (71) HirochinCo 05-01 2693 25
[카라작성글] 한승연 트윗 (09:22) (19) 카라트윗봇 07-27 1267 24
[카라작성글] 한승연 트윗 (17:58) (13) 카라트윗봇 07-22 1192 24
[카라작성글] 구하라 인스타그램 (12:20) (13) 카라인스타봇 07-19 1246 24
[잡담] 카라 프로젝트란 게 말이죠. (23) 무관의제왕 07-01 1760 24
[카라이야기] 2014년 7월 1일 22시 13분 현재까지 (18) HaraHam 07-01 1184 24
[잡담] 잠금 (27) 테하누 05-29 782 24
[잡담] 멤버들이 잘못된 길을 가면 바로 잡으려고 하는 것이 팬의 바른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14) 귤햄은내부인 05-12 1498 24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늘 눈팅했던 이모팬이에요 (40) 카라이모팬 04-15 1100 24
[잡담] 에스티 로더 매장 방문 (28) 지나아빠 03-16 2056 24
[해외영상] Nicole dance practice video (38) Kamiliakara 02-26 2305 24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




★ 2020년 5월 25일 월요일 11: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