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4-23 21:12
[잡담] "산마노만마"를 본 오사카 사람의 감상문
 글쓴이 : Kogoro
조회 : 2,807   추천 : 40  
 글주소 : http://karaboard.com/800650
私は日本人で、大阪人ですから今回の「さんまのまんま」にKARAが出演した意義はとても大きいです。
この番組は東京のフジテレビで収録していますが、大阪の関西テレビが制作し、大阪を含む関西地方で最初に放送されます。
そしてこの番組の司会者、明石家さんまは非常に長いタレント歴を持ち、現在は全国的に有名なタレントですが、
大阪出身の日本人だから、基本的には私にとって馴染みある関西弁で話しています。
まあ、でも実はKARAが出演した時は、それほどたくさん関西弁を使っていません。
明らかに意図的に標準語を使っている場面がたくさんあります。
でも抑揚には関西弁特有の名残がたくさんあり、時々完全な関西弁も使っていました。

저는 일본인이고 오사카 사람이니까 이번 "산마노만마"에 KARA가 출연한 의의는 아주 큽니다.
이 프로그램은 도쿄의 후지TV에서 촬영하고 있지만 오사카의 간사이TV가 제작 오사카 포함해 관서 지방에서 먼저 방송됩니다.
그리고 이 프로그램 진행자, 아카시야 산마는 매우 긴 탤런트 경력이 있어, 현재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탤런트인데
오사카 출신의 일본인이니까 기본적으로는 저에게 익숙한 간사이 사투리로 말하고 있습니다.
뭐 그래도 사실은 KARA가 출연했을 때는 그다지 많이 간사이 사투리를 쓰지 않습니다.
분명히 의도적으로 표준어를 사용하는 장면이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억양에는 관서 사투리 특유의 발음이 많이 있는데 가끔씩 전체적인 간사이 사투리도 사용했습니다.
 
 

ちなみに、さんまが関西弁を使った時、何度かKARAが復唱しています。
またギュリが「大阪弁の発音がかわいい」と言いましたが、大阪弁は親しみやすい、かわいいと実際によく言われます。
 ※この方言は大阪人だけが使う方言ではないので、もっと広域地方を表す「関西弁」と表記しています。

덧붙여서 산마가 간사이 사투리를 사용할 때 몇번 KARA가 복창하고 있습니다.
또 규리가 오사카 사투리 발음이 귀엽다고 는데 오사카 사투리는 친근한, 귀엽다고 실제로 자주 듣습니다.
 ※이 방언은 오사카 사람들만이 사용해 사투리가 아니니 더 광역 지방을 나타내는 "간사이 사투리"라고 표기하고 있습니다.
 
 
 
そしてその明石家さんまは、昔から日本人、特に大阪人にとってなじみ深いタレントであり、
その人のトーク番組に私が好きなKARAが出演するのは非常に期待が大きくなりました。
私はファンだから、ぶっちゃけKARAが何をしていてもおもしろいです。大半のファン達が同様でしょう。
だから私が「さんまのまんま」を見た感想は一言で言えばやはり「面白かった」になるんですが、
その日本のKARAファンである私が2010年以後、日本で活動するKARAを2年半の間見てきた立場で、
「さんまのまんま」を見た感想を書いてみます。

그리고 그 아카시야 산마는 옛날부터 일본인, 특히 오사카 사람들에게 친숙한 탤런트이고,
그 사람의 토크 프로그램에 제가 좋아하는 KARA가 직접 출연하여 매우 기대가 컸습니다.
저는 팬이니까, 말하자면 KARA가 무엇을 하고 있어도 재미 있습니다. 대부분의 팬들이 마찬가지죠.
그래서 제가 "산마노만마"를 본소감은 한마디로 말하면 역시"재미 있었다"인데
그 일본 KARA팬인 제가 2010년 이후 일본에서 활동하는 KARA를 2년 반 동안 계속 본 입장에서
"산마노만마"를 본소감을 써 봅니다.
 
