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2-11-30 15:12
[잡담] 하라예찬
 글쓴이 : 4月의Laika
조회 : 1,938   추천 : 37  
 글주소 : http://karaboard.com/598692
예찬 禮讚
명사
훌륭한 것, 좋은 것, 아름다운 것을 존경하고 찬양함.

하라는 훌륭하고, 좋고, 아름답습니다. 하라를 존경하고 찬양합니다.
하지만, 하라의 어떤 점이 훌륭하고, 좋고, 아름다운지를 사람들은 잘 모릅니다.
가끔 카라팬들과 술자리를 할 때면, 그리고 하라 이야기가 나오면 제가 하는 말이 있습니다.
하라는 팬이 가장 많지만, 가장 팬이 없다고.
단순히 얘기하면 그렇습니다.
강점과 약점이 뚜렷한 하라에게 강점을 보고 좋아하는 사람은 많아도 약점까지 사랑하는 사람은 그만큼이 아니라는.

하라는 정말 좋은 아이에요.
정말로. 정말로 좋은 아이.

하라는 똑똑합니다.
누구보다 똑똑한 사람이에요.
하라의 선택은 언제나 팬들을 불안하게 만들지만, 결과가 나쁜 적이 없어요.
걱정하는 팬들보다 똑똑하게 선택하고 있다는 거죠.
오히려 걱정할 것 하나 없을 다른 멤버보다도 실수가 적은 게 하라구요.
곤란한 질문을 순간적으로 흘려넘기는 재주도 하라만큼 뛰어난 사람이 별로 없어요.
똑똑하고 재치도 있죠.
열애설 공개했을 때 우리 얼마나 걱정했나요? 
더러는 하라를 비난하는 팬도 있었죠.
근데 연예계에 이런저런 사건이 연달아 터지는 와중에도 하라는 구설수 하나없이, 카라나 자신의 평판하나 깎지 않고 잘 해내고 있어요.
무엇보다 자신의 장점과 부족한 점을 너무나도 냉정하게 잘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나아가야할 곳과 그러지 말아야 할 곳에 대한 구분도 확실합니다.

사실 멤버 가운데 가장 완벽함을 추구하는 것도 하라에요.
콘서트에서 음정이 가장 정확했던 것도 하라고,
언제나 맨 뒤에서 멤버들의 실수를 체크하는 것도 하라에요.
일본활동 하면서 말을 많이 하지 않은 건, 잘못된 말을 전하고 싶지 않아서이지 특별히 일본어 실력이 떨어져서가 아니에요.
평소에도 버리이어티에서는 누구보다 말을 아끼는 게 하라인걸요.
카라시아 메이킹의 마지막에, 말을 고르고 고르면서 한마디 한마디 자신의 진심을 오해없이 전하려는 하라가 진짜 하라의 모습입니다.
그냥 더듬대며 말하는 것 같지만, 사용하는 단어는 다른 멤버들보다도 어렵고 정확하죠.
그리고 하라는 똑똑하기에 그렇게 완벽해야 할 곳과 그럴 필요가 없는 곳의 구분을 정말 잘합니다.
그럴 필요가 없는 곳에서 너무 자유분방하니까 괜히 걱정이 되지만, 똑똑하고 신중한 하라는 의외로 하지 말아야 할 곳에서는 자유롭지가 않아요.

가장 용기가 있는 것도 하라에요.
하라는 카라의 날개와 같은 존재.
하라가 없었으면 카라가 지금처럼 날아오르지 못했을 거예요.
다른 멤버들의 선택은 상식으로 이해가 가능한데, 하라는 더러 그렇지는 않죠.
그래서 유난히 팬 사이에서 걱정을 많이 하는 게 하라이기도 하구요.
그렇지만 가장 먼저 벽을 깨뜨릴 수 있는 하라라는 존재가 카라의 비행에 얼마나 큰 역할을 하고 있는지는 말할 필요도 없을 거예요.
하라가 그렇게 튀어나가고 다른 멤버들이 그런 하라를 지키면서 쫓아가는 게 카라에게는 발전입니다.
그렇게 카라는 날아오르는 거죠.

