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6-18 00:52
[잡담] 뒷풀이 준비 그 숨막히는 박빙의 순간들.....
 글쓴이 : 롹유
조회 : 1,655   추천 : 37  
 글주소 : http://karaboard.com/910583
처음 성인 모임 예기가 등장한것은 에카와 카게의 성인들이 모여서 단합을 이루고 성인들이 이끌어가는 팬들이 되어보자는 취지였습니다.

야외에서 숯불 구이로 고기를 구워먹으면서 대략 50명 가량이 오손도손 잡담하면서 게임도 하고 즐기자는 거였지요.

바람의 물결 형님을 통해서 카게와 함께 할것을 부탁드리고 운영진들과 예기후 말씀드린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정말 말도 안되게 윗미군과 제가 해보자는 의기 투합을 해보았습니다.

성인 모임이기에 공지에 올려달라는 말을 하지 못했지만 카게에서 바람의 물결님이 글을 올리는것을 확인했습니다.

에카에도 글을 올리고 장소를 알아보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집이 광주라 주로 장소를 알아본것은 윗미군이였죠.

여기 저기 발품 팔아가면서 사진만이 아닌 실제 장소로 가보고 돌아다녀도 보고..그렇게 주말마다 돌아다녔답니다.

미안했죠.... 당시 저는 회사가 미친 스케쥴로 신경 쓸 겨를도 없었거든요...더구나 집이 광주라..

결국 카라피아 양과 윗미군이 발품을 팔고 다녔습니다.

처음 야외 캠핑장을 알아보고 계약을 해야했는데 계약금이 없었습니다...

넉넉치 못한 윗미군이 자기 사비를 털어서 계약을 하고 한달을 고생했지요....

하지만..... 생각과는 다르게...야외 캠핑장은 대규모 인원이 이동하기에는 벅차거니와 이동시간  안정성에서 많은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그때 계획이 대략 80명이었습니다. 

하지만 계획이 변경되고 실내로 옮겨야 해서 다시 윗미군이 시내 횡단을 하고 다녔죠..

설상가상으로 계약금 환불은 시간이 지난후에나 가능하다 해서 윗미군은 차비까지 저에게 빌려가야 했습니다...

그렇게 잡은 장소가 뒷풀이 장소가 되었던 라이브 하우스였습니다.

200석 규모의 연회장은 이미 스케쥴이 꽉차 있었고  선택의 여지가 없었습니다.

예상과는 다르게 카게에 올라오는 참가 인원수는 급격하게 늘어났고...일카밀까지 늘어났죠...

그렇게 해서 대략 예상인원만 90~100... 장소가 협소해서 걱정이었지만 어떻게든 해보자는 심정이었습니다.

날마다 윗미군과 전화하면서 시설은 어떤지  편의성은 어떤지 돈은 어떻게 계산해야할지...따져야 했고...신경이 날카로워져서 서로 언성도 높였었죠....

도저히 초짜들만으로는 안되겠기에 바람의 물결 형님에게 도움을 청했습니다.

살아있는 시체형님으로 부터 몇가지 이벤트 상품을 보고 받고는 고민에 쌓여야만 했었죠...

우리는 네명....그중 굿즈를 내걸만한 사람은 윗미군과 저....단 두사람...

이미 여기저기 퍼줘버린 탓에 굿즈는 바닥난지 오래였습니다...그래서 저는 아끼던 잡지랑.. 앨범을 걸까 생각했었고..
윗미군은 지인들에게 줄 포스터를 걸거라고 했죠....걸수 있는게 그것밖에 없었으니까요.

주최를 했으니 책임져야 한다는 책임감이 마음을 누르더군요...

그렇게 시간이 지나고 윗미군과 카라피아양이 이벤트를 체워줄 커버 댄스 출 사람을 섭외 합니다.

그분들이 바로 여성 커버 댄스를 추시던 우요쿠님, 그리고 개키워입니다.

두사람 역시 윗미군이 설득을 했지요..

시간은 다가오지만 저는 회사일에 치여 살아야만 했습니다.....

