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게시판 전광판

글올리기
일정이 없습니다.
 
작성일 : 13-06-25 07:17
[잡담] 아저씨로부터의 압도적 지지!!
 글쓴이 : 초논네
조회 : 2,301   추천 : 26  
 글주소 : http://karaboard.com/932429
공지글에 카라의 일본 여성팬의 글에 이런 문구가 있군요.
おじさん方からの支持が圧倒的! 아저씨들로부터의 지지가 압도적!

카라의 팬층이 연령대가 다양한것은 알고 있지만, 타 아이돌에 비해 저희같은 아저씨들의 지지가 두터운것이 사실인것 같습니다.
왜 그럴까요? 아이돌이나 드라마에 큰 관심이 없는 저희들 세대가 왜 카라를 좋아하는걸까요?

저는 원래 싱싱한 연주소리를 들을수 있는밴드음악을 좋아했습니다. 밴드세션을 갖추고 노래를 하는 장르를 대개 '락'이라고 하죠. 다시 말해 'Rock will never die!' 이란거죠. 시나위, 들국화(유일무이!!), 외인부대에 열광하고, 가슴을 울리는 신대철, 김도균의 연주와 에릭 클립튼, 리치 블랙모어, 지미 핸드릭스, 잉위맘스틴을 좋아하고, 커트코베인을 까대고, 산타나의 스무스를 들으며 밤을 지새기도 하며 잡다하게 좋아했던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힙합이나, 트랜스같이 다른 특정장르를 특별히 좋아하는건 또 아닙니다.

↓한때는 쇼바이벌에서 그나마 함께 눈물흘리며 챙겨주던  MC이영자였지만, 그녀마저 훗날 카라라는 존재를 제대로 기억을  하지 못했던 흑역사.

그런데 댄스음악이 등장하기 시작한 90년대 중후반 이후로 열광할 대상을 잃어버린거죠. 뮤지션의 시대가 가고 비쥬얼 퍼포먼스의 시대가 도래한겁니다.
보컬의 목소리는 음악에 묻혀 들리지도 않고, 가사는 꼬시네마네 하는 어린아이들 소꿉장난 같고..... 물좀달라며 절규하는 한대수의 처절함도 없고, 고래를 잡자는 강력한 선동도 없으며, '명상의 시간'비디오 보다 몇곱절 마음의 평안을 준다는 김민기의 봉우리도... 없어진겁니다.
아.. 노이영이 조금씩 흘리긴 했지만 그 어렵다는 Far beyond the sun을 완주하는 영상을 보고 애프터스쿨에게 잠깐 관심을 가진적이 있었군요...^^;;

그렇게 음악계를 개탄하던 제가...... 왜 이제와서 걸그룹인 카라가 좋은걸까요?
하라의 중저음의 서툰듯한 보이스가 듣기좋고, happy and 같은 특별히 좋아하는 곡이 몇몇 있지만, 사실 카라의 음악과 저의 음악적 성향은 잘 맞는 편은 아닙니다. 
그런데 카라의 음악을 듣고 있으면 좋은거죠... 응?
여자들 얼굴이나 몸매보면서 헤헤거릴  나이가 아닌데도.... 카라짤을 만들고 있으면 즐거운거죠...응?
편협한 음악적 관점이 변해서 카라가 좋아진 것일까요? 카라가 좋아서 편협한 음악적 관점이 변한 것일까요?

IMF를 직격으로 맞은 세대로써 설움과 고통의 시절을 이겨내고 정상의 자리에 우뚝선 그녀들의 분투기에 감동한 것일까요?
대기업수준의 기획사인 모그룹과는 달리 그녀들의 노력과 활약상이 언론에 쉽게 알려지지는 않는 현실에 분노해서일까요?
멤버 개개인의 인간적인 선량함과 매력에 반한것일까요?
↑ 가끔 생각지 못한 이런 속깊은 어른스러움이 대견해서 일까요?
휴가 얻어서 산행간다고 일찍 일어나서는 카게에 와서 이 아침부터 왜이러는 걸까요?

.
.
.
.

