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1-09 21:33
[번역] 개인적으로 굉장히 인상깊었던 일본분 소감 하나.
 글쓴이 : 신상불명
조회 : 4,772   추천 : 38  
 글주소 : http://karaboard.com/589732
※ 개인적으로  꽤  인상깊게  읽은
일본분  로그  글을  소개합니다.
다른분이  번역하실줄  알았는데  아직  안하신것  같아  제가  올립니다.
뭔가  소소하면서  기억에  남는  글이더군요.

읽어보시면  아실테지만
블로그  주인장은  슬하에  딸을  둔  주부
입니다.
그런데  어딘가  몸이  좀  아프신것  같습니다.
블로그에는  약  투병에  관한  이야기
때론  약에  정신적으로  지친  글이  자주  눈에  띕니다.

굉장히  우울하고  감정적인  내용의  글도  있고요.

자세한  이야기는  그분  프라이버시니까  이정도로만  하고
KARA에  관련된  글만  올립니다.

오역  및  의역  있습니다.



============================================================


(KARA 공연 관람전)

明日は(もう朝方の4時だから今日ね…)東京ドームでKARAのコンサートだった。
…子供には言えないけど、
半分忘れかけていた。
彼女の中ではダンスを続けていく上で、
KARAの存在はとても大きく目標でもありやる気の源なんだろう。
だから彼女にとって今日は特別な日だし、
得るものも沢山あって成長する1日でもあるんだと思う。

モチベーションを維持するのは子供だって大変だと思う。
でも一生懸命な姿勢と努力を見てきたから、
必ず連れて行ってあげたかった。
忘れられない1日になるよ。
私はKARAのコンサートの内容が楽しみなんじゃなくて、
その場に彼女と一緒に行ける事が楽しみです。
내일  (벌써  아침  4시니까  오늘이군요...)  도쿄돔에서  KARA의  콘서트군요.
... (딸) 아이에겐  말할수  없지만
반쯤은  잊고  있었다.
딸에게  댄스를  계속  하는데  있어
KARA의  존재는  아주  큰  목표이기도  하고  의욕의  근원이겠죠.
그래서  그녀에게  오늘은  특별한 날이고
얻을것도  많기에  성장할수  있는  하루가  될거라  생각해요.

모티베이션 (=동기)을  유지하는  것은  아이에게도  힘든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열심히  하는  자세와  노력을  봐왔기  때문에
반드시  데려가주고  싶었다.
잊을수  없는  하루가  될거야.
나는  KARA의  콘서트  내용이  기대되는  것이  아니라
그 자리에  그녀(=딸)와  함께  가는것이  기대됩니다.
......
...
.

(관계없는 뒷부분 생략)


============================================================


(KARA 공연 관람)

KARASIA

にこるーーー。
にこるーーー。
にこるー(´Д`)
可愛かったぁぁぁ。
니콜 ーーー
니콜 ーーー
니콜
(´Д`)
귀여웠어어어.



KARASIA 2013 HAPPY NEW YEAR IN TOKYO DOME 行ってきた。
聞くたび日本語が上手くなるね。
努力の塊。
KARAを見てると応援したくなる気持ちになるのは、
彼女達の影の努力が時々垣間見れるからなんだろうね。
プロ意識の高さも血の滲むような影の努力も。
KARASIA 2013 HAPPY NEW YEAR IN TOKYO DOME에 다녀왔습니다.
들을때마다  (그녀들은)  일본어가  능숙해  지는군요.
노력의  덩어리.
KARA를  보면  응원하고  싶  기분이  되는건
그들의  그림자  뒷면의  노력을  때때로  엿볼수  있기  때문이겠죠.
프로  의식의  높음도  피나는  그림자  뒷면의  노력도.



本当に全てがショーの様な完璧さだった。
歌もダンスも完璧で。
異国の地でここまで来るには本当に大変だったと思う。
おめでとう。

정말  모두가  쇼 (=show)와  같은  완벽함이었습니다.

노래도  댄스도  완벽.
외국의  땅에서  여기까지  온다는건  정말  힘들었다고  생각해요.
축하합니다.

