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지영아 생일 축하해. 보고싶다 .. 언제나 응원한다.. 화이팅!!^^ - 살아있는시체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6-20 12:33
[뉴스/속보] K-POP 인기는 계속 될까? VIACOM 인드라 부사장 - 니콜언급
 글쓴이 : 이슬서너이
조회 : 7,293   추천 : 2  
 글주소 : http://karaboard.com/915978
   http://news.nate.com/view/20130617n37250 [339]
사본 -Indra Suharjono 11 (Official)
MTV, 파라마운트 영화사 등을 소유한 바이어컴의 아시아 지역 수석 부사장인 인드라 수하르조노. 인드라 수하르조노 부사장은 "K-POP이 아이돌 위주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바이어컴

"아이돌 그룹 중심에서 벗어나야 한다!"

걸그룹, 보이그룹에 이어 싸이까지. 최근 몇년간 K-POP은 말그대로 세계적으로 '핫' 했다. 소00대, 카라, 동00기, 빅0, 슈퍼00어 등 아이돌그룹들은 이미 아시아 스타를 넘어선지 오래다.

하지만 이런 흐름이 몇년간 계속되다보니 일부에서는 K-POP의 인기가 정체기가 아닌가라는 걱정의 목소리가 동시에 터지고 있다. 그 배경에는 한류 2.0 시대를 연 글로벌 아이돌 그룹 1세대에 이어 나온 가수들이 대부분 1세대와 비슷한 콘셉트와 콘텐츠로 성공 사례를 고스란히 반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일부에서는 K-POP의 글로벌 인기가 조만간 사라질 수도 있다는 '소멸론'까지 거론하고 있다.

그렇다고 해외 전문가는 K-POP의 미래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그 의견을 듣기 위해 지난 주말 한국을 찾은 바이어컴(VIACOM)의 아시아 지역 수석 부사장인 인드라 수하르조노(Indra Suharjono)를 만났다. 

바이어컴은 글로벌 미디어 기업에서도 가장 규모가 큰 기업 중 하나로 160개 국가에서 TV를 포함해 영화, 온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에 콘텐츠를 공급하고 있다. 특히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인 파라마운트 영화사와 음악 케이블 채널인 MTV를 소유하고 있다.오래 전부터 MTV 아시아 채널을 관리해온 만큼 인드라 수하르조노 부사장은 K-POP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었다.

K-POP 가수들의 매력에 대해 "4년 전만해도 K-POP은 그저 잘생긴 애들이 나와서 춤추며 노래하는 정도라 생각했다. 그리고 인기가 오래 가지 못할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니 대부분의 K-POP 가수들은 전문성과 팀워크를 갖고 있더라.아이돌 그룹이라 해도 춤과 노래 실력이 최고 수준이다"며 "특히 팬들을 사랑해 수시로 온라인으로 소통을 한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K-POP의 인기가 지금 이대로는 오래 가지 못할 수도 있음을 경고했다. 인드라 수하르조노 부사장은 "K-POP이 상대적으로 일본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것은 일본말로 노래하는 등 언어적 장벽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싸이가 미국에서 잘 통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도 영어로 의사 소통이 됐기 때문이다"며 "그만큼 언어는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이어 K-POP 가수의 형태도 변화가 필요함을 지적했다. "주로 걸그룹, 보이그룹으로 활동을 해 왔는데 세계적인 트렌드는 그룹이 아니라 솔로다.

사본 -1267645
걸그룹 카라의 니콜이 오는 22일 일본에서 열리는 'MTV VMAJ 2013'에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초대 받았다. 사진제공=DSP

그런 이유로 인드라 수하르조노 부사장은 오는 22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멧세에서 열리는 MTV 주최 음악상인 'MTV VIDEO MUSIC AWARDS JAPAN 2013(이하 MTV VMAJ)'에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카라의 멤버 니콜을 초대했다. 니콜은 이날 일본에서 발표했던 솔로곡 '로스트(LOST)'를 부른다.

인드라 수하르조노 부사장은 "지난해 7월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MTV '월드스테이지 라이브 인 말레이시아 2012'에 카라가 한국 대표로 무대에 섰다"며 "멤버 중 니콜은 영어로 의사 소통이 돼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만들었다. 동시에 재능과 끼를 충분히 보여줘 이번에 솔로 무대를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저 인드라 수하르조노 부사장 누군지 기억 나세요? ㅋㅋ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기억 안 나요. ㅠ
13-06-20 12:37
아니 뭐야 장모님 친구잖아!?