그런 하라는 종종 믿어달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하지만 이건, '내가 똑똑하게 잘 선택했으니 좀 믿어주세요.' 라는 투정이 아니에요. 
스스로도 불안하기 때문에 힘을 달라는 이야기에요.
내 선택이 잘못되지 않았다고 말해줬으면, 또 혹시 잘못 되었더라도 극복할 수 있도록 힘을 보내줬으면 하는게 하라의 마음이에요.
그대로 지켜봐주고, 사랑이 변하지 않도록 해달라는 간절한 부탁이에요.
하라가 했던 바람 피우지 말라는 얘기도 다 같은 얘기인거죠.
하라는 용기가 있으면서도 마음이 여립니다.
용기있는 선택을 해놓고 불안감에 마음을 놓지 못해요.
하라가 트윗으로 꺼내는 문장들에는 언제나 외로움과 불안감이 스며있어요.
어디까지나 22살의 여리고 평범한 여자로서 말이죠.

또 하라는 카라를 가장 사랑하는 멤버이기도 해요.
하라는 스스로 노래를 잘 못한다고 생각하지만, 공개적인 곳에서 못한다며 노래를 사양하는 법이 없어요.
뻔뻔해서가 아니에요.
카라는 엄연히 가수이고, 그런 가수의 한 멤버인 자신이 노래를 사양하는 것은 카라에게 누가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에요.
비웃음 당하는 두려움을 제쳐두고 카라로서의 자부심을 위해 용기를 내는 거예요.
용기가 있고, 카라를 사랑하기 때문에 그럴 수가 있는 거죠.
하라는 무대 위에서 춤추고 노래하는 걸 좋아합니다.
자신이 가수라는 것에 자부심이 있어요.
그리고 그런 자신에게 카라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를 잘 알고 있죠.
카라와 지금의 멤버들이 아니라면 그런 무대에 오르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하라는 잘 알고 있어요.
언니들에게 기대면서도 부담이 되지 않도록 늘 마음 졸이며 노력하고 있어요.
누구보다 카라를 사랑하기 때문에.
하라가 한 발 앞선 선택을 할 수 있는 것도 멤버들을 믿고 기대고 있기 때문이고,
그런 하라에게 멤버들 역시 신뢰를 보냅니다.
부러워 하거나 불안해하는 것이 아니라 지지하며 언제라도 방패가 되어줄 각오를 하고 있어요.
하라가 카라를 사랑하고, 카라가 하라를 사랑하기 때문에요.


이건 개인적인 이야기인데...
저는 하라의 노래하는 목소리를 가장 좋아합니다.
정말 너무 좋아해요.
언제나 탈진할 때까지 힘을 쏟아붓는 하라지만, 노래에서도 그런 하라의 혼신, 영혼까지 쏟아부은 목소리가 마음을 움직이거든요.
솔로곡 보다도 오히려 카라의 노래에서 그런 하라의 면모는 더 돋보입니다.
다른 멤버들과 어울려서 뒤쳐지지않고 누가 되지 않게 좋은 노래를 만들려고 하는 그 마음이 가슴 아플 정도로 뜨겁게 다가옵니다.
짧은 분량이더라도 그 몇 마디가 자신에게는 전부라는 듯이.
카라시아에서의 나는...ing라던가 Break it에서 하라의 파트는 정말 눈물이 날 정도로 감동적이었어요.
정말로 하라는 좋은가수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노래를 사랑하고, 자신이 노래를 하고 있다는 것을 소중하게 생각하며, 안간힘을 다해 노래하는 가수는 많지 않아요.
그래서 늘 감동적입니다.


하라는 정말로 좋은 아이입니다.
똑똑하고, 신중하고, 용기있고, 그러면서도 여리고, 사랑스럽고, 자애롭습니다. 특별하면서도 평범합니다.
그런 하라가 하는 행동들은 훌륭합니다.
남을 돕는 것에 주저하지 않으면서 자기 관리도 확실하구요.
그리고 카라를 사랑하죠.
그리고 너무나도 예쁩니다.
정말 너무나도 눈부시게.

그 어떤 존재보다 훌륭하고, 좋고, 아름다운 하라라는 존재를 어찌 존경하고 찬양하지 않을 수가 있을까요?

