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오늘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3-04 21:10
[번역] 일본 U-EXPRESS 라이브에서 KARA를 본 Perfume팬(민감하지만 뿌듯)
 글쓴이 : 소나기13
조회 : 2,723   추천 : 25  
 글주소 : http://karaboard.com/888474
   http://blog.daum.net/icewaves/336 [172]
 
 
엔터의 에구사를 생생하게 
2013-03-03 11:48:38
테마 : 블로그
 
 
昨日開催されたU-EXPRESS 参戦してきました~
Perfumeはユニバの企画には初参加だっただけに あ~ちゃんの天然も抑え気味
ですが やはりわれらPerfume 直前まで埋まらなかった席があ~っという間に満席に
어제 개최된 U-EXPRESS를 참전하고 왔습니다 ~
Perfume은 유니버셜 기획에 첫 참가했던만큼 아~짱의 허당스러움도 강도가 약한 느낌
그렇지만 역시 우리 Perfume(이 나오기) 직전까지 메워지지않았던 자리가 아~하는 순간에 만석으로
 
 
その後は ドッカン グローバルダンスで会場を完全にホームにしてしまいました。
まさに別格 異次元のパフォーマンスでした。
セトリは他の方が上げておられるので そちらを参照下さいませ~
그후에는 짠~ 글로벌 댄스로 회장을 완전히 홈으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바로 격이다른 다른차원의 퍼포먼스였습니다.
세토리스트는 다른사람이 올려주셨기 때문에 그 쪽을 참조바랍니다 ~
 
 
さて 本題です
Perfumeの次に出演した KARA その演出と観客を動員した流れに唖然としました。
まず 音量と低音が明らかに他アーティストよりも強調されていました。
그런데 본론입니다
Perfume 다음에 출연했던 KARA의 연출과 관객을 동원한 흐름에 너무 놀랐습니다.
우선 음량및 저음이 명확하게 다른 아티스트보다 강조되어 있었습니다.
(*왼쪽 퍼퓸, 오른쪽 카라)
 
それと ABブロックにナゼか? 集中したKARAファンとおもわれる集団
KARAが出演するまでひかえていたサイリウムやLED系の応援グッズが
一斉に点灯 これは申し合わせていないとできない流れでした。
게다가 AB블록에 무슨이유인지? 집중되어있는 KARA팬으로 보이는 집단
KARA가 출연하기까지 기다리고 있던 야광봉과 LED계의 응원굿즈가
일제히 점등. 이것은 합의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흐름이었습니다.
 
 
げせないのが なぜかPerfumeファンはCブロックより後方に集中げせ
界隈の方でBより前の方は確かいなかったとおもいます。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왠일인지 Perfume팬은 C블록부터 후방쪽에 집중되어
가까운쪽에 B보다 앞쪽은 확실히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2次先行以降の申し込みなので仕方がないか で済ますのも何だか煮え切らないカンジで
KARA終了後 こたねこさんと会場でこの件を話し合っていたんですよ。
2차선행이후의 신청이므로 어쩔 수 없었다라고 넘어가기엔 왠지 찝찝한 느낌으로
KARA 종료후 코타네코씨와 회장에서 이 문제를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카라는 선행1차부터 티켓을 팔았고 퍼퓸은 참가가 늦게 결정되어 2차부터 티켓을 판 모양입니다.)
 
 
これは組織立って行わないとできない内容
ユニバさんには感謝ではありますが ここまでしないと世界では生き残っていけないのかと
愕然としました。
이것은 조직적으로 행한것이 아니면 할 수 없는 내용
유니버셜씨에게는 감사하고 있지만 여기까지하지 않으면 세계에서는 살아 남을 수 없는건가 하고
너무 놀랐습니다..
 
 
一枚も二枚もうわてな戦法
彼女達の楽曲やパフォーマンス 可愛らしさはさすがプロだな~とおもって観ていた分
韓国プロモーターとメディア そして総合エンターテイメントにたけていたTeam KARAに
ある意味称賛の拍手を送りたいとおもいます。
이러게든저러게든 해내버리는 전법
그녀들의 음악과 퍼포먼스, 귀여움은 과연 프로구나 ~라고 생각하면서 보고 있었던 부분
한국 프로모터와 미디어, 그리고 종합 엔터테인먼트에도 능한 Team KARA에
어떤 의미로서 칭찬의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PS.
좀.. 글이 민감하지요 ^^
이게.. 그럴수밖에 없는게 순서가.. 퍼퓸다음에 바로 카라가 등장했기에...
완전 비교하기 좋은 환경이었죠.
 