 
KARAの目標だった東京ドーム。
5人とも泣いていた。
そんな姿を見てて泣きそうになった。
韓流韓流って馬鹿にするけど、
k-popが売れるのもわかる気がした。
とっても温かいコンサートでした。
ファンを本当に大事にしているのが伝わった。
KARA의  목표였던  도쿄돔.
5명  모두  울고  있었습니다.
그런  모습을  보고 (저도) 울것  같았어요.
한류,  한류라며  바보  취급하지만
k-pop이  팔리는  것도  알것  같았습니다.
매우  따뜻한  콘서트였습니다.
팬을  정말  소중히  하고  있는것이  전해졌어요.


馬鹿にしててすみませんでした。
売れるのにも理由があるし、
海外に進出できるのにも理由があったみたい。
娘も喜んでました。
真剣にステージを見つめていて、
もっとリラックスして楽しめばいいのにって思うくらい。
眼差しが真剣だった。
うちの子が自分からやりたいと初めて言ってきたダンスに、
一生懸命向き合うきっかけとやる気を与えてくれた事に親として感謝してる。
KARAありがとう。
(여태) 바보  취급해서  죄송합니다.
팔리는  데에도  이유가  있고,
해외에  진출할수  있는것도  이유가  있었던거죠.
딸도  기뻐했습니다.
너무나  진지하게 (KARA의) 무대를  바라보는  바람에
더  편하게  즐기면  좋을텐데...라고  생각할  정도로.
(딸의) 눈빛이  진지했습니다.
우리  아이가  스스로  하고싶다고  처음으로  말해준  댄스,
(그것을) 진심으로  마주보게  해준  계기와  동기를  부여해준  것에  부모로서  감사드립니다.
KARA ,  감사합니다.


これからも走り続けて、
輝く姿を娘に見せてあげて欲しい。
いつも聞かされてたから私まで韓国語の歌も覚えてるみたいで、
今日歌ってた曲全部歌えたわ (笑)
子供と一緒に楽しめる事が最近増えてきて嬉しく思う。
ライブもそうだけど、買い物や映画とか。
子供が小さいと公園くらいしか行けないけど、
大きくなると本当に友達の様に色んな所へ行ける。
こう言う思い出って大人になっても覚えていたりするから、
一緒にもっといっぱいいっぱい作っていきたいなって今日の帰り道に思ったよ。
色んな所へ行こうね。
앞으로도  계속  달려서
그  빛나는  모습을  딸에게  보여주세요.
항상 (딸이 KARA 곡) 들려주는  바람에  나까지도  한국어  노래를  기억해  버린것  같아요.
오늘 (KARA가) 부른  곡  모두  노래했어요 (웃음)
아이들과  함께  즐길수  있는것이 최근  많아져서  기쁘게 생각합니다.

라이브도  그렇지만,  쇼핑이나  영화  등.
아이가  어릴땐  작은  공원정도  밖에 (함께) 갈수  없지만
성장하면  정말  친구처럼  여러곳에  갈수있어요.
이렇게  말하는 기억들은 (딸이) 어른이  되서도  추억하기도  하니까,
함께  더욱  많이  많이  만들어가고  싶다고  오늘  돌아오는  길에  생각했습니다.
더  많은  곳에  가자고요.


不安定な私を今支えてくれているのは小さな2つの笑顔で、
それを見てたらもう何にでもなれるしどうにでもなれよって思えるよ。
また今日普通の親子にとっては日常かもしれない些細な1つ1つの事に、
大きな幸せを感じました。
幸せ。

幸せだよ。
불안정한  저를  지금  지탱해  주고  있는건 (딸의) 작은  두 미소로
그걸  보고  있으면  이제  뭐든  될수있고  어떻게든  될거라  생각해요.
또한  오늘  보통  부모들에겐  일상일지도  모  사소한  일  하나  하나
큰  행복을  느꼈습니다.
행복해...
행복해요.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대단합니다...
그럼 아버지분과 딸이 모두 카밀인건가요?
정말 대단합니다
13-01-09 21:35
     
모녀인것 같습니다 ㅎ
13-01-09 21:36
     
블로그 주인장은 주부입니다.
13-01-09 21:39
따스하고..눈물도 살짝 나는.....부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라게되네요...
13-01-09 21:37
좋은 글 번역 감사합니다..^^
13-01-09 21:38
우리아빠도 카밀이었음 좋겠지만 연예인을 싫어하신다는..ㅠ
13-01-09 21:38
오..힘든 와중에 딸과 카라로부터 힘을 얻는군요. 파이팅~
13-01-09 21:38
글을 읽다보니 찡하네요
13-01-09 21:40
 
