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3-11 23:01
[잡담] 카라, 일본 활동으로 상황에 따라 언동의 미묘한 차이의 비밀
 글쓴이 : Kogoro
조회 : 2,959   추천 : 25  
 글주소 : http://karaboard.com/715155
 
<번역문>
 
 
좀 당돌하지만 저는 번역기를 통해 한국어를 쓰고 있기 때문에 가끔 일본어와 한국어로 비슷한 부분과 차이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은,는(は),  가,이(が),  을,를(を)"등 단어와 단어를 잇는 조사는 사용법이 많이 닮으셨어요.
 

그렇지만 예외도 있습니다.

"A씨를 만나다."  이것은 일본어로 "に(에)" 또는 "と(와,과)"을 사용합니다만,
한국어에서는 "를,을(を)"을 사용하겠죠.
 
" 멋진 콘서트가 되었다" 이것은 일본어로 "に(에)"를 사용하지만 한국어는 "가,이(が)"를 쓰는 군요.
 
"해줘서, 해주셔서" 이것은 일본어로 GIVE쪽과 TAKE측으로 다른 말을 사용합니다.

반대로 ALL을 나타내는 "다"와 "모두"의 개념의 차이가 일본인에게는 매우 어렵습니다.
 
또 문말 표현도 한국어 쪽이 무척 풍부하니까 한일 서로 번역이 어려운 부분입니다.
 
 

KARA게시판에서 활동하고 나서 그런 한국어와 일본어 차이를 발견하고 KARA가 하는 일어를 듣다 보면

그런
예외적인 말투를 사용하는 장면이나 미묘한 문말 표현으로 조금 부자연스럽게 되거나, 말이 막힐 일이 종종 있습니다.
 
정말 흥미 깊어요. KARA도 역시 여기가 어려울 거구나라고 발견하곤 합니다.
 
하지만 오해하지 마세요. 그것을 비판하고 있지 않습니다.

KARA는 어학 전문가가 아니고, 통역도 아니기 때문에 그것은 어쩔 수 없고 의사 소통에 대해 특히 문제가 없으므로 그것은 별것 아닙니다.

흥미로운 것은 KARASIA, 즉 단독 콘서트 등 KAMILIA만이 모이는 이벤트가 그런 부자연스런 말투가 조금 많게 되고 유창함과 감정 표현이 늘어납니다.

반대로 전날의 카츠라 유미 패션 쇼 같은 초청 행사의 경우는 단어의 사용법의 잘못은 적고 정중한 말투가 되지만 유창함과 감정 표현이 약간 줄어듭니다.
 

카츠라 유미 패션 쇼 같은 이벤트는 원래 패션 쇼니까 KARA뿐만 아니라 가수 자체에 전혀 무관심한 사람도 많이 다녀가는 이벤트입니다.

그래서 아마 KARA는 평소보다 긴장하고 정중한 말투를 유의하고 있어요.

예를 들어 승연이 "さっき(아까)"가 아니라 "さきほど"이라는 완전히 공식적인 일본어를 말한 것으로도 분명해요.

왜 그렇게 되느냐 하면, 그런 이벤트의 사교 사령적인 인사나 프로모션 말 등은 아마 스태프 분이 결정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유창함보다 말의 실수를 막고 정확한 토크를 우선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런 때는 조금 감정 표현이 어색합니다.
 
 
그래도 그런 대본을 읽을 때 일본인도 많은 사람이 한문을 음독으로 내리 읽음이 되기 쉽상입니다.
 
외국 거주 외국인에 감정이 풍부하게 일본어 문장을 읽지 못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표면적으로 보면 일본어를 잘하게 되거나 못하게 되기도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상황에 따라 일본어를 능숙하게 이야기 하거나 잘 말할 수 없거나 하는 것은 일본인도 마찬가지이고
 
외국인이 일본어로 상황의 차이에 대응하려고 하면 그게 더 표면화하기 쉽게 되는 것도 당연합니다.
 

그런데 아까 쓴 대로 가장 일본어가 유창하게 되는 한편, 부자연스러운 표현이 약간 늘어나는 것은 KARASIA입니다.
 
그 가장 큰 이유는 아마 KARA가 스스로 준비한 말, 혹은 그 자리에서 떠올랐다 말도 해 있기 때문입니다.
 
도쿄 돔에서 Wave 장면, 그렇게 KARA 생각 나는 대로 강하게 말하고 고양감 가져오는 분위기는 단독 콘서트만의 일체감이죠.
 
KARASIA에서는 아마 직원 등 관계자 분도 KARA가 이야기하는 내용에 대해서는 아마도 멤버들에 거의 맡기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KAMILIA라면 어떤 KARA의 언어에서도 호의적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말투에 너무 감정이 들어가 유창한 한편, 문법적인 잘못은 조금 늘어난다는 재미 있는 현상이 일어납니다.
 
만약을 위해 말해 두지만 어디까지나 내 상상이에요.
논리적 그리고 팬으로서 호의적으로 생각하면 그런 가능성이 높다는 개인적 견해입니다.
 
