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1-07 20:32
[인증/후기] 극장 중계 개인적 감상
 글쓴이 : Kogoro
조회 : 1,967   추천 : 35  
 글주소 : http://karaboard.com/582944
<기계 번역>
 
 
우선 최초에 감격 역시 만원 도쿄돔.
극장영상입니다 만원 펜라이트 장관입니다.

광경 KARA 정말로 깜짝놀라고 있어.
상상 하고 있었을 것이지만, 현실 아직 믿을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상세상황설명 조금전에 썼습니다.
 
 
 
다음 느낀 .
이번 모두 울어버렸네요.
Gyuri 운다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Gyuri 항상 의연해서 무대라도 당당하게 이야기할 있습니다. 
의연하는 Seungyeon언니 같습니다, Seungyeon 감정 많아서 감회가 복받쳐버리네요.
최후의 인사 장면, Gyuri 우는 참으면서 이야기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것 Jiyoung 전해지고, 자신 코멘트 지 않고 있었던 Jiyoung 울어버리는 것입니다.
부모 울고 있으 어린이 슬퍼 것입니다?
아마 Jiyoung, 의지하고 있는 Gyuri 울고 있는 보아서 울어버리는 것입니다.


감동적인 장면에서 우는 자주 있습니다.
에서도 한국인 KARA 일본어 이야기해서 감동하고 있는 상황 감동하는 것입니다.
언어 감정 수준으로 습득하고 있는 증거이지요?
머리 안(속)에서 열심으로 번역면서 이야기하고 있으면 감격지 않는다 생각합니다.
단지 학문으로서 습득 아니고,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서 활용하고,
비유이야기 멋진 사전 조사하고, 준비 기쁩니다.
몇번이나 말합니다, KARA 일본어 능숙하기 때문에 좋아하는 아니고,
일본어 사용해서 마음 전하는 것 할 수 있기 때문에 좋아합니다.
기 때문에 모두 KARA 만나고 싶어서 도쿄돔 갑니다.
오사카 극장에서도 젊은 여성 이제곧 KARA 만날 수 있다라고 말하고 있었습니다.
실제로 도쿄까지 500km입니다.


그리고 KARA 눈물 이유 도쿄돔 콘서트 실현 감격 가장 크다 생각합니다,
작년 걱정거리 많이 있었네요.
KARA 대표적인 한류 스타입니다, 대표적이기 때문에 덮치는 재난 한류 대표해서 받습니다.
도쿄돔 콘서트 불안 당연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실제로 개최 보면, 45000 회장 다 메웠습니다.
당연 KARA 45000것만으로 없습니다.
여러가지 사정으로 도쿄돔 수 없었던 나같은 사람 많이 있습니다.
작년 걱정거리 있었지만 KARA 응원하는 일본인 많이 많이 있는 느끼고,
눈물 흘린 것이라면 일본인으로서 정말로 기쁩니다.


이번 콘서트 작년 KARASIA 다른 몇 가지 네요.

스테이지 부르지 않고 있다.
KARA 스테이지 내리지 않고 있다.
에게 사인볼 지 않고 있다.
댄스 있는 곤도라 에서 부르지 않고 있다.


댄스 모두 , 특정한 관객 서비스 지 않았습니다.
그것 좋은 것일 나쁜 것일 에게 모르겠습니다.
에서도 도쿄돔 같은 대규모회장에서, 4만 5만 관객에게 될 수 있는한 균등한 서비스 하는 기본 것 같습니다.
막혀 참된 스타 퍼포먼스입니다.
에서도 KARA 매력 아는 사람으로서, 개인적으로 조금 쓸쓸한 생각 듭니다.
참된 스타 되어서 더욱 커져주었으면 싶다 생각하지만, 어린이인 것 같이, 있어 가까운 팬과 놀아버리는 KARA에서 있어주었으면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Girls Power, Pretty Girl,,Rock U를 완전히 볼 수 있었던 것이 기뻤어요.
작년 KARASIA에서 완전 댄스를 볼 수 없기 때문에요.