어쩔수 없죠. 어쩌다가 세상이 그렇게 됐는데......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참 희한하네"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카라는 앞으로도 저의 첫번째이자 마지막 아이돌로 남을겁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COMMENT
 
귀엽고 사랑스러우니 아저씨들이 좋아하실수 밖에 없져ㅋ
13-06-25 07:19
왜 카라팬이 됐냐하면 할 말이 참 많죠ㅎㅎ
13-06-25 07:23
저야 아저는 아니지만, 공감합니다. ^^
13-06-25 07:43
     
영감논네 아닌지 ㅠㅜ
13-06-25 08:19
          
딴사람입니다.
13-06-25 21:07
외모에서는 비할 데 없는 아름다움을 볼 수 있고,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와 매사에 임하는 자세에서는 '진심'이 느껴집니다.

음악에서는 우리가 한때 열광했던 Rock과 롤러스케트장에서 함께 들었던 유로-신스 팝의 향취가 강하게 남아 있죠. 


이 시대를 살아가는 30대 후반~50대 이하의 '나이든 청춘'(?)들에게 카라가 어필할 수 밖에 없는 이유들입니다.
13-06-25 07:43
     
 
우와~ 저니맨님 진지하신거 처음봐여ㅎㅎ
13-06-25 07:45
          
저니맨님은 우리 동네 말빨로는 첫째이신 언사(언어 마술사)시자나요..ㅋㅋㅋ
13-06-25 07:53
               
허걱. 부끄럽사옵나이니이다...ㅎㅎㅎ
13-06-25 07:55
          
으잉? VVIP 고갱님이 제 글을 다 안 보시는군여...ㅠㅠ 나름 진지했던 적도 있었는데? ㅎㅎㅎ
13-06-25 07:55
               
 
보긴 하는데 진지한거보단 읏긴글이 먼저 들어와여ㅋㅋㅋ
13-06-25 08:08
                    
그거...매우 바람직한 자세입니다!! ㅋㅋ 원래 제 성향이 그 쪽이라...ㅋㅋㅋ
13-06-25 08:09
                    
저니맨님 무서워여~ ㅠ_ㅠ;;;
13-06-25 08:22
                         
귀엽게 봐 주셈~~~~~~홍홍홍홍홍홍^^;;;
13-06-25 08:23
                         
아니 좋게 봐줄수는 있어도..
일단 이모티콘부터 귀엽게 안생겼잖아요.
13-06-25 08:30
                         
ㅠ_ㅠ 그렇군요. ㅠ
13-06-25 08:53
산행 안가고 머하시는 걸까요 ㅋㅋㅋㅋㅋ
13-06-25 07:48
     
갔다 왔습니다. 다리가 후들거리네요 ^-^;;
13-06-25 18:15
 
ㅋㅋㅋ아침부터 긴글.....^^
카라언니들을 안좋아하는게 이상하죠~^^/
13-06-25 07:57
     
정...정답이 나타났다. ㅋㅋㅋㅋ
13-06-25 08:01
[ 카라는 앞으로도 저의 첫번째이자 마지막 아이돌로 남을겁니다. ]
저도 그러합니다 저역시 예전에 아이돌을 좋아한적도 없었습니다
앞으로도 KARA만한 걸그룹도 없고 KARA같은 걸그룹도 없고  KARA보다 더 나은 걸그룹은 더더욱 이세상에 없을겁니다
전무후무 유일무이 !!!!!!
13-06-25 08:14
포 씨 걸스등 많은 아이돌 좋아하고 노래 비쥬얼  참열심히 한다
다른 그룹에게도 느끼지만 카라처럼 깊은 감정의 공유가  되는 팀은 없네요
13-06-25 08:15
저는 사실 되게 어두운 이야기를 좋아합니다.
가끔은 너무 어두침침한 이야기라 그런걸 누구한테 설명하려면 뭣한 경우가 많죠...
다만 카라 경우는 되게 밝은건데도 좋아하는 경우인데... 이건 왜 이런걸까요.

카라 멤버들이 고난 속에서도 아름답게 피어나는 모습이 좋아서?(이런게 사실 비극, 희비극의 묘미라고 하죠)
아니면 노래도 사실 밝으면서도 그 안에 씁쓸한 가사가 좋아서?
잘 모르겠더라구요. 어쨌든 좋아하는데 무슨 이유가 있다구.
13-06-25 08:33
나이를 좀 더 먹으면 사람됨됨이를 더 잘 볼 수 있는것도 이유 중의 하나 인듯 싶네요
젊은세대들은 좀 더 자극적이고 그런걸  쫓는 경향이 두드러지죠..