번역글 잘봣습니다...
13-01-09 21:41
흑흑흑.. 슬퍼요~
마치 얼마남지 않은 시간을 딸과 아니 딸에게 앞으로 없을 자신에 대한 추억을 많이 주려는 것처럼 보이는..
꼭 쾌차하셔서 행복한 모녀가 되시길...
13-01-09 21:44
     
실제로 몸이 안좋으신것 같더군요.
13-01-09 21:56
찡한 번역글이군요.... 감사합니다
13-01-09 21:44
감동적이네요...부디 건강하시고 오래오래 행복하시길...
13-01-09 21:50
 
ㅠㅠㅠ 힘내시길...
13-01-09 21:50
 
감동받았습니다만
블로그 주인의 허락을 받지않고 가져온 것이라면
무례한 것이 될 수 있겠습니다.
13-01-09 21:57
     
지울까요?
13-01-09 21:58
          
 
모르겠네요 ㅠ
13-01-09 22:06
          
혹시 모르니까 카게분들은 다른곳으로 퍼가지 않게 해주세요.
실례되거나 문제생겨서 지워야할땐 여기서 다 처리할수 있도록.

이후 또 불편해하시거나 걱정하시는 분들이 생기면 이글을 지우겠습니다.
13-01-09 22:09
 
아주 많이많이 치유받았으면 좋겠내요...ㅜ.ㅜ
13-01-09 22:07
추천 올립니다...
13-01-09 22:08
ㅜ.ㅜ..
13-01-09 22:19
 
역시....  어머니의 마음은... ㅠㅠ
13-01-09 22:30
 
찡하네요...
13-01-09 22:47
눈물 날려고 하네요. 빨리 건강하셔서 좋은 추억 많이 만드세요
13-01-09 23:22
블로그주인분 오래도록 행복하시길...
13-01-09 23:29
번역 감사합니다... ^^    마음이 찡하네요....
13-01-09 23:46
 
흠,, 모르는 분이지만,,,  무언가 아프시다면,,, 빨리 나으시게,,, 진정으로 기원드리고 싶습니다,,,,
13-01-10 00:04
어서 쾌차해서 따님과 함께 다시 카라콘서트를 즐기실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ㅎ
13-01-10 00:23
좋은 블로그글 번역 감사합니다~~~
13-01-10 01:17
 
건강해지셨으면 좋겠습니다.
오래오래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13-01-10 01:38
감동적인 글이네요 ... 모두 행복하시길 ...
13-01-10 15:03
 
아 이글을 이제서야 보네.
왜 못 보았을까나.....
신상불명님이 오랫만에 글 남겨주셨는데...ㅎㅎ
13-01-11 10:23
 
카라의 콘서트를 보고 딸과 함께 좋은 기운을 많이 받았다고 하니 그 무엇보다 기분 좋네요.
딸이 카라의 댄스도 좋아하나봅니다.
좋은 추억으로 간직하길 바라고, 건강도 회복하시길 바랍니다.
13-01-11 10:24
 
글 쓰신 분과 그 따님이 지금보다 더 행복해졌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이분들에게 감동과 동기부여에 큰 일을 감당한 카라가 자랑스럽구요.
앞으로도 계속 두 모녀가 카라를 통해 힘을 얻을거라 확신합니다.
모두에게 다 보이는군요... 뒷면의 노력이..그리고 팬을 진정 소중히 여긴다는 것이...
13-01-11 14:46
글을 읽을수록 가슴이 메여오네요...ㅠㅠ

빨리 건강을 찾으시길 기원합니다...좋은글 잘봤습니다...
13-01-11 16:15
 
먹먹하네요, 정말 감동이에요ㅠㅠ하루빨리 쾌차하시길.....
13-01-11 17:17
치유의 아이돌로서의 카라...
저 가족에게 기적이 일어나길 빌어봅니다.
13-01-11 18:06
카라를 보며 다 같이 행복해져요 ㅠㅠ
13-01-11 20:53
따뜻해지는 글이네요. 글쓴이의 가정에 행운이 깃드기를 기원합니다.
13-01-12 12:22
꼭 다시 건강해지시길 빕니다.
그렇게 되실 겁니다!
13-01-12 17:55
 
