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4-28 20:09
[잡담] 카게가...ㅎㄷㄷ합니다..
 글쓴이 : 대져
조회 : 1,394   추천 : 29  
 글주소 : http://karaboard.com/811659
카게가 주는 행복이... ㅎㄷㄷ합니다 ^^
옆집에 사는 사람이 3-4번 이사가도, 얼굴 한 번 보기 어려운 세상을 살면서,
연령대가 다양한 논네들과 이런저런 농담과, 인생의 파편들을
아무런 선입견도, 계산도 없이 낄낄거리며 나누는것..

어쩌면, 이시대의 개인들은 '혼자'라는 불행을 숙명으로 지고 태어난 것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래서, 매일... 모든 손익계산을 제쳐놓고..
카라를 아낀다는 이유 하나로 누군가에게 마음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것...
과연 이 땅에서 몇명이 이런 행운을 누릴 수 있을까..
저는 그 고마움이, 가슴을 매일 짠~하게 합니다...

그렇죠... 우리 카게 논네들, 개인의 삶을 제한적으로만 오픈합니다..
하지만, 두려워서? 아니죠! 필요치 않기 때문입니다..
아니, 이만큼만의 오픈이 더 낫다라는걸, 인생의 짬밥으로 체득했다는게 더 정확할까요.. ^^
가까워진 것 때문에 튕겨나간 경험들이 갖는 의미를 아는 것이랄까...
제가 인생을 논할 나이는 아니지만서도...
'이만큼이 참 좋다...' 

누군가.. 매일 보고싶은 사람이 있다는것,
누군가...보이지 않으면 궁금하다가... 그 부재가 길어지면 걱정되는 사람이 있다는 것,
적은 부분일지라도, 최선으로 함께할 그 어떤 것을 공유할 사람이 있다는 것...
내가 아니라, 누군가의 티켓팅을 위해.. 밤을 새는것이 즐거운 사람들...
누군가의 놀이터를 매일 청소하는 것이, 자신의 잡만큼 중요한 사람들...
눈팅만 하다가도... 누군가 카게와서 놀고싶어할때면, 두팔벌려 환영해주는 사람들...
삶에 지치고 힘들때조차도... 카게 놀이터에서 노는것으로 스트레스를 이겨내는 사람들...
이런 이들이 내 곁에, 아니 내가 그들 곁에 지금 있다는것...
타인에게 주는 데미지의 총량이 개인의 스텝업을 위한 기본실적이 되는 불행한 세상을 사는 우리들에겐..
기적이 아닐까요..

카라는 기적입니다..
그러나, 카게도 기적입니다...
카라와 카밀로서의 카게가 끝까지 함께갈 수 있다고, 제가 믿는 이유이죠..

전 카게가 좋습니다.
카라를 아끼고 사랑하고, 얘들을 보면 뛰는 가슴 만큼이나,
카게가 좋고 논네들이 좋습니다...
당신들이 이처럼 모여서 뵨잡망놀이하며 놀고있는 이 모습...
얼마나 보기좋은지.... ㅍㅎㅎ
오래오래... 같이 갑시다~ 어여쁜 논네들... ^^

네! 음주카게 한 논네의 주절주절이었습니닷! ^^;;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 우리는 카라을 중심으로 모인 사람들이니까요..
13-04-28 20:15
선생님~~~~~ㅠㅠ
눈물이ㅠㅠ 시적인필력 ㅠㅠ
13-04-28 20:15
멋진 글!! 사랑해요~♥
13-04-28 20:15
추천은 필수입니다.
13-04-28 20:16
맞아요 예전 SES 나 핑클때도 관심없던 아이돌이었는데 우리 카라 얘들의 미소를 보면 찌든 일상에서 견뎌낼 힘이 되주네요 고맙다 얘들아 ♥K♥A♥R♥A♥ FOREVER
13-04-28 20:18
 
대져님,,,,, 좋은글,,,,, 터졌네요,,,,,, 오래간만입니다,,, ㅎㅎㅎ
13-04-28 20:21
두려워서 오픈하지 않는 것도 있긴 합니다. 제가 페이스북을 하지 않는 이유도 그래서이구요.
카게는 누구나 들여다 볼수 있는 곳이기 때문에
이미 일코해제를 했지만서도, 카게라는 곳이 있고 거기에 제가 서식하고 있다는 사실을 제 주변의 다른 이들에게 노출시키고 싶지는 않거든요.

