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1-09 00:09
[잡담] 울 논네분들 칭찬해주세요~~!
 글쓴이 : 랄랄라찌
조회 : 1,632   추천 : 37  
 글주소 : http://karaboard.com/587512
우선 개인적으로는 카게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연말, 연초는 사실 회사의 업무와 관련된 계약 때문에 많이 바쁜 편입니다.
그리고 진행중인 프로젝트도 마무리 단계로 한 보름 정도는 하루에 아주 잠깐씩만 접속하는 상황이였습니다.
맡고 있는 직책이 운영자라는 입장에서 카게를 넘 돌보지 않은건 아닌지 반성을 하게 됩니다.
 
이 자릴 빌어 다른 임원분들께도 사과의 말씀을 전하며
올해엔 좀 더 발전되는 카게가 되도록 운영자의 입장에서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런 이유로 출발하기 전날에 확인한 쪽지도 엄청 많고
부랴부랴 준비한것도 많았습니다. ㅡㅡ;
퇴근해서야 이제 뭘하면 되지?
생각해서 대충 짐싸서 출발한거 같습니다.
 
저와는 달리 같이 간 일행분들은
일본 현지에서 일본 카밀리아분들에게 나눠줄 선물도 준비하시고
여기저기 카게를 알리느라 정말 애쓰셨습니다.
 
저희 단체사진을 찍을때도 푸르릉님이 말씀하셨지만
저희만 떨렁이 사진을 찍은게 아니고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일본분들이 자리를 만들어 주시더니
(그 자리가 사람왕래가 무지 많았던 자리 입니다. ^^;;)
저희 뿐만 아니라 정말 많은 일본 카밀리아분들이 사진을 찍으셨습니다. ㅎㅎ
일본 카밀리아분들의 블로그나 다른 커뮤니티에 저희 사진이 많이 돌아다닐지도 모르겠네요. ㅋㅋ
 
핫도그님 같은 경우엔 만나면 일본 카밀리아분들에게 나눠주려고 스티커를 엄청 준비하셨습니다.
굿즈줄 기다리면서 바로 앞에 어머니랑 딸 2명이 있길레 스티커를 주니 정말 좋아하더군요. ^^
 
저도 어린 여자 조카 3명이랑 같이 살고 있는데
왜그리도 스티커를 좋아하던지 ^^;
아마도 어린 여자아이들은 정말 좋아하는 아이템인거 같습니다.
저도 핫도그님에게 스티커를 얻어서
몇몇 어린 일카밀분들에게 나눠 줬네요.
 
콘스트장 안에 들어가서는
푸르릉님 같은 경우엔 '이젠 짐 좀 줄여야겠다' 하시면서
가방안에서 시디를 엄청 꺼내더니만
주위에 앉아 있는 일본분들에게 나눠줬습니다.
 
저희 앞뒤로 가족끼리 오신분들이 있었는데
한국 스탭음반을 나눠주니 진짜로 좋아하시더라구요.^^
첨엔 저희 옆에 앉아있던 일본 남자분은 혼자오신듯 하시던데
저희가 한국말로 엄청 떠들어서 솔직히 저라면 기분은 별루 였을거 같습니다.
 
근데 주위의 어린 카밀과 가족분들에게 시디며 스티커 나눠주고
마지막으로 그분에게도 푸르릉님이 시디를 주고 하니
정말 좋아하시더라구요.. ^^
나중에는 공연 중간중간에도 푸르릉님과 정말 많이 웃으면서 대화를 하시더라구요. ^^
 
공연이 끝나고 일어날때두 앞쪽의 분들은
정말로 감사하다고 다시 인사를 하셨습니다.. ㅎㅎ
 
돈으로 치면 적다면 적고 많다면 많다고도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카라가 이렇게 일본에서도 크게 성공할 수 있도록
응원해준 일본 카밀분들에게도 진심으로 고맙고 이렇게 응원해주셔서 감사의 맘으로
선물을 준비하신거 같습니다.
 
제가 이야기한 두 분이 다가 아닙니다.
정말 많은 카게 논네분들이 준비를 하시고 선물을 나눠주셨어요.
저두 많이 보고 느꼈습니다.
 