울 장모님 인맥은 정말 ㅎㄷㄷ 니코리 친화력도 분명 장모님을 닮은거네
13-06-20 12:39
장모님~~~~~~~~~~~
13-06-20 12:40
 
오홀
13-06-20 12:41
드디어 로스트를 방송무대에서 보게 되는구나..ㅜㅜ
13-06-20 12:42
 
레드카펫과 무대라서 볼께 많겠네요~
13-06-20 12:48
오.. 그렇구나.. 그런 친분이..
13-06-20 13:00
니콜이 엄마하고 친분이 있으니 딸내미 음악을 들어봤을거고
맘이 들어서 초다한거같네요
13-06-20 13:26
기대중!!
13-06-20 14:32
우와 니콜 어머니 저런 친분까지 ㅋㅋ

니콜양은 정말 여러 언어를 할 수 있어서 더 매력적인거 같아요 ^0^
13-06-20 16:22
우와 대단하네요
13-06-20 16:33
 
아 이분 기억남..^^
13-06-20 18:04
그렇습니다. 대중가요의 풀이 넓어져서  밴드도 많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13-06-20 19:53
저 분 기억나네요~
13-06-20 23:12
오홋 ㅎㅎㅎ
13-06-20 23:29
콜어머니 보고 깜놀^^
13-06-21 17:31
 
 

Total 140,18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2018년도 탁상용 캘린더 판매 (21) 운영자 10-25 2063 12
공지 카라게시판 규정 및 주의사항(2017-07-14) (6) 운영자 07-14 4261 6
140184 [잡담] 지영이 보고 싶을때.. 비겐 16시간 전 58 1
140183 [사진/캡쳐] 포토랩 석장 (1) 건잰로즈 17시간 전 71 3
140182 [국내영상] 강지영 - WANNA DO (2012 공연무대+인가) (1) 횃불 18시간 전 56 2
140181 [잡담] 너의 등짝에 스매싱 (오늘도? 봤다) 횃불 01-18 62 3
140180 [잡담] 180115 tvn 명단공개 (링크) 횃불 01-18 83 2
140179 [잡담] 지영이 생일축하 및 생존신고 (2) 살아있는시체 01-18 64 4
140178 [뉴스/속보] [知英][JY] #데뷔 10년 # 24살 반오십..강지영, 생일 맞이 감사인사 (1) 하로 01-18 71 3
140177 [국내영상] Last day in 2017 with Gyuri 횃불 01-18 63 4
140176 [사진/캡쳐] 강지영 4p (HQ) & 인터뷰 -- '주간여성 週刊女性' 1/30 号 (1) 후기인상파 01-18 90 3
140175 [잡담] 지영 양 생일 축하합니다 (1) 무한카라도전 01-18 45 3
140174 [해외영상] 강지영 - <Men's Club> 2월호 - 화보 촬영 & 인터뷰 영상 (1) 후기인상파 01-18 89 2
140173 [카라이야기] 떡뽕아! 생일 축하해~ (1) 린비린비 01-18 63 2
140172 [카라이야기] 박규리 '각자의 미식' -- 온라인으로 공개 예정 (1) 후기인상파 01-18 98 4
140171 [카라이야기] (펌) 한승연 크리스마스 팬미팅 후기들 중에 귀여웠던 것들 (2) 후기인상파 01-18 114 3
140170 [카라작성글] 강지영 인스타그램 -- #감사합니다 (1) 후기인상파 01-18 76 3
140169 [카라이야기] 어제 강지영 '인스타그램 라이브' --한국팬들의 Q&A (1) 후기인상파 01-18 85 1
140168 [잡담] 깡지야 생일 축하해 (1) 후기인상파 01-18 40 2
140167 [카라작성글] 180117 강지영 Instagram Story -- #Happy Birthday 후기인상파 01-18 57 1
140166 [잡담] 강지영 생일을 축하합니다. (1) 괸돌이 01-18 51 2
140165 [사진/캡쳐] 깡지 생일 (1) 횃불 01-18 83 2
140164 [국내영상] 180117 깡지 인스타 live (링크-39:54) (1) 횃불 01-17 109 3
140163 [잡담] 너의 등짝에 스매싱 횃불 01-17 82 3
140162 [사진/캡쳐] 강지영 영화 <레옹> 스틸컷 사진들 블루다크 01-17 108 3
140161 [사진/캡쳐] 강지영 4th single <恋をしていたこと> 모델프레스와의 인터뷰 사진 (1) 블루다크 01-17 104 6
140160 [팬메이드] 지영이 생일 배너 및 대문 (3) 블루다크 01-17 86 9
140159 [사진/캡쳐] 강지영 - 주간 여성 메거진 <pinko> 화보 사진 (1) 블루다크 01-17 135 5
140158 [사진/캡쳐] 강지영 - <Men's Club> 2월호 잡지 화보 사진 블루다크 01-17 125 3
140157 [잡담] [펌]강지영에게 더 심각해지는 악플수준 비겐 01-17 174 6
140156 [사진/캡쳐] 폰 보는 소녀 비겐 01-17 118 3
140155 [잡담] 맞지도 않는 명단공개 와중에.. 횃불 01-16 210 1
140154 [잡담] 어느 카게 노인네의 소심함 (7) 병든성기사 01-15 226 5
140153 [카라작성글] 180114 강지영 Instagram Story 후기인상파 01-15 137 4
140152 [잡담] 운명을 믿는 지영 (킷캣 2화) (1) 횃불 01-14 157 3
140151 [잡담] 180120 오펀블랙 (예고) 횃불 01-14 132 3
140150 [잡담] 180113 지영팬클럽 생파 (깜짝손님+set list) 횃불 01-14 230 3
 1  2  3  4  5  6  7  8  9  10  >  >>


★ 2018년 1월 19일 금요일 18:00 최종변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