결과적으로는 극장에서 보아도 굉장하게 즐거웠습니다.
KARA의 표정이 확실하게 보이고, 목소리가 확실하게 들렸습니다.
기억에 남기는 것을 우선했으므로 DVD가 시판되면, 다음은 마음 편히 보아서 확실히 감동하고 싶습니다 ^^;
 
KARASIA 중계 관람 임무 종료입니다.
 
 
------
 
 
<原文>
 
 
まず最初に感激したのはやはり満員の東京ドーム。
劇場映像ですが満員のペンライトは壮観です。
 
その光景を見たKARAが本当にびっくりしているんですよ。
想像はしていただろうが、現実に見ると未だ信じられないのだと思います。

さて、詳細状況説明は先ほど書きました。
 

 
 
次は私が感じたこと。
今回は皆泣いてしまいましたね。
私はGyuriが泣くとは思いませんでした。
Gyuriは常に毅然としていて大きな舞台でも堂々と話すことができます。
毅然としているのはSeungyeon姉さんも同じですが、Seungyeonは感情が多くてすぐに感極まってしまいますね。
最後の挨拶の場面、Gyuriは泣くのを我慢しながら話してるんです。
それがJiyoungに伝わって、自分のコメント時に泣いていなかったJiyoungも泣いてしまうんです。
親が泣いていると子供も悲しくなるでしょう?
多分Jiyoungは、頼っているGyuriが泣いているのを見て泣いてしまうんです。

 
感動的な場面で泣くことはよくあります。
でも韓国人のKARAが日本語で話して感動している状況に私も感動するんです。
その言語を感情レベルで習得している証拠でしょう?
頭の中で熱心に翻訳しながら話していれば感激しないと思います。
単に学問として習得したのではなくて、コミュニケーション手段として活用して、
比喩話や素敵な言葉を事前に調べて、準備してくれた事がうれしいです。
何度も言いますが、KARAが日本語を上手だから好きなのではなくて、
日本語を使用して“心”を伝えることができるから好きなのです。
だから皆KARAに会いたくて東京ドームへ行きます。
大阪の劇場でも若い女性が“もうすぐKARAに会える”と言っていました。
実際には東京まで500kmです。

 
そしてKARAの涙の理由は東京ドームコンサート実現への感激が最も大きいと思いますが、
去年も心配事がたくさんありましたね。
KARAは代表的な韓流スターですが、代表的であるがゆえに降りかかる災難も韓流を代表して受けます。
東京ドームコンサートへの不安も当然あったでしょう。
しかし実際開催してみれば、45000人のファンが会場を埋め尽くしました。
当然KARAファンはその45000人だけではありません。
様々な事情で東京ドームへ行けなかった私のような人がたくさん居ます。
去年も心配事があったがKARAを応援する日本人がたくさんたくさん居ることを感じて、
涙を流したのなら日本人として本当にうれしいです。

 
また今回のコンサートは去年のKARASIAと異なることがいくつかありますね。
 
●ファンをステージの上に呼んでいない。
●KARAがステージの下に降りていない。
●ファンへサインボールなどを与えていない。
●ダンスがある曲をゴンドラの上で歌っていない。

ダンス曲はすべて踊り、特定の観客へのサービスも行いませんでした。
それが良いのか悪いのかは私にはわかりません。
でも東京ドームのような大規模会場では、4万人5万人の観客にできるだけ均等なサービスを行うのが基本のようです。
つまり真のスターのパフォーマンスです。
でもKARAの魅力を知る者として、個人的には少し寂しい気がします。
真のスターになってもっと大きくなってほしいと思うが、子供みたいに、つい近くのファンと遊んでしまうKARAでいてほしいです。
個人的にはGirls Power、Pretty Girl,、Rock Uを完全に見れたのがうれしかったですよ。
去年KARASIAで完全ダンスを見れなかったですからね。

 
結果的には劇場で見てもすごく楽しかったです。
KARAの表情がはっきりと見えて、声がはっきりと聞こえました。
記憶に残すことを優先したのでDVDが発売されたら、次は気楽に見てしっかり感動したいです^^;
 
私のKARASIA中継観覧任務は終了です。
  • 트위터
  • 페이스북
Pray for Korea

COMMENT
상세한 후기 감사드립니다 코고로님^^
13-01-07 20:35
 
너무 좋은 글입니다..
추천.. 추천.. ^^
13-01-07 20:38
Kogoro논네는 역시 낭만파 ㅎㅎ

어느덧 슈퍼걸그룹으로 훌쩍 커버린 카라지만 아직 활동할 날이 한참 남아 있답니다^_^ 다소간의 쓸쓸함을 다음번 라이브공연때 해소 하세요 ㅎㅎ
좋은 글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13-01-07 20:39
추천!!!
13-01-07 20:45
 
"나의 KARASIA 중계 관람 임무는 종료입니다."
기가 느껴집니다.