 
예를 들면 KARA는 이런 말도 외국어로 구분이 필요하거든요.
"ありがとう! (고마워요!)(KARASIA)" → KARASIA이외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감사합니다)"
 
 
저는 한국어를 모르지만 일본어 당연 상대방에 따라서 당연히 말씨가 바뀔 거에요.
 
그래서 KARASIA이외에서는 외국인 KARA는 " 고마워!(고마워요!)"라는 반말을 하는 것도 조금 용기가 필요한데요.
 
게다가 외국어로 신중하게 말을 선택하니까, 감정 표현과 유창함을 어느 정도 희생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런데 KARASIA에서 사용 가능한 말의 범위가 부쩍 늘어납니다.
 
 
"ありがとう!(고마워요!)" "ちょっと!(잠깐!)"란 말도 쓸 수 있거든요.
 
 
물론 항상 일본어를 말하는 것은 아니며, 일본어 말하기에는 연간 통한다면 상당히 적기 때문에 일본어가 다소 늘거나 줄어들 때도 있겠지.
 
그렇지만 그렇게 보이는 진짜 이유의 대부분은 역시"상황 차이"이라고 생각합니다.
 
TV도 마찬가지입니다. 작년 가을에 MUSIC LOVER에 출연했을 때는 공개 촬영이었습니다. 관람객은 KARA팬 뿐입니다.
 
아주 유창하게, 그리고 즐겁게 많이 일본어를 하고 좋은 프로그램에 됐잖아요?R의 법칙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데 이 미묘한 차이를 우리 일본 KAMILIA는 어떻게 해석 하면 좋을까.
 
결코 KAMILIA가 있을 때만 의욕에 넘쳐, KAMILIA가 적게는 의욕이 더 저하하는 것이 아니라
 
KARA도 일본 활동으로 여러가지를 배웠죠. 일본 연예, 방송 문화나 일본인과 사귀는 방법 등.
 
당초는 아무것도 모르니까 어떤 면 겁이 없고 달렸지만 많은 것을 배우거나
 
환경 변화에 맞춰 "신중함"을 습득한 걸요.
 
 
다만 KAMILIA만이 있을 때 외국에서도 KARA는 꼭 안심하고 있어요. 외국이지만 100%평소 그대로인 자신들로 상관 없다고.
 
KARASIA은 완전히 가족이나 친구들에게 말하게" 고마워!(고마워요!)""잠깐!(좀!)"따위의 말도 쓸 수 있거든요.
 
일본 공연 문화를 완전히 아는 일본 가수들이 일본 국내에서 라이브나 이벤트를 할 때는
 
일본어는 당연히 뛰어나고 관객도 일본인이니까" 고마워!(고마워요!)"등을 비교적 쉽게 말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KARA는 약간 사정이 달리 일본에서 유명세에 따라 KAMILIA에서는 없는 사람들에게 접할 기회도 늘어나
 
장면에 따라 언동을 분별할 기회도 늘어나 여러가지 활동을 즐길 기회도 늘었지만 다양한 사정을 종합적으로 감안하면
 
팬 이외에도 많이 있는 이벤트에서 일본 아티스트처럼 쉽게 "ありがとう!(고마워요!)"라고 말하기 어려운 것입니다.
 
 
그런데 KARASIA만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100%의 자신들을 보여반말을 쓰고 조금 말이 이상하게 되어도 거리낌 없이 감정대로 말하고
 
눈물도 보여 진심으로 일본 KAMILIA를 신뢰하고 있다는 의사 표시를 마음껏 보여 줍니다.
 
이것은 KARA가 외국인이기 때문에 KARA에게도 팬에게 있어서도 단독 콘서트가 더 소중하고 있는 이유입니다.
 
그것이 KARASIA에 팬들이 대거 몰려올 이유라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팬이 절반도 오지 않는 꿈을 보셨다니 나약한 소리를 하고 마는 것은 신뢰하는 팬들만 있는 콘서트기 때문이죠.
 
팬 이외가 모이는 이벤트에서는 아무래도 불가항력에 의해 100%를 발휘하기를 주저할 수밖에 없는 KARA가 완전체가 될 거예요.
 
그래서 상황에 따라 미묘한 차이는 KARA KAMILIA에 대한 마음은 국적 차이를고 있다는 반증이기 때문에
 
일본 KAMILIA에게 사실은 아주 기쁜 일이에요.
 
