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1-10 15:54
[잡담] 도쿄돔 성공후이기 때문에 말할 수 있는 일본 논네의 본심
 글쓴이 : Kogoro
조회 : 2,112   추천 : 37  
 글주소 : http://karaboard.com/591396
<기계 번역문>
 
도쿄돔의 종반, KARA멤버 모두가 눈물을 보여줬습니다.
2일전 회장에 반수도 관객이 오지 않은 악몽을 보았다고 울면서 이야기하는 승연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
나는 곧 한일관계를 상기했습니다.

나도 정치나 영토문제가 어때서도 좋다라고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어른이기 때문에 어느정도의 관심을 가져 보고 있습니다.
단 그것과 KARA는 분리해서 생각하고 있으므로, KARA에 그 영향이 파급하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파급했네요.

아이돌의 시련으로서는 너무나 상식을 벗어난 중량의 “정치문제”을 들이대어진 KARA.
깜짝 놀랐어요. 일본에도 아이돌은 많이 있습니다만, 정치적 문제를 떠맡는 아이돌은 있지 않습니다.
20세정도의 여성 아이돌에 도대체 무엇을 짊어지게 하는 것이라고 하는 동정과 분노가.
그리고 또 하나 ...
 
 “KARA가 일본 팬에게 불신감을 가지지 않을 것인가”이라고 하는 불안.

매스 미디어는 매크로 관점에서 보도할 테니까, 마치 국민규모로 “한류 NO!”인 것 같은 분위기를 조성합니다.
그런 보도가 한국에도 전해지고, KARA가 보면 일본KAMILIA도 같다고 오해하지 않을 것인가라고 하는 불안합니다.

에서도 달라요.
KARA가 일본에서 구축한 것은, 본인들이 생각하고 있는 것 보다 더욱 강고해서 큽니다.
인종을 막론하고 몸과 마음 전부로 속여 없는 진심을 내보여 준 KARA 대하여,
인종을 기인으로 한 무거운 짐이 덮치고 있다면,
그것을 조금이라도 제거해서 가볍게 해 주고 싶은 것이 보통인 팬입니다.

에서도 아마 KARA도 모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무소나 레코드 회사는 별도로 하고, KARA자신은 팬을 늘리기 위해서 전략을 다듬고 있는 것은 아니고,
단지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것 뿐이기 때문에, 자신들이 만들어 내 온 팬층이 얼마정도 강고인가라고 하는 자각은 없었다.
정치적 마찰이라고 하는 너무나 큰 장벽에는 저항하는 여지도 없고,
일본 팬들은 떠나 가는 것일지도 모른다고 하는 불안이 있었던 것일지도 모른다.

나는 그것이 만원의 도쿄돔 공연으로 멤버 모두가 눈물을 흘린 원인의 하나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기 때문에 그 눈물은 꿈의 도쿄돔 공연 실현의 눈물임과 동시에,
많은 일본 팬은 아직 KARA의 옆에 있는 것이라고 하는 안심의 눈물이기도 한다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이라면 KARA에 이렇게 전하고 싶습니다.

“영원히 일본 팬을 믿어주세요.”
 

이상하네요. 외국인 아이돌에 아저씨가 이렇게 열심히 ....
 
에서도 반대로 말하면, “나는 머리 이상해진 것일까”이라고 생각할 만큼
아저씨를 열중하게 시키는 인간적 매력을 보이고, 폭넓은 팬층을 가지는 KARA이기 때문에,
국제문제라고 하는 강대한 장벽에도 이겨서 도쿄돔을 만원으로 한 것이 아닙니까?
 
 
-------
 
 
<原文>
 
東京ドームの終盤、KARAメンバー皆が涙を見せました。
2日前会場に半数も観客が来ない悪夢を見たと泣きながら語るスンヨンの話を聞いた時、
私はすぐに韓日関係を思い出しました。

私も政治や領土問題がどうでもいいと言うわけではないんです。
大人ですからある程度の関心を持って見ています。
但しそれとKARAは分離して考えていますので、KARAにその影響が波及するのを恐れていました。
しかし実際に波及しましたね。

アイドルの試練としてはあまりに常軌を逸した重量の“政治問題”を突き付けられたKARA。
がく然としましたよ。日本にもアイドルはたくさんいますが、政治的問題を背負うアイドルは居ません。
20歳程度の女性アイドルに一体何を背負わせるんだという同情と怒りが。
そしてもう一つ...
 