 
 
まず時を少し遡ります。
KARAは2010年に日本デビュー以降、歌謡番組だけではなく、多様な日本の番組に出演してきました。
日本デビュー以前からファンだった人はその経緯をずっと見守ってきただろうし、
私のように日本デビュー以後にファンになった人も、大半の人が過去の映像をたくさん見ています。
そしてそれらの日本映像は(コンサート映像などを含めて)ほとんどが日本語で行なわれています。
つまり日本のファン達にとっては自ずと、KARAが日本語や日本文化、習慣を習得する過程も関心ごとの一つとなりました。
 
우선 시간을 조금 거슬러 올라갑니다.
KARA는 2010년에 일본 데뷔 이후 가요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일본의 프로에 출연 했습니다.
일본 데뷔 전부터 팬이었던 사람들은 그 경위를 계속 보며
저처럼 일본 데뷔 이후에 팬이 된 사람들도 대부분의 사람이 과거의 영상을 많이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들의 일본 영상은(콘서트 영상 등을 포함) 거의가 일본어로 행해지고 있습니다.
즉 일본 팬들에게는 자연스럽게, KARA가 일본어나 일본 문화, 습관을 습득하는 과정도 관심 대상 하나가 되었습니다.
 
 
 
外国で活動するためとはいえ、歌手が外国語や習慣まで覚えるのは、たくさんの努力と苦労を伴いますが、
KARA(DSP)はそういう活動形態を選択したんですから、日本のファン達も単に歌とダンスだけではなく、
当然そういう観点でもKARAを見守るようになります。(歌手に外国語能力を過度に期待してはならないと思いますけどね。)
だから2010年2月のショーケースでおぼつかない日本語でかわいい印象を与えた時から現在まで3年間のKARAを
私も他の日本のファン達も、字幕を介さず、心で直接見てきました。
 
외국에서 활동하기 위해서라고 하더라도 가수가 외국어나 습관까지 기억하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과 고생을 수반하는데,
KARA(DSP)는 그런 활동 형태를 선택하였기에 일본 팬들도 단순히 노래와 춤뿐만 아니라
당연히 그런 관점에서도 KARA를 지켜보게 됩니다.(가수에 외국어 능력을 지나치게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데요)
그래서 2010년 2월 쇼케이스 때 불안 일본어로 귀여운 인상을 줄 때부터 현재까지 3년간의 KARA를
저도 다른 일본 팬들도 자막을 거치지 않고 직접 마음으로 계속 보았습니다.
 
 
 
ところで、先日Wikipediaから抜粋したように明石家さんまという人物は、トークのテンポを重視します。
要するに無言の時間が発生したり、ゆっくりとしたトークを嫌う人物です。
それが「さんまのまんま」に通訳の方がいなかった理由だと思います。
しかしさんまが話す日本語は、早口で聞き取りにくい声、そして時々方言もあります。
だからそのトーク番組に外国人が通訳なしで臨むのは相当な自信と覚悟がなければ不可能です。
言い方を変えれば、KARA側は通訳なしでさんまのトーク番組に出演することを決定し、
さんま側もそれを了承するほどKARAの日本語コミュニケーション能力が向上したということです。

그런데 얼마 전 Wikipedia에서 발췌했었는데 아카시야 산마라는 인물은, 토크의 템포를 중시합니다.
요컨대 무언의 시간이 발생하거나 느린 토크를 싫어하는 인물입니다.
그것이 "산마노만마"에 통역하시는 분이 있지 못한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산마가 하는 일어는 빠르고 듣기 어려운 목소리, 그리고 가끔 사투리도 있습니다.
그래서 그 토크 프로그램에 외국인이 통역 없이 나서는 것은 상당한 자신감과 각오가 없으면 불가능합니다.
말투를 바꾸면 KARA 측은 통역 없이 산마의 토크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을 결정해
산마 측도 그것을 승낙할 정도로 KARA의 일본어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향상됐다는 것입니다.
 