그래도 추천~
13-04-28 20:22
햐햐햐 이런 음주 좋지요ㅎㅎ
13-04-28 20:23
카게의 정체성에대한 고찰!
공지로 보냅시다!
13-04-28 20:23
 
낮술은 예술입니다~
13-04-28 20:27
     
 
뭘 아시네... ^^ 담에 한번? ^^
13-04-28 20:31
밤술은 줄이고 낮술로 고고고~
13-04-28 20:31
 
대져님 글 멋집니다.
13-04-28 20:33
 
카게가 문제입니다.
이사오고 나서는 다른 사이트를 가는 횟수가 줄었어요.
아니 거의 여기서만 노는거 같아요.
중독성이 너무 강해요.
13-04-28 20:34
     
동감합니다
13-04-28 20:36
     
놀면 끝이 없어서 저는 빨리 다시 잠수타러 가야겠어요
13-04-28 20:39
     
 
컴 폰 아이패드... 기본 홈이 카게 커뮤니티 1페이지라는... ㅡㅡ;;
13-04-28 20:40
이 글에 주목도를 높여서 내 글을 묻어야겠다. 추천~~
13-04-28 20:39
     
 
이미 하단 목록 최다 리플에 2개나 올라와서..ㅋㅋ
13-04-28 22:18
카게는 기적이죠
13-04-28 20:4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살다보면 저절로 나를 숨기게 되는게 어른이 되가는 과정이라는게 씁쓸...
어느새 나도 그렇게 되가고 있다는걸 깨달았ㅋㅋ... 카게분들 얼른 만나보고 싶어요~
13-04-28 20:54
 
카게는 채팅처럼 많은 말의 주고받는 사이트는 아니고,
그래도 단순히 일방적으로 댓글만 쓰는 게시판도 아니고,
또 정보 글만 올리는 게시판이 아니라 다소 친목도 하지만,
도가 지나친 친목을 하고 있는 것도 아니에요.
이 절묘함을 마음에 들어 굳이 외국에서 오고 있습니다.
귀중한 정보와 편하게 볼 수 잡담이 적당히 섞여
즐기면서 공부할 수 있는 학교 같은 분위기가 됩니다.
카게 액세스 수가 많은 이유는 정보가 풍부하고 있다는 이유도 크지만
그 전에 봐 불쾌하게 안 된다는 이유가 제일 크다고 생각합니다.
카라 멤버들이 눈팅하는 경우는 특히 그렇겠죠.
그리고 눈팅하시는 분들은 정보 입수를 최대 목적으로 삼고 있는 분들이 많을지도 모르지만,
잡담 글이라도 마음에 걸려 제목의 글이 있으면 클릭해 보겠죠.
그 때 불쾌하게 되는 내용이 드물고, 가끔 무심코 웃어 버리는 말의 교환도 있습니다.
이것이 풍부한 정보 사이트인 카게를 뿌리에서 떠받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는 역시 관리자 분들의 노력과 카게 이용자 분들 각자가 만들어 간 관습이지요.

대져님이 잘하는 장문 댓글로 역습 ㅋ
13-04-28 21:20
     
 
장문 댓글로 역습.
댓글 모아서 새글로 올려볼까나...ㅋㅋ
13-04-28 22:20
          
 
부끄러워 ㅋ
13-04-29 00:33
 
카게의 탄생 또한 뒤돌아보면 참 롤러코스터 같다는~암튼 좋은곳입니다
13-04-28 21:24
대져님 좋은 글이시네요... 카게가 중독성이 너무 강하다는 단점 아닌 단점이....T.T
13-04-28 21:48
 
사실 저는 일본 국내의 팬 사이트에서 활동하지 않고 카게만 활동할 이유가 카게의 절묘한 느낌입니다.
일본에서도 일반적인 팬 사이트(응원 팀)은 단합해서 응원하는 자세는 훌륭하지만,
시스템적으로 "회원"과 "비회원"사이에 악의가 없는 벽이 있습니다. 강한 단결한다는 것은 그러한 것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단결하여 KARA를 응원하길 바라는 것이 아니라 KARA를 응원 하던 중에 자연스럽게 교류도 부수되는 것이 이상적입니다.
그런 의미에서는 일반적으로 응원 팀 등은 저에게 어울리지 않습니다.
카게는 응원 팀이라기보다 단지 KARA가 좋아하는 사람이 광역에서 변덕적으로 모이는 곳이니까 공식 티셔츠 등도 있고
친목회 등도 일단 있지만 "팀"이라고 의미는 낮고 좋은 의미로 전체적인 단결력이 낮습니다.(카게 이용자 개인 간은 다르지만요)
그런 절묘한 느낌을 좋아합니다.

대져님은 잘 긴 댓글을 주는데 대져님 글은 별로 올라 오지 않기 때문에, 정리해 답례를 한답니다.ㅋㅋ
13-04-28 21:49
     
저도 그 절묘함때문에 카게를 좋아하는데요, 그 절묘함은 적절한 '힘조절'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생각해요. 
적절한 규제와 자유, 적절한 친목과 배려, 그리고 적절한 공격과 방어(^^)...
유일하게 적절한 수준을 넘는 건 바로 카라에 대한 애정의 깊이겠죠? 