“KARAが日本ファンに不信感を持たないだろうか”という不安。

マスメディアはマクロ観点で報道しますから、あたかも国民規模で“韓流 NO!”であるかのような雰囲気を醸成します。
そんな報道が韓国にも伝わり、KARAが見たら日本KAMILIAも同じだと誤解しないだろうかという不安です。

でも違うんですよ。
KARAが日本で築いたものは、本人達が思っているよりもっと強固で大きいんです。
人種を問わず全身全霊で偽りない真心を示してくれたKARA対して、
人種を起因とした重荷がのしかかっているなら、
それを少しでも取り除いて軽くしてあげたいと思うのが普通のファンです。

でも多分KARAも知らなかったんだと思います。
事務所やレコード会社は別として、KARA自身はファンを増やすために戦略を練っているわけではなく、
ただ懸命に活動しているだけだから、自分達が作り上げてきたファン層がどれほど強固なのかという自覚はなかった。
政治的確執というあまりに大きな障壁には抗う余地もなく、
日本ファンたちは去っていくのかもしれないという不安があったのかもしれない。

私はそれが満員の東京ドーム公演でメンバー皆が涙を流した原因の一つだと思っています。
だからその涙は夢の東京ドーム公演実現の涙であるとともに、
多くの日本ファンは未だKARAのそばに居るのだという安心の涙でもあると思いたいんです。

であればKARAにこう伝えたいです。

“日本ファンを信じてくださいね。”
 

変ですね。外国人アイドルにおじさんがこんなに懸命に....

でも逆に言えば、“俺は頭おかしくなったのかな”と思うほど
おじさんを夢中にさせる人間的魅力を見せ、幅広いファン層を持つKARAだからこそ、
国際問題という強大な障壁にも打ち勝って東京ドームを満員にした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 트위터
  • 페이스북
Pray for Korea

COMMENT
나이를 먹어가면서 '영원히'라는 말을 잘 쓰지 않게 되는데,
카라에게만은 참을 수가 없습니다. ㅎㅎ

제가 이렇게 말하는 것도 이상한 일입니다만,
Kogoro님을 비롯한 일본의 카라의 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3-01-10 15:58
 
카밀리아는 다들 멋진거 같아요..^^
13-01-10 16:01
눈물이 핑도는군요.  감사합니다. ~~
13-01-10 16:03
정말 깊은 애정이 느껴지는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13-01-10 16:11
 
말씀 감사합니다.
이렇게 이야기해주시니 든든합니다.
카라가 지금까지 보여준 진정성과 성실한 모습을 아는 사람들은 카라에 대한 사랑은 오래갈 것으로 생각합니다.
저 또한 그렇고요.
13-01-10 16:28
카라에 대한 애정이 진하게 느껴지네요
13-01-10 16:33
좋은 글 감사합니다 ...
13-01-10 16:35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心はひとつ!
13-01-10 16:49
카밀리아는 나라, 정치 와는 무관합니다.. 똑 같음 맘이죠..
13-01-10 16:50
공감입니다.

도쿄돔 공연은 단순히 비용 몇십억을 베팅하는게 아닙니다.
명성, 이름을 거는것입니다.
그러기에 아무나 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흥행에 실패하면 명성이 날아갈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이번 공연이 어떻게 결정되었는지는 모릅니다. 아마도
투어와 마지막 아레나 앵콜콘에서 가능성을 보고 `함 해보자`했을지도..
하지만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상상하는거와 실제로 실행하는것은 실로 큰 차이 입니다.
투어를 돌 당시만 해도 평온했던 한일관계가 최근 수개월간 냉각 된것에 대한 염려는 kogoro님이 언급하신 대로 입니다.
티켓이 빠르게 완매되었는 소식을 듣고 햄이 기쁨의 트윗을 날린건 성공을 확신하지 못하는, 실패에대한 두려움이
있었음을 알게 해준것입니다. 팬들이 맘을 조리는데 멤버와 그 가족, 기획사와 관계자는 말할것도 없죠.
그리고 당일 모두가 놀란 대흥행,성공적인 공연 마무리.
극장중계와 방송권, 향후 dvd판권.등 금전의 이익낸건  틀림없지만
더 큰걸 얻었으니
그건 카라의 네임밸류  입니다.
단순한 명성뿐아니라 이후 여러 활동과 광고등에서도 인정받을거라 봅니다.
재계약은 어찌됬는지 모르지만 당연히 고려 할겁니다.--도쿄돔을 성공시켰다는 사실을
남극 탐험대가 남극점을 밟은거와 같습니다.
팬들과 함께 이뤘지만 카라가 너무 자랑 스럽습니다.