 
 
そしてKARAは日本の国民的タレント明石家さんまの番組で、通訳すら排除して日本語を駆使し、
日本語ギャグや方言まで一緒に言って、"ツッコミ"や"ボケ"文化にまで適応していました。
しかも日本人ゲストが出演した時と同等のテンポと内容でトークが繰り広げられて、雰囲気に完全同化しながらも、
言語や習慣が異なる外国人であるがゆえのおもしろさやKARA本来の自由奔放な姿、良い意味で無計画な姿もきちんと残っています
つまり昔からのKARAの良さが失われないまま、日本語コミュニケーション能力と文化、習慣理解度が向上し、
韓国映像で見たKARAの姿が日本で再現されているんです。
そういう幾重にも複合したKARAのエンターテインメントが30分に凝縮されています。
これが私たちに日本のファン達にとって、どれほど楽しいことか想像できますか?

그리고 KARA는 일본 국민적 탤런트 아카시야 산마의 프로그램에서 통역도 배제하고 일본어를 구사하며
일본어 개그나 방언까지 해서 "츳코미"나 "보케" 문화까지 적응해 있었습니다.
게다가 일본인 게스트가 출연했을 때와 동등한 템포와 내용의 토크가 성립하고, 분위기에 완전히 동화하면서도
언어나 습관이 다른 외국인 특유의 재미와 KARA본래의 자유 분방한 모습, 좋은 의미로 무계획한 모습도 제대로 남아 있습니다.
즉 옛날부터 KARA의 장점을 잃지 않고, 일본어 커뮤니케이션 능력과 문화, 습관 이해도가 향상해
한국 영상에서 본 KARA의 모습이 일본에서 재현되고 있습니다.
그런 첩첩이 복합된 KARA의 엔터테인먼트가 30분에 응축되어 있습니다.
이것이 일본 팬들에게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 상상할 수 있다요?
 
 
 
過去の韓国映像を見れば、KARAは韓国人だから当然韓国語で当然流ちょうにたくさん話をすることができるし、
韓国の習慣や文化も当然知っているから、かなり自由な姿を見せていました。
「さんまのまんま」では、さんまの能力ももちろん大きいですが、羨ましく見ていた韓国映像でのKARAの姿が
まさに日本でも再現されたんですよ。
私たちが慣れ親しんだ人物と言葉とギャグと習慣がふんだんに盛り込まれた状態で再現されました。

과거 한국 영상을 보면 KARA는 한국인이니까 당연히 한국어로 당연히 유창하게 많이 얘기할 수 있고
한국의 습관이나 문화도 당연히 알고 있으니까 상당히 자유로운 모습을 보여 주었습니다.
"산마노만마"에서는 산마의 능력도 물론 크지만, 부러워 보고 있던 한국 영상에서 KARA 모습이
바로 일본에서도 재현됐거든요.
저희가 익숙한 사람과 말과 개그와 습관이 충분하게 포함된 상태에서 재현되었습니다.
 
 
 
そして放送を見た後、言葉で表現できないような感慨深い感情になりました。感動ではなく…ちょっと分かりません。
上に書いた理由で、「さんまのまんま」は特に3年間の軌跡を日本語で直接見てきた日本のファン達にとって、
単に独立したバラエティ番組ではなく、「3年間の集大成」というほどの意味深い放送です。
もちろん最初は明確に「3年間の集大成」という見方ではなく、現実的には漠然と「すごいなあ」という程度だったんですが、
文を書きながら3年前の映像や韓国の映像も思い出し、もっと感慨深い気持ちになりました。
やはり大半の日本のファン達にとって、非常に重厚な放送になったと思います。
また日本語、日本の文化、日本のギャグ、そして明石家さんまにも親しんできた私たち日本のファン達にとっては、
さんまの言葉もKARAの言葉もすべて直接心へ届くので、やはり韓国の方々が字幕で見るよりももっと面白いと思います。
もちろん過去についても、少なくとも日本活動期間中は、韓国の方々が感じるよりももっと楽しめる状態が3年間続いているんです。
それを想像してもらえれば、日本のファン達がこの放送を見た後の感慨深い感情を少し分かっていただけるでしょうか。