규리 생일 서포터도 윗미군과 카라피아양이 다했었는데...미안하더군요..

그렇게 시간이 가고...인원은 늘어만 가고....사장님과 면담하면서 최대로 인원을 들여볼 궁리를 했습니다.

그 중간에 1인 회비와 예상 비용을 회의 했었구요..

시간은 일주일 남은 전주에 저는 서울행 기차를 탔습니다..
카라 피아양과 사회를 함께 하기위해 어느정도 입을 맞추고 다른 세부 사항도 좀더 확인하기 위해서였지요..

장소를 확인하고 사장님과 윗미군과 저와 바람의 물결 형님이 모여서 의논을 했습니다.
대략 100명정도 나올거 같다... 어떡해야 하나...

벽면에 걸쳐진 진열다이와 간이 의자까지 넣어서 어떻게든 해보다...라는 결론을 내고 다시 내려왔습니다.

그 동안에는 출제될 문제를 찾아야 했습니다.. 너무 쉽지도 않고 너무 어렵지도 않고...ox문제로 해야하나 주관식으로 해야하나..
단체끼리 묶어서 응원전을 벌여서 잘하는 팀에게 스페셜 안주를 넣을 생각도 했고. 문제를 맞출때 쿠폰으로 해야하나 상품으로해야하나..

사실 문제 풀때 상품으로 주어졌었지만.....원래는 쿠폰으로 하고 나중에 경품 추첨을 하려고 했습니다..복권처럼...그래서 이름표에 넘버를 적었던거구요..

아무리 찾아봐도 문제로 낼만한게 18문제가 전부더군요....모두 아는 내용일테니 너무 쉬운것만 보이구요...

일주일 남은 월요일..... 바람의 물결형님으로 부터 받은 이미지를 받아서 포토샵으로 이미지를 편집을 했습니다.
하지만 카라마을과 카라 네트워크는 이미지로 쓸수 없어서 다시 천여개 짜리 폰트를 받고 다시 제작을 합니다...

화요일.....속지에 쓸 종이를 구입하고 안에 이미지와 프린트를 하고 제단을 합니다.. 더불어 문제는 계속 찾았습니다...영상과 잡지 기사까지 뒤져서요..

수요일....현수막 제작업체에 확인하고 구체적인 디자인과 크기를 지정해주고 음악 편집을 시작합니다.
              우요쿠님이 추신 스텝과 판도라 음악은 사실 중간 후렴구가 삭제된 편집 본입니다....
             너무 길면 요쿠님이 지쳐버리기 때문이죠.....

이런 내용들을 윗미군에게 메일로 송부하고 우요쿠님에게 의견을 물어봅니다.

목요일...뒷부분 안무때문에 판도라 편집부를 다시 살려냅니다....현수막을 찾고... 문제는 계속 찾습니다...

금요일... 시간이 도저히 없어서 회사 월차를 냈습니다... 집으로 돌아오자 마자 카라 음악 릴레이 편집을 하고 문제를 정리를 해서 네조에게 보냅니다.
              네조군은 집이라서 컴퓨터 사용이 불가능 하다고 토요일 오후에 학교가면 해준다고 해서 안된다고 오늘 안에 끝내야 한다고 했습니다..
               결국...네조군은 모바일폰으로 엄지로 번역한 글자를 일일히 다적어서 그날 밤을 다 세워 번역을 해주었습니다.
              저녁 11시 20분 열차로 평택으로 출발합니다.