지난 1년동안 함께 만들어온 카게의 소중한 문화입니다~
13-04-30 00:05
간만에 들어와서 대져님의 글을 처음 읽었습니다. ㅎ

역시 대져님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대져님은 어케 제가 하고프지만 정리가 안된생각들을 이리도 잘 쓰시는지.. 추천입니다~~ ^^/
13-04-28 22:27
정말 좋은 사이트죠! ^^
13-04-28 22:57
카게 정말 좋은 곳이지요 ㅎㅎ
13-04-29 00:33
좋은 말씀..공감합니다~
13-04-29 17:24
음....그래도 뵨잡망은 척결해야해!!!
13-04-29 22:05
     
 
그럼 카게 운영은 누가...... ㅜㅜ
13-04-29 22:24
 
 

Total 143,27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잡담] 카게가...ㅎㄷㄷ합니다.. (34) 대져 04-28 1395 29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49) 보우보 04-10 1280 29
[인증/후기] 한승연양 드라마『장옥정, 사랑에 살다』카라게시판/카라홀릭 등 현장 화환사진 (64) 하로하로 04-01 4761 29
[잡담] 내가 생각하는 카라는 '절친' (24) 미연 03-30 1210 29
[잡담] 스키리로 보이는 카라의 자신감과 애교 (24) Kogoro 03-26 1917 29
[번역] 일본에서 규리 서포트 관련 반응을 좀 (25) Kogoro 03-22 2684 29
[뉴스/속보] [단독]'그겨울' 김규태PD, 걸그룹 카라 5부작 드라마로 만난다 (53) 머나먼바닷가 03-22 1892 29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카게분들 좋은밤 되시고계신지요 :) 가입인사 올립니다 (58) 카라천하 03-05 1304 29
[플짤] 내겐 너무 예쁜 승연 (22) 또돌이 02-23 1997 29
[번역] 사소하지만 사소하지않은 이야기 + 100명의 댄서 (17) 소나기13 02-22 1813 29
[잡담] 한승연 닮은 딸..!? (51) 응징 02-20 2002 29
[직캠] 도쿄돔 직캠 순서대로~ 총정리~! (20) ㅍㅍㅇㅎ 01-10 5183 29
[인증/후기] 도쿄돔 굿즈 구매 후기 (32) 콜이한테맞고싶다 01-07 2237 29
[잡담] 제가 시간을 내서 "카라게시판 댓글 알리미 Ver 1.0" 을 제작중입니다... (36) 아쭈군 08-01 1560 29
[팬메이드] 한글날 기념 배너 (26) 갈빛베짱이 10-09 1427 29
[잡담] 덕질은 참으로 유용하다.~! (37) Autumn 09-06 1651 29
[번역] [번역]KARA 콜렉션을 본 남녀카라팬 감상후기 총정리편(arisan님과 aikostar님)+M/V (19) 소나기13 09-05 2255 29
[잡담] 발라드에 담을 수 있었던 KARA의 일본어 / バラードに込められたKARAの日本語 (10) Kogoro 08-12 1680 29
[공지] KaraBoard (karaboard.com) English user guide (106) 에고 08-03 11988 29
[잡담] 여덕 경미의 카라팬 스토리...? (재미없음) (20) godstarsidus 07-31 2122 29
[잡담] KARA 일본 CM에서 "말장난"분석 / KARA 日本CMでのダジャレ解析 (31) Kogoro 07-28 5457 29
[잡담] 지하철의 중심에서,,, 카라팬임을,,, 외치다,,, (험짤 포함ㅋ) (71) 더기 07-25 1944 29
[팬메이드] 우라카라 오프닝 (히로친사님 일러스트Ver) 70%완성 (31) 식용유 07-05 2186 29
[번역] 많은 KARA 의 매력이 꽉 찬, 즐거운 라이브(오늘 트윗 모음) (28) 가이드 05-17 2991 29
[번역] 심심 할때 읽어 보는 승연이 응원스레드 글 (37) deeppink 04-24 2562 29
[잡담] 우리가 "더" 지영이를 아끼고 응원해야하는 이유... (23) 승연시아버지 01-04 1215 28
[카라작성글] 한승연 트윗 (22:38) (12) 카라트윗봇 08-23 1261 28
[직찍] 140214_미니드라마 여자만화 구두 제작발표회 직찍. (20) 카밀특별시 02-15 2304 28
[잡담] 카게에서 배운 카라와 카밀리아의 관계 (22) 매튜 01-17 1258 28
[인증/후기] 2nd Karasia 여행 종합 후기 - from 요코하마 to 고베 (22) 대져 11-26 1973 28
[인증/후기] 굳이 일본으로 멀리 바다건너서까지... 네 진짜 가길 잘했어요ㅠㅠ쩔ㅠㅠ(23일 참가) (26) 은빛카라마을 11-24 3318 28
[인증/후기] 131026 뒤늦게 올리는 멜론 팬싸 후기(멘붕+분노=해피엔딩) (28) 콜오브뷰티 11-07 2823 28
[잡담] KARASIA 보러간 카밀들의 멘트를 많이 본 소감 (25) Kogoro 11-04 2408 28
[인증/후기] KARASIA OSAKA 2일째 Review (68) arisan 10-27 2433 28
[공지] 힘내라~! 팡팡! 포토북!~이벤트 (頑張れKARAフォトブックイベント) (27) 롹유 10-17 4032 28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


★ 2019년 9월 23일 월요일 05: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