그리고 방송을 본 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회 깊은 감정이 되었습니다. 감동이 아니라...좀 모르겠어요.
위에 쓴 이유로 "산마노만마"는 특히 3년간의 궤적을 일본어로 직접 보고 온 일본 팬들에게
단순히 독립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 아닌 "3년간의 집대성"이라고 할 정도의 의미 깊은 방송입니다.
물론 처음에는 분명히"3년간의 집대성"이라는 관측이 아니라 막연 "대단하"라는 정도였는데
글을 쓰면서 3년 전의 영상이나 한국 영상도 떠올리고 더 감회가 깊어졌습니다.
역시 대부분의 일본 팬들에게 매우 중후한 방송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또 일본어, 일본 문화, 일본의 개그, 그리고 아카시야 산마에도 즐겨 온 일본 팬들에게는
산마의 말도 KARA의 말도 모두 직접 마음에 들어와서, 역시 한국 분들이 자막으로 보는 것보다 더 재미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과거에 대해서도 적어도 일본 활동 기간은 한국 분들이 느끼는 것보다 더 즐길 수 있는 상태가 3년간 이어져 있어요.
그것을 상상해 준다면, 일본 팬들이 이 방송을 본 후의 감회 깊은 감정을 조금 알고 하실까요?
  • 트위터
  • 페이스북
Pray for Korea




처음  1  2


COMMENT
 
감사합니다.  얼마든지 길게 써주세요.
13-04-24 00:54:35
기다리고있었습니다! ^^
잘 읽었어요..2편으로 고고~~
13-04-24 01:12:29
     
 
아니 2편은....
왠지 꺼림칙합니다.... ㅋ
13-04-24 01:14:27
잘 읽었습니다.... ^^      정말로 카라의 천연 예능감이 그대로 녹아 들어간 재미있었던 방송이였습니다...
13-04-24 01:39:19
아하,,
우리나라에도 외국에서 온 분들이 예능 방송에 출연하여 웃음을 주는 경우가 더러 있지만,,
아마 카라가 일본분들에게 주는 정도는 아닐꺼라 생각합니다.
어쩌면,, 이런것들이 외국인이니까 더 웃음을 줄수 있겠구나하고는 어림 짐작은 해봅니다.
긴 감상문 절말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13-04-24 08:42:41
카밀리아의 1 인으로서.. 정말 감회가 새롭습니다.
울 애기들이 이제 일본에 제대로 정착 했구나 하는..
고생도 정말 많았는데.. 앞으로 다가올 고난도 충분히 이겨내겠구나 하는 마음도 들고요..

kogoro님의 카라를 생각하는 뜨거운 마음이 충분이 전달됩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그래도 뵨네는 뵨네입니다... ㅋㅋ
13-04-24 14:28:26
 
아고 일이 바뻐서 지금 코고로님의 글을 봤내요...^^:;

정말 코고로님의 감정이 느껴지는 감상글이내요...
13-04-24 22:32:23
글이 두 개가 다 올라왔다가 하나만 사라졌네요 ㅋㅋㅋ
13-04-24 23:27:11
 
카라가 일본에 데뷔한지 2년 조금 지났을 뿐인데, 언어뿐만 아니라 개그문화까지 소화하는 경지에 이르렀네요.
전혀 어색함 없이, 자유분방한 모습도 맘껏 보여주고 있어요~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을지.. 대단하고 대견스럽습니다. 안 예뻐할 수 없는 아이들이에요~~
13-04-25 00:34:21
 
로컬라이징의 승리
13-04-25 11:38:15


처음  1  2


 
 

