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2-11-08 22:35
[요청/건의] 잡덕에 관한 늙은 여논네의 느낌, 솔직히 적어봅니다.
 글쓴이 : nicorrrrri
조회 : 1,612   추천 : 41  
 글주소 : http://karaboard.com/472546
안녕하세요?
기억하시는 분은 아시겠지만...저는 늙은 여논네 입니다.
가입인사때 미리 밝혔지만 과거 트리플이었다가 카밀리아가 된 경우이고요.
루팡 이후 카라에 관한 검색을 랜덤으로 하다가 베티도 기웃거리고 포탈에서 헤매기를 여러달...
그러다 이것저것 순진한 방식으로...메가티브이에서 카라 자료 찾아보기,유투브에서 찾아보기등...헤메다가
과거 카라티도 눈팅, 에버카라도 눈팅, 그러다가 카게까지 오게 된 경우입니다.
 
카게에 와서 가장 좋았던건...
여러 능력자님들께서 올려주시는 복습영상들이 넘친다는 것이었습니다.
고화질의 영상들을 보고 있자면...
내가 예전에 여기저기서 헤매던 시절에 비하면 앉아서 그날그날 새 메뉴를 먹는 기분이랄까...
하여튼 눈호강이 엄청나다는 것입니다.
어쩌다가 자료요청을 했을때 빛의 속도로 올려주시는걸 보면 감동의 눙무리...ㅠㅠㅠㅠ
 
그리고 남아이돌 팬질경력밖에 없는 저에겐
남성분들의 (특히 비슷한 나이대로 추정되는) 댓글들 또한 재미있는 구경거리 입니다.
댓글에서 사용되는 어휘에서...아아~ 이분은 40대구나...이분은 나이가 나보다도 많은가보군...
이렇게 마구 상상하면서 큭큭거리기도 합니다.
 
가끔 당황스런 경우도 있습니다.
같은 여자라서 그런지... ^^;;;
멤버들의 특정부위를 언급하는 게시물을 보면
그래...남자들이 절대다수인 싸이트라서 그렇겠구나...하며
여자인 나는 절대 동감할 수 없지만...남자들 눈에는 그럴수 있지 하면서 넘기기도 합니다.
저는 느낄 수 없는 지점이지만...이해는 하려고 합니다.  ^^;;;
 
제가 오늘 저 아래 게시물에 처음으로 잡덕관련 댓글을 달았습니다.
눈팅기간 내내, 그리고 가입인사를 하고 살살 댓글을 달고 그러는 동안에도
제일 궁금했던 지점이라서요.
타 여아이돌에 관한 게시물들을 보면 그동안 어...어...?
하며 갸우뚱 여러번, 남자라서 그런가보다...라는 추측, 이상해...이게 카라 싸이트 맞아? 하는 불만...
이런 것들이 교차하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제가 여기서 오래 함께 해오신 분들의 공감대를 해칠까봐 그런 관련 게시물에는 거의 댓글을 달지 않았습니다.
 
아래 몇몇 분께서 써놓으신 글과 댓글들을 읽다가
카게에 처음 왔을때의 느낌, 여덕으로서의 느낌을 전해드리고 싶어서 용기내어 글 씁니다.
어디까지가 허용가능한 범위인가...이런 이야기에 이런 사람의 느낌도 있다...참고해 주십사 하고 쓰는거에요.
 
예를 들면
과거 올드팝이나 가요에 관한 것들, 롹과 메탈 영상들은 아무리 봐도
너무하다, 이상하다라는 느낌을 주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이분은 나랑 취향이 비슷하구나...
이분은 이 가수를 아시니 나이대가..ㅎㅎㅎ
그런 느낌이죠. 잡덕이라는 느낌으로 다가오는게 아니라 세대를 공유하거나 문화적 취향을 확인하는 느낌이죠.
메탈빠의 카라사랑 영상은 거의 감동의 도가니 였거든요.
제가 그런 블랙메탈? 슬래쉬? 그런 쪽은 모르겠지만
어렸을때  Kiss 의 음악도 듣고 (며칠전에 올라온 영상보고 엄청 반가웠씀)
여러 롹음악을 좋아했던터라 너무너무 이해가 되기도 했습니다.
 