정말 단어 그대로 카밀리아 입니다.
카밀리아라는 팬클럽의 이름을 만들어준 카라에게 진심으로 고마움을 느낍니다.
제가 좋아해서겠지만
이런 카라를 좋아하고 카밀리아의 한 일원으로서 정말 감사와 뿌듯함을 느낍니다.
 
논네들 넘 멋쪄요.. ^-^ ㅎㅎㅎ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수고하셨습니다...추천...^^
13-01-09 00:12
ㅎㅎㅎㅎ추천드립니다
13-01-09 00:13
 
ㅉㅉㅉㅉㅉ  정말,,, 끝내주는 논네들,,,,,,,, 모두 존경합니다,,,,,, ^^
13-01-09 00:16
일본 카밀리아분들의 블로그나 다른 커뮤니티에 저희 사진이 많이 돌아다닐지도 모르겠네요. <=== 이 부분에서 감동이...ㅠ_ㅠ
13-01-09 00:17
     
아놔.... 하지만 전....
당당하게 찍었습니다. ㅡ,.ㅡ;;;
13-01-09 00:21
 
초보 팬인 저로서는...
처음엔 팬들을 향한 카라의 마음과 눈물에 감동했지만...
갈수록 그런 카라를 있게 만든 카밀들에게 감격하고 있습니다...
아무것도.... 이유없는 결과는 없다는 것을 다시 확인하네요...
카라를 통해 제게 사랑과 감동을 전해준 카밀리아 여러분들께 진심어린 감사를 드립니다..
13-01-09 00:25
     
그러면, 나는, 그러한 아름다운 말을 보내 주신 당신님에게 감사를 말씀 드립니다.
13-01-09 01:37
 
글 보니 정말 많은 일들을 하셨네요.
멋지신분들입니다.
사진이 많이 보이긴 하더라고요.^^

이렇게 일본에서 카라를 알리고 하는데 우리는 그저 후기만 너무 내 놓으라고 한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는 무슨...
그래도 후기는 쓰셔야 합니다. ㅋ

랄랄라찌님을 비롯한 원정대 분들 수고하셨습니다.
이번에는 트위터와 카게에 사진도 많이 올려주셔서....
카게에서 스마트폰을 제대로 사용하는 분들이 많아져서 무엇보다 기쁩니다. ^^
13-01-09 00:27
 
저도 많은 부분이 공감하는 요즘입니다.
카라로 인해서 해외팬들과 대화를 하고 서로 이야기를 주고 받을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KARA를 응원하는 사람들은 카라를 닮아서 그런지 마음까지 포근하고해서 교류하면서 참 좋더라고요.
이게 뭐 다 카라 아이들이 보여주는 인성과 노력들이 팬들에게까지 전해지는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카라와 카밀리아 참 좋은 단어입니다.
13-01-09 00:28
 
정말 카라와 카밀리아 필연으로 맺어진 관계에요..ㅜ.ㅜ
13-01-09 00:36
 
카라도 카밀도 멋지다는~
13-01-09 00:36
마음 따듯한 카밀논네들 대단 ~
13-01-09 00:45
헠헠헠....카!밀!리!아!
13-01-09 00:52
그야말로 가족이구나^^
훈훈하다
13-01-09 00:53
논네들 고생했어요 ~~ 멋져 카밀리아~~
13-01-09 01:59
 
ㅎㅎㅎ... 멋쟁이들~...
13-01-09 02:42
카네논네들 정말 최고로 멋집니다~~~
13-01-09 03:16
저기에 제가 있었군요 ㅎㅎㅎ
13-01-09 08:47
'    O  카게 논네들 !! 듀거라~~~~~ 
 く|)へ
   〉     ヽOノ
'   ̄ ̄7   ヘ /
  /       ノ 하앍 ~   
 /
 |    
 ㅣ
 ㅣ 
 /
13-01-09 08:48
논네 원정대 멋져요~~^^
13-01-09 08:55
멋쟁이 카밀리아.
13-01-09 10:45
카게 원정대 논네들 정말 멋지십니다.... ^^
13-01-09 13:20
카게원정대 가서 좋은일들도 많이 하셨네요 ..
13-01-09 15:05
팬덤의 표본 = 카밀리아!!
다덜 수고하셨어요~~~ ^^V
13-01-09 15:22
오오!! 논네들 멋집니다!!
13-01-09 21:33
 