 
 
실제 일반인중에서도 이런 비교글이 좀 있었고..당연 팔은 안으로 굽기에 퍼퓸칭찬이 더 많구요 ^^
이러니저러니해도 역시 카라는 해외가수인거죠.
 
다만 이글을 쓴 퍼퓸팬은 아티스트계열 아이돌이라는 그런 프라이드도 강한듯 보이고
그래서 어찌보면 비꼬는 글처럼 보일수도 있는데 제가 볼땐 카라팬들이 좀더 조직적으로
응원한 모습에 조금 불편한 느낌과 부러운 느낌이 혼재된 그런 것 같네요
 
그리고 나중 이 번역글 끝까지보시면 아실텐데 오히려 자신의 퍼퓸도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저런게 필요하다고 비꼬는게 아니라 진심으로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감동인건 이글을 보면서 우리가 느낀 그 민감한 부분을
어느 일본 카라팬이 "정중히" 반박 코멘트를 달아서 서로 훈훈하게 끝냈던 일입니다.
일본 카라팬분들 정말 멋지고 고맙네요 ^^ 그리고 카라가 해외가수지만 여러분덕분에 정말 든든합니다.
그부분을 잠시 발췌해서 올립니다.
 

<카라팬>
すいません。
初めてコメントさせて頂きます。
私はKARAのファンですが、えげつない戦法とか皮肉っぽいこと言われるのがとても残念な気持ちです。
죄송합니다
처음 코멘트를 답니다.
나는 KARA팬입다만, 치사한 전법이라던지 비꼬는듯 말하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습니다
 
昨日のイベントは当初AからFブロックまであったみたいですが、Fブロックまで埋まりませんでした。
KARAがファンクラブ枠でPerfumeより先に発表されていたので、
想像ですが、先にイベント側が先に埋めていったのだと思います。
さも韓国のプロモーターがしかけたとか想像だけで書くのはやめて頂きたいです。
어제의 이벤트는 당초 A에서 F 블록까지 있었습니다만, F블록까지 메워지진 않았었습니다.
KARA가 팬클럽에서 Perfume보다 먼저 발표되고 있었기 때문에, 상상입니다만, 
우선 이벤트측이 우선적으로 채워갔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니 한국의 프로모터라던지 상상만으로 쓰는 것은 그만해주셨으면 합니다.
 
 
<글쓴이 퍼퓸팬>
KARAのライブ自体はめちゃ良かったですよ自分も飛び跳ねていましたし。
今回はいろんな事を勉強させて貰えただけでも収穫だったとおもいます。
スタンディングから全席指定になった時点で?
 でしたが 初回のフェスなだけに次回からの動向にも注目していきたいとおもいます。
お気分を害されたこと 失礼しました。
いちブロガーのいち記事の域にとどめておいて下されば幸いです。
KARA의 라이브자체는 엄청 좋았습니다, 나도 뛰고 있었고.
이번에는 여러가지로 공부할게 있었던것으로 수확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스탠딩부터 전석지정이 되었던 시점?(*카라가 알짜 AB구역에 몰려있었던걸 얘기하는듯 싶네요)
입니다만 처음 페스티벌인만큼 다음번부터의 동향에도 주목해 나가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기분을 상하게 해드렸다면, 실례했습니다.
어느 블로거의 기사정도로 참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다시 같은 카라팬>
こちらこそ感情論で書いてしまってすいませんでした。
KARAのライブ楽しんで頂きとても嬉しいです。
KARAのファンの中でもマナーが問題のある人達がライブとかでいたりすので、
そこは反省すべき点です。
저야말로 감정적으로에 써버려서 죄송합니다.
KARA의 라이브 즐기셨다니 매우 기쁩니다.
KARA의팬중에서도 매너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이 라이브등에서 있기도하기에,
거기는 반성해야 할 점입니다.
 