토요일....새벽 3시 평택에 도착했습니다만...윗미군이 카라 영상으로 틀어줄 블루레이를 리핑을 하다가 블루레이 플레이어가 고장나서 버로우가 됩니다..
              3시부터 카라 영상을 추려내기 시작합니다...음악 들어가서 신나는거...하지만 아이들이 예뻐 보이는걸루...
             잠깐 눈을 붙이고 홍대 뒷풀이 장소로 준비를 위해 갑니다...
              뒷풀이 장소에서 가져온 .....소중한 포스터를 붙이고 현수막을 설치합니다만...벽면이 테이프가 잘 붙지 않는 페인트로 칠해져 있었습니다..
             포스터는 계속 떨어지고...현수막도 떨어지고....음향 테스터도 해야 했고...
            그렇게 속절없이 1시가 되어버립니다......준비를 했던 개키워, 카라피아, 바람의물결,카라윗미 고은 하늘님 그리고 저는 택시를 타고 상대로 달려갑니다.
            길은 막히고....결국 간신히 도착해서 아는 사람들과 간단히 인사를 했습니다....
            그 와중에 윗미군은  아침까지 준비한 네조가 번역한 번역본으로 PPT를 제작하기 시작합니다...하지만 노트북 화면이 어두워 결국 실패...
            상명대가 매점도 한참 아래 있는지라 짱개로 배달을 시켜서 간단하게 요기를 합니다...그게 첫끼였죠....
            팬 미팅이 끝나고 마을 버스를 타고 택시타기 좋은 장소로 이동합니다....하지만 택시는 잡히지 않고 ...어찌해서 한대를 태워 먼저 보냅니다..
            카덕들은 점점 뒷풀이 장소로 이동중인데....택시는 징하게도 안잡히더군요...
            저는 사회였는데도....맨트를 아예 정해놓지 못한 상태였습니다..
            택시를 타고 이동하는데...택시기사가 길막힌다고 엄한데에 떨궈놓습니다...
            결국 도보로 이동......도착을 해보니 엄청난 사람들이 줄서고 있더군요...
            짐을 대충 던져놓고 들어가니 그제야 테이블 준비를 하고 있더군요......사장님이 미리 셋팅하기로 해주셨는데...
           결국 대충 정리하고 사람들을 들여보냅니다...그때부터 꼬이기 시작했죠....
           명찰에 이름을 적어서 내려와야 했는데....사람들이 아래서 이름을 적기 시작합니다..
           영문을 모르고 있던차에 위에서 대기자가 많아 내려 보냈다더군요....급하게 자리 배정 도와주면서 볼펜등을 나눠주었습니다.
           자리는 차고 있는데 끝도 없이 들어오는 카밀들....정말 식은 땀이 나왔습니다....밖은 줄을 서고 있었고....
           안은 음식 준비도 안되있던 차였고 난리가 아니였죠.....
           밖에도 난리가 나던차라....카라피아양과 저는 신경이 날카로워져서 서로 얼굴도 붉히기도 했습니다..
           임시로 뮤비를 틀고....윗미군은 그 와중에 문제에 들어갈 PPT를 제작합니다...
           정말 ....난감하기도 했거니와 살떨리는 순간이었죠....
           에카분 몇분이 먼저 일어나 좀있다가 오신다며 자리를 비워주셨습니다...
          얼른 그자리를 국내 카밀로 넣고 얼마나 빠졌나 물었더니 택도 없다더군요...
          결국 일본 카밀이신 팀 도시오분들이 자리를 일어나셨습니다....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다...저희의 불찰입니다..
          그 자리를 다른 일본 카밀들이 들어왔고 줄은 아직도 길기만 했습니다....
          이번엔 카게 분들이 자리를 일어나 자리를 양보 하셨습니다..
          그렇게 해서 두 그룹으로 나눠지게 된것입니다..
          9시 30분에 행사를 진행해야 우요쿠님은 집으로 갈시간이 다가오고... PPT 제작은 아직 멀었고...
          결국 40분에 PPT 제작은 끝났습니다만...정작 제가 봐야할 종이로 프린트 된게 없었습니다...
          결국 손으로 수기로 대충 적고 ...행사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그와 중에 벽에 걸었던 포스터는 떨어져 내리고.......
          나중에 확인했습니다만......찢어지고 구겨지고......하나밖에 없던....소중한 것들이었습니다만....윗미군과 저는 가슴으로 울었죠...
          
          그렇게 진행되면서.....자리 부족한 것을 햄중편식님의 도움으로 해결할수 있었습니다.
          테이블을 걷어내는거였는데.....술마실 분들이 반대를 해서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는 상황이었는데... 
          깔끔하게 해결해버리시더군요^^ 다 나가서 줄스세요...헐....저 박력.....전 그렇게 까진 못합니다..
         아...푸르릉님이었나??? 기억이 가물가물 하네요..
         