근데...
같은 여아이돌에 관한 영상이나 사진, 또는 글들을 보면 살짝 불편해지는게 사실입니다.
과거 SES 나 핑클은 상관 없는데
지금 활동하는 여그룹에 관한 글들은 불편하더라구요. (같은 데습 계열도 해당합니다. )
그런 글들에 동조하는 댓글 혹은 유머코드로 가볍게 비웃거나 하는 댓글들이 줄줄 달릴때는
위태위태하다고 해야하나...그런 느낌을 받습니다.
 
가끔...
멤버들에게 카게에 와라 , 해치지 않아~ 이런 글들 쓰시죠?
그럴때면 겁이 나요.
규리, 승연, 니콜 , 하라, 지영이가 혹여나 카게에 와서
자기 팬들이 다른 여아이돌 소식을 훤히 뚫고
자료들을 가지고 있고
음악방송갔다가 누가 나오니까 엄청 좋아하더라~ 그런 글들을 읽으면...
과연 좋아할까...
기분이 어떨까..
 
우리가 팬들을 완전히 사로 잡고 있지 못해서 다른 그룹까지 양다리 삼다리 걸치고 있다라는 느낌을 받거나...
올드팬들은 뉴페이스들에게 더 마음을 뺏기고 있다라는 눈치를 채거나...
그런 해석을 하게 된다면 저는 좀 슬플꺼 같아서요.
여자들은...그렇거든요.
다른 여자들이 더 이쁘다, 섹시하다, 매력적이다...이런 이야기들이 오가는걸
씁쓸해하지 않으며 유머코드로 해석할 수 있는 여자는 없을꺼라고 생각해요.
 
저의 이런 느낌이...늙은 여논네의 한계라서 그런거라면 사뿐히 즈려밟아주셔요.
남 아이돌 팬싸를 기준으로 경험한 것이라서 체험한것이 달라 이 모든것이 이상하게 느껴지는거라면요.
하지만...
카라 아이들을 좋아해서 여기 오게된 사람들에게
스스로 이 안에서 비주류 같은 느낌을 줄 수도 있다는것을 좀 알아주셨으면 하는 바램을 살짝 가져봅니다.
 
남자팬들이 대다수라서...저같은 여덕들, 특히 늙은 여덕은 늘 여기 분위기에 맞지 않는 비주류같은 느낌을
늘 쪼금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해 주셔요.
매우 용기내서 글 써봅니다. 날카로운 댓글 달릴까봐 살짝 걱정되기도 하네요. ^^;;;;
 
 
 
 
  • 트위터
  • 페이스북




처음  1  2  3


COMMENT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12-11-09 01:54:22
반성합니다...ㅠㅠㅠㅠㅠ
12-11-09 02:02:00
아~~~씨원해~~~

호환마마보다 더 무섭다는 잡덕들

빨리 퇴치해야 할 텐뎅!
12-11-09 07:03:17
맞아요!! 옳아요!! 여기뵨네들 이상해요 ㅡㅡ
12-11-09 08:46:40
 
공감해요. 사람의 눈은 다 비슷비슷...생각도 비슷비슷....합니다...
때와 장소에 따라 공감대를 찾는데 스스로 조금만 더 수고를 하면, 깔끔해질 것 같습니다.^^
12-11-09 11:43:39
공감되는 글입니다.
분명 여성 카밀이 많은데 점조직으로 되어 있고 수면위로 올라오지 않고 글읽는 모드에만 머물러 있는 건 몇 가지 이유가 있기 때문이겠죠.
글솜씨가 수려하십니다 ^^
12-11-09 14:20:44
아주 속시원한 글 매우 잘 읽었습니다.
저를 포함한 남덕들 반성들 합시다...
항상 잠수함 타는 저도 아주 심오한 잡덕 글에는 가끔은 불편할때가 있는데... 좀 과하기는 했지요..

제 개인적으로는 뵨네는 100% 이해를 해도 잡덕은 이해 못합니다.
하물며 여긴 우리의 영원한 사랑을 마구 마구 그리고 듬뿍 쏟는 카라게시판입니다.