 
私もPerfumeの楽曲はとても好きですし、昨日のライブは盛り上げ方がとてもうまいな~
とすごく感心させられました。
PerfumeとKARAがメンバー同士とても仲良い(たしかあーちゃんとKARA のメンバーはメル友だったかと.)
ので、ファン同士も仲良くなれればと思っています。
長文コメント失礼しました。
나도 Perfume의 곡은 매우 좋아하고, 어제 라이브는 북돋우는 방법이 아주 훌륭하네 ~
라고 몹시 감탄하게 되었습니다.
Perfume와 KARA는 멤버들끼리 너무나 사이가 좋지요 (분명히 아짱과 KARA멤버는 메일친구였고.)
때문에, 팬들끼리도 사이좋게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장문의 코멘트 실례했습니다.
 
 
<글쓴이 퍼퓸팬>
こちらこそ失礼しました~
いつでもコメントくださいね今後とも宜しくお願いします。
実は自分 少しだけペンギンダンスやりましたかなり無理したオヤジでした。
저야말로 실례했습니다 ~
언제든지 의견주세요 앞으로도 잘 부탁합니다.
사실은 저도 조금은 펭귄댄스를 추었어요. 꽤 무리했던 아버지였습니다.
 
 
PS.
계속 아래는 비슷한 내용의 퍼퓸팬 블로그입니다.
중간에 그만보지마시고 꼭 끝까지 보세요 ^^ 마지막부분에 진심이 담긴 글들이 있습니다.
 
========================================
 
 
 
U-EXPRESS 생각나는대로 02
2013 년 03 월 03 일 16시 18 분 22 초
테마 : U-EXPRESS
 
 
世界を相手に音楽コンテンツ一つでで戦っているチームは違うのかも知れないと云う事。
U-EXPRESS・ライブの先行チケット発売が決定した時に感じた違和感のKARAクリ(笑)が分かりました。
なぜPerfumeは二次先行からの参戦発表だったのか?
세계를 상대로 음악 콘텐츠 하나로 싸우고있는 팀은 다를지도 모른다라는 것
U-EXPRESS 라이브 선행 티켓 발매가 결정되었을 때에 느낀 위화감이 곧 카라쿠리(웃음)임을 알았습니다.
왜 Perfume은 이차 선행에서 참전 발표이었을까?
(*여기서 말장난의 카라쿠리는 정교하게 만들어짐을 뜻합니다.즉 퍼퓸의 2차선행은 계획적인거였다라는 뜻)
 
 
それは…一次先行でKARAファンでA列を埋める戦略だったのかも。
PerfumeファンはほとんどがC列に固められていました。
その証拠にKARAさんのライブがスタートした瞬間、
A列のファンが一斉に同じ形状の大型サイリゥムを光らせました。
그것은 ... 1차 선행에서 KARA팬으로 A열을 채우는 전략이었을지도.
Perfume 팬은 대부분은 C열에 고정되어 있었습니다.
그 증거로 KARA의 라이브가 시작하는 순간,
A열팬들이 일제히 같은 형상의 대형 야광봉을 빛내고 있었습니다.
 
 
我々Perfumeファンにしてみれば驚きです。
 「え?サイリゥムOKなの?」といきなりのカウンターパンチです。
ただ、このレポを見ている人に勘違いして欲しくないのは、
Perfumeの時は誰一人としてフライングしていませんでした。
우리 Perfume팬으로 보자면 놀라웠습니다.
"엣? 야광봉 OK인거야?" 갑자기 카운터 펀치입니다.
다만,이 리포트를 보고있는 사람에게 오해하지 않기를 바라는것은
Perfume때는 누구하나도 미리 켜두지 않았습니다.
 
 
これを見ても、このサイリゥムはKARAサイドの公式サイリゥムだったと思います。
しかもKARAの時だけに使用してくださいとの事前通知があったのは容易に推測出来ます。
じゃあなぜそこまでするのか?
이것을 봐도, 이 야광봉은 KARA측의 공식 야광봉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KARA때만 사용하시기 바랍니다라는 고시가 있었던 것은 쉽게 추측할 수 있습니다.
그럼 왜 그렇게 하는가?
 
 
KARAさんはこの日に合わせて“新曲発表”というイベントを仕掛けていました。
日本初披露だそうです。
本人さん自身がMCでコメントしていました。
U-EXPRESSのスペシャルライブでの新曲発表。 A列の独占。
専用サイリゥムでの統一された応援。
KARA씨는이 날에 맞춰 "신곡 발표 '라는 이벤트를 걸고있었습니다.
일본 최초 피로라고합니다.
(카라)본인 스스로가 MC로 코멘트 했습니다.
U-EXPRESS의 스페셜 라이브에서의 신곡 발표. A열독점.
전용 응원봉으로 통일된 응원.
 