 
 
----------------------
 
原文
 
 
ちょっと唐突ですが、私は翻訳機を使って韓国語を書いてるので時々日本語と韓国語の差を見つけることがあります。

「は、が、を」など単語と単語をつなぐ助詞は使い方がとても似てます。

でも例外もあります。
「Aさんに会う」日本語では「に」または「と」を使いますが、韓国語では「を」を使いますよね。
「素敵なコンサートになった」日本語では「に」ですが韓国語は「が」を使いますね。
「してくれる(あげる)、してくださる(さしあげる)」 これは日本語では与える側と受ける側で異なる言葉を使います。
逆にALLを表わす「다」と「모두」の概念の違いが日本人には非常に難しいです。
また文末表現も韓国語の方がとても豊富だから韓日互いに翻訳が難しい部分です。
 
KARA掲示板で活動してからそんな韓国語と日本語の違いを発見し、KARAが話す日本語を聞いていると、
そんな例外的な言葉を使う場面や微妙な文末表現で少し不自然になったり、言葉が詰まったりすることが時々あります。
でも勘違いしないでください。それを批判してるんじゃありません。
KARAは語学の専門家ではないし、通訳の仕事でもないのでそれは仕方ないし意思疎通に特に問題はないので、
それはたいしたことじゃないんです。
興味深いのはKARASIA、つまり単独コンサートなどKAMILIAだけが集まるイベントの方がそんな不自然な言い方が少し多くなる一方、
流ちょうさと感情表現が増します。
逆に先日の桂由美ファッションショーのような招待イベントの場合は単語の使い方の誤りは少なく、丁寧な話し方になるが、
流ちょうさと感情表現が少し減ります。
 

桂由美ファッションショーのようなイベントはそもそもファッションショーだから
KARAだけじゃなく歌手自体ににまったく無関心な人もたくさん来るイベントです。
だから多分KARAは普段よりも緊張して丁寧な話し方を心がけてるんですよ。
たとえばスンヨンが「さっき」ではなく「さきほど」という完全にフォーマルな日本語を使ってることからも明らかです。
なぜそうなるかというと、そんなイベントの社交辞令的な挨拶やプロモーションの言葉などは多分スタッフの方が考えてます。
流ちょうさより言葉のミスを防ぎ、正確なトークを優先せざるを得ないからです。
だからそういう時は少し感情表現がぎこちなくなります。

でもそんな台本を読む時は日本人でも多くの人が棒読みになるんですよ。
外国に住む外国人に感情豊かに日本語文章を読めないのは当然です。
表面的に見れば日本語が上手くなったり下手になったりしてるように見えるが、
状況によって日本語を上手く話せたり上手く話せなかったりするのは日本人も同じだし、
外国人が日本語で状況の差異に対応しようとするとそれがもっと表面化しやすくなるのも当然です。

ところがさっき書いた通り最も日本語が流ちょうになる一方、不自然な表現が少し増えるのはKARASIAです。
その一番大きな理由はきっとKARAが自分で準備した言葉、あるいはその場で思いついた言葉を話しているからです。
東京ドームでWaveの場面、あんなにKARAが思いつくままに強く言葉を発して高揚感をもたらす雰囲気は単独コンサートだけの一体感でしょう。
KARASIAでは多分スタッフなど関係者のかたもKARAが話す内容については多分メンバー達にほぼ任せてます。
その理由はKAMILIAならどんなKARAの言葉でも好意的に受け入れるからです。
だから話し方にとても感情が入ってて流ちょうなのに、文法的な誤りは少し増えるというおもしろい現象が起きます。

例えばKARAはこんな言葉も外国語で使い分けが必要なんです。
ありがとう!(KARASIA) → KARASIA以外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私は韓国語を分からないが相手がだれかによって当然言葉づかいが変わるでしょう?
KARASIA以外では外国人KARAは「ありがとう!(고마워요!)」というタメ口を使うのも少し勇気が要るんです。
しかも外国語で慎重に言葉を選ぶのだから、感情表現と流ちょうさをある程度犠牲にせざるを得ません。
ところがKARASIAでは使用可能な言葉の範囲が一気に増えるんです。
「ありがとう!(고마워요!)」「ちょっと!(좀!)」なんて言葉も使えるんです。

もちろん常に日本語を話してるわけではないし、日本語を話すのは年間通じたらごくわずかなので
日本語が多少増えたり減ったりすることはあるでしょう。
だけどそう見える真の理由の大半はやはり「状況差」だと思います。
TVでも同じです。去年秋にMUSIC LOVERに出演した時は公開収録でした。観覧客はKARAファンのみです。
とても流暢に、そした楽しそうにたくさん日本語を話して良い番組になったでしょう? Rの法則も同じです。

さてこの微妙な差を私達日本KAMILIAはどう見ればいいのか。
決してKAMILIAが居る時だけやる気になって、KAMILIAが少ない時はやる気が少し低下するのではなく、
KARAも日本活動でいろいろなことを学んだんですよ。日本の芸能、放送文化や日本人との付き合い方など。
当初は何も分からないから、ある意味怖いもの知らずで突っ走りましたがいろんなことを学んだり、
環境の変化に合わせて「慎重さ」を習得したんだと思います。

