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2-28 21:51
[잡담] Bye Bye Happy Days 3종류로 과거, 현재, 미래의 컨셉을 그리고 있네요.
 글쓴이 : Kogoro
조회 : 3,176   추천 : 37  
 글주소 : http://karaboard.com/692792
과거 (추억) ... 축음기, 일기장, 전체적으로 연한 색조,  칙칙한 바닥
過去 (思い出)... 蓄音機、日記帳、全体的に淡い色合い、くすんだ床
The past (memories) ... The phonograph, the motion picture diary, pale hue, The darkish floor
 

 
 
 
 
현재 (졸업, 이별, 새로운 스타트 ) ... 제복, 커버를 씌운 오르간, 0 위치를 가리키는 시계
現在 (卒業、別れ、新たなスタート) ... 制服、カバーの掛かったオルガン、0の位置を指す時計
The present, current graduation, farewell, (new start) .. Uniform, organ covered with a cover, the clock pointed to 0 position
 

 
 
 
 
미래 (장래, 기대) ...  화려한 의상, 많은 꽃, 밝은 햇살
未来 (将来、希望) ... 華やかな衣装、たくさんの花、明るい陽射し
The future (future expectations) ... Colorful costumes, many flowers, bright sunshine
 

  • 트위터
  • 페이스북
Pray for Korea

COMMENT
결론은 다 지르는라는 계시?!
13-02-28 21:51
 
오 역시 코고로님 해석 멋진대요....ㅎㅎㅎ
13-02-28 21:51
우와 이렇게 해석이되군요
13-02-28 21:52
멋진해석이네요 ^^bb
13-02-28 21:52
역시 kogoro님ㅎㅎ
13-02-28 21:52
 
이렇다는건 모든 세대가 공감할수 있는 졸업송이 되겠내요...^^
13-02-28 21:53
올ㅋ
13-02-28 21:53
오ㅎㅎㅎ왠지 그럴듯합니다!
13-02-28 21:54
 
오 좋네요..
13-02-28 21:55
오..감탄하게 되네요..kogoro님
13-02-28 21:55
 
kogoro님♡
13-02-28 21:56
오 좋은해석이다!!
13-02-28 21:57
멋진 추리력!!
13-02-28 21:59
 
와우~ kogoro님의 언제나 합리적인 분석에 찬사를~!!
저같은 헛점 투성이인 사람의 눈에는 절대 보이지 않는 사물을 직관하는 kogoro님의 능력에 감탄을~!!
머리 속에 생각한 이미지를 그림을 그리듯이 멋진 언어로...
그것도 일본어로 쓴 글을 번역기로 바꿔 올리는데도 불구하고 마음을 울리는 마음이 전달하는 글을 쓸수 있는 kogoro님의 감성에 경이를~!
무엇보다도, 이런 멋진 분이 Kamilia이며, 동시에 카게의 가족이라는 사실에 대해 가슴 깊은 곳에서 울려퍼지는 환희를!!!!

kogoro님,
제가 오늘 맥주를 살짝 해서 감정이 조금 상승되었습니다만, 그래도 위에 적은 것은 제 솔직한, kogoro님에 대한 느낌입니다...
우리와, 저와 함께 해주시는 것이 매우매우 행복합니다~~!!
13-02-28 21:59
     
 
대져님 왠지 고백같아요...^^
13-02-28 22:02
     
 
그럴 듯한 단어를 발견하기 위해서 번역기뿐만 아니라 한국어사전의 예문도 조금 보았습니다. ㅋ
13-02-28 22:13
결론

13-02-28 22:02
     
 
이짤 너무 좋아요...ㅋㅋㅋㅋ
13-02-28 22:02
     
 
눼~ 눼~ 그리합죠...^^;;
13-02-28 22:04
 
그냥 다른컨셉으로 찍은 사진일 뿐인데...
꿈보다 해몽 ...










  텨 ~
13-02-28 22:02
 
우와..................
역시 매의눈입니다.
난 사진 한장 보고 이쁘다.....
이랬는데 어찌 이렇게 상세하게 보셨단 말이에요.
대단합니다.
13-02-28 22:04
멋지구리!!
13-02-28 22:05
 
이렇게 해석하면 3종류 전부 사지 않으면 안되는 생각이 듭니다. ㅋ
13-02-28 22:06
     
옙~! 세트로 질렀습니다.
13-02-28 23:49
 
おおお...ところで...果して... DSPが???
오오오... 그런데... 과연... DSP가 ???
13-02-28 22:07
     
 
제가 위에 쓴 댓글과 동일하다지요

설마 DSP가..
를 첫줄에 작성했다가  Kogoro님 글이다보니
차마 대놓고 DSP 까기는 그랬는데 ...