하라를 예찬합니다.
사실은 그 어떤 이유보다도 하라를 사랑하기 때문에.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13-01-13 15:54:51 커뮤니티에서 복사 됨]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오옷~ 역시!!
다음 편은 언제 올라오나요ㅎㅎㅎ
12-11-30 15:14
     
이거 연재인가요? ㅠㅠ

햄에 비해 다른 멤버가 조회수 떨어지면 맘 아파서 어떡하라구 ㅠㅠ
12-11-30 15:16
          
저도 그래서 가슴아픔....ㅠㅠㅠㅠㅠ
12-11-30 15:22
승연이에 비해서 너무 냉정하게 쓴 거 같으다..-_-;;
12-11-30 15:15
춧천~~~
12-11-30 15:16
저도 하라목소리 젤좋아해요 글쓰신것처럼 거창한 이유는 아니고...귀여우면서도 허스키한게 매력적인 목소리를 가졌어요. 걸스포에버에서도 파트가 많이 증가했고 앞으로의 앨범에서 보컬적인 면에서 하라의 역할 더욱 기대하겠습니다~~~
12-11-30 15:19
     
거창해서 부끄럽습니다. ㅠㅠ
12-11-30 15:20
          
제가 아직 님보다 팬심이 부족하단 뜻이에요 ㅋ
12-11-30 15:26
와우~ㅋ 대단한 팬심~ㅋ 잘 봤슴다~ 하라의 노래 실력도 점점 발전해가고 있어서 좋슴다~
12-11-30 15:34
믿습니다.. 찬양합니다..
12-11-30 15:48
제 여친임!!!  (목발님이 요즘 바람이 났다는 소문...ㅋㅋㅋ)
12-11-30 16:19
하라 목소리 독특하면서 중독성 강한 건 같아요 한번 들으면 또 듣고 싶은 목소리요
12-11-30 16:41
 
역시 사월님...^^
12-11-30 17:00
이 글을 공지로~
12-11-30 17:49
대단한 찬사네요^^
동감~~~~~~~~만배!
공지로 보내자!
12-11-30 18:50
이 글에 감동했습니다

추천
12-11-30 19:14
 
어흑 하라야~ㅠ,.ㅠ
12-11-30 21:29
간만에 이렇게 긴 글 다 읽어 봤네...
12-11-30 23:45
추천//
12-12-01 01:04
ㅜ.ㅜ 하라라는 존재가 카라의 비행에 얼마나 큰 역할을 하고 있는지는 말할 필요도 없을 거예요.

이 사랑에 행복해 지네요.
(ㅠ.ㅠ)
12-12-01 01:59
 
12-12-01 22:21
 
뒤 늦게 글 일고서 뭉클해지는 글입니다.
공감하는 부분이 너무나 많아서요...ㅠ.ㅠ
하라는 좋은 아이입니다.

하라야 사랑한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12-12-28 01:37
하랴야 생일 축하해!!
13-01-13 15:56
다음편은 언제.....
13-01-13 16:02
 
다음편을 주세요.
그렇지 않으면 승연이 글도 다시 올라올 수도 있습니다.
13-01-13 16:08
     
아니....그건 아니됩니다 ㅠㅠ
으악! 일단 준비를 ㅠㅠ
13-01-13 16:22
저의 마음이 그렇습니다. 하라는 정말 용기있는 아이죠..그만큼 외로워 하는 아이 이고..
그래서 카라는 그녀에게 정말 소중합니다.
13-01-13 16:09
연재!!
13-01-13 16:09
 
추천과 리플 후에 몸통글을 다시 한번 읽으렵니다..
단지 카라 혹은 하라의 팬이어서가 아니라..
쭉 읽으면서 맘이 짠~ 하고 울컥 하는 것이
내가 하라를 얼마나 아끼고 사랑하고 있는지를 알게했기 때문입니다
좋은글 고맙습니다..
13-01-13 16:13
 
오~ 내가 못봤던 좋은 글이네요.. 한번에 다읽고 감동입니다
13-01-13 16:17
다시 읽었네요... 또 다시 감동이 ㅎㅎㅎ
13-01-13 16:35
그저 감동...
추천이요
13-01-13 16:36
"스스로도 불안하기 때문에 힘을 달라는 이야기에요"
Hara님이 또 좋아졌습니다.
감사합니다.
13-01-13 17:08
하라야 영원히 널 응원한다 ~  그리고 사랑한다 ~~
13-01-13 17:18
이 글의 진정성+사실성+감동+공감=이 글 추천!
13-01-13 17:49
김..long..
13-01-13 18:16
눈팅만하던 절 댓글달게 하시네요. 그래요 하라는 그런 아이입니다. 하라의 생일을 축하면서......
13-01-14 02:06
 