그런면에서 사실 카라의 노래나 퍼포먼스는 젊은세대들에게 재미가 없을수도있어요

특하나 한국사람들은 마치 매운음식을 좋아하듯이
일본은 아기자기하고 카와이이~한것에 껌뻑 죽는 반면에
한국은 약간의 허세도 넣어서  과격하고 멋스런 퍼포먼스나 그런것에 더욱 끌려하는 경향이 있고


하지만 나이를 먹다보면..좀  더 다른것들이 더 보이는것같습니다
13-06-25 08:51
카라니까요 ^^

단순히 보여지는 것만이 아닌 보이지 않는것을 우리는 느낄수 있으니까요 ㅎㅎ
13-06-25 10:07
잘 봤습니다, 추천~
13-06-25 11:39
 
전 아직 출장중입니다. ^^;;

오늘은 업무를 모두마치고 내일이면 귀국길에 오르는 마지막 밤, 
동료들과 맥주 한잔 하는 자리에서  우연찮게 '왜 갑자기 카라를 좋아하게 되었는지'가 화제가 되었죠...
제가 카라에 '푹' 빠져 있는 것이 나름 저를 잘 아는 동료들에겐 '매우' 신기했나봅니다..
처음엔 이런 저런 예상들을 하더군요.
하지만 마지막 제가 내린 결론은..
'이유는 알 수 없다'였습니다..          

카라의 노래...다섯의 데뷔곡 Rock U때부터 좋았지만, 카라만큼의 멋진 곡 연주하는 뮤지션, 많습니다.
카라, 한명 한명 모두 아름답지만, 그만큼 예쁜 처자 찾는 것, 어렵지 않습니다.
카라의 스토리, 감동적이지만... 그보다 더 가슴 울리는 휴먼 스토리...과연 없을까요?
기특하고 기특한...나이 어림에도 불구하고 대단한 카라 멤버 하나 하나이지만... 그런 성숙함이 과연 오직 카라만일까요?

결론처럼... 마지막으로 제가 동료들과 건배하며 한마디 했습니다.

"누군가를 사랑할때, 그 이유를 댈 수있다면, 그건 이미 사랑이 아니라 계산이다.."

카라의 모든 노래가...미친듯이 좋은걸 어쩝니까..
누구도...카라만큼 마음 울리게 아름답게 느껴지지 않는걸...어쩌냐구요...
세상 그 누구보다...카라의 애틋한 스토리가 내 마음을 아릿하게, 아련하게 눈물짓게 하는걸 어찌합니까..
카라 얘들을 보면... 그 모습에 하염없이 마음가고..또 대견하고..지켜주고 싶고..기특한게.. 짠~한 감동만 가득한걸 저보고 어쩌라구요...
카라 얘들을...보고 또 보고... 그 노래를 수십번, 수백번 들어도 계속 보고싶고 듣고 싶은걸.. 합리적으로 설명 하라구요?
그것은 '전능자가 들 수 없는 돌을 만들라'는 요구 만큼이나 불가능 합니다.

그래서 저는... 동료들에게.. "카라를 사랑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설명할 수 없다고....
평생 다가도.... 왜 카라를 좋아하는지,
전 제 자신에게조차 설명할 수 없을겁니다..

전...카라를 좋아하는 것이 아니라...사랑하니까요...