そしてPerfumeの時には動かなかったクレーンカメラの起動確認。
カメラでKARAさんの新曲ライブを収める時に、前列で揺れる専用サイリゥムの海。
カメラには前列しか映りませんから、これは見事な戦略です。
그리고 Perfume때에는 움직이지 않던 크레인 카메라의 기동 확인.
카메라로 KARA씨의 신곡 라이브를 취할 때 앞줄에서 흔들리는 전용 야광봉의 바다.
카메라에는 앞줄밖에 나오지 않기 때문에, 이것은 훌륭한 전략입니다.
 
(*영상보고 제가 뽑은 두장의 캡쳐를 보니 퍼퓸팬들 마음이 이제야 이해되네요. 퍼퓸때가 윗사진 카라때가 아래사진인데... 
앞자리가 카라팬이 대부분이다보니.. 퍼퓸때는 응원은 해도 카라만큼 열심히 하지 않게되서
뒤에 앉은 퍼퓸팬이 볼때 맘이 좀 상했던 거네요. 그렇다해도 대 세계전략까지 가는건 너무 가셨네요 ㅎㅎ;;
신곡 홍보차원에서 그리했네정도만 하면 될텐데 ^^)
 
 
チームKARAサイドが、日本で新曲発表の映像コンテンツ配信用と画策したのであれば、
これこそ完璧な計算で造られた対世界戦略の舞台裏ですね。
では、逆として…今度はPerfumeファンがA列を独占出来たとしたらどうでしょうか?
私は全ての事象を含めて、チームPerfumeは全て想定内として敢えて移籍したと思っています。
팀KARA 측이 일본에서 신곡발표의 영상 컨텐트 배포용으로 기획한 거라면,
이것이야말로 완벽한 계산으로 건설된 대세계 전략의 비밀이군요.
역으로 ... 이번에 Perfume 팬이 A라인을 독점할 수 있었다고 한다면 어땠을까요?
나는 (이런)모든 현상을 포함하여,팀 Perfume이 전부 (내가)생각했던대로 하는걸봐선 무리하게 이적했다고 생각합니다.
 
 
我々Perfumeファン…
いや、日本のアーティストサイドももっともっと勉強していかなければならない部分なのかも知れません。
우리 Perfume 팬 ...
아니, 일본의 아티스트측은 더욱 더 공부해서 나가야 할 부분일지도 모르겠네요.
 
 
≪追記として≫
추기≫
 
私はKARAさんのパフォーマンスを初めて生で見ましたが、それはそれは綺麗な5人でした。
日本のファンへの一生懸命なMCも大変清々しかったですし、
新曲も(ネタばれになるので内容は書きませんが)
KARAさんのイメージを崩すことなくこの時期ならではの新曲でした。
『日本の皆さん。 喜んでくれましたか~? 』
ファンに一生懸命想いを届けようとしている彼女達の健気さに感動したのは偽らざる私の本音です。
나는 KARA씨의 퍼포먼스를 처음 라이브로 봤는데, 그것이그것이 아름다운 5명이었습니다. 
일본팬에게 열심히 했었던 MC도 매우 상큼했으며,
신곡도 (스포일러가 되므로 내용은 쓰지 않지만)
KARA씨의 이미지를 무너뜨리지 않는 이 시기만의 신곡이었습니다.
"일본의 여러분.기쁘셨나요 ~? "
팬에게 열심히 마음을 보내려고하는 그들의 기특함에 감동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나의 본심입니다.
 
 
PS.
확실한건 일본 카라팬들이 일본 퍼퓸팬이 보기에
좀 불편할정도로 존재감있게 응원을 아주 잘하셨나봅니다 ^^  
여러 이야기를 많이 하고있어도 결국 하고 싶은말은 뒷얘기에 다 나와있습니다.
 
그리고 퍼퓸팬들사이에 말이 나오는 티켓부분도 그 음모론(?)이 맞다고 쳐도
오히려 카라를 그만큼 배려해주는 유니버셜내의 카라의 위상과
배려받은 자리를 너끈히 채울수 있는 티켓파워로 보여서
카라팬으로서는 오히려 기분이 좋기도 하고 그러네요.
 