ただしKAMILIAだけが居る時は外国でもKARAはきっと安心してるんです。外国だけど100%普段のままの自分達で良いんだと。
KARASIAでは完全に家族や友達に話すように「ありがとう!(고마워요!)」「ちょっと!(좀!)」なんて言葉も使えるんです。
日本の公演文化を完全に知ってる日本アーティストが日本国内でライブやイベントをするときは、
日本語は当然堪能だし観客も日本人だから「ありがとう!(고마워요!)」などを比較的容易く言えます。
でもKARAは少し事情が異なり、日本で有名になるにつれてKAMILIAではない人々に接する機会も増え、
言動の使い分けを要する機会も増え、いろんな活動を楽しむ機会も増えたが、さまざまな事情を総合的に勘案すれば
ファン以外もたくさんいるイベントで日本アーティストのように容易に「ありがとう!(고마워요!)」とは言いにくいわけです。

ところがKARASIAだけは失敗を恐れず100%の自分達を見せ、タメ口を使い、少し言葉が変になっても遠慮なく感情のままに言葉を発し、
涙も見せ、心から日本KAMILIAを信頼しているという意思表示を存分に見せてくれます。
KARAが外国人だからこそ単独コンサートがより一層貴重である理由です。
それがKARASIAにファンが大挙して押し寄せる理由でもあると思います。
ファンが半分も来ない夢を見たなんてつい泣き言を言ってしまうのは信頼するファンだけがいるコンサートだからでしょう。
ファン以外が集まるイベントでは、どうしても100%を発揮することを躊躇わざるを得ないKARAが完全体になるんです。
だから状況に応じての微妙な差はKARAがKAMILIAに対しての気持ちは国籍の違いを超えてるという裏返しだから、
日本KAMILIAにとって実は非常にうれしいことなんですよ。
  • 트위터
  • 페이스북
Pray for Korea

COMMENT
역시 코고로님의 분석글은 정말 좋아요~ ㅎㅎ
서로 가족같은 카라와 카밀리아이기에 그런것도 가능한 것이죠!
13-03-11 23:07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저도 일본어를 제2외국어로 선택해서 배운적이있는데 히라가나는 쉬운데 가타카나는 어려워요 ㅜ.. 코고로님은 대단하신것같아요 배워가요 ~
13-03-11 23:08
     
 
일본인으로서는 곡선이 많히라가나 쪽이 어렵게 느껴지지만 다르군요.
13-03-11 23:35
          
なるほど! 번역기로 올려봅니다 헷..
13-03-11 23:42
 
ㅎㅎ 이거 코고로님은 무슨 탐정이신가??
어쩜 이리 정곡을... ㅎㅎㅎ
13-03-11 23:09
좋은 분석이네요 ㅎㅎ
13-03-11 23:13
kogoro님의 글은 언제나 큰 도움이 됩니다.
똑같은 KARA의 팬이지만, "일본인의 감각"으로 느끼는 KARA는
어떤 느낌일지 저로선 알기 어렵기때문에 kogoro님의 글에 전적으로 의지하고있습니다.
13-03-11 23:14
 
글쓰는 재주가 Kogoro님 보다 수준이 낮으면서 이런 댓글을 쓰는 게 부끄럽지만

본문 내용중 '하지만 착각하지 마세요. 그것을 비판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부분은 착각하지 마세요' 라고하면 조금 공격적이거나 부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착각보다는 '오해하지 마세요' 라는 표현이 더 부드러울 것 같습니다
물론 서로 상대들 알기 때문에 Kogoro님의 의도를 알기때문에 착각이라고 표현했다고 부정적이거나 공격적으로 받아 들이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착각하지 마세요 라는 표현보다는 오해하지 마세요 표현이 부드럽게 받아들입니다 

그렇지만 오해 하지마세요 제가 Kogoro님의 문법에 대해서 가르치려는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
한글에 대해서 말씀하시기 때문에 제가 생각하는 내용을 작성하였습니다

그리고 제 경우는 '~것 같습니다' 라는 문장을 자주 사용하는데 일본어로는 이상하게 번역되더라고요
'입니다' 라고 확정 짓는 것이 아니라 제 생각을 표현하는 일종의 완곡한 표현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앞으로도 '착각하지 마세요' 라는 문장을 자주 사용할 일이 많으실 것 같아서 주제넘게 제 생각을 표핸 해뵜습니다
13-03-11 23:17
     
 
변경했어요.^^
13-03-11 23:28
          
 
절대 오해하지 마세요
일부 문장에 대해서 시비를 걸려는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 오해하지 마세요

絶対誤解しないでください
一部の文章について是非をかける意図は全くありません誤解しないでください


자매품으로 ..
기분 나쁘게 받아들이지 마세요. 엉뚱하게 받아들이지 마세요. 이상하게 받아들이지 마세요. 등등 비슷한 말이 있습니다
결국 '오해하지 마세요'가 가장 적절할 것 같습니다
13-03-11 23:34
               
 
말씀하신 대로 문말 표현은 어렵습니다. 단정할 생각은 없어도 단정적인 글이 되거나 가벼운 의문문이 완전한 의문문이 되곤 합니다.
번역기의 한계이군요.
13-03-11 23:44
                    
 
그런데도 오히려.....