          여튼 그 지옥같은 순간들이 지나고 일본 카밀들의 적극적인 호응과 댄스커버등등 이벤트에 참여하신분들과 번역을 맡아주신분 덕에....
          해결할수 있었습니다...
         
         이 자릴 빌어 말씀 드리자면... 일본 팬분들이 궂즈를 이벤트에 써달라며 많이 가져 오셨습니다....정말 어마어마 하더군요...
         일일히 체크 해서 감사인사 드려야 함에도....정신이 없어 그러질 못했습니다...

         나머지는 살시형님과 카라피아 그리고 카게분들 윗미 개키워 그리고 사진을 맡아주신 고은하늘님까지 그때 그때 대처해 가면서 풀어갔죠..
         이제는 다시 하라고 해도 못하겠네요..ㅋㅋ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으아,... 글만 읽어도 땀이나고 숨이 가빠오네요~ 행사 준비하시느라 고생 정말 많이하셨습니다~
13-06-18 01:01
욕보셨습니다  ㅠ.ㅠ
13-06-18 01:07
이제 또 다시 하라고 하면 까무러 칠겁니다.
정말로 정신이 없었으니까요.
13-06-18 01:12
 
정말 준비하는대 너무 수고하셨내요...

전 별다른 도움없이 왔다갔다만 해서 죄송하내요...ㅜ.ㅜ
13-06-18 01:21
 
와 한편의 드라마네요.
고생 엄청 많이 하셨습니다.
함께 수고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Nezo님도 일본에서 밤세워서 번역을 해주셨네요.
자리 떄문에 고생이 많았던 거 같습니다.
13-06-18 01:23
 
그래도 팬미팅 뒷풀이는 여러 카밀님들에 잊지못할 기억이 됬을꺼라 생각해요...^^
13-06-18 01:25
아 이런,, 정말 글만 읽어도, 상상이,, ㅡ.ㅡ
미성년모임은 새발에 피네, 20명 약간 넘었는데도, 정신이 없었는데,
부족한 면이 있었어도, 누가 이런일을 나서서합니까? 나선것 그것 자체가 훌륭하신 겁니다.
모두 이해할 겁니다.
롹유님, 윗미님, 물결님, 카라피아님, 멀리 일본에서 네조님, 등등,, 모든 분들, 정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13-06-18 01:30
생각 보다 인원이 훨씬 많아서 더 힘들었겠어요~~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13-06-18 01:33
고생 많았네요.~~~
무사히 끝나서 다행입니다.
13-06-18 02:39
감사합니다~~~~~~~~~~~~~~~~~
이렇다니깐요 저같은 사람은 그냥 참가하면 끝이지만
주최하시는분들은 거의 몇달은 고생.
같은 팬의 입장에서 돈받고 일하는 것도 아니고
생활전선 유지하면서 중간중간 짬내서 일해야하는데
글만 봐도 일목요연하게 머리속에 그려지네요
정말이지 너무 너무 수고하셨고 고생하셨습니다.
힘내라 힘!!!!!!!!!!!!!!
빠샤빠샤
13-06-18 03:35
 
이이고 읽는 제가 다 진땀이 나네요. 정말 고생들 하셨습니다.
13-06-18 07:04
정밀 수고 많으셨습니다ㄷㄷ
13-06-18 07:28
 
대박@-@bbbbbbbb
정말 멋있으세요!
13-06-18 07:33
롹유님, 카윗미님을 비롯한 여러분의 노고가 너무도 생생하게 와 닿네요. ㅠ

정말 고맙다는 말만으로 이 마음을 전할 수가 있을런지...