이런식으로 직접 까다뉘 ~ 
13-02-28 22:11
     
 
그래서...기적인거 아닐까요? ㅋㅋㅋ
DSP는 의도하지 않는데...결과가 나오는 기적~
13-02-28 22:18
          
 
달리 DSP 이호연사장님을 다트사마라고 했을가요?

그 명맥이 계속 이어지는건가 ??
13-02-28 23:01
혹시 직업이 사설탐정이신가요? ㅋㅋ
추리력이 대단하시군요
13-02-28 22:15
     
 
탐정이 아닙니다.ㅋㅋ
두고 있는 촬영 도구, 배경, 색에는 무엇인가 의미가 있다고 하는 전제로 정성스럽게 보아요.
13-02-28 22:22
     
Kogoro님의 이름은 꼭, 일본이 유명한 소설의 주인공인, 사립탐정의 Akechi Kogoro로부터 명명한 것이지요.
13-02-28 22:47
          
 
이 닉네임의 유래는 그 대로입니다.
픽션인 인물이지만 동경하고 있었습니다.
13-02-28 23:03
전부 지르라는 결론~ㅋ
13-02-28 22:18
 
1장째 사진
축음기가 있는 시점으로 우선 기묘해요. 왜 지금 시대에 축음기?
축음기=녹음기=기록=기억=추억
거기에서 추리가 시작되는 것입니다.
13-02-28 22:25
     
 
^^ 대단해요..
13-02-28 22:28
     
 
世界中に広がっているkogoroさんの情報源の数はどれくらいですか?
すごく多いようです。 ^^

素敵な分析でした。
文を見てから膝を強打打つほど明快な解釈でした。

전세계에 퍼져있는 kogoro님의 정보원 수는 얼마나 되나요?
엄청 많을 것 같습니다. ^^

멋진 분석이었습니다.
글을 보고나서 무릎을 탁 칠 정도로 명쾌한 해석이었습니다.
13-02-28 22:30
          
 
일본 KAMILIA를 감시하는 석이님 위성의 정보력 정도가 아닌데요. ㅋ
13-02-28 23:19
 
1장째 사진에 추가

"칙칙한 플로어링 바닥 (통상 촬영이라면 왁스를 칠한 예쁜 바닥을 사용합니다)"
13-02-28 22:41
     
 
その床床を見ると、子供のころ、学校にあった木床が考えますね。
1980年代まで学校であんな形でした。
過去を背景にする、あまりにもよく似合う木床です。

저 마루 바닥을 보니 어린시절 학교에 있던 나무 바닥이 생각나네요.
1980년대까지 학교에서 저런 형태였습니다.
과거를 배경으로 하는데 너무나 잘 어울리는 나무 바닥입니다.
13-02-28 22:48
Kogoro님, 굉장하다!
all kpop 에서도 소개되고 있습니다.
http://forums.allkpop.com/threads/official-kara-%EC%B9%B4%EB%9D%BC-thread.18/page-1536#post-3639265

굉장하구나, 그렇구나라고 감탄해서 자켓을 다시 보았지만, 나의 눈에는 KARA밖에 보이지 않는다. ^^;
13-02-28 22:43
     
 
정보전달이 지나치게 빠릅니다. ㅋ
13-02-28 22:53
     
wow!!!!!!!
13-02-28 23:04
     
 
여기를 방문하는 영어권 팬들을 위한 설명.

The past (memories) ... The phonograph, the motion picture diary, pale hue

The present, current graduation, farewell, (new start) .. Uniform, organ covered with a cover, the clock pointed to 0:00

The future (future expectations) ... Colorful costumes, many flowers, bright sunshine
13-02-28 23:36
          
 
영어와 일본어도 씁니다.
13-02-28 23:47
               
 
글로벌 카라 팬사이트입니다.^^
13-03-01 00:25
헉.. 이걸 벌써 올케이팝에..
13-02-28 22:50
 
역시 분석왕 코고로님~^^
13-02-28 22:56
WONDERFUL!!!!!!!!!!!!!!!!! SPECIALLY THE ONE IN UNIFORM OUTFITS <3
13-02-28 23:15
천...천재가 나타났다~~~
13-02-28 23:17
헠헠헠
13-02-28 23:17
헐.... 이런걸 짚어내시다니 대단하십니다!
13-02-28 23:20
 