감사드리고 잘봤습니다:-)
13-01-07 20:51
 
한국에서도 극장 상영을 할 수는 없었을까 하는 아쉬움이...
어쨋든 감상글 잘 봤습니다. ㅎㅎ
13-01-07 20:51
^^ 감상글 잘봤습니다 항상 고맙습니다  건강하세요..
13-01-07 21:57
늘 세심한 감상이 멋집니다~잘봤습니다^^
13-01-07 21:58
 
다음에는 우리도 극장에서 꼭 봤으면...
13-01-07 22:33
나도 KARA를 사랑하는 일본인이 많이 있는 것을, KARA가 느껴주었으면 싶었다.
현장에서는 멤버의 표정은 몰랐습니다.
Kogoro씨의 문장을 보고, 멤버가 그러한 표정을 하고 있었던 것을 알아서 기쁩니다.
그것과, 나도, 무심결에 가까운 팬과 놀아버리는 순진한 KARA에서 있어주었으면 싶습니다. (^^)
13-01-07 22:45
 
마음이 담긴 후기 잘 읽었습니다~ ^^d
13-01-07 22:50
좋은 감상평 감사합니다 !!
13-01-07 23:40
 
kogoroさんの文を読んで、常に気分が良くなりますよ。
カラーを惜しむ心とカラの愛が感じられるというか。
素敵なコメント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前に直接見ていない、写真と非常に短い映像の姿を見てもかっとした気持ちになりました。
KARAが話したがって、彼女たちが歩んできた道を知るに泣きの意味も振り返って見ることもできましたし。
今回の東京ドームは私に新しい世界を経験したものです。

kogoro님의 글을 읽으면 항상 기분이 좋아져요.
카라를 아끼는 마음과 카라에 대한 사랑이 느껴진다고나 할까요.
멋진 후기 감사합니다.

전 직접 보지 못했지만, 사진과 아주 짧은 영상의 모습을 보고도 울컥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카라가 이야기하고 싶어하고 그녀들이 걸어온 길을 알기에 울음의 의미도 되새겨 볼 수도 있었고요.
이번 도쿄돔은 저에게 새로운 세계를 경험한 것 같습니다.
13-01-07 23:47
 
本気は通じるという言葉があります。
たとえ言語は違っても、自分たちを心から愛するファンの前で涙を見せることができること。
涙の意味をよく知っていること、お互い抱いてくれることができる家族。
家族と一緒に東京ドーム公演はそれで幸せです。

진심은 통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비록 언어는 달라도 자신들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팬들 앞에서 눈물을 보일 수 있는 것.
눈물의 의미를 잘 알고 있기에 서로 보듬어 줄 수 있는 가족.
가족들과 함께하는 도쿄돔 공연은 그래서 행복합니다.
13-01-07 23:50
 
내 마음과 공감해주는것이 느껴지는 카라의 팬임이 기쁘고 행복합니다...
그리고 이런 마음을 함께 느끼는 카밀들이 곁에 계셔서 이또한 감사합니다..
바다건너 일본에도 그런 가족이 많이 있음이 행복합니다..
13-01-08 01:27
후기 정말 감사합니다~ 읽으면서 저도 감동했습니다~
13-01-08 01:31
 
 