Total 144,34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인증/후기] 2nd Karasia 요코하마 후기 - 2 (51) 대져 10-11 4039 41
[공지] 카라게시판은 이런 곳입니다. (61) 봄빛여름 04-18 10561 41
[인증/후기] 카라게시판이 준비한 2013 카밀리아데이 기념 케이크 제작과정 (46) 메인로고 06-16 3282 41
[팬메이드] 아메리카노~ 좋아 좋아 좋아~ (39) 에고 05-18 5311 41
[플짤] 130420 sanma no mamma (full 자막) (자막파일 추가) (53) 또돌이 04-21 4898 41
[팬메이드] 배너에 응모합니다。 (32) HirochinCo 03-30 1515 41
[이벤트] 여덕대왕의 카라 입문기 (36) 응징 02-12 1582 41
[직캠] 드디어 왔어요...얘들 펑펑 우는 멘트무대 ㅠㅠ ((번역 완료 헉헉) (28) 푸르릉 01-08 2370 41
[요청/건의] 잡덕에 관한 늙은 여논네의 느낌, 솔직히 적어봅니다. (48) nicorrrrri 11-08 1613 41
[잡담] CD의 매출, 걱정입니까? (26) Kogoro 10-17 2231 41
[해외영상] KARA - エレクトリックボーイ(teaser) 일렉트릭보이 (51) 희상짱 09-28 3103 41
[팬메이드] 앵그리 햄토리 Angry Hamtori (44) 이나 09-13 2375 41
[잡담] 제가 카라를 좋아하는 이유 10,000 가지 중 하나. (43) 국민여신박규리 08-02 2100 41
[번역] [번역]카라팬 남편과 동방팬 아내의 재미있는 KARASIA In 사이타마 여행기~[1] (22) 소나기13 06-09 2561 41
[국내영상] 이 영상이 베스트가 아니라면 무엇이 베스트란 말이드냐??!!! (27) 루나리언 04-22 3144 41
[잡담] 묵묵히 뒤에 서 계시는 형님들과 제 또래들에게 드리는 글 (96) 대져 09-20 1778 40
[인증/후기] 싸나이 3번 울린 대구 팬싸. 부제: 교통사고도 막지못한 카밀의 길 (102) 아크앤젤 09-16 2913 40
[플짤] 괜찮겠승연? (53) 아름다운미리내 09-08 2910 40
[공지] 카라게시판 여러분께 당부글 올립니다 (83) 커뮤니티관리자 07-22 3556 40
[인증/후기] 일본 팬미팅 극장 관람 후기 (48) Kogoro 06-24 2878 40
[잡담] "산마노만마"를 본 오사카 사람의 감상문 (30) Kogoro 04-23 2808 40
[잡담] 이래서 우리 팬들 좋아해요. ㅋㅋ 뭔가 허.술.해.서.^^ 너무 좋아~ ㅋㅋ(English) (36) 대져 03-22 1716 40
[가입인사] 가입인사 드립니다!! (48) GhostBear 02-09 1297 40
[플짤/움짤] Karasia Player~! (37) 기적하라 07-27 3847 40
[팬메이드] 카라 실수 영상 모음 v.0.1 (42) 식용유 06-20 1993 39
[잡담] 메인로고 트윗 (03:12) (73) 메인로고 05-18 3159 39
[번역] 어제 요요기 공연 내용 생생한 후기 (33) 사마엘 05-18 3032 39
[잡담] 투표권이 있는 회원 여러분께 읍소합니다. (11) 아름다운미리내 07-03 1160 38
[인증/후기] 콜이언니 특별선물~♥ (39) 몽이 11-20 2285 38
[가입인사] 카라팬 군 간부입니다^^ (50) 햄장교 10-16 2180 38
[인증/후기] 2nd Karasia 요코하마 후기 - 3(Finale) (34) 대져 10-11 3186 38
[잡담] 외국에서 카라 팬이 되면 딜레마도 있네요 (47) Kogoro 08-18 2244 38
[플짤] 130810.Music Dragon.KARA Cut.자막본 (자막파일 포함) (36) xoQk 08-11 2929 38
[가입인사] 너무 오래도록 눈팅만 하다가 드디어 가입합니다. (65) 은토끼 07-26 1444 38
[가입인사] 처음 인사드립니다! (154) 디아볼릭 05-30 1744 38
<<  1  2  3  4  5  6  7  8  9  10  >  >>




★ 2020년 7월 7일 화요일 05: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