Ps. 그냥 제 이야기입니다... 카라를 좋아하는 이유를 말씀하시는 다른분과는 상관 없다는...오해 마시길..
13-06-25 13:28
     
대져님...이런 글은 말이죠....아 쫌~~~~~~~~ 몸통글로 써달란 말이죠 ^^
13-06-25 15:31
     
 
역시 대져님 정답입니다.
13-06-25 16:33
     
댓글테러범이다ㅠㅠ
13-06-25 16:43
     
카게의 음유시인~~^^~~
이유가 없는게 정답입니다^^
이유가있으면 그이유가 없어지는순간 질리게되는법
13-06-26 14:24
이건 좀 다른얘긴데 시대도 많이 변했나봅니다...
저희 아버지가 50대 후반이신데 예전에는 티비에 아이돌이 나오면
머리가 저게 뭐냐 옷차림새가 저게 뭐냐 말세다 하시던분이
요즘은 멤버이름까지는 몰라도 카라 소녀시대 티아라 정도는 구분하실줄아시고
티비에 아이돌 무대가 나와도 채널 안돌리시던데요 ㅋㅋㅋ
시대가 더이상 아저씨들이 아이돌좋아하는게 이상한 시대는 아닌듯^^
13-06-25 13:53
막줄진리
13-06-25 14:20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제 결론은 카라니까 요거내요..ㅎㅎ
13-06-25 16:34
그렇죠... 카라니까.. ('_-)b
13-06-25 16:57
많은 이유가 있지만 역시 KARA니까요! ^^
13-06-25 16:58
하긴....가만 생각해보면 내가 왜 카라를 좋아하게됐을까요....ㅎㅎㅎ
13-06-25 17:32
이유야 참 많지요~
13-06-25 22:57
 
댓글테러범이다 대져님이 오랜만에 등장하셨으니 저도 아침부터 장문을 쓰지 않을 수 없네요.

대체로 젊은 사람들은 생김새나 곡이나 테크닉에 매료되고 팬이 되는 경우도 많지만
나이 먹을수록 점차 인간성 비중이 높아져 갑니다.
그것은 연예인에 대해서 뿐만 아니라 일상적으로 접촉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마찬가지죠.
(물론 비율 문제라서 모든 사람들이 그렇다는 건 아니지만요.)

그런데 가수와 개별적으로 친구로서 교제하는 것은 아니니까 실제로는 인간성을 깊이 알 수 없습니다.
그래서 일반적으로 나이를 거듭하면 가수에 대한 인간적 관심은 서서히 희미해져 갑니다.
또 나이를 먹고 아이돌에 빠져 있다는 것에 대해서 꺼림칙함을 완전히 불식하기는 어려워서
세인에 대한 체면이 아이돌 팬 임을 계속할 것을 방해한다는 이유도 있으시겠지요.
그러자 일반적으로 가수로서의 음악적 취향에 가치를 찾아낸 사람만이 중고령 팬으로서 남기 쉽죠.

그래도 카라는 분명히 인간성이 많이 보이잖아요.
게다가 일반적 감성을 가진 사람이면 대체로 호감적으로 보는 듯한 인간성을.
물론 어차피 TV에서 보는 정도이니까 모든 것을 알 수 없지만, 적어도 TV를 보거나 이벤트 등에 참가한 범위에 있어서는
힘든 일이 있어서 우왕좌왕할 수도 있지만 최종적으로는 사람과 일에 대한 진지한 자세가 보이잖아요.

사실 얼마 전 어떤 분과 메시지로 얘기했는데,,,
제가 일본 팬미팅을 영화관에서 보았을 때 2번째 공연이었어요.
그리고 첫번째 공연과 똑같은 깜짝 이벤트(조명으로 큰 KARA라는 문자를 띄우다)를했지만,
KARA는 첫번째 공연과 비해 큰 감격을 한 모습이 없었습니다.
당연히 2번째 공연 때는 카라도 내용을 알고 있어서 감격 정도는 줄어듭니다.
저도 그분도 같은 것을 생각했습니다.
"KARA다운 모습이군요 ㅎㅎ"

2번째 공연 때는 비교적 태연한 표정으로 노래를 부르고 있었습니다.
아이돌이니까 2번째 공연에서도 다소 감격한 척 하셔도 되는데 그런 장면에서는 거짓말을 하지 않거든요.
"애교"과 "허실" 차이를 본능적으로 잘 알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전자는 서비스이지만 후자는 배신이 된다는 감각을 막연히 가지고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아이돌로서 활동하는 바에 물론 외모로 사람들을 매료하는 것도 자랑스런 것이고,
가수라면 음악으로 사람들을 매료하는 것도 자랑스런 것이므로 인간성에
큰 비중을 두고 팬이 되어 버린 중고령 팬들을 과연 카라가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지만,
아이돌 팬이 되기를 보통 주저하는 중고령 사람들마저 많이 팬으로 만든 것은
분명히 보편적으로 양호한 인간성을 가지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게다가 외국에서도 같은 경향이 있으니 그 보편성은 더 큽니다.

그리고 "가족"라는 말을 사용하는 바에 인간성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당연하고
적어도 인간성으로 끌어당긴 팬들은 때를 거쳐 외모와 활동 내용에 변화가 생겨도 좀처럼 멀어지지 않을 겁니다.