카게 논네들 사랑합니다!
13-01-09 23:09
 
 

Total 143,35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 산마노만마를 본 사람들의 트윗 번역 (40) Kogoro 04-30 3274 38
[잡담] 규리양의 네일샵파리스 서포트 후기 <Interview> (57) 메인로고 03-22 3087 38
[인증/후기] 20130319(Chinese)奎利新剧"Nailshop Paris" Karaboard应援实录 (38) karaoba 03-22 2604 38
[플짤/움짤] 공연중 정전에 임하는 KARA의 자세 (51) 아름다운미리내 01-20 4109 38
[번역] 개인적으로 굉장히 인상깊었던 일본분 소감 하나. (40) 신상불명 01-09 4781 38
[직캠] 지영이 학원천국 직캠.... (18) 푸르릉 01-09 2475 38
[인증/후기] 2013 도쿄돔 카라시아 후기 (35) 레젼 01-08 3079 38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1) (57) 단고무시 01-08 2672 38
[팬메이드] [카라툰] 5화. 언플러그드... (47) 일코중무장 08-01 2316 38
[팬메이드] [카라툰] 3화. 락 스피릿(?) (52) 일코중무장 07-02 2488 38
[잡담] 카라시아 보러갈때 마다 느낀점... (21) 푸르릉 10-24 1755 37
[잡담] 주제 넘지만 한 말씀 드립니다... (33) noONE 10-07 1828 37
[인증/후기] 130913 카라 대구팬싸인회 후기~^^ (31) 몽이 09-15 2695 37
[잡담] 돌이켜보면 안티들의 활동이 (43) 너구리영감 09-09 1579 37
[잡담] 박성우 만화가가 유명한 사람인가봐요? [박성우 화백님 인증 댓글 포함] (124) 거믄날개 09-25 4955 37
[팬메이드] 카라 뉴 디지털 싱글 홍보겸 대문영상 (31) 식용유 08-22 2513 37
[인증/후기] Miracle5 1st Korea Tour 2013 "MIRACLEA" Vol.11 : Can't Be a Miracle. 전편 (61) Miracle5 08-19 2333 37
[팬메이드] 심장이 Bounce ~! Bounce ~! (익스나옴) (28) 식용유 07-29 1926 37
[잡담] 제가 미쳤었나 봅니다.. (78) 햄앓이 07-23 1743 37
[잡담] 뒷풀이 준비 그 숨막히는 박빙의 순간들..... (37) 롹유 06-18 1665 37
[번역] 산마 노만 마 리뷰 (69) arisan 04-21 5728 37
[해외영상] さんまのまんま 산마노만마 130420 (77) 하나랑두리 04-20 4348 37
[가입인사] 처음 뵙겠습니다 From Nagoya, Japan. (56) pochittona 03-24 1559 37
[인증/후기] U-Express 참관 후기. (35) Nezo 03-06 2657 37
[잡담] Bye Bye Happy Days 3종류로 과거, 현재, 미래의 컨셉을 그리고 있네요. (74) Kogoro 02-28 3179 37
[이벤트] 카라팬 입문기 (빡침 주의. 분량 주의) (30) 봄빛여름 02-12 1436 37
[잡담] 하라예찬 (37) 4月의Laika 11-30 1940 37
[팬메이드] 카라시아 끝났나요? (44) 4月의Laika 12-17 3223 37
[잡담] 도쿄돔 성공후이기 때문에 말할 수 있는 일본 논네의 본심 (28) Kogoro 01-10 2109 37
[잡담] 울 논네분들 칭찬해주세요~~! (26) 랄랄라찌 01-09 1633 37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2) (37) 단고무시 01-08 3376 37
[플짤/움짤] 2012 KARA 연말 특별무대 Player (21) 아름다운미리내 01-01 2142 37
[잡담] 작심하고 강성발언 좀 하겠습니다. 오리콘 쉬운 남자 아닙니다! (36) Nezo 11-14 1810 37
[잡담] (일본인관점) 121104 MUSIC LOVERS 토크 분석 (40) Kogoro 11-10 4503 37
[잡담] 카라를 사랑하는 PASSA(파사)의 후기--- (74) PASSA 11-06 2144 37
<<  1  2  3  4  5  6  7  8  9  10  >  >>


★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14: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