그리고 이벤트 물품을 두말 없이 쾌척하신 일 카밀 여러분...존경스럽고, 또 고맙습니다.
13-06-18 07:57
 
정말 고생이 많더군요....수고하셨습니다.
일본으로부터 참가했습니다만 너무 좋은 추억이 생겼습니다. 감사합니다.
13-06-18 09:06
 
읽기만 했는데도 울렁거리네요...정말 수고하셨습니다.
13-06-18 09:54
감사합니다
이런 과정이 있는줄은 몰랐다는ㅠㅠ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힘들더라도 몇년 팬미때는 해주세요^^
13-06-18 10:42
이렇게 힘들게 하셧을 줄이야...;;;
근데 광주세요? 여긴 구례인데... 광주 가면 함 뵙고 한잔 사드려야겠네요~~~^^
13-06-18 10:58
 
이런 사연이..
정말 고생하셨고 수고하셨습니다. 덕분에 잘 놀 수 있었어요. 감사합니다.
13-06-18 12:21
준비하느냐 다들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그 분들 때문에 좋은 추억 만들게 되었습니다^^
13-06-18 12:41
 
상상했던것 이상의 노고가 있었군요. 
뭐라 감사의 인사를 해야할지..^^
13-06-18 15:17
 
이런 행사는 즐거움이 클수록 뒤에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이 힘들죠.
감사의 말씀을 글로 하기가 어렵군요^^
13-06-18 15:26
정말 고생하시는게 눈에 너무 보여서 감사했는데

숨겨진 뒷 고생은 더하셨군요 ㅠㅜ

정말 너무너무너무 수고하셨어요 ㅠㅜ
13-06-18 15:54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
13-06-18 17:30
숨막히는 순간이었네요 ...    그래도 카게인들이 단합이 잘되서 다른데서 있다와서 그나마 숨통이 트였을거라 봅니다 ...
13-06-18 20:00
그냥 즐거운 팬모임이었겠네..라고 단순히 생각했는데..이런 준비과정이 있을 줄이야 ㅠㅠ

많은 분들이 정말 고생하셨네요~~정말 수고하셨습니다~!!
13-06-19 11:00
 
롹유님, 카라피아님, 바람의물결님,카라윗미님, 고은 하늘님, 네조님, 햄중편식님, 살시님, 뒷짐님, 석이님, ・・・등등
모든 분들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덕분에 잘 놀 수 있었어요.

PANDORA쇼케때의 KAMILIA 회의에 이어, 이러한 팬의 모임을 개최할 수 있는 것은 정말로 훌륭한 일입니다.
전회도 참가했는데, 이러한 모임인 것을 KJ측에 좋게 전하지 않고 몹시 죄송했습니다.
이것에 넌더리나지 않고, 다음의 기회도 잘 부탁드립니다.

정말로 대단히 감사합니다!!
13-06-19 12:47
고생 많으셨어요. 덕분에 많은 분들이 즐거웠습니다.^^
13-06-19 13:58
그 날 뒷풀이 장소에 늦게 도착했을 때에도 굉장히 정신없이 바쁘셨던 게 아직도 기억나네요. 정말 고생 많으셨네요 ㅠ
주최 및 진행해주신 분들께서 많이 고생하신 것만큼 여러 카밀들이 즐기고 친해질 수 있는 자리가 된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오랜만에 춤출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했구요. ^^
주최 및 진행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안 할 수가 없어요. 감사합니다.^^
13-06-19 15:05
정말 고생하셧어요!!.. 덕분에 좋은시간을 가졋어요
13-06-19 15:09
고생 많으셨습니다!!
13-06-19 16:59
엄청나네요 ㄷㄷ
고생많이 하셨네요
13-06-19 20:49
멋진 책임감!
존경하고 있습니다!
13-06-19 21:47
정말 수고많으셨어요 !!
나중에 많이 피곤해보이신.....ㅠ 뒤에서는 더 고생이 많으셨네요...
13-06-19 22:23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13-06-20 00:40
 
수고하셨습니다m(__)m
매우 감사하고 있어요☆
롹유님을 만나서 좋았습니다(^-^)
다시 만나요(^O^)/
13-06-20 00:53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13-06-20 05:23
 
 