음....역시 코고로님.....카게들어와서 코고로님 글이있으면 기분정말 좋아요~ㅎㅎ
13-02-28 23:33
 
그러고 보니 아까, 이 자켓 사진이 공개되는 직전 우연히 잘생긴아쭈군님의 글으로 일기의 이야기를 했어요. ㅎㅎ

http://karaboard.com/bbs/board.php?bo_table=community&wr_id=692152
13-02-28 23:34
대단하십니다.
저는 그저 `으이구 이쁘구나..`이러구 있었어요.ㅜㅜ.
13-02-28 23:52
 
마지막 미래 자켓은 봄 분위기가 물씬 나네요.
그러고보니 과거 자켓은 가을 분위기이고...
현재 부분은 학창시절이군요!
13-02-28 23:52
오.. 이렇게 보니 자켓 사진이 새롭게 보이네요..
13-03-01 00:01
카라의 과거,현재,미래를 보여주고 있군여 ㅎㅎ
13-03-01 00:14
생각지도 못했어요. 대박!!
그저 예쁘다..하고 아무 생각 없었던 나는 무엇인가ㅠㅠ
13-03-01 00:56
설득력 있는 해석이네요~
13-03-01 01:02
 
시계가 6시가 아닐까라고 의견이 있었습니다.
본문에 상세한 설명을 기재하면 정서가 없어진다고 판단해 기재하지 않았지만
저는 엉덩이부분이 긴 바늘이 1개인 시계(아날로그 타임 워치와 같은 시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촬영 도구이기 때문에 현실적인 시계를 사용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이미지가 작으므로 당연 확증은 없습니다.
조금 꿈이 있을 것입니다? ㅎ
타임 워치라고 쓰면 어쩐지 정서가 결여되므로
시계인채로  "0시"을 "0 위치"에 다시썼습니다. 
그래서 어디까지나 저 개인의 해석입니다.
관대한 마음과 작은 꿈을 가져 봐주세요 ^^;
13-03-01 01:48
추리력이 대단하십니다...    감탄했습니다... ^^
13-03-01 02:21
역시 좋은 분석글이네요! ㅎㅎ
13-03-01 02:51
 
시계 앞측에 있는 물건은 아마 문짝이네요.
문짝을 열어서 제로를 가리키는 시계를 시동시킵니다.
문짝도 새로운 출발을 상징하고 있네요.

時計の手前にあるのは多分トビラですね。
トビラを開けてゼロを指す時計を始動させるんです。
トビラも新たな旅立ちを象徴してますよね。
13-03-01 08:16
혹시 Kogoro님은 일본 카라 음반 자켓 디자이너 아니신가요?
아무래도 수상해............................... ㅎㅎㅎㅎㅎ
13-03-01 08:55
     
 
네, 사실은 ....
nicorrrrri님은 예리하군요.
그러나 사무소에 들키면 계약해제가 되므로 비밀로 해주세요...
13-03-01 09:10
이런  깊은  의미가  있군요,,^^
13-03-01 16:38
엄청난 분석력이군요..ㅎㅎ
13-03-01 17:06
kogoro님의 해석을 보니까 더 사고 싶어지네요 ..^^
13-03-01 19:12
Kogoro님에의 무모한 도전! 나의 해석!


예전에 입학이나 졸업을 경험한 논네들.
지금은 이미 상기하는 것마저 어려운 추억의 저편, 유사 전의 과거가 되어버린 논네들이 아름다운 추억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결국, Kogoro님과 동의견입니다.


시계가 0시->입학, 이제부터가 스타트
시계가 0시->졸업, 이미 시간은 되돌릴 수 없다
피아노가 커버로 덮어져 있는 것은, 사실은 의미는 없고, 여신님의 엉덩이가 식어버리기 때문입니다.
요약하면, 내가 말씀 드리고 싶은 것은, Kogoro님의 의견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신입학, 취직, 이사등, 새로운 세계에의 꿈이나 희망.
말씨는 바꾸었습니다만, 즉, Kogoro님과 같은 의견입니다. (^^;)
13-03-01 20:35
     
 
여신님의 엉덩이가 식어버리기 때문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3-03-02 00:33
     