한국사람인 제가 작성하는 한글은 이해하기 어렵고 애매한 표현이 많은데
일본사람인 Kogoro님이 작성해주시는 한글이 정리가 잘되고 정확히 전달이 됩니다
13-03-12 00:18
     
lobo님의 지적은 교과서나 기계 번역에서는 결코 얻을 수 없는 귀중한 정보입니다.
너무 감사하다고 생각합니다.
13-03-12 08:09
 
카라에게 카밀리아는 가족이니까요..^^
13-03-11 23:18
韓国だけでやっていく私も楽な席では難しい位置からの話し方や使用する語彙の選択が変わりカラまたそうするでしょう。
ましてや母国ではなく、他国でこれを行うKARAのメンバーがどのように血のにじむような努力をして前に進んでいるか感じることになる文がありました。
Kogoro様のおかげで、再び仰臥私を再び振り向かますね。
常に良い文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

한국에서만 지내는 저도 편한 자리와 어려운 자리에서의 말투나 사용하는 어휘선택이 바뀌는데 카라 또한 그러하겠지요..
하물며 모국이 아닌 타국에서 이를 행하는 카라멤버들이 얼마나 피나는 노력을 하고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지 느끼게 되는 글이였습니다.
Kogoro님 덕에 다시금 나태한 저를 다시 돌아보게 되네요.
항상 좋은글 감사합니다. ^^
13-03-11 23:27
     
 
외국에서 활동하는 것은 새로운 귀중한 경험을 할 수 있지만 마음의 소모도 크니까 기쁨과 고생이 양극단이라 생각합니다.
13-03-11 23:50
님의 글을 읽어올 수록 무엇을 하시는 분인지 더욱 더 궁금해 집니다. 또 한글 번역글이 점점 더 토종 한국어에 가까와지고 있습니다. ^^ 글 잘 읽었습니다!
13-03-11 23:45
     
 
최근 상용하는 번역기가 업데이트된 때문이라고 생각해요.ㅎㅎ
13-03-11 23:55
감사합니다~ 재밌게 읽었습니다~~~
13-03-12 00:06
잘 보았습니다.
일본드라마 보다가 알게되었는데 한자에서 온 단어의 발음중에 같은것이 있다는데 조금 놀랐어요.
예를 들어 <無理>는 <mooli>로, <高速道路>는 <gosokdoro>인 것처럼 말이죠.
특히. <無理>라는 단어는 이곳에서 많이 쓰이죠. 논네들이 無理를 많이하기 때문에요. ㅎㅎ

よく見ました。
日本ドラマよりは分かるようになったが、漢字から来た言葉の発音中に同じものがあるというのに少し驚きました。
たとえば<無理>は<mooli>で、<高速道路>は<gosokdoro>のようですね。
特に。<無理"という言葉は、ここで多く使用されます。ノンネが無理をたくさんするからね。 (笑)
13-03-12 00:10
     
 
일본에 5-7-5 음으로 구성하고 비꼬아 노래를 부르는 센류(川柳)라는 문화가 있습니다.
어떤 샐러리맨이 불러 신문으로 게재된 센류로 이런 노래가 있습니다.

(상사가) 무리를시키고, 무리를 하지 마라고, 무리를 말한다
(上司が) 無理をさせ、無理をするなと、無理を言う
13-03-12 06:43
Kogoro님의 글을 읽으면 일본 카밀리아분들의 입장을 알게 되는것 같아 좋아요
같은 카밀리아이지만 한국과 일본은 문화 등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일본 카밀리아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실까 궁금한 부분도 많거든요^^
13-03-12 00:33
     
 
Asanama님이 말씀하신 대로 상하 관계에 의한 말투의 차이는 한국 쪽이 엄격하군요.
문화가 다른 국가에서 현지의 말을 이야기할 때 상대가 어떤 인상을 받는지 잘 알 수 없는 상태로 시작했으니
Wave장면 같은 말로 이르는 데까지 상당한 시행 착오가 있을 것입니다.
13-03-12 06:18
 
"KARA가 KAMILIA에 대한 마음은 국적의 차이를 넘고 있다..."
이 한줄의 문장이 제 가슴을 따뜻하게, 카라 얘들에 대한 애정이 한걸음 더 나가도록 하네요.. ^^
카게 식구들도, 동일한 마음입니다~ ^^
13-03-12 00:38
     
 
대져씨는 "식구"라는 말을 많이 쓰는 군요. 물론 매우 친한 관계임을 나타내는 비유이지만 우리 일본인은
혈연 관계도 없이 동거하는 것도 아닌 사람에 대해"식구"라고 말하거나, 배우자나 애인이 아닌 사람에 대해"사랑해"라는 말을
사용하는 것은 조금 부끄러워서 피하는 거요.^^;
애인에 대해서조차 "愛してる(사랑해)"를 별로 쓰지 않으므로 Orion의 가사도 "好きだよ(좋아해)"입니다.
"사랑해"는 면봉으로 귓속을 부드럽게 문지르는 듯한 느낌입니다.ㅎㅎ
그래서 물론 불쾌감은 전혀 없지만 곧은 표현을 피하는 것은 일본인의 특징이고 문화 차이군요.
KARA의 일본어 곡의 가사로 "永遠に(영원히)"라고 말하지 않고 "ずっと(계속)"이라는 것이 많은 것도 그 전형입니다.
13-03-12 07:40
          