그럼 좋은 하루 되세요
13-06-26 06:15
     
아침부터 테러가 발생하고 있군요!
나도 그 메시지에서 이야기를 했다 사람과 같은 의견입니다.
꼭 많은 팬들이 마찬가지로 느꼈지. ^^
13-06-26 07:46
     
그런일이 있었군요. 역시 카라입니다.
팬서비스로 감동한척 연기할 만도한데 담백하게 솔직한 표현을 해주었군요.
저역시 그런 모습이 "KARA다운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
13-06-26 09:08
     
Kogoro님 글에 대공감합니다.

애교와 허실의 차이에 대해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는 것 보다는...
그냥 그 시간 만큼은 있는 그대로 느낀 그대로 표현했다는 쪽에 더 가깝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 보기도 합니다. ^^

이 글을 퍼다가 또 다른 발제글로 쓰고 싶어요. ㅎㅎ
13-06-26 10:32
     
Kogoro님 진지한글 감사합니다~~^^~~
2번째마저 울었다면
첫번째 눈물은 거짓이였겠지요
그래서 카라가 좋아요
거짓이아닌 진정성이 있어서
다른 그룹은잘몰라서 모라 말할수는없지만
카라는 진정성이 느껴지는 아이들이니까요^^
13-06-26 14:33
가나다라 띄는 순간부터 다~~~ 논네~~  그게 카게!!  이상 뻘댓글~ㅎ
13-06-26 16:59
그러쿤요
사랑한다는 고백에 첫번째.. 두번째 반응이 같다면 ㅎㅎ
13-06-26 19:34
 
ㅋㅋ 자수하겠습니다..사실 아이돌은 많지만 관심이 가는 아이돌은 카라였다는거. 지금까지 살면서 처음엔 연예인이니깐 다들 비슷하겠지 했지만 어느 순간 제어가 안될정도로 끌리는 묘한 매력에 빠졌다는거..이상하죠..한번도 이런적 없었는데...근데 나중에 흑역사니 머니 하는 말도 많고 위기소리를 들어도 여론때문에 아..역시 아이돌은 어쩔수 없어 이런게 아니라..더 관심이가고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는거...왜???머가 매력인지 아직도 모름..그저 그냥 그렇게 됬다는 1인..이상해.다시 생각해도 모르겠음.
13-06-26 21:08
     
침묵님 말에 동감합니다. 제 주위에 간헐적으로 카라를 좋아하는 친구가 있어, 알음알음 술한잔하며 카라 이야기를 해봤는데, 서로가 카라의 흑역사며, 인간승리, 성실하고 착한 인성, 팬들에 대한 사랑 등등 장황한 설명을 늘어 놓지만, 아이돌을 좋아하지 않는 친구가 제시하는 반론에 부딪힌거죠. "그럼 씨스타는 게으르고 인간성이 나쁘냐.. 포미닛은 팬들 사랑 안하냐.. 시크릿은 인간승리 아니냐.."

.
.
.
.
..... 그렇네요... 응?

결론은 침묵님 표현처럼 다시 생각해도 모르겠다는 거죠. 왜 이렇게 되었는지.. ^-^
아마도 우리가 이론적으로 계산적할 수 없는 무언가의 매력이 있는것이겠죠. 이러한 그녀들의 매력이 소속사나 언론의 계산된 프로모션이나 특정한 기술적인 탁월성에서 나오는것이 아니라 그녀들 천연의 품성에서 뿜어져 나오는것이기에 최고의 가창력을 지닌 디바들에게조차 느낄 수 없는 아우라가 있다고 할까요?
아무래도 이사랑... 오래갈 것 같죠? 후훗~
13-06-27 08:15
 
뒤늦게 읽고서 몸통글과 댓글에서 훈훈함을 느끼고 갑니다.^^
13-06-30 09:09
 
 