혹시 카라팬 아닌분이 보십니까
도쿄돔 만만해 보이나요?
13-01-10 16:53
카라짱22님 댓글에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역대급 ㄷㄷ
13-01-10 17:01
     
아니에요. 그냥 1회 돔 공연으로 뭐가 남냐는둥 말도 안되는 소리가 있어서 갈겨 본거에요.
사이타마수퍼 아레난지 요코하만지 갑자게 헷갈려서 두리뭉수리 하게 쓴거봐요.ㅎㅎ
13-01-10 18:04
 
카라로 하나되는..
13-01-10 18:15
Kogoro님 감사합니다.
아주 깊고 농후한 내용이였습니다.
감동적이고 많이 배웠습니다.
13-01-10 18:33
kogoro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13-01-10 18:56
Seung Yeon님이 악몽을 보았다고 하는 이야기를 들은 순간, 「그러한 일 있을 수 없다! 무엇을 농담을!」이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눈물을 보아서 진심이었던 것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나는 놀란 것입니다. 이렇게 일본에서 사랑받고 있는데도, 아직 본인들은 실감할 수 없는 것일까와.
그다지 이 정치문제는 큰 중압이었던 것이네요.
13-01-10 19:44
예술을 통해서 인류는 하나가 될수 있다고 봅니다.
멋진글 정말 좋네요.
항상 멋진 글을 올려 주시니 감사할뿐.
전세계 카밀리아가 하하 호호 할때 까지.....
13-01-10 20:06
자신감 가득한 아이돌이 아닌,  걱정도 하고 때때로 약한 모습도 보이는 카라이기때문에 더욱 응원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13-01-10 20:44
좋은글 이네요 ...  카라와 카밀은 자전거 두바퀴 ...
13-01-10 21:12
저도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주는 카라이기 때문에 더욱 더 끌린답니다~~~
13-01-10 23:42
Kogoro님 멋쟁이!!
13-01-11 08:06
 
여러분 감사합니다.
13-01-11 08:51
영원히 일본 팬을 믿어주세요...에서 괜히 눈물이...ㅠㅠ
13-01-11 18:08
 
일카밀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이 제게는 있습니다.
카라에게 한국의 카밀들이 보여주는 애정과
본질은 같지만 표현되는 모습이 틀린 지지와 사랑을 보여주시기 때문입니다.
제 개인의 생각입니다만 한국의 카밀들이 마음은 굴뚝같지만 한국이 갖는 특수성과 제한으로 카라 천사들에게 표현 못하는 어떤 것들을
일카밀들께서 채워주셨습니다
카라가 소중합니다
그래서 카라를 저희와 동일한 마음으로 사랑해 주시는 일카밀들이
제게는 무척 소중하고 고마운 분들, 바로 가족입니다.
고맙습니다..감사합니다. 도쿄돔을 가득 채우셨던 4만 8천을 포함한 일카밀 여러분..
저희도 믿어주세요...카라와 여러 일카밀 분들과 항상 함께 가겠습니다...
13-01-11 23:33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13-01-12 05:53
추천.
13-01-12 11:57
깊은 사고가 느껴지는 문장입니다. 일본인이면서 이렇게까지 KARA를 사랑하는 마음이 감동적입니다. 저는 젊은 무렵 ZARD와 X-Japan의  Hide를 좋아했지만 주위에 일본 가수를 좋아한다고 하는 이야기를 할 수 없었었지요. Kogoro씨에게 한 수 배웠습니다.

深い事故が感じられる文章です. 日本人ながらこんなにまで KARAを愛する心が感動的です. 私は若い頃 ZARDと X-Japanの  Hideが好きだったが周りに日本歌手が好きだと言うことができなかったでしょう. Kogoroさんに一方法?びました.
13-01-12 12:24
 
언제부터인지 제게도 일본팬들분이 중요해졌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어차피 서로에게 가장 가까운 나라입니다. (지리적으로도, 언어도 가장 유사하고, 문화도...)
앞으로도 계속 친하게 지내야할....