참고로 이글에 달려있는 코멘트도 보너스로 봅시다.
특히 두번째 코멘트는 첫번째 번역글을 썼던 그 퍼퓸팬이 쓴 코멘트입니다.
그분의 진짜 말하고 싶었던 말이 요약되어 있습니다.
 
 <코멘트>
 
1 ■世界で戦うという事
1 ■ 세계에서 싸운다는 것
 
海外で人気を得て活動をするというのは、母国で活動するレベルとは違った戦略が必要なのですね。
一枚も二枚も上手。
恐れ入りましたという感じです。
KARAさんの一生懸命日本語で話す姿、好感が持てました。
해외에서 인기를 얻어 활동을 한다는​​ 것은, 모국에서 활동하는 수준과는 다른 전략이 필요하겠지요.
한수 위네요 
미안하다고 말하고픈 느낌입니다.
KARA씨의 열심히 일본어로 말하는 모습, 호감을 가질 수있었습니다.
 
 
2 ■日々是勉強なり
2 ■ 날마다 공부입니다
 
 
KARAのライブ自体はかなり完成されていてアイドルとは何たるかを我々に示してくれたようでした。
KARA의 라이브 자체는 상당히 완성되어 있어서 아이돌이란 무엇인지를 우리에게 보여준 것 같습니다.
 
カメラでどの場面を抜いても常にこぼれる笑顔
これでもかというくらいのキュートなポーズ
彼女達から学ぶべき事は沢山あるとおもいます
それをPerfumeにいかに消化するかは今後の課題かとおもいます。
카메라로부터 어떤 장면을 뽑아도 항상 넘쳐나는 미소
이것까지 하는건가 할 정도의 귀여운 포즈
그녀들에게서 배울 것이 많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을 Perfume은 어떻게 소화할지가 향후의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この際 今夏のPerfume主催のイベントに彼女達を招待して
みんなで盛り上がるそうすれば垣根など気にせず
おもいっきりお互いにやれるんではないでしょうか。
차제에 올해 여름 Perfume주최의 이벤트에 그녀(카라)들을 초대해서
함께 분위기가 산다면 울타리같은건 신경쓰지 않고
마음껏 서로서로 응원해 줄 수 있지 않을까요.
 
(*그래요 우리 잘 지낼수 있어요 ^^ 친하게 지내봐요~)
 
===================================================
 
이글이 있는 주소 : http://blog.daum.net/icewaves/336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13-06-08 08:56:55 커뮤니티에서 복사 됨]
  • 트위터
  • 페이스북




 1  2  맨끝


COMMENT
 
퍼퓸이 뒤늦게 참가가 결정된 것 같던데
이유는 주최측만이 알 수 있겠죠.
퍼퓸은 일본가수이므로 음악프로나 예능프로에 자유롭게 출연하면서 프로모션을 할 수 있지만
카라는 지금 상황에서는 일본의 음악, 예능 프로그램의 출연에
제약이 있기 때문에 어떻게든 신곡의 프로모션의 한 방법으로
U-Express를 활용하려다보니 그러한 결과로 나타나지않았나 하는 생각도 드는군요.

한국의 프로모터의 영향력 같은 것에 대한 거부감 같은 게 보이는 것 같은데
DSP는 그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거대기획사가 아니죠.
13-03-04 21:16:41
퍼퓸팬의 느낌이 경험상 어떤 느낌인지 알 것 같~
13-03-04 21:22:40
잘봤습니다~^^
13-03-04 21:25:25
근데 보통 이런 조직적인 문화에 당황하거나 질투하는건... 주로 남돌 혹은 슴돌쪽에 대한거 아닌가요 ㅋㅋㅋ
전에 조직적인 동방 도쿄돔 팬라이트 이야기 살짝 나왔던거 같은데 ㅋㅋ
13-03-04 21:28:00
뭐 이 정도는 괜찮지 않나 봅니다.
재밌게 잘 봤습니다 ^^
13-03-04 21:28:15
좋은 번역...감사합니다
13-03-04 21:31:51
 
카라 결정은 처음부터...1/16일
퍼퓸 결정은 제일 나중에 2/01일 이렇게 되요.
그러니 좌석은 앞쪽에서 부터 채워진 거 같아요.

카라팬들이 미리 모여서 조직적으로 응원하고 그런건 못 본거 같은데요.
콘서트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되었지 뭐 어떻게 한다 그런글을 없었던걸로 기억합니다.