Total 143,27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팬메이드] 배너 (banner)응모하겠습니다 (34) HirochinCo 07-03 1602 27
[가입인사] 처음 뵙겠습니다 (47) mitan 06-06 1468 27
[번역] KARA 의 여운 ... (ToT) 너희들 진짜 최고야 !(오늘 트윗 모음) (34) 가이드 05-16 2951 27
[인증/후기] 별로 재미는 없을 후쿠오카 카라시아 후기 6 - 마지막 (63) 햄편식중 05-05 1855 27
[인증/후기] 푸르릉의 후쿠오카 카라시아 후기 #4 (35) 푸르릉 05-04 1649 27
[인증/후기] Miracle5의 도쿄돔 여행기 Vol.9 : Tokyo Dome traveler's diary. (57) Miracle5 02-18 1459 27
[가입인사] 개솜에서 눈팅회원으로 지내다가 넘어왔는데 카라 팬이된 과정 한번 적어봅니다 (45) 깡지깡지 04-18 3348 27
[카라작성글] 한승연 트윗 (19:16) (12) 카라트윗봇 10-12 2544 26
[카라작성글] 한승연 트윗 (18:18) (12) 카라트윗봇 09-11 1260 26
[카라작성글] 한승연 인스타그램 (17:50) (12) 카라인스타봇 07-18 1195 26
[카라작성글] 한승연 인스타그램 (17:43) (17) 카라인스타봇 07-18 1108 26
[공지] 승연 생일서포트 계획입니다. (26) 메인로고 06-25 3113 26
[직찍] 승연이가 직접 나눠준 도시락ㅠㅠㅠ직접 다 싼거래요 ㅠㅠ (54) 은빛카라마을 03-31 3532 26
[잡담] 카라 게시판 회원 그리고 모든 카밀리아분들께... (26) seungyeonlove 01-20 1453 26
[잡담] 군간부숙소 카밀화 작업 완성 (47) 햄장교 11-18 1929 26
[잡담] 지영이 실제 고등학교 동창분이 말해준.... 지영이 무학여고 시절 몇개의 에피소드.... (33) 은빛카라마을 11-09 4835 26
[팬메이드] 하루노(はる乃) 님의 일러스트 ㅋㅋ (27) 석이 11-03 2425 26
[인증/후기] 24일 오사카 콘서트 풍경 - 완성 (79) 랄랄라찌 10-27 3700 26
[인증/후기] 2013.10.26 멜론팬싸후기. (28) 죽어도카라 10-26 2637 26
[인증/후기] 22일 출발한 원정대 첫날 풍경 - 멘트 추가했습니다. (71) 랄랄라찌 10-25 3202 26
[번역] KARASIA 요코하마 첫날 공연 매우 자세한 후기 (Part0 + Part2 ~ Part4 추가) (28) Kogoro 10-19 2545 26
[잡담] 우리 애기들의 화음의 비밀~~(그리고 니코리가 카라에서 빠지면 안되는 결정적 이유) (26) 찰리브라운 10-07 2417 26
[인증/후기] 한승연양의 26번째 생일! 카라게시판 서포트 물품들!! (26) 서포트관리자 09-28 4205 26
[인증/후기] 한승연 생일 서포트 인증사인 (53) ☆세나☆ 09-28 3856 26
[인증/후기] 일본 카밀로서 "R의 법칙"을 잘 설명해야 할 것 같아요 (27) Kogoro 09-26 3292 26
[잡담] 카밀 여러분, 간단한 부탁 하나 드릴게여^^ (37) 아름다운미리내 09-10 1282 26
[정보/자료] == 오사카 공연 카게 공식 숙소입니다. (댓글로 신청) == (35) 푸르릉 09-10 3522 26
[가입인사] 인사를드립니다^^ (91) tsuchi 08-24 1210 26
[사진/캡쳐] 130812 "Songs" 스캔과 번역 (30) Kogoro 08-12 9089 26
[잡담] 시부야에서 일본 카게분들을 만나고 왔습니다. ^-^ (42) 무지개참치 08-05 1639 26
[직캠] 130804 왕십리cgv 에픽:숲속의전설 무대인사-한승연 (22) 자이언트강 08-04 1671 26
[인증/후기] スンヨンと写真撮ってきました! (21) nobirin 07-29 2253 26
[플짤] 스키리 130723 (자막 O) (33) 강지영구하라 07-23 2634 26
[잡담] 이번 일본싱글 PV에 대해 쓴소리 좀 해보겠습니다. (33) 썬키스트 07-21 1441 26
[잡담] 아저씨로부터의 압도적 지지!! (48) 초논네 06-25 2302 26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


★ 2019년 9월 23일 월요일 05:00 최종변경 ★