그리고 늙은 여덕은 여기 존재 하지 않습니다.
female 논네는 계시죠.. ㅋㅋ
그리고 나이는 좀 있지만 마음은 매우 순수한 여덕들도 존재 하고 있지요..
홧팅 !!!
12-11-09 14:51:04
 
공감합니다... 가끔 정말 여기가 카라팬싸이트가 맞나싶어요...
남자분들이 많은곳이니 이해하려해도 뵨(?) 그건좀 그래요...
12-11-09 16:07:31


처음  1  2  3


 
 

Total 144,34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인증/후기] 2nd Karasia 요코하마 후기 - 2 (51) 대져 10-11 4039 41
[공지] 카라게시판은 이런 곳입니다. (61) 봄빛여름 04-18 10560 41
[인증/후기] 카라게시판이 준비한 2013 카밀리아데이 기념 케이크 제작과정 (46) 메인로고 06-16 3281 41
[팬메이드] 아메리카노~ 좋아 좋아 좋아~ (39) 에고 05-18 5311 41
[플짤] 130420 sanma no mamma (full 자막) (자막파일 추가) (53) 또돌이 04-21 4898 41
[팬메이드] 배너에 응모합니다。 (32) HirochinCo 03-30 1515 41
[이벤트] 여덕대왕의 카라 입문기 (36) 응징 02-12 1581 41
[직캠] 드디어 왔어요...얘들 펑펑 우는 멘트무대 ㅠㅠ ((번역 완료 헉헉) (28) 푸르릉 01-08 2370 41
[요청/건의] 잡덕에 관한 늙은 여논네의 느낌, 솔직히 적어봅니다. (48) nicorrrrri 11-08 1613 41
[잡담] CD의 매출, 걱정입니까? (26) Kogoro 10-17 2231 41
[해외영상] KARA - エレクトリックボーイ(teaser) 일렉트릭보이 (51) 희상짱 09-28 3103 41
[팬메이드] 앵그리 햄토리 Angry Hamtori (44) 이나 09-13 2374 41
[잡담] 제가 카라를 좋아하는 이유 10,000 가지 중 하나. (43) 국민여신박규리 08-02 2100 41
[번역] [번역]카라팬 남편과 동방팬 아내의 재미있는 KARASIA In 사이타마 여행기~[1] (22) 소나기13 06-09 2560 41
[국내영상] 이 영상이 베스트가 아니라면 무엇이 베스트란 말이드냐??!!! (27) 루나리언 04-22 3144 41
[잡담] 묵묵히 뒤에 서 계시는 형님들과 제 또래들에게 드리는 글 (96) 대져 09-20 1777 40
[인증/후기] 싸나이 3번 울린 대구 팬싸. 부제: 교통사고도 막지못한 카밀의 길 (102) 아크앤젤 09-16 2913 40
[플짤] 괜찮겠승연? (53) 아름다운미리내 09-08 2909 40
[공지] 카라게시판 여러분께 당부글 올립니다 (83) 커뮤니티관리자 07-22 3555 40
[인증/후기] 일본 팬미팅 극장 관람 후기 (48) Kogoro 06-24 2878 40
[잡담] "산마노만마"를 본 오사카 사람의 감상문 (30) Kogoro 04-23 2807 40
[잡담] 이래서 우리 팬들 좋아해요. ㅋㅋ 뭔가 허.술.해.서.^^ 너무 좋아~ ㅋㅋ(English) (36) 대져 03-22 1716 40
[가입인사] 가입인사 드립니다!! (48) GhostBear 02-09 1297 40
[플짤/움짤] Karasia Player~! (37) 기적하라 07-27 3847 40
[팬메이드] 카라 실수 영상 모음 v.0.1 (42) 식용유 06-20 1992 39
[잡담] 메인로고 트윗 (03:12) (73) 메인로고 05-18 3159 39
[번역] 어제 요요기 공연 내용 생생한 후기 (33) 사마엘 05-18 3031 39
[잡담] 투표권이 있는 회원 여러분께 읍소합니다. (11) 아름다운미리내 07-03 1160 38
[인증/후기] 콜이언니 특별선물~♥ (39) 몽이 11-20 2285 38
[가입인사] 카라팬 군 간부입니다^^ (50) 햄장교 10-16 2180 38
[인증/후기] 2nd Karasia 요코하마 후기 - 3(Finale) (34) 대져 10-11 3186 38
[잡담] 외국에서 카라 팬이 되면 딜레마도 있네요 (47) Kogoro 08-18 2244 38
[플짤] 130810.Music Dragon.KARA Cut.자막본 (자막파일 포함) (36) xoQk 08-11 2929 38
[가입인사] 너무 오래도록 눈팅만 하다가 드디어 가입합니다. (65) 은토끼 07-26 1444 38
[가입인사] 처음 인사드립니다! (154) 디아볼릭 05-30 1744 38
<<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7월 7일 화요일 04: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