글보니 별 문제는 없는걸요.
13-03-04 21:32:41
전 이런번역글도 좋아요~~우리의 시각으론 알수없는 내용이기도 하고..
퍼퓸팬들의 귀여운 투정인듯ㅎㅎㅎ 카라는 어딜가도 이쁨받네요 역시!^ㅇ^
13-03-04 21:33:40
 
좋은 글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13-03-04 21:37:13
 
퍼퓸팬들의 인정하는 모습과 배울려고 하는 점이 좋아 보이내요..^^
13-03-04 21:38:14
이런 번역  새롭고 너무 좋네요~잘봤습니다^^
13-03-04 21:41:55
이런 느낌의 비슷한 공연이 한번 있었는데...연말에 했던 ㅎㅎㅎ
먼저 결정됐고, 유니버셜에 오래있었고 그런 것도 영향이 있겠지만 아무래도 해외 아티스트는 보기가 힘든게 이유일 것 같아요
정말 일본 아이돌은 매일은 아니라도 매주 TV나 아니면 이벤트 등에서 볼 수 있는데 카라는 얼마 없잖아요
싱글 프로모션 기간과 가끔하는 콘서트와 이벤트...기회가 많이 없으니 더 열성적으로 참여하게 되는 거겠죠
13-03-04 21:50:33
 
석이님의 두번째 코멘트는 너무 민감한 코멘트이군요.^^
13-03-04 21:55:15
     
 
그렇게 보였나요?
댓글 하나는 지웠어요.
13-03-05 00:21:11
음,,,그렇게 보는 시각이 있을 수도 있군요~~~
13-03-04 21:56:13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꼼꼼한 번역!! 감사드립니다.
유니버셜 내 위상이나 방송용 영상 등을 염두에 둔 배치일텐데 '세계전략'까지 나아가는건 말그대로 무리라고 봅니다.
퍼퓸이 신곡이 나왔다거나 해서 프로모션이 필요할 땐 카라가 후선으로 물러나 줄 수 있을테니까요.
하여간 쓸데없이 팬들끼리 위화감 생기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13-03-04 22:10:45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KARA와 Perfume 그리고 KARA팬들과 Perfume팬분들 서로의 좋은점을 배워나가 같이 좋은 결실 이루면 좋겠네요
13-03-04 22:15:54
일본에서 카라에게 항상 우호적인 사람만 있는게 아니다라는거 물론 우리가 머리로는 알고는 있지만
팬사이트에서는 잘 못느끼죠.그런데 이번에 그 현실성,현실감이 느껴져서 올려봤어요.
그게 카라랑 친한 퍼퓸의 팬이란 것에 조금 충격받아서 그런걸지도 모르겠네요.
 
결국 이글을 통해 한국에서 카라를 보호해주는 믿을 존재는 결국 한국 카밀리아고
윗글에서처럼 일본에서 카라를 보호해주는 믿을 존재는 결국 일본 카밀리아뿐이라는것

고맙네요 일본카밀분들.
.
13-03-04 22:21:46
 
합동공연은 언제나 이런저런 뒷이야기가
나올 수 밖에 없는 듯.
한국이나 일본이나.
13-03-04 22:26:20
     
그렇죠... 근데 이게 또 생각해보면 카라의 남녀 팬층변화에서 오는 당연한 일일수도 있어요.
카라는 여성아이돌답게 이제 남성팬비율이 여성팬 비율을 앞지른지 꽤 되었죠.
이렇게되면 일본여자아이돌 남자팬층이랑 마찰이 안날수가 없게됩니다 ^^
충성도부터가 틀려지니까요.

참고로
이번 라이브에서도 왔던 남자팬의 대부분이 카라,퍼퓸팬이었고 이 두팀이 끝나자마자 남성팬분들은
썰물빠지듯 나갔다고 하더군요. 민족대이동이라는 표현까지 쓸정도로.
덕분에 그자리는 뒤에 밀려있던 김현중팬에게 자연스럽게 넘겨져서 그후엔 초록색 바다가 생겼다고 하데요 ^^
13-03-04 22:36:51


 1  2  맨끝


 
 