> "사랑해"는 면봉으로 귓속을 부드럽게 문지르는 듯한 느낌입니다

아니, 그것은 분명 Kogoro님만이 느끼고 있습니다. ㅎㅎㅎ
하지만 나도 "사랑하는 "라는 말을 직접 말하거나 듣거나 한 것은 일생 중에 한번도 없네요.
그렇게 말해도 제 일생은 아직 짧다.
13-03-12 08:06
 
これまでは、日本人だけ知ることができる分析文シリーズだったら...
今日はハングルの文章を接する日本人だけが知ることができる分析文ですね。
그동안은 일본인만 알 수 있는 분석글 시리즈였다면...
오늘은 한글 문장을 접하는 일본인만이 알 수 있는 분석글 이군요.
13-03-12 01:06
     
 
대부분의 단어는 정확히 번역되지만 단어를 잇는 조사의 종류가 일본어는 적어서
번역기를 사용하면서 그것에 주의를 돌리면 여러가지 차이를 깨달았습니다.
그런 것을 의식하고 KARA를 보면 또 다른 즐기는 방법이 늘어납니다.ㅎ
13-03-12 07:57
 
こんなに長い文章にも文が易しく易しく読み取られるのを見ると、
kogoroさんの韓国語を使うのが本当に優れ新そうです。

KARAもすごいが、kogoroさんの文章を書くの能力に常に感心されます。 ^^

이렇게 긴 문장임에도 글이 쉽게쉽게 읽혀지는 걸 보면,
kogoro님의 한국어를 쓰는게 정말 뛰어나신 것 같습니다.

KARA도 대단하지만, kogoro님의 글쓰는 능력에 항상 감탄하게 됩니다. ^^
13-03-12 01:28
     
 
글을 쓰는 건 즐겁습니다.
상당히 개인적 상상을 포함하는 경우도 있지만 호의적 해석의 경우는 용서해 주세요.
13-03-12 08:11
 
文の中で紹介したウェーブ映像とKARAのメンバーたちが興奮して大声を張り上げるのがあまりにも可愛かったですよ。
だからもっと理解がよくなります。
韓国語にも身近な人々に書く語り口と格式が必要な語り口が異なります。
状況に合わせてうまく使っていること努力した結果であり、何よりも舞台で自分たちの考えを表現するのに自信ができたことを意味すると思います。

글 중에 소개한 웨이브 영상 보면 KARA 멤버들이 흥분해서 소리치는게 너무나 귀여웠어요.
그래서 더 이해가 잘 됩니다.
한국어에도 친근한 사람들에게 쓰는 말투와 격식이 필요한 말투가 다릅니다.
상황에 맞게 잘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노력한 결과이고,  무엇보다 무대에서 자신들의 생각을 표현하는데 자신감이 생겼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합니다.

ペンライトの波映像
팬 라이트 웨이브 영상
http://karaboard.com/bbs/board.php?bo_table=community&wr_id=656851&sca=&sfl=mb_id%2C1&stx=pti_wow&page=2
13-03-12 01:33
 
고생하셨습니다. ㅋㅋㅋ  "고마워요"는 반말은 아니지요.
애들은 우리들의 상상이상으로 일본어 공부하여 정통하고 있는 생각합니다. 규리양, 승연양, 지영양과 회화를 한 적이 있는 아사나마 는 단언합니다.
일본은 한국보다도 연상, 손아래의 관계, 말씨에 훨씬 관대한 것은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나서 보통 공연이나 단독 공연이외의 이벤트에서는 대단히 정중한 말을 사용하는군요. 국제보석전에서의 코멘트등과 같이 그것이 일본어라도 한국어라도 같은 것입니다.
조사에 관해서 말하면, 한국말 쪽이 조사를 생략 하는 것이 많은 듯 하네요.