 

Total 143,20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 산마노만마를 본 사람들의 트윗 번역 (40) Kogoro 04-30 3263 38
[잡담] 규리양의 네일샵파리스 서포트 후기 <Interview> (57) 메인로고 03-22 3077 38
[인증/후기] 20130319(Chinese)奎利新剧"Nailshop Paris" Karaboard应援实录 (38) karaoba 03-22 2577 38
[플짤/움짤] 공연중 정전에 임하는 KARA의 자세 (51) 아름다운미리내 01-20 4099 38
[번역] 개인적으로 굉장히 인상깊었던 일본분 소감 하나. (40) 신상불명 01-09 4773 38
[직캠] 지영이 학원천국 직캠.... (18) 푸르릉 01-09 2460 38
[인증/후기] 2013 도쿄돔 카라시아 후기 (35) 레젼 01-08 3063 38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1) (57) 단고무시 01-08 2652 38
[팬메이드] [카라툰] 5화. 언플러그드... (47) 일코중무장 08-01 2306 38
[팬메이드] [카라툰] 3화. 락 스피릿(?) (52) 일코중무장 07-02 2479 38
[잡담] 카라시아 보러갈때 마다 느낀점... (21) 푸르릉 10-24 1744 37
[잡담] 주제 넘지만 한 말씀 드립니다... (33) noONE 10-07 1817 37
[인증/후기] 130913 카라 대구팬싸인회 후기~^^ (31) 몽이 09-15 2686 37
[잡담] 돌이켜보면 안티들의 활동이 (43) 너구리영감 09-09 1570 37
[잡담] 박성우 만화가가 유명한 사람인가봐요? [박성우 화백님 인증 댓글 포함] (124) 거믄날개 09-25 4922 37
[팬메이드] 카라 뉴 디지털 싱글 홍보겸 대문영상 (31) 식용유 08-22 2503 37
[인증/후기] Miracle5 1st Korea Tour 2013 "MIRACLEA" Vol.11 : Can't Be a Miracle. 전편 (61) Miracle5 08-19 2317 37
[팬메이드] 심장이 Bounce ~! Bounce ~! (익스나옴) (28) 식용유 07-29 1915 37
[잡담] 제가 미쳤었나 봅니다.. (78) 햄앓이 07-23 1736 37
[잡담] 뒷풀이 준비 그 숨막히는 박빙의 순간들..... (37) 롹유 06-18 1656 37
[번역] 산마 노만 마 리뷰 (69) arisan 04-21 5707 37
[해외영상] さんまのまんま 산마노만마 130420 (77) 하나랑두리 04-20 4328 37
[가입인사] 처음 뵙겠습니다 From Nagoya, Japan. (56) pochittona 03-24 1550 37
[인증/후기] U-Express 참관 후기. (35) Nezo 03-06 2640 37
[잡담] Bye Bye Happy Days 3종류로 과거, 현재, 미래의 컨셉을 그리고 있네요. (74) Kogoro 02-28 3161 37
[이벤트] 카라팬 입문기 (빡침 주의. 분량 주의) (30) 봄빛여름 02-12 1426 37
[잡담] 하라예찬 (37) 4月의Laika 11-30 1932 37
[팬메이드] 카라시아 끝났나요? (44) 4月의Laika 12-17 3212 37
[잡담] 도쿄돔 성공후이기 때문에 말할 수 있는 일본 논네의 본심 (28) Kogoro 01-10 2101 37
[잡담] 울 논네분들 칭찬해주세요~~! (26) 랄랄라찌 01-09 1622 37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2) (37) 단고무시 01-08 3329 37
[플짤/움짤] 2012 KARA 연말 특별무대 Player (21) 아름다운미리내 01-01 2130 37
[잡담] 작심하고 강성발언 좀 하겠습니다. 오리콘 쉬운 남자 아닙니다! (36) Nezo 11-14 1802 37
[잡담] (일본인관점) 121104 MUSIC LOVERS 토크 분석 (40) Kogoro 11-10 4468 37
[잡담] 카라를 사랑하는 PASSA(파사)의 후기--- (74) PASSA 11-06 2131 37
<<  1  2  3  4  5  6  7  8  9  10  >  >>


★ 2019년 8월 21일 수요일 18: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