Total 144,44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 KAMILIA SCHOOL (37) arisan 06-26 1858 25
[인증/후기] 지금 보내고 싶" 고마워"의 대합창 (24) ozma1102 06-25 1642 25
[카라작성글] [트윗배달] 한승연 트윗(18:34) - 카라게시판 서포트 인증 (49) SaintHam 06-23 3390 25
[가입인사] 1년 전에 카게에 온 일본인입니다 (105) Kogoro 06-09 1856 25
[인증/후기] U-Express 라이브 탐험기 Vol.4 Voyage to U-Express Live. (51) Miracle5 03-15 1657 25
[번역] 일본 U-EXPRESS 라이브에서 KARA를 본 Perfume팬(민감하지만 뿌듯) (33) 소나기13 03-04 2724 25
[플짤] 최숙빈의 금지된사랑?! (41) 식용유 05-30 1774 25
[잡담] 돌직구로 당부의 말씀 드립니다. (14) 살아있는시체 05-23 1182 25
[번역] 새로운 일본팬 능력자 발견!! 이번엔 "제작" 능력자다~ (by 니고씨) (26) 소나기13 05-16 2135 25
[플짤] 130511 우결 니콜 컷 (25) 또돌이 05-11 3610 25
[인증/후기] arina입니다, 다시 인사합니다 (35) arina 05-11 2026 25
[번역] 일본 KARA팬이 그린 멋진 일러스트와 재밌는 이벤트후기~(하루노,히로친사,야스타로님) (20) 소나기13 04-18 2581 25
[번역] 누구라도 파란폭소 자막 1/3 (25) 원원 04-07 1810 25
[이벤트] 팬 메이드 축하 영상 부문 Born To Be Kamilia (Kamilia가 되기 위해 태어났다) (45) Miracle5 03-23 1243 25
[사진/캡쳐] 승연 - 인스타일 4월호 화보 - 애착 스캔.. (32) 후기인상파 03-21 4201 25
[플짤] [MV] KARA - Bye Bye Happy Days! (에러없는 24fps 영상) (38) xoQk 03-16 8518 25
[잡담] 카라, 일본 활동으로 상황에 따라 언동의 미묘한 차이의 비밀 (39) Kogoro 03-11 3042 25
[인증/후기] 딸에게서 선물받은 나의 판도라(희망)~~^__^;; (56) 규리사랑 02-27 1631 25
[이벤트] 카라팬 입문기 (부제: 일반인의 시각으로 본 카라 2부) (30) 세이버 02-14 3270 25
[이벤트] 발렌타인데이 이벤트 응모합니다 (20) GhostBear 02-13 814 25
[인증/후기] Miracle5의 도쿄돔 여행기 Vol.4 : Tokyo Dome traveler's diary. (29) Miracle5 02-12 2885 25
[잡담] 일본의 승승병 진행 과정 (45) Kogoro 02-06 1917 25
[번역] BS-sptv KARASIA 2013 HAPPY NEW YEAR in TOKYO DOME 콘서트 2ch 카라스레 실황 및 후기 (21) 카레라이스 02-04 2700 25
[인증/후기] Miracle5의 도쿄돔 여행기 Vol.3 : Tokyo Dome traveler's diary. (19) Miracle5 01-30 2017 25
[잡담] 소소한 일상 (30) 초논네 01-29 1218 25
[잡담] 가수에의 응원 자세 (17) Kogoro 01-30 1198 25
[정보/자료] 카라게시판 역사 정리 (2010.10.03 ~ 2011.04.14) (54) 뒷짐 07-04 2696 25
[팬메이드] Hara님의 생일에 바치는 노래 I Love Hara Goo (27) Miracle5 01-13 1220 25
[잡담] KARASIA 2013 HAPPY NEW YEAR IN TOKYO DOME의 리뷰 (5) (36) arisan 01-11 1590 25
[번역] 동방팬아내와 카라팬남편의 KARASIA 라이브뷰잉 참관기~!! (27) 소나기13 01-10 1917 25
[직캠] 젯코럽 입니다. (21) 푸르릉 01-09 1680 25
[직캠] 이쯤에서 나오는 직캠..고고섬머입니다... (15) 푸르릉 01-09 1226 25
[직캠] 이마오쿠리타이아리가또......... (18) 푸르릉 01-09 1639 25
[가입인사] はじめまして。 (54) 부지영 01-09 1547 25
[가입인사] 일본의 카밀리아 입니다 (37) SAMURAI 01-09 1357 25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




★ 2020년 8월 14일 금요일 11:00 최종변경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