お疲れ様です。ふふふ”コマウオヨ”はパンマルではないですよね。
子供たちは、私たちの想像以上に日本語の勉強をして精通していると思います。ギュリちゃん、スンヨンちゃん、ジヨンちゃんと会話をしたことがあるAsanamaは断言します。
日本は韓国よりも年上、年下の関係、言葉遣いにはるかに寛容であることは分かっていると思います。そのうえで通常の公演や単独公演以外のイベントでは非常に丁寧な言葉を使いますね。国際宝飾展でのコメントなどのようにそれが日本語でも韓国語でも同じことです。
助詞に関して言えば、韓国語の方が助詞を省略することが多いようですね。
13-03-12 02:09
     
 
"고마워요"는 "발말" 아니지만 넓은 의미로 "タメ口"로서 파악했습니다. 번역하면"발말"가 되겠지만요.
"고마워"이면 일본인의 감각 이상에 조악 인상이 강하다고 생각하니까.....
조사에 대해서는 일본어는 "の(의)"를 너무 많이 쓰는 군요. 직역 경향이 강한 번역기로는 "의"를 남발하니까 아마 읽기 어렵다 한국어가 되겠죠.
그리고 일본어는 조사 수 자체도 적으니까 한가지 조사에서 복수의 의미를 겸용하네요

고마워요は「バンマル」じゃないが広い意味で「ため口」として捉えました。翻訳すると「バンマル」になりますけどね。
「고마워」であれば日本人の感覚以上にぞんざい印象が強いと思うから・・・
助詞については日本語は「の」をとても多く使いますね。直訳傾向が強い翻訳機なら「の」を乱発するからおそらく読みづらい韓国語となるでしょう。
そして日本語は助詞の数自体も少ないから一種類の助詞で複数の意味を兼用しますね。
13-03-12 06:07
          
조사가 붙는 것에 대해서 궁금하던 부분이 많이 나와서 유익하군요

평소 제가 일본 애니메이션을 자주 보는데.. 드라마는 가끔.. 조사의 사용이 다른식으로 이루어지는 경우를 종종 봤는데 이해가 좀 가는군요 ^^;

카라에 그치지 않고 여러 방면으로  이어져 소통되는것  또한 카게생활의 큰 기쁨입니다. ^^
13-03-12 12:20
          
 
こんにちは。おつかれさまです。
仕事中なので日本語だけで申し訳ございません。

「パンマル(반말)」と「タメ口」を区別されるのは何か理由があるんですか?
「고마워요」は「タメ口(반말)」じゃなくて普通の敬語ですよね。
私も最初は心配でしたので、ソウルでタクシーの運転手さんに確かめたこともあります。

どこの国であろうと親しい関係なら、ずっと敬語を使うよりもタメ口(반말)の方がもっと親しくなれますよね。
彼女たちはそこまで日本語をマスターできているので素晴らしいと思っています。(^o^)
13-03-12 13:19
               
 
例えば日本のテレビ映像などでKARAが「~してね!」というタメ口を使っていても、
韓国で翻訳される方はよく「주세요」という敬語形を使っています。
そして実際この「주세요」は親しい間でもやや丁寧なタメ口感覚で使われてるようです。
つまり言語文化が違うので当然ですが韓国のバンマルと日本のタメ口はカバー範囲が微妙に異なるんです。
この掲示板でよく字幕映像を作っておられる方もおっしゃってましたが、KARAが日本でタメ口を使ったからと言って韓国語へ翻訳するときに
バンマルへ翻訳すると日本人が感じる以上にぞんざいな印象を受ける可能性が高いんです。
その理由は韓国の方が丁寧さの段階が非常に細分化されていて、敬語のようなタメ口やタメ口のような敬語が非常に多いので、
日本のように敬語かタメ口と明確に区分されてるわけではなく、「バンマル」は確かに完全に友達や家族専用言葉だが、
その一方タメ口っぽい敬語というのも韓国にはたくさん存在する上に、ご存じのとおり言葉づかいにとても厳しい国だからです。
つまり「고마워요」も「요」は付いてるが、あらゆる条件下で使える敬語とは限らない、ややカジュアルな敬語であり、同時にやや丁寧なタメ口とも言えるんです。
だから、感謝の挨拶は日本ではほぼ「ありがとう(タメ口)」と「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敬語)」の二者択一だが
韓国では親しくない相手に対して慎重を期す場面ではもっと丁寧な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などフォーマルな挨拶もあるので、
고마워요は確かにバンマルではないが、相対的に日本で言う「(やや丁寧な)タメ口」に分類することも可能だと思ったんです。
それが「バンマル」と「タメ口」を同一視できない理由であるとともに、韓国の方々にご説明したり翻訳する際にはKARAに対する印象を
誤解されないよう保険を掛ける意味でもやや丁寧な韓国語と思われる言葉(ありがとう → 고마워요)へ翻訳する理由です。
13-03-12 17:45
항상 재미 있게 기사를 감사합니다. ^^
이것은 언제나 Kogoro씨의 글에 더해 더 흥미로운 주제죠.
한국의 여러분의 의견에도 흥미가 있습니다.
13-03-12 08:01
 
kogoro님의 글은 항상 감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어떻게 그렇게 분석을 잘 하시는지요? ㅎ
매우 공감합니다.

kogoroさんの文はいつも感嘆せずにはいられません。
本当に分析がお上手ですね!
とても共感します。
13-03-12 12:32
 
역시나 kogoro님의 글은 대단하군요 분석에 절로 고개가 끄덕여지게 만드네요
게다가 이렇게 읽기쉽고, 이해하기쉽게 쓰시다니...정말 대단한 필력입니다
이런식으로가다간 조만간 카게에서 논문을 보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やっぱりkogoroさんの文はすごいですね、多角的な分析を通じた論理推論は自然に頭がうなずいものですね
さらに、このように読みやすく、理解しやすいように書きなんて...本当にすごい筆力です
このようにはダガン近いうちにkaraboardで論文を見るのがないかと思い
13-03-13 22:28
 