 

Total 143,31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 산마노만마를 본 사람들의 트윗 번역 (40) Kogoro 04-30 3271 38
[잡담] 규리양의 네일샵파리스 서포트 후기 <Interview> (57) 메인로고 03-22 3085 38
[인증/후기] 20130319(Chinese)奎利新剧"Nailshop Paris" Karaboard应援实录 (38) karaoba 03-22 2599 38
[플짤/움짤] 공연중 정전에 임하는 KARA의 자세 (51) 아름다운미리내 01-20 4107 38
[번역] 개인적으로 굉장히 인상깊었던 일본분 소감 하나. (40) 신상불명 01-09 4780 38
[직캠] 지영이 학원천국 직캠.... (18) 푸르릉 01-09 2472 38
[인증/후기] 2013 도쿄돔 카라시아 후기 (35) 레젼 01-08 3076 38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1) (57) 단고무시 01-08 2669 38
[팬메이드] [카라툰] 5화. 언플러그드... (47) 일코중무장 08-01 2313 38
[팬메이드] [카라툰] 3화. 락 스피릿(?) (52) 일코중무장 07-02 2486 38
[잡담] 카라시아 보러갈때 마다 느낀점... (21) 푸르릉 10-24 1754 37
[잡담] 주제 넘지만 한 말씀 드립니다... (33) noONE 10-07 1826 37
[인증/후기] 130913 카라 대구팬싸인회 후기~^^ (31) 몽이 09-15 2693 37
[잡담] 돌이켜보면 안티들의 활동이 (43) 너구리영감 09-09 1577 37
[잡담] 박성우 만화가가 유명한 사람인가봐요? [박성우 화백님 인증 댓글 포함] (124) 거믄날개 09-25 4951 37
[팬메이드] 카라 뉴 디지털 싱글 홍보겸 대문영상 (31) 식용유 08-22 2511 37
[인증/후기] Miracle5 1st Korea Tour 2013 "MIRACLEA" Vol.11 : Can't Be a Miracle. 전편 (61) Miracle5 08-19 2328 37
[팬메이드] 심장이 Bounce ~! Bounce ~! (익스나옴) (28) 식용유 07-29 1924 37
[잡담] 제가 미쳤었나 봅니다.. (78) 햄앓이 07-23 1741 37
[잡담] 뒷풀이 준비 그 숨막히는 박빙의 순간들..... (37) 롹유 06-18 1662 37
[번역] 산마 노만 마 리뷰 (69) arisan 04-21 5721 37
[해외영상] さんまのまんま 산마노만마 130420 (77) 하나랑두리 04-20 4342 37
[가입인사] 처음 뵙겠습니다 From Nagoya, Japan. (56) pochittona 03-24 1557 37
[인증/후기] U-Express 참관 후기. (35) Nezo 03-06 2651 37
[잡담] Bye Bye Happy Days 3종류로 과거, 현재, 미래의 컨셉을 그리고 있네요. (74) Kogoro 02-28 3176 37
[이벤트] 카라팬 입문기 (빡침 주의. 분량 주의) (30) 봄빛여름 02-12 1434 37
[잡담] 하라예찬 (37) 4月의Laika 11-30 1939 37
[팬메이드] 카라시아 끝났나요? (44) 4月의Laika 12-17 3220 37
[잡담] 도쿄돔 성공후이기 때문에 말할 수 있는 일본 논네의 본심 (28) Kogoro 01-10 2107 37
[잡담] 울 논네분들 칭찬해주세요~~! (26) 랄랄라찌 01-09 1631 37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2) (37) 단고무시 01-08 3364 37
[플짤/움짤] 2012 KARA 연말 특별무대 Player (21) 아름다운미리내 01-01 2138 37
[잡담] 작심하고 강성발언 좀 하겠습니다. 오리콘 쉬운 남자 아닙니다! (36) Nezo 11-14 1808 37
[잡담] (일본인관점) 121104 MUSIC LOVERS 토크 분석 (40) Kogoro 11-10 4496 37
[잡담] 카라를 사랑하는 PASSA(파사)의 후기--- (74) PASSA 11-06 2141 37
<<  1  2  3  4  5  6  7  8  9  10  >  >>


★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03: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