으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3-03-02 00:47
     
 
푸하하하핫! ^^;;; 여신님의....ㅋㅋㅋ
13-03-02 02:12
     
 
ㅋㅋㅋㅋㅋ
여신님은 차라리 Cuvilady에 앉으면 좋았네요.
13-03-02 02:56
꿈보다 해몽이라고 역시 분석력 짱 ~
13-03-02 08:02
 
 

Total 143,31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 산마노만마를 본 사람들의 트윗 번역 (40) Kogoro 04-30 3272 38
[잡담] 규리양의 네일샵파리스 서포트 후기 <Interview> (57) 메인로고 03-22 3085 38
[인증/후기] 20130319(Chinese)奎利新剧"Nailshop Paris" Karaboard应援实录 (38) karaoba 03-22 2599 38
[플짤/움짤] 공연중 정전에 임하는 KARA의 자세 (51) 아름다운미리내 01-20 4107 38
[번역] 개인적으로 굉장히 인상깊었던 일본분 소감 하나. (40) 신상불명 01-09 4780 38
[직캠] 지영이 학원천국 직캠.... (18) 푸르릉 01-09 2472 38
[인증/후기] 2013 도쿄돔 카라시아 후기 (35) 레젼 01-08 3076 38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1) (57) 단고무시 01-08 2669 38
[팬메이드] [카라툰] 5화. 언플러그드... (47) 일코중무장 08-01 2313 38
[팬메이드] [카라툰] 3화. 락 스피릿(?) (52) 일코중무장 07-02 2486 38
[잡담] 카라시아 보러갈때 마다 느낀점... (21) 푸르릉 10-24 1754 37
[잡담] 주제 넘지만 한 말씀 드립니다... (33) noONE 10-07 1826 37
[인증/후기] 130913 카라 대구팬싸인회 후기~^^ (31) 몽이 09-15 2693 37
[잡담] 돌이켜보면 안티들의 활동이 (43) 너구리영감 09-09 1577 37
[잡담] 박성우 만화가가 유명한 사람인가봐요? [박성우 화백님 인증 댓글 포함] (124) 거믄날개 09-25 4951 37
[팬메이드] 카라 뉴 디지털 싱글 홍보겸 대문영상 (31) 식용유 08-22 2511 37
[인증/후기] Miracle5 1st Korea Tour 2013 "MIRACLEA" Vol.11 : Can't Be a Miracle. 전편 (61) Miracle5 08-19 2328 37
[팬메이드] 심장이 Bounce ~! Bounce ~! (익스나옴) (28) 식용유 07-29 1924 37
[잡담] 제가 미쳤었나 봅니다.. (78) 햄앓이 07-23 1741 37
[잡담] 뒷풀이 준비 그 숨막히는 박빙의 순간들..... (37) 롹유 06-18 1663 37
[번역] 산마 노만 마 리뷰 (69) arisan 04-21 5721 37
[해외영상] さんまのまんま 산마노만마 130420 (77) 하나랑두리 04-20 4343 37
[가입인사] 처음 뵙겠습니다 From Nagoya, Japan. (56) pochittona 03-24 1557 37
[인증/후기] U-Express 참관 후기. (35) Nezo 03-06 2651 37
[잡담] Bye Bye Happy Days 3종류로 과거, 현재, 미래의 컨셉을 그리고 있네요. (74) Kogoro 02-28 3177 37
[이벤트] 카라팬 입문기 (빡침 주의. 분량 주의) (30) 봄빛여름 02-12 1434 37
[잡담] 하라예찬 (37) 4月의Laika 11-30 1939 37
[팬메이드] 카라시아 끝났나요? (44) 4月의Laika 12-17 3220 37
[잡담] 도쿄돔 성공후이기 때문에 말할 수 있는 일본 논네의 본심 (28) Kogoro 01-10 2107 37
[잡담] 울 논네분들 칭찬해주세요~~! (26) 랄랄라찌 01-09 1631 37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2) (37) 단고무시 01-08 3364 37
[플짤/움짤] 2012 KARA 연말 특별무대 Player (21) 아름다운미리내 01-01 2138 37
[잡담] 작심하고 강성발언 좀 하겠습니다. 오리콘 쉬운 남자 아닙니다! (36) Nezo 11-14 1809 37
[잡담] (일본인관점) 121104 MUSIC LOVERS 토크 분석 (40) Kogoro 11-10 4496 37
[잡담] 카라를 사랑하는 PASSA(파사)의 후기--- (74) PASSA 11-06 2141 37
<<  1  2  3  4  5  6  7  8  9  10  >  >>


★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03: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