 

Total 143,35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한승연 트윗(18:34) - 카라게시판 서포트 인증 (49) SaintHam 06-23 3284 25
[가입인사] 1년 전에 카게에 온 일본인입니다 (105) Kogoro 06-09 1769 25
[인증/후기] U-Express 라이브 탐험기 Vol.4 Voyage to U-Express Live. (51) Miracle5 03-15 1599 25
[번역] 일본 U-EXPRESS 라이브에서 KARA를 본 Perfume팬(민감하지만 뿌듯) (33) 소나기13 03-04 2644 25
[플짤] 최숙빈의 금지된사랑?! (41) 식용유 05-30 1698 25
[잡담] 돌직구로 당부의 말씀 드립니다. (14) 살아있는시체 05-23 1126 25
[번역] 새로운 일본팬 능력자 발견!! 이번엔 "제작" 능력자다~ (by 니고씨) (26) 소나기13 05-16 2074 25
[플짤] 130511 우결 니콜 컷 (25) 또돌이 05-11 3529 25
[인증/후기] arina입니다, 다시 인사합니다 (35) arina 05-11 1964 25
[번역] 일본 KARA팬이 그린 멋진 일러스트와 재밌는 이벤트후기~(하루노,히로친사,야스타로님) (20) 소나기13 04-18 2517 25
[번역] 누구라도 파란폭소 자막 1/3 (25) 원원 04-07 1747 25
[이벤트] 팬 메이드 축하 영상 부문 Born To Be Kamilia (Kamilia가 되기 위해 태어났다) (45) Miracle5 03-23 1177 25
[사진/캡쳐] 승연 - 인스타일 4월호 화보 - 애착 스캔.. (32) 후기인상파 03-21 4096 25
[플짤] [MV] KARA - Bye Bye Happy Days! (에러없는 24fps 영상) (38) xoQk 03-16 8363 25
[잡담] 카라, 일본 활동으로 상황에 따라 언동의 미묘한 차이의 비밀 (39) Kogoro 03-11 2960 25
[인증/후기] 딸에게서 선물받은 나의 판도라(희망)~~^__^;; (56) 규리사랑 02-27 1551 25
[이벤트] 카라팬 입문기 (부제: 일반인의 시각으로 본 카라 2부) (30) 세이버 02-14 3182 25
[이벤트] 발렌타인데이 이벤트 응모합니다 (20) GhostBear 02-13 750 25
[인증/후기] Miracle5의 도쿄돔 여행기 Vol.4 : Tokyo Dome traveler's diary. (29) Miracle5 02-12 2795 25
[잡담] 일본의 승승병 진행 과정 (45) Kogoro 02-06 1846 25
[번역] BS-sptv KARASIA 2013 HAPPY NEW YEAR in TOKYO DOME 콘서트 2ch 카라스레 실황 및 후기 (21) 카레라이스 02-04 2617 25
[인증/후기] Miracle5의 도쿄돔 여행기 Vol.3 : Tokyo Dome traveler's diary. (19) Miracle5 01-30 1933 25
[잡담] 소소한 일상 (30) 초논네 01-29 1152 25
[잡담] 가수에의 응원 자세 (17) Kogoro 01-30 1136 25
[정보/자료] 카라게시판 역사 정리 (2010.10.03 ~ 2011.04.14) (54) 뒷짐 07-04 2616 25
[팬메이드] Hara님의 생일에 바치는 노래 I Love Hara Goo (27) Miracle5 01-13 1121 25
[잡담] KARASIA 2013 HAPPY NEW YEAR IN TOKYO DOME의 리뷰 (5) (36) arisan 01-11 1523 25
[번역] 동방팬아내와 카라팬남편의 KARASIA 라이브뷰잉 참관기~!! (27) 소나기13 01-10 1847 25
[직캠] 젯코럽 입니다. (21) 푸르릉 01-09 1613 25
[직캠] 이쯤에서 나오는 직캠..고고섬머입니다... (15) 푸르릉 01-09 1162 25
[직캠] 이마오쿠리타이아리가또......... (18) 푸르릉 01-09 1570 25
[가입인사] はじめまして。 (54) 부지영 01-09 1483 25
[가입인사] 일본의 카밀리아 입니다 (37) SAMURAI 01-09 1290 25
[번역] 진성 햄덕! 햄타로님의 카라시아도쿄돔 관람 후기~~!(역시 찰지네요) (20) 거믄날개 01-08 9077 25
[인증/후기] 보고 왔다! Karasia 도쿄돔 공연 2013의 내용개요 (17) Miracle5 01-07 1263 25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


★ 2019년 11월 17일 일요일 14: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