Kogoro님과 일본팬들에게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13-01-15 12:05
 
 

Total 143,47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 산마노만마를 본 사람들의 트윗 번역 (40) Kogoro 04-30 3280 38
[잡담] 규리양의 네일샵파리스 서포트 후기 <Interview> (57) 메인로고 03-22 3094 38
[인증/후기] 20130319(Chinese)奎利新剧"Nailshop Paris" Karaboard应援实录 (38) karaoba 03-22 2616 38
[플짤/움짤] 공연중 정전에 임하는 KARA의 자세 (51) 아름다운미리내 01-20 4114 38
[번역] 개인적으로 굉장히 인상깊었던 일본분 소감 하나. (40) 신상불명 01-09 4785 38
[직캠] 지영이 학원천국 직캠.... (18) 푸르릉 01-09 2481 38
[인증/후기] 2013 도쿄돔 카라시아 후기 (35) 레젼 01-08 3089 38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1) (57) 단고무시 01-08 2678 38
[팬메이드] [카라툰] 5화. 언플러그드... (47) 일코중무장 08-01 2319 38
[팬메이드] [카라툰] 3화. 락 스피릿(?) (52) 일코중무장 07-02 2493 38
[잡담] 카라시아 보러갈때 마다 느낀점... (21) 푸르릉 10-24 1761 37
[잡담] 주제 넘지만 한 말씀 드립니다... (33) noONE 10-07 1833 37
[인증/후기] 130913 카라 대구팬싸인회 후기~^^ (31) 몽이 09-15 2699 37
[잡담] 돌이켜보면 안티들의 활동이 (43) 너구리영감 09-09 1583 37
[잡담] 박성우 만화가가 유명한 사람인가봐요? [박성우 화백님 인증 댓글 포함] (124) 거믄날개 09-25 4961 37
[팬메이드] 카라 뉴 디지털 싱글 홍보겸 대문영상 (31) 식용유 08-22 2518 37
[인증/후기] Miracle5 1st Korea Tour 2013 "MIRACLEA" Vol.11 : Can't Be a Miracle. 전편 (61) Miracle5 08-19 2340 37
[팬메이드] 심장이 Bounce ~! Bounce ~! (익스나옴) (28) 식용유 07-29 1931 37
[잡담] 제가 미쳤었나 봅니다.. (78) 햄앓이 07-23 1748 37
[잡담] 뒷풀이 준비 그 숨막히는 박빙의 순간들..... (37) 롹유 06-18 1669 37
[번역] 산마 노만 마 리뷰 (69) arisan 04-21 5755 37
[해외영상] さんまのまんま 산마노만마 130420 (77) 하나랑두리 04-20 4357 37
[가입인사] 처음 뵙겠습니다 From Nagoya, Japan. (56) pochittona 03-24 1564 37
[인증/후기] U-Express 참관 후기. (35) Nezo 03-06 2662 37
[잡담] Bye Bye Happy Days 3종류로 과거, 현재, 미래의 컨셉을 그리고 있네요. (74) Kogoro 02-28 3187 37
[이벤트] 카라팬 입문기 (빡침 주의. 분량 주의) (30) 봄빛여름 02-12 1440 37
[잡담] 하라예찬 (37) 4月의Laika 11-30 1944 37
[팬메이드] 카라시아 끝났나요? (44) 4月의Laika 12-17 3229 37
[잡담] 도쿄돔 성공후이기 때문에 말할 수 있는 일본 논네의 본심 (28) Kogoro 01-10 2113 37
[잡담] 울 논네분들 칭찬해주세요~~! (26) 랄랄라찌 01-09 1637 37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2) (37) 단고무시 01-08 3404 37
[플짤/움짤] 2012 KARA 연말 특별무대 Player (21) 아름다운미리내 01-01 2149 37
[잡담] 작심하고 강성발언 좀 하겠습니다. 오리콘 쉬운 남자 아닙니다! (36) Nezo 11-14 1814 37
[잡담] (일본인관점) 121104 MUSIC LOVERS 토크 분석 (40) Kogoro 11-10 4545 37
[잡담] 카라를 사랑하는 PASSA(파사)의 후기--- (74) PASSA 11-06 2148 37
<<  1  2  3  4  5  6  7  8  9  10  >  >>


★ 2019년 12월 8일 일요일 17: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