Total 143,20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 산마노만마를 본 사람들의 트윗 번역 (40) Kogoro 04-30 3262 38
[잡담] 규리양의 네일샵파리스 서포트 후기 <Interview> (57) 메인로고 03-22 3077 38
[인증/후기] 20130319(Chinese)奎利新剧"Nailshop Paris" Karaboard应援实录 (38) karaoba 03-22 2576 38
[플짤/움짤] 공연중 정전에 임하는 KARA의 자세 (51) 아름다운미리내 01-20 4099 38
[번역] 개인적으로 굉장히 인상깊었던 일본분 소감 하나. (40) 신상불명 01-09 4771 38
[직캠] 지영이 학원천국 직캠.... (18) 푸르릉 01-09 2460 38
[인증/후기] 2013 도쿄돔 카라시아 후기 (35) 레젼 01-08 3063 38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1) (57) 단고무시 01-08 2651 38
[팬메이드] [카라툰] 5화. 언플러그드... (47) 일코중무장 08-01 2306 38
[팬메이드] [카라툰] 3화. 락 스피릿(?) (52) 일코중무장 07-02 2478 38
[잡담] 카라시아 보러갈때 마다 느낀점... (21) 푸르릉 10-24 1744 37
[잡담] 주제 넘지만 한 말씀 드립니다... (33) noONE 10-07 1817 37
[인증/후기] 130913 카라 대구팬싸인회 후기~^^ (31) 몽이 09-15 2686 37
[잡담] 돌이켜보면 안티들의 활동이 (43) 너구리영감 09-09 1569 37
[잡담] 박성우 만화가가 유명한 사람인가봐요? [박성우 화백님 인증 댓글 포함] (124) 거믄날개 09-25 4922 37
[팬메이드] 카라 뉴 디지털 싱글 홍보겸 대문영상 (31) 식용유 08-22 2503 37
[인증/후기] Miracle5 1st Korea Tour 2013 "MIRACLEA" Vol.11 : Can't Be a Miracle. 전편 (61) Miracle5 08-19 2317 37
[팬메이드] 심장이 Bounce ~! Bounce ~! (익스나옴) (28) 식용유 07-29 1915 37
[잡담] 제가 미쳤었나 봅니다.. (78) 햄앓이 07-23 1735 37
[잡담] 뒷풀이 준비 그 숨막히는 박빙의 순간들..... (37) 롹유 06-18 1656 37
[번역] 산마 노만 마 리뷰 (69) arisan 04-21 5707 37
[해외영상] さんまのまんま 산마노만마 130420 (77) 하나랑두리 04-20 4327 37
[가입인사] 처음 뵙겠습니다 From Nagoya, Japan. (56) pochittona 03-24 1549 37
[인증/후기] U-Express 참관 후기. (35) Nezo 03-06 2640 37
[잡담] Bye Bye Happy Days 3종류로 과거, 현재, 미래의 컨셉을 그리고 있네요. (74) Kogoro 02-28 3160 37
[이벤트] 카라팬 입문기 (빡침 주의. 분량 주의) (30) 봄빛여름 02-12 1426 37
[잡담] 하라예찬 (37) 4月의Laika 11-30 1931 37
[팬메이드] 카라시아 끝났나요? (44) 4月의Laika 12-17 3212 37
[잡담] 도쿄돔 성공후이기 때문에 말할 수 있는 일본 논네의 본심 (28) Kogoro 01-10 2101 37
[잡담] 울 논네분들 칭찬해주세요~~! (26) 랄랄라찌 01-09 1621 37
[인증/후기] 카라 도쿄돔 공연 참관(2) (37) 단고무시 01-08 3327 37
[플짤/움짤] 2012 KARA 연말 특별무대 Player (21) 아름다운미리내 01-01 2129 37
[잡담] 작심하고 강성발언 좀 하겠습니다. 오리콘 쉬운 남자 아닙니다! (36) Nezo 11-14 1801 37
[잡담] (일본인관점) 121104 MUSIC LOVERS 토크 분석 (40) Kogoro 11-10 4468 37
[잡담] 카라를 사랑하는 PASSA(파사)의 후기--- (74) PASSA 11-06 2131 37
<<  1  2  3  4  5  6  7  8  9  10  >  >>


★ 2019년 8월 19일 월요일 17: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