Total 143,48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가입인사] 가입인사 드립니다 ~그리고 카밀이 된 후 카라에 대한 생각 변화(?) (60) 보헤 10-12 1865 37
[가입인사] 남편을 카덕으로 만드는 방법을 가르쳐주세요 ~! (57) nicorrrrri 10-04 3602 37
[잡담] 작은 노력이 이룬 기적.. (56) 롹유 09-17 1432 37
[팬메이드] 카라 피규어에 분노한 히틀러 (64) 이나 05-02 2491 37
[잡담] 카라를 왜? 좋아하시나요? (57) 무지개참치 07-09 1788 36
[인증/후기] 뮤직뱅크 후기... 좀 늦었네요..^^ (20) 아쭈군 09-08 2027 36
[인증/후기] 카라 한승연양 생일 선물 전달 - 인증 사인 추가 (40) 부동심결 08-14 5569 36
[뉴스/속보] K팝스타 '카라', 수출입銀 사무라이본드 띄운 숨은 공신? (33) 희상짱 06-05 2456 36
[잡담] 2012.05.28 사이타마 콘서트 보러 일본 가다!! (31) godstarsidus 06-03 2457 36
[잡담] 2012.05.27 사이타마 콘서트 보러 일본 가다!! (38) godstarsidus 06-03 2837 36
[잡담] KARASIA 일주년기념 글 "균등한 5명" 긴 글 주의... (28) Kogoro 02-18 1963 36
[공지] 카라게시판 총관리자는 살아있는시체님으로 결정되었습니다 (69) 임시관리자 06-06 2059 35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니콜 트윗 (오후 4:28) (50) 블루다크 01-22 2116 35
[인증/후기] 푸르릉의 카라시아 2013 in 후쿠오카 공연 관람 후기 #1 (62) 푸르릉 10-20 2818 35
[잡담] 고만들좀 하자구요~ (24) 대져 10-04 1779 35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뒤늦게 가입인사 드립니다! (49) 지나아빠 09-07 1580 35
[잡담] 카라는 부처가 못돼지만, 카밀리아는 이미 부처님이시다. (37) Autumn 09-06 1568 35
[가입인사] 가입했습니다 ! ^_^ (55) 송하라 08-25 1692 35
[인증/후기] Miracle5 1st Korea Tour 2013 "MIRACLEA" Vol.8 : 내가, KARA팬이다! (41) Miracle5 08-17 2125 35
[인증/후기] Kamilia School입학 일기 Vol.1 (53) Miracle5 08-03 3112 35
[가입인사] 안녕하세요!!야수타로입니다*^ㅁ^* (56) yasutaro 06-25 2117 35
[이벤트] 데뷔 6주년 축하글 "5장의 꽃잎의 아름다운 꽃 KARA : KARA the beautiful 5 petals flower." (46) Miracle5 03-26 2484 35
[가입인사] 初めまして(처음 뵙겠습니다) (64) Shun 03-05 1535 35
[인증/후기] 푸르릉의 후쿠오카 카라시아 후기 #3 (39) 푸르릉 05-04 1865 35
[잡담] 오랜만에 장문 "카라는 원장이고 간호사이다" (26) Kogoro 01-27 2869 35
[인증/후기] 극장 중계 개인적 감상 (16) Kogoro 01-07 1968 35
[잡담] 용산 쿨트랙에서 (36) 오공비리 12-09 2094 35
[카라이야기] KARA의 2013년의 혼신의 활동에 감사! 그리고 나는 지금을 사는. (31) Miracle5 01-19 1645 34
[인증/후기] 푸르릉의 카라시아 2013 in 후쿠오카 공연 관람 후기 #2 (55) 푸르릉 10-20 2890 34
[인증/후기] 진짜 한승연 최고ㅠㅠ팬들 선물 일일이 챙겨줌ㅠㅠ사람맞음?ㅠㅠㅠㅠㅠ(동물농장 방청 후기) (48) 은빛카라마을 10-10 3677 34
[잡담] 초6때부터 고3까지 카라팬이 된지 6년, 6년이란 세월속에 카라가 내게준 크나큰 선물 (58) 바라기 10-09 1534 34
[인증/후기] 2nd Karasia 요코하마 후기 - 1 (54) 대져 10-09 3607 34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바운스 카라입니다.^^ (130) 바운스카라 08-15 2065 34
[사진/캡쳐] CD의 몇몇 사진 Thank You Summer Love (27) Miracle5 07-25 2738 34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박규리 트윗 (12:36) (53) 하로하로 07-16 1899 34
<<  1  2  3  4  5  6  7  8  9  10